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2018 북미 국제 오토쇼 (2018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참관기
2018-02-27 김지윤 미국 디트로이트무역관

- 올해 첫 국제오토쇼 서막 올리며 2018년 자동차 산업 트렌드 알림 -

- 글로벌 제조사 신차 총출동, 쟁쟁한 기술력 선보여 -



 

전시회 소개


  북미 국제 오토쇼(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는 디트로이트 자동차 딜러 협회(Detroit Auto Dealer Association)가 매년 1월 미국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인 디트로이트에서 개최하는 오토쇼로서 전 세계 5 오토쇼 중 가장 먼저 자동차 산업 트렌드를 알리는 전시회임

   디트로이트 시내에 위치한 코보센터(Cobo Center)에서 약 2주간 1월 14일 언론공개행사를 시작으로 28일까지 업계 시사회, 일반인 관람 행사로 나누어 진행되었으며 약 80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것으로 확인


전시회 특징


 ㅇ 북미 국제 오토쇼는 북미 최대 규모로 개최되는 오토쇼인 만큼 완성차 OEM의 신차 발표가 두드러졌음

   올해는 총 700여 대의 자동차가 전시됐으며, 포드, 벤츠, 현대, 닛산, 도요타 등이 세계 최초 공개 자동차를 내놓음

   -  이번 오토쇼에 참가한 30여 개의완성차 OEM 업체들은 올해의 전략, 기술력 등을 소개하며 마케팅 경쟁에 나섰음

   -  미셸린, 덴소, 아이신 등 글로벌 Tier 1 부품업체들도 전시에 참가해 신기술을 선보임


2018 북미 국제 오토쇼 전시회장 내부

external_image

자료원: KOTRA 디트로이트 무역관 자체 촬영


□ 미래 자동차 기술 전시관 마련


 ㅇ 오토쇼 메인 전시장 아래층에서는 미래 자동차 산업 기술 부속 전시회인 오토모빌리-D (AutoMobili-D)가 열림

   -  지난해부터 개최된 오토모빌리-D는 북미 국제 오토쇼를 글로벌 업체에 국한하지 않고 신생기업에도 기술 알림의 장을 만들어 준다는 취지를 갖고 있음

   *   올해 오토모빌리-D 전시회에는 IT 기업, 스타트업 기업, 대학 등 11개국의 57개 업체가 참가해 커넥티드카, 자율주행, 전기자동차, 이동수단서비스, 스마트시티 등 미래 자동차 산업 기술과 관련된 전시와 세미나 진행

   -  대학 기술 전시 섹션과 디트로이트 소재 스타트업 기업 섹션도 따로 마련돼 미국 내 대학과 스타트업 기업이 보유하고 있는 신기술 등을 선보임

   -  주최 측에 따르면 올해 오토모빌리-D에 참가한 스타트업 기업들은 1 5700만 달러를 모금하고 755명을 고용하는 데 성공했으며, 대다수 전시업체가 이번 전시를 통해 새로운 파트너십을 만드는 데 성공


오토모빌리-D 세미나장 입구

external_image

자료원: KOTRA 디트로이트 무역관 자체 촬영


전시회 참가 업체


 ㅇ GM, 포드, FCA, 토요타, 닛산, 혼다, 현대/기아, 폭스바겐, BMW, 벤츠 등 30여 개의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전시 업체로 참가

   -  세계 최대의 전기차 회사인 테슬라는 자신들의 차량 판매를 금지한 미시간 주와의 소송을 이유로 2017년에 이어 올해도 전시회에 불참함

   -  중국 광저우자동차그룹(GAC)도 전시회에 참가해 북미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EV 콘셉트카 엔버지(Enverge)를 선보이며 브랜드 인지도 강화에 성공

 

  Delphi, Aisin 등 메이저 1차 협력업체(Tier-1)도 다수 참가해 자율주행 기술 등 신기술이 적용된 첨단 자동차 부품을 소개하며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음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Aramco)는 전시관을 차리고 내연기관의 효율성을 높이는 기술을 소개하며 전기차 열풍에 맞섰음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원: KOTRA 디트로이트 무역관 자체 촬영


전시품 트랜드


 ㅇ 이번 전시회의 주인공은 미국에서 최고 인기를 누리고 있는 픽업트럭과 SUV로 미국 빅 3업체인 포드, GM, 피아트-크라이슬러(FCA) 포함 글로벌 OEM은 인기몰이 중인 자사의 픽업트럭 및 SUV를 전면에 앞세워 각축전을 벌임

   -  (Ford) 단종했던 중형 픽업트럭 신형 레인저와 역대 최대 SUV 판매를 기록한 올 뉴 엣지 ST를 공개하며 중형 픽업트럭시장에서의 경쟁을 선언했으며 북미 판매 1위인 F-150의 파워스트로크 디젤 엔진 모델 선보이며 머슬카의 위상을 강조함

   -  (FCA) 대형 픽업트럭인 램 1500 풀체인지 모델 및 뉴 지프 체로키(New Jeep Cherokee)를 소개함

   -  (GM) 쉐보레의 실버라도와 GMC의 중형 픽업트럭 캐년 신형 모델을 발표

   -  (메르세데스 벤츠) 46년 만에 풀체인지 된 G클래스 2세대 모델 공개했고, BMW는 소형 SUV X2를 세계 최초로 공개함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원: KOTRA 디트로이트 무역관 자체 촬영


고성능·고출력 세단의 향연

 

  화려한 디자인에 향상된 출력과 성능을 앞세운 세단 경쟁은 오토쇼장을 뜨겁게 달구었으며 그 중심에는 BMW의 369마력을 갖춘 전기 충전 방식 하이브리드 스포츠카 뉴 i8 쿠페, 아우디의 최고출력 340마력을 가진 신형 A7 스포츠백 및 벤츠의 고성능 하이브리드 CLS 54 AMG가 있음. 이외 유럽 스포츠카 브랜드인 포르쉐와 페라리도 각각 911 터보 S 익스쿨루시브, GTC 4루쏘 출품

  -  (현대/기아) 현대는 신차 벨로스터를 기아는 포르테(K3)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고성능 세단 열풍에 합세

  -  (Ford) 영화 불릿(Bullitt) 50주년을 기념해 영화에 쓰인 머스탱 390GT를 재해석한 스페셜 에디션 모델 ‘머스탱 불릿’ (Mustang Bullitt)을 내놓음

  -  (GM) 최고출력 775마력을 가진 코르벳 ZRI를 세계 최초로 선보이며 65년 코르벳 역사상 가장 빠른 차라고 소개

  -  (일본 완성차 OEM) 토요타는 아발론 5세대를, 혼다는 하이브리드 차인 3세대 신형 인사이트와 아큐라 NSX 발표


미래를 선도할 콘셉트 카


 ㅇ 다수의 OEM이 미래 자동차의 디자인과 기술을 엿볼 수 있는 콘셉트카를 공개하며 방문객들의 이목을 끌었음

   -  전시회 콘셉트카로는 렉서스의 자율주행 기능이 장착된 LF-1 리미트리스, 닛산의 미래형 SUV 디자인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크로스모션(Xmotion), 인피니티의 프로파일럿 자율주행 기술을 갖춘 중형 세단 Q 인스퍼레이션 등이 전시됨


external_image

자료원: KOTRA 디트로이트 무역관 자체 촬영


한국 전시업체

 

  ㅇ 한국 업체로는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각각 전시관을 마련해 참가함

    -  현대차는 신형 벨로시터 N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켰고 소형 SUV 코나, 싼타페 등 15대의 차량을 전시하며 마케팅 전을 벌임

    -  기아차는 6년 만에 풀체인지 된 포르테(한국명 K3)를 비롯해 스포티지, 카니발 등 총 22대의 차량을 전시했으며, 모터쇼를 위해 특별 제작한 스팅어 쇼카는 2018 북미 올해의 차 2위로 선정돼 주목을 받음

 

  제네시스는 독립형 전용 전시관 운영을 통해 G80와 G90를 전시하며 럭셔리 브랜드로서의 이미지 구축을 위한 차별화 전략을 펼침과 동시에 글로벌 럭셔리카들과 경쟁함

 

  그 밖의 한국 기업으로는 LG전자와 삼성SDI가 참석해 전기차 배터리 기술을 선보임. 특히 LG 전자는 ‘이노베이셔 파트너’라는 주제를 갖고 글로벌 완성차 고객을 대상으로 비공개 부스를 운영해 눈길을 끌었음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자료원: KOTRA 디트로이트 무역관 자체 촬영


전시회 참가 종합 평가

 

  ㅇ 북미 국제 오토쇼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오토쇼 바로 직전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세계 가전 박람회(CES)에서 신기술을 공개하기 시작하면서 새해 첫 오토쇼로서의 분위기가 위축돼 명성이 예전만 못하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우려에도 불구하고 올해 오토쇼에는 30개 글로벌 업체의 700여 대의 차가 화려하게 전시되며 전 세계의 이목을 끌었음

    -  포드를 비롯한 다수의 완성차 업체가 월드프리미어를 공개하며 오토쇼에 대한 관심은 더 뜨거워졌으며, 60개국에서 참석한 5000여 명의 기자들이 전시회 소식을 앞다투어 보도하며 취재 열기를 뛰었고, 29개국 2002여 개의 자동차 관련 업체에서 4만여 명이 전시회장을 찾아 올해의 신차들을 탐구하며 향후 사업 전략을 구상함

 

  ㅇ 북미 전문가들은 CES 전시회는 미래 자동차 기술에 집중된 반면 북미 국제 오토쇼는 한 해 중 가장 처음으로 올해의 자동차 트랜드를 파악할 수 있는 전시회이기 때문에 여전히 가치를 높게 평가

    -  미국 빅 3 완성체 업체의 본고장인 디트로이트에서 열리기 때문에 상징적 의미가 있음

 

  2019년은 북미 국제 오토쇼가 개최 30회를 맞이하는 해이니만큼 더 큰 관심이 집중될 것이라 예상됨. 따라서 메인전시장 뿐만 아니라 아래층에서 개최되는 오토모빌리-D 부속전시회가 신기술을 보여 줄 좋은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보임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2018 북미 국제 오토쇼 (2018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참관기)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