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對아르헨티나 플라스틱 수출품목 다양화 필요
2020-02-12 김준수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무역관

- 현재까지는 원자재, 중간재, 금형 위주로 수출

- 플라스틱 완제품, 기계류로도 수출 확대 필요 -




아르헨티나 전체 플라스틱 수요가 연 148만 톤 규모

 

  ㅇ 아르헨티나 플라스틱산업협회(CAIP)의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아르헨티나의 플라스틱 생산량은 137만 톤 수준이었으며 수입 74만 톤, 수출 62만 6000톤을 기록함. 아르헨티나 시장 내 총 수요는 1483000톤 규모임.

 

  ㅇ 아르헨티나 내 약 2650여 개의 기업과 5만 명 이상의 근로자가 플라스틱산업에 종사하며, 그중 80% 이상의 기업이 부에노스아이레스시와 근교에 위치함.(아르헨티나 주요 산업지역인 Córdoba, Santa Fe에도 플라스틱 관련 기업이 다수 존재함.)

 

  ㅇ 아르헨티나가 생산하는 플라스틱 제품은 주로 식품, 건설, 전자전기, 자동차 산업 등에 사용하는 것으로 LDPE(23%), HDPE(16%), PVC(8%), PP(19%), PET(14%), PS(5%) 등 원자재 수요가 가장 큼.

 

그래프1: 아르헨티나 생산 플라스틱 제품의 용도

(단위: USD 백만)

 

자료: 아르헨티나 플라스틱산업협회(CAIP)

 

   2018년 기준 아르헨티나 국민 1인당 플라스틱 사용량은 40.1kg으로 2000년대 후반부터 급격히 증가했음. 그러나 아직까지 폐 플라스틱 규제나 친환경 바이오 플라스틱 사용 독려와 같은 아르헨티나 정부의 조치는 많지 않음.

 

  ㅇ 부에노스아이레스시 정부는 일회용 비닐봉지, 빨대 사용을 규제하고 있으나 이것은 아직까지 전국적으로 시행하고 있지 않으며 이에 대한 의견이 분분한 상황임.


 □ 원자재·반제품·금형 수출은 활발하고 완제품·기계 수출은 부진

 

   아르헨티나의 2018년 플라스틱 원자재 수입량은 74만 톤임. 금액으로는 129900만 달러 규모이며 (1 참조), 2017년 대비2.3% 가량 줄었음. 2010년 사상 최대 수입량인 90만 톤을 기록한 이후 연간 수입량은 70만 톤에서 80만 톤 사이를 유지하고 있음.

 

  ㅇ 대아르헨티나 주요 플라스틱 원자재 수출국은 브라질(38%)·미국(24%)이며, 중국·독일·콜롬비아·한국·스페인 등이 그 뒤를 잇고 있음. 2018년 기준 한국의 수출액은 약 5100만 달러로 전체 수출국가 중 5위를 기록함. (1 참조)


  ㅇ 아르헨티나도 자국 내 생산 플라스틱 원자재를 수출하는바 수출 대상국은 대부분 중남미 인근 국가인 브라질, 칠레, 볼리비아,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임.

 

1: 아르헨티나의 원산지별 플라스틱 원자재 수입 현황

(단위: 천 달러)

순위

원산지

2015

2016

2017

2018

1

브라질

495,203

438,066

506,896

430,230

2

미국

430,620

341,033

313,525

352,370

3

중국

79,850

62,762

54,206

66,373

4

독일

62,779

52,734

53,916

61,237

5

한국

78,194

46,743

46,640

51,053

6

콜롬비아

35,259

32,568

53,851

38,095

7

스페인

35,551

40,396

31,328

21,094

8

우루과이

26,94

19,538

24,308

22,037

9

대만

44,017

27,558

24,011

19,286

10

멕시코

37,414

19,118

22,861

27,122

11

기타

314,759

182,676

198,112

209,973

합계

1,613,646

1,263,192

1,329,654

1,298,870

 자료: 아르헨티나 통계청(INDEC)

 

   아르헨티나 내 플라스틱 원자재 생산량은 수입량의 2배에 달하며, 201912월 집권한 알베르토 페르난데스(Alberto Fernández) 정부는 국내생산을 장려한다는 취지로 원자재에 대한 수입규제를 강화할 가능성이 높아보임.

 

  ㅇ 뿐만 아니라 브라질, 미국 다국적 기업의 경우 아르헨티나 내 법인 및 생산공장을 두고 있는 경우가 많음. 아르헨티나 내 생산 및 일자리 창출 등 명목 하에 수입규제를 피하는 등 유리한 위치에 있으므로 투자가 아닌 수출만 하는 한국의 점유율 확대는 매우 어려움.

 

2: 플라스틱 종류별 원자재 수입현황

(단위:

  순위

플라스틱 타입

2014

2015

2016

2017

2018

1

PVC

170,545

188,057

250,659

218,501

185,004

2

LDPE

154,057

198,905

168,605

189,264

132,866

3

기타

52,077

42,808

53,714

74,919

98,321

4

PP

111,253

116,778

105,518

104,523

98,095

5

HDPE

49,212

64,189

58,244

52,490

46,854

6

PET

67,692

104,379

58,235

52,646

45,189

7

폴리에테르

25,025

30,908

23,204

30,520

26,448

8

폴리아미드

10,046

18,570

21,917

20,024

21,702

9

멜라민 수지

13,018

15,851

13,067

16,119

16,339

10

폴리에스터 수지

9,677

9,872

9,011

11,722

12,179

11

EVA 코폴리머

15,682

16,111

13,679

12,293

11,056

12

PS

1,458

4,499

1,451

1,480

10,252

13

페놀수지

4,128

4,513

3,777

7,135

9,506

14

폴리카보네이트

10,907

11,243

9,235

11,910

9,245

15

EPS

13,855

11,494

9,309

9,702

8,879

16

ABS

6,877

7,647

7,559

7,849

7,070

17

SAN

2,682

3,180

2,043

2,511

1,029

합계

718,191

849,004

809,227

823,608

740,034

자료: 아르헨티나 플라스틱산업협회(CAIP)

 

  2018년 기준 플라스틱 반제품 및 완제품의 수입량은 24만 톤이며 수출은 반제품 7 3000, 완제품 3만 톤이어서 수출 대비 수입이 상당히 큼.

 

  ㅇ 반제품 수입의 경우 브라질과 중국 제품의 수입이 총 수입량의 50% 가량을 차지했고 그 뒤로 칠레, 미국, 독일, 페루 등이 경쟁함. 한국산 반제품은 2018년 2595톤을 수입해 한국산 반제품의 아르헨티나 수입시장 점유율은 2.2%에 그침.(그래프2 참조)

 

그래프2: 아르헨티나 플라스틱 반제품 수입시장 점유율(2018년 기준)

 

자료: 아르헨티나 통계청(INDEC)

 

3: 플라스틱 종류별 반제품 수입현황

(단위: )

순위

플라스틱 종류

2014

2015

2016

2017

2018

1

PVC

17,754

17,689

21,145

20,880

30,075

2

그 외의 재질

23,824

24,399

21,809

26,954

28,372

3

PP

9,088

12,080

12,935

8,278

16,751

4

PE

12,030

14,230

13,778

21,027

14,347

5

Self Adhesives

13,135

14,015

12,953

14,143

13,240

6

PET

9,626

10,476

9,321

10,323

9,364

7

Cellular Products

4,522

8,738

7,252

7,433

5,924

8

폴리카보네이트

1,199

1,337

1,023

1,453

1,126

9

PS

600

1,014

909

406

738

합계

91,778

103,978

101,125

110,897

119,937

자료: 아르헨티나 플라스틱산업협회(CAIP)

 

  ㅇ 완제품의 경우 중국 제품이 총 수입량의 52% 가량 차지하며, 그 뒤로 브라질이 있음.(그래프 2 참조) 완제품의 경우에는 가격이 중요하므로 저렴한 중국 제품과 관세혜택의 이점을 가지고 있는 남미공동시장(Mercosur) 회원국(아르헨티나, 브라질, 우루과이, 파라과이) 생산제품이 타 국가의 제품에 비해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음.(그래프3 참조)


그래프3: 對아르헨티나 플라스틱 완제품 수출국별 시장 점유율(2018년 기준)

 

자료: 아르헨티나 플라스틱산업협회(CAIP)


  ㅇ 포장재, 플라스틱 가죽, 건설 배관용 제품, 화방용품, 생활용품 등이 완제품으로 가장 많이 수입하는 품목임. 한국 업체의 제품 또한 기술,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면 시장진출 가능성을 충분히 획득할 수 있음.

 

4: 아르헨티나의 플라스틱 완제품 수입현황

(단위: )

분야

2015

2016

2017

2018

포장재 및 관련 부품

25,062

24,061

25,708

29,166

플라스틱 가죽

7,741

9,781

12,722

13,135

건설, 배관

5,259

5,753

7,703

9,533

생활용품

4,110

4,806

5,674

6,841

플라스틱 원단

4,581

3,942

5,413

5,747

의약용품

1,775

4,563

4,273

4,780

가구, 의자

2,783

3,033

4,278

4,692

화방용품

4,629

3,450

3,821

3,540

학용품

2,178

1,968

2,512

2,219

인테리어 소품

1,343

1,393

2,182

2,009

위생백, 비닐봉투

564

755

839

897

이 외 (HS CODE 39)

25,544

25,229

31,730

30,588

기타

8,418

7,993

9,183

8,692

합계

93,987

96,727

116,038

121,839

자료: 아르헨티나 플라스틱산업협회(CAIP)

 

  ㅇ 자본재에 속하는 플라스틱 산업용 기기(사출, 압출기, 성형기 등) 및 부품, 사출금형의 경우 아르헨티나 자국 내 생산보다는 수입품에 의존하는 경향이 있음. 몰드에서는 중국, 브라질에 이어 한국 금형이 아르헨티나 금형 수입시장에서 3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2018년 한국산 금형의 수입액은 395만 달러로 시장점유율은 5.3%를 기록함.

 

  ㅇ 아르헨티나의 2016년 한국산 금형 수입이 총 수입액 대비 17.2%를 차지했던 것에 비하면 국내산 금형에 대한 수요가 대폭 줄어든 상황임을 유추해볼 수 있음.

 

5: 아르헨티나의 연도별 플라스틱 생산용 자본재(기계, 부분품, 금형 등) 수입액

(단위: USD, %)

연도

수입액

증감률

2014

239,033,035

11.6

2015

245,795,092

2.8

2016

211,770,591

-13.8

2017

198,708,892

-6.2

2018

197,035,449

-0.8

자료: 아르헨티나 플라스틱산업협회(CAIP)

 

그래프4: 주요국별 대아르헨티나 플라스틱 금형시장 점유율(2018년 기준)

 

자료: 아르헨티나 플라스틱산업협회(CAIP)

 

□ 수입관세율은 CIF가격의 14-18%, 그 외에도 다수의 세금 부과

 

   플라스틱 제품(HS CODE 3901~3926 기준) 남미공동시장(Mercosur) 회원국(아르헨티나, 브라질, 파라과이, 우루과이) 생산제품의 경우 관세율이 0%이며, 이외의 국가가 생산한 제품의 경우 14~18%의 수입관세율을 부과함. 수입관세 외에 부과하는 다양한 세금이 존재함.(아래 표6 참조)

 

6: 관세율 계산표(HS CODE 3918.10 기준)

 

자료: KOTRA 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 자체자료

 

□ 아르헨플라스(ARGENPLAS)가 가장 좋은 시장개척 기회


  ㅇ 아르헨티나 관련 인사(아르헨티나 플라스틱산업협회장 Sergio Hilbrecht) 면담 내용

 

 Q1. 아르헨티나 플라스틱산업협회에 대해 소개를 부탁한다.

 A1. 아르헨티나플라스틱산업협회(Cámara Argentina de la Industria Plástica-CAIP)는 1944년 설립한 협회로 아르헨티나 내 관련 산업협회 중 최대 규모와 역사를 자랑한다. 원자재 생산기업과 반제품, 완제품 생산기업을 총괄하고 있다. 약 1500여 개사를 회원으로 두고 있는데 그 대부분이 직원 수 50명 이하의 중소기업이다.

 

 Q2. 아르헨티나 시장 내 한국산 제품이 강점을 보이는 분야는 무엇인지?

 A2. 아르헨티나는 한국산 원자재와 반제품을 꾸준하게 수입하고 있다. 주로 식품용기 또는 포장재 제조사들이 한국에서 온 원자재와 반제품을 사용하고 있다. 또 플라스틱 사출 몰드 (금형)에 대한 수요도 높은데 중국, 브라질에 이어 한국이 세 번째로 많이 수출하는 국가이다. 반면에 한국산 사출기기를 수입하는 경우는 매우 드문 것으로 보인다. 아마 가격과 기술적으로 중국산, 유럽산 기기에 비해 선호도가 높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

 

 Q3. 아르헨티나에 한국 제품을 더 알릴 수 있는 기회가 있는지?

 A3. 아르헨티나 플라스틱산업협회(CAIP)가 주최하는 아르헨플라스(ARGENPLAS) 전시회가 있다. 격년으로 개최하는 전시회인데 매번 열 때마다 여러 중국 기업이 부스에 참가하고 있다. 한국의 기업도 참가한다면 아르헨티나 기업들에 한국 제품을 소개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아르헨티나 기업들은 주로 K Show, Expo Plast, Chinaplas, Fakuma 등의 국제전시회에 참가하고 있기 때문에 세계적인 전시회에서 서로를 소개할 기회가 있을 것 같다.


플라스틱 산업 유망 전시회

전시회명

아르헨플라스(ARGENPLAS): 아르헨티나 플라스틱 산업 전시회

개요

아르헨티나 플라스틱산업협회(CAIP)가 주최하는 해당 분야 최대 전시회이며, 브라질 전시회와 겹치지 않도록 격년으로 열고 있다. 올해 17회를 맞이하며 2018년에는 88개의 아르헨티나 기업, 85개의 해외기업이 전시업체로 참가했고 약 1만 9000명이 방문했다.

시기

2020 6월 8~11

장소

Centro Costa Salguero, Buenos Aires

홈페이지

https://www.argenplas.com.ar/

 

□ 중간재, 원자재, 금형 수출에서 완제품, 기계로도 수출 다양화 필요

 

  ㅇ 현재까지 한국산 플라스틱 제품은 원자재, 반제품, 몰드 위주로 아르헨티나에 수출하며 호평을 받고 있으나 앞으로 더욱 시장점유율 확대가 필요함.

 

  ㅇ 아르헨티나 플라스틱 관련 제품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가장 좋은 방법은 위의 아르헨티나 플라스틱산업전시회(ARGENPLAS) 참가이며, 한국관은 참가하고 있지 않으므로 개별 참가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임.

 

  ㅇ 아르헨티나가 아닌 유럽이나 중국의 플라스틱 전시회에도 아르헨티나 업체가 다수 참가하므로 이러한 전시회 참가를 통해 아르헨티나 시장진출을 시도하는 것도 좋은 방법임.

 

   아르헨티나의 경우 플라스틱 폐기물이나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규제를 부에노스아이레스시가 일부 시행하고 있으나 최근 국제사회에서 나오고 있는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으므로 머지않아 아르헨티나 정부도 조치를 취할 것으로 보임.

 

  ㅇ 플라스틱 사용규제를 구체화할 경우 아르헨티나 내에서도 친환경 바이오 플라스틱에 대한 수요가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기존 사용하던 일회용 플라스틱 수요가 급격히 줄 가능성이 큼.

 

  ㅇ 스타벅스와 맥도날드를 비롯한 유명 패스트푸드점, 슈퍼마켓은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와 비닐봉지를 취급하고 있지 않아 종이 또는 바이오 플라스틱으로 된 대체품목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음.

 

  ㅇ 현재까지 한국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원자재, 반제품, 몰드뿐만 아니라 생활용품, 인테리어 용품, 자동차부품 등 아르헨티나가 생산하지 않는 완제품이나 현지생산에 필요한 사출기, 압출기, 성형기 등 자본재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는 것도 필요함.

 

 

자료: 아르헨티나 플라스틱산업협회(CAIP), 아르헨티나 통계청 (INDEC), KOTRA 부에노스아이레스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對아르헨티나 플라스틱 수출품목 다양화 필요)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