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국별 주요산업

국별 주요산업
오스트리아 산업 개관
2019-06-10 김현준 오스트리아 빈무역관

- 전체 GDP 3차 산업 비중 70.3%, 서비스 부문이 경제의 중심

- 중소기업 위주의 경제 구조, 생산 및 수출 진흥을 위한 다양한 지원 정책이 산업 정책의 핵심 -

 

 

 

□ 산업 구조

 

  산업 구조 특징

    - 오스트리아의 산업별 GDP 비율을 살펴보면, 2018년 말 기준으로 도소매, 금융보험, 부동산 등 3차 산업(서비스업)70.3%, 에너지, 건설 및 제조업 등의 2차 산업이 28.4%, 농림축산업/어업 등 1차 산업이 1.3%로 구성되어 있음.

    - 서비스 부문이 70%가 넘는 비중으로 산업의 근간을 이루고 있으며, 이러한 산업 구조는 큰 변화 없이 지속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음(2015년 이후 3차 산업 비중 : 70.5%(2015) 70.5%(2016) 70.3%(2017) 70.3%(2018)).

    - 특히 자체 시장 규모가 크지 않고(인구 888만 명) 인건비 수준이 높은 이유 등으로 인해, 소비재 가전 등 경공업 분야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작은 반면 수출 주도형 산업들인 철강, 자동차 부품 등의 산업은 매우 강한 구조를 가지고 있음.

    - 그 결과 소비재 제품의 수입이 전체 수입의 약 50%를 차지할 정도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음. 기계 공업과 설비 산업, 자동차 산업, 환경 산업 등의 기술력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이 밖에 광학기기, 유리 산업 등에도 강점을 가지고 있음.

    - 세부 산업 부문별로는, 광업/제조업이 전체 GDP18.9%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3차 산업 부문 중에서는 도소매 유통업(11.9%), 부동산업(10.0%), 교육/건강/복지 부문(12.3%) 등이 두 자리수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음.

 

주요 산업별 성장률 및 GDP 내 비중

(단위: 억 유로, %)

구분

2016

2017

2018

비중(2018)

규모

증감(%)

규모

증감(%)

규모

증감(%)

농림축산업/어업

40

+1.9

45

+12.1

45

+2.0

1.3

광업/제조업

605

+3.3

626

+3.5

651

+4.0

18.9

에너지/상수도

93

+5.1

99

+5.4

109

+10.3

3.1

건설업

199

+3.8

210

+5.6

222

+5.7

6.4

도소매유통업

382

+1.7

398

+4.2

410

+3.1

11.9

교통

180

+3.4

184

+2.3

191

+3.7

5.5

숙박업

167

+6.4

173

+4.0

188

+8.1

5.4

IT/통신업

113

+6.0

117

+3.6

120

+2.5

3.5

금융/보험업

131

-3.0

133

+1.8

137

+2.7

4.0

부동산업

311

+4.0

325

+4.6

345

+6.0

10.0

기타 서비스업

308

+5.3

323

+4.8

341

+5.6

9.9

공공 부문

162

+2.8

166

+2.8

172

+3.4

5.0

교육/건강/복지

396

+4.3

409

+3.2

425

+3.8

12.3

기타

89

+1.0

91

+2.0

94

+2.9

2.7

3,176

+3.4

3,299

+3.9

3,448

+4.5

100.0

) 경상 가격 기준으로 부가세, 정부 보조금 등이 반영되지 않은 수치임.

자료원 : 오스트리아 통계청

 

  역사적 배경

    - 오스트리아 산업 및 기업은, 그 역사적 배경으로 인해 다른 나라들과는 조금 다른 특성을 가지고 있음.

    - 2차 세계대전 중 나치 독일의 오스트리아 강점 당시, 상당수의 유태계 기업이 몰수되어 친 나치 기업인에게 증여되거나 국유화 되었음. 이후 나치 독일 패망 후 친 나치 기업인들도 철수하여, 2차 세계대전 직후 오스트리아에는 약 5천 개의 주인 없는 기업이 있었다고 함.

    - 세계대전 직후 구성된 사회당/국민당 임시 정부는 소련이 전쟁 배상금 명목으로 나치 독일계 기업 시설을 몰수할 것임을 간파하고, 이에 대한 대응책으로 나치 독일계 대기업을 전격적으로 국유화했음.

    - 이러한 국유화 정책에 따라 석유화학, 제철, 자동차 등 중화학공업 분야의 대기업들은 과거 국영 기업인 경우가 대다수였음. 이후 1990년대 초부터 진행된 국영 기업의 민영화 정책으로 국영 기업들의 민영화가 활발히 이루어졌는데, 에너지, 교통 등 사회 인프라와 관련된 주요 기업들 중에는 현재에도 국영 기업이거나 정부가 대주주인 경우가 있음.

 

  오스트리아 국영 기업

    - 오스트리아 국영 기업은 2차 세계대전 이후 국가 경제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왔으나, 1980년대 중반부터 비대한 경영 구조와 방만한 경영으로 인한 만성적인 적자 운영이 정치 쟁점화 된 이후 빠른 속도로 민영화 절차가 진행돼 왔음.

    - 현재 오스트리아의 국영 기업들은오스트리아 지주회사(ÖBAG : Österreichische Beteiligungs AG, www.oebag.gv.at)’를 모기업으로 하는 Holding 형태의 국영 기업 그룹으로 편성되어 있으며, 계열사들의 민영화가 지속적으로 추진되고 있음.

    - ÖBAG 지분 투자 국영 기업 현황

기업명

산업 분야

지분율(%)

OMV

에너지

31.50

Telekom Austria

통신

28.42

Österreichischen Post

우편

52.85

Casinos Austria

카지노/복권

33.24

Verbund

에너지

51.00

BIG(Bundesimmobiliengesellschaft)

부동산

100.00

APK-Pensionskasse

금융

32.53

FIMBAG(Finanzmarktbeteiligung)

금융

100.00

IMIB(Immobilien- und Industriebeteiligung)

부동산

100.00

Schoeller-Bleckmann

철강/에너지

100.00

GKB-Bergbau

광업

100.00

자료원 : ÖBAG

 

□ 산업 정책

 

  ○ 오스트리아 제조업 부문에서는 전통적으로 중소기업들이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정부 정책 또한 이러한 중소기업들의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음.

    - 과거 오스트리아 산업 구조는 국영 기업이 기간 산업 분야를 선도하면서 원료 및 반제품을 생산하여 중소기업에 공급하는 형태로서, 국가가 경제적 하부 구조를 기반으로 민영 기업을 간접 지원하는 구조적 특성을 가지고 있었음.

    - 이러한 산업 특성은 현재의 산업 구조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으며, 그 결과 제조업 등 기술집약적 부문의 경우 중소기업들이 큰 비중 및 역할을 담당하고 있음.

    - 2017년 말 기준, 오스트리아 중소기업은 그 숫자 면에서 전체 기업 수의 99.6%가 넘는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데, 이 비율은 2000년대 들어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음. 이 밖에 고용 규모 및 매출액 측면에서도 오스트리아의 중소기업들은 각각 전체의 67.5%, 64.0%를 차지하면서 국가 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음.

 

  중소기업 지원 정책

    - 오스트리아 중소기업 정책은, 사회 환경적 안전망을 유지하는 토대 위에서 생산성 향상과 고용 신장을 달성한다는 리스본 의제(Lisbon Agenda)를 반영한 오스트리아 카르디프 보고서(Austrian Cardiff Report)가 그 핵심 토대임. 이를 바탕으로, 오스트리아 정부는 재화 시장과 노동, 자본 시장에 걸친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전개해 오고 있음.

    - 주요 정책들

종류

개요

경쟁 정책

- 20021월 발효된 개혁경쟁법은 법규 집행의 조직 구조 개선, 감독 당국의 조사 권한 확대, 그리고 제재 시스템의 개혁을 주요 사항으로 하고 있음.

- 경쟁법의 제도적 장치에 대한 개혁의 첫 단추로 독립성을 갖춘 연방 경쟁 감독원(Federal Competition Authority : FCA)이 설립되어 운영되고 있음.

중소기업 진흥법 2006

- 200711일부터 시행된 중소기업 진흥법 2006(KMU-Foerderungsgesetz 2006)’에 따라 중소기업들이 특정 분야에 재투자한 이익(전체 이익의 10% 한도)의 경우 과세 대상 소득에서 제외됨.

- 또한 2007년 회계연도부터 최대 3년까지의 손실 발생분을 이익이 발생한 회계연도에 공제받을 수 있게 하였으며, 2007년 이전 발생 손실분에 대하여는 기간의 제한 없이 공제가 가능하도록 하였음.

- 소기업의 면세 대상 소득 규모를 이전의 연 22천 유로에서 3만 유로로 상향 조정함.

AWS (Austria Wirtschaftsservice GmbH)

- 200210월 설립된 연방 정부 산하 기관으로, 기업 입지 조건의 개선과 기업 경쟁력의 제고, 장기적인 고용 안정을 목적으로 기존의 4개 기관을 통합하여 설립됨.

- 창업에서부터 기업 공개에 이르기까지 기업 성장 단계별로 필요한 금융(보조금, 저리 대출, 보증 채무 인수, 지급 보증 등) 및 각종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 지원 센터임.

- 주 업무가 신규 창업 지원으로 연 평균 약 2천 개 업체의 창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2006년부터 업체당 25천 유로 한도 내에서 저리의 창업 지원금을 지원해 주는 Microcredit 제도를 운영하고 있음.

Go International

- 중소기업의 수출 진흥을 목적으로, 2003년에 시작한 중소기업 국제화 촉진 프로그램.

- 오스트리아 통제 은행(Control Bank), ADA(Austrian Development Agency) 등 다수의 관련 기관들이 참여하고 있는데, 오스트리아 연방 상공회의소(WKOe)가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음.

- 오스트리아 연방 상공회의소는 시장 진입’, ‘노하우 및 인재 관리’, ‘비즈니스 개설 및 준비’, ‘기타 일반 사항(General Conditions)’ 등 네 개의 대()분류 기준에 의거, 5개의 부문으로 나눠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음.

 

  ○ 주요 기관들

    - 오스트리아 비즈니스 서비스(Austria Wirtschaftsservice GmbH(AWS), www.awsg.at) : 무역, 투자 등 오스트리아 기업들의 비즈니스 통합 지원 기관

    - AWS 창업지원과(Gründungsbonus der AWS, www.gruendungsbonus.at) : AWS 산하 신규 창업 지원 업무 담당

    - 연구진흥재단(Forschungsförderungsgesellschaft(FFG), www.ffg.at) : 기업, 연구소 등의 R&D 지원 업무 담당

    - 오스트리아 수출진흥 기금(Österreichischer Exportfonds, www.exportfonds.at) : 오스트리아 기업들의 수출 지원 관련 인센티브 등 각종 지원 프로그램 운영

    - 오스트리아 통제은행(Österreichische Kontrollbank(ÖKB), www.oekb.at) : 한국 무역보험공사의 수출보험 업무 수행

    - 오스트리아 연방상공회의소(Wirtschaftskammer Österreichisch(WKÖ), www.wko.at) : 오스트리아 기업들이 회원으로 소속된 단체로, 기업들의 국내외 비즈니스 활동 지원

 

Go International 홈페이지 초기 화면

 

 

자료원 : 오스트리아 통계청, 연방상공회의소 및 무역관 보유 자료 종합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