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프랑스, 차세대 차량용 배터리 개발 시작
2019-07-26 박세화 프랑스 파리무역관

- 환경규제 강화로 전기자동차 핵심부품인 차량용 배터리 수요 증가 -

- 아시아 공급자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자국산 배터리 공급을 위한 움직임 포착 -


 


□ 높아지는 환경규제 및 산업 트렌드 변화로 프랑스 내 전기차 및 차량용 배터리 수요 증가


  ㅇ 강도 높은 유럽의 환경규제에 따라 프랑스는 CO2 배출량 감소를 위한 현실적 문제에 직면

    - 2021년까지 전체 신형 자동차 CO2 배출량은 km당 95g를 넘어서는 안됨.

    - 2021년부터 2030년까지 승용차 CO2 배출량을 2021년보다 37.5% 감축해야 함.

    - 위의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면 1억 유로 가까운 세금 폭탄에 직면하게 됨.

 

  ㅇ 전기차 수요 증가에 따라 핵심부품인 차량용 배터리에 대한 관심 고조

    - 보스턴 컨설팅 그룹은 2017년 전체 자동차 판매량에서 5%를 차지한 하이브리드·전기 자동차의 판매량이 2025년에는 25%에 이를 것으로 예상함.

    - 미국 전기차 시장조사업체 EV세일즈는 유럽이 중국에 이어 세계 2위의 전기차 시장이 될 것이라 전망


차량용 배터리가 장착된 자동차의 판매량 예상치

 (단위: 유로)

 

자료: Le Monde

 

차량용 배터리 수요전력량

(단위: GWh)

 

자료: Le Monde


□ 차량용 배터리산업의 해외 의존도에 대한 프랑스 내 우려의 목소리


  ㅇ 전기차 생산에서 차량용 배터리가 가지는 중요성 증가

    - 전기자동차 업계에서는 배터리 가격이 통상 전기차 가격의 40% 가까이 차지한다고 밝힘.

    - 프랑스 국제관계연구소(IFRI, Institut francais des relations internationales)는 전기화학 분야가 배터리 가치의 70%를 차지하는 중요 기술이라고 강조함.

    - 프랑스는 과거 전기화학에 뛰어난 기술을 보유하고 있었으며 충전 가능한 배터리의 기원인 축전지를 발명한 것은 프랑스인 물리학자 가스통 플랑트임.


  ㅇ 배터리 해외 의존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

    - 전기자동차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전기배터리 생산기술 보유에 실패할 경우 미래 전기자동차 전쟁에서 프랑스가 패배할 수도 있다는 우려의 시각 존재

    - 대부분의 차량용 배터리의 원산지가 아시아 국가인 것에 경각심을 가지고 있음. 올해 초 프랑스 대통령은 ‘프랑스 전기차에 사용되는 배터리 100%가 아시아 생산품이라는 점은 매우 유감이다’라고 언급한 바 있음.

    - 프랑스 자동차 P그룹 임원 Mr. Y는 “전기자동차 배터리 수급이 2-3개의 아시아 제조기업에 좌지우지 되는 현실이 프랑스 전기 자동차산업에 큰 취약점이 될 수 있다”며 자국산 배터리 수급의 중요성을 강조함.


  국가별 차량용 배터리 생산능력

 (단위: GWh)

word_image

자료: Le Monde

 

차량용 배터리 시장점유율

(기업/국가)

word_image

자료: Le Monde


□ 프랑스 정부의 차량용 배터리 확보를 위한 계획


  ㅇ 프랑스-독일의 전기자동차 배터리 개발을 위한 협업(Le projet d’Airbus de la batterie)

    -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과 독일 경제에너지부 장관은 지난 5월 전기차용 차세대 배터리 개발을 위해 공동으로 약 60억 유로를 투자하기로 발표함.

    - 과거 유럽의 주요 국가들이 함께 참여해 성공시킨 항공기 제작 프로젝트 에어버스의 이름을 딴 이 프로젝트를 통해 2020년까지 프랑스와 독일에 3개의 배터리 공장을 세울 계획임.

    - 프랑스와 독일의 30여 개 자동차 및 에너지 기업들이 이번 프로젝트에 약40억 유로(약 5조2000억 원)를 분담하겠다고 밝힘.


  ㅇ 차세대 배터리 개발을 위한 노력

    - 현재 리튬 기술 기반의 배터리 시장은 한국, 중국, 일본의 제조사들이 전체 생산량 89%를 생산하고 있음.

    - 아시아 선두기업을 따라잡기보다는 더 작고 친환경적인 신기술 배터리 모델을 개발할 예정

    - 프랑스 기업들은 아시아의 경쟁기업들보다 높은 프랑스의 환경보호 기준이나 유럽 내 정치 및 경제적 환경이 배터리 개발 및 공급에 부담으로 작용한다고 생각함.


 □ 시사점


  ㅇ 전기자동차 수요 상승에 따른 차량용 배터리산업 중요성 증가

    - 전 세계 대기오염 문제에 대한 규제강화 및 인식 증가로 보다 친환경적인 전기자동차 수요 급증

    - 전기자동차 수급은 전기배터리 확보 능력과 직결되는 문제로 배터리산업에 대한 관심도 고조되는 추세

    - 중소기업의 경우 이미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L사, S사를 거쳐 간접적 수출공략을 고려해야 함.


  ㅇ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의 국가들이 차세대 전기배터리 시장을 장악할 가능성 존재

    - 현재 중량대비 효율성이 높은 리튬이온이 전기배터리의 주 연료원

    - 프랑스 기업들은 보다 효율적인 에너지 저장 및 친환경적인 차세대 배터리로 시장을 주도할 가능성 존재

    - 국내 기업들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새로운 배터리 연구개발을 함께 준비할 필요



자료: 프랑스 재경부, 일간지 르몽드(Le monde), 레제코(Les echos), 르피가로(Le figaro), 라트리뷴(La tribune), 자동차 전문지 오토모빌 매거진(Automobile magazine), 위진 누벨(L’Usinenouvelle), KOTRA 파리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프랑스, 차세대 차량용 배터리 개발 시작)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