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中 헝다(恒大)그룹, 선양에 신에너지차 생산기지 건설
2019-07-29 동흔 중국 선양무역관

- 헝다, 시장 진출선언 20개월 만에 전기차 산업 체인 완성 -

- 광저우, 선양 등 생산기지 구축 가속화-

 

 

 

□ 헝다그룹, 신에너지차 시장 진출 작전

 

  ㅇ 중국 부동산 3대 기업인 헝다(恒大)그룹은 지난 6월 15일 선양()시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전기차ᆞ배터리ᆞ모터 등과 관련해 3곳의 생산 공장을 세우기로 발표함.

   - 완성차 생산공장은 훈난(浑南)구에, 배터리와 모터생산공장은 톄시(铁西)구에 설립할 예정이며, 헝다그룹은 이를 위해 1200억위안을 투자할 방침임.

   - 헝다그룹은 이에 앞서 6월 11일 광저우(广州)시와 신에너지 자동차 생산기지 구축을 위한 전략적 협력을 체결하는 등 생산기지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음.

 

헝다그룹ᆞ선양시정부 전략적 제휴 체결식

자료원: 新浪

 

  ㅇ 헝다그룹은 2018년 초 신에너자 자동차 산업 진출 계획을 공식 발표한 후 관련 기업을 공식적으로 인수하며 전기차 산업 체인을 빠르게 완성해 나갔음.

   - 지난해 6월 전기차 스타트업 패러데이퓨처(FF)의 주식 45%를 8억 6000만 달러에 인수해 1대 주주로 등극했음.

   - 지난해 9월 144억 위안을 투자해 중국 최대, 세계 2위 규모의 승용차 판매 네트워크 기업 광후이(广)그룹의 지분 40.64%를 인수하고, 지난 1월 스웨덴 전기자동차 브랜드 NEVS지분 51%를 9억 3000만 달러에 인수했음.

   - 이후 스웨덴의 고급차 코닉세그(Koenigsegg)와 합작 회사를 설립해 강력한 완성차 연구개발 능력을 갖추게 되며, 전기차 기업 카넷(上海卡耐)을 인수해 일본의 첨단 배터리 기술을 확보하고, 네덜란드의 e트랙션(e-Traction)과 영국 프로틴(Protean)에도 투자했음.

 

헝다그룹 신에너지차 투자현황

투자시기

투자 대상

투자 내용

2018년 6

FF

8억 6000만 달러에 FF 지분 45% 인수

2018년 9

광후이그룹

(广)

144억 위안에 광후이그룹 지분 40.64% 인수

2019년 1

NEVS

9억 3000만 달러에 NEVS지분 51% 인수

2019년 1

Koenigsegg

3억 달러 투자, 합작회사 설립

2019년 1

상하이카넷

(上海卡耐)

10억 6000만 위안에 상하이카넷 지분 58% 인수

2019년 2

헝다 신에너지 자동차

(恒大新能源汽)

자본금 20억달러 규모의 신에너지차 제조사 설립

2019년 3

타이터기전

(泰特机)

5억위안에 e트랙션의 지주사인 타이터기전 지분 70%인수

2019년 5

Protean

Protean인수(인수가격 미공개)

2019년 6

전기차 생산기지

광저우 난사(南沙)에 1600억 위안 투자,

신에너지 자동차 생산 기지 구축

2019년 6

전기차 생산기지

선양에1200억 위안 투자,

신에너지 자동차 개발ᆞ제조 프로젝트 추진

자료원: 선양무역관 정리

 

  ㅇ 이에 헝다그룹은 신에너지차 관련 완성차 생산ᆞ핵심부품 제조ᆞ전기차 판매 등 산업 체인을 빠르게 완성해 나갔고, 향후 3~5년 이내에 세계 최대 규모, 최강의 신에너지 자동차 그룹으로 성장할 목표임.

 

헝다그룹 신에너지차 산업 체인

완성차 개발ᆞ생산

  

  

배터리 기술

  

 

인휠 모터 기술

  

  

판매 네트워크

  

 

자료원: 盖世汽

 

격변기를 맞는 중국 신에너지 자동차 시장

 

  ㅇ 정부의 강력한 시장육성 정책에 힘입어 중국은 전세계 신에너지차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최대 신에너지차 시장으로 부상함.

   - 지난해 중국 자동차 시장이 부진함에도 불구하고 친환경차 구매 보조금과 신규번호판 발급 우대 등의 요인으로 신에너지 자동차의 판매량은 전년대비 61.7% 증가한 125만 6000대를 기록했음.

   - 그 중 순수전기차의 판매량은 98만 4000대로 신에너지차 전체 판매량에서 78.3%의 비중을 차지했음.

 

중국 신에너지차 판매량 추이

 

자료원: 国汽车工业协会

 

  ㅇ 신에너지차 시장이 강세를 보이면서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은 중국 내 신에너지차 관련 합자회사 설립 및 공장 신설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음.

 

자동차 브랜드 중국 내 신에너지차 생산공장 운영 현황

중국

해외

합작사

주요 모델

공장 운영

BYD

(亚迪)

다임러

Shenzhen DENZA New Energy Automotive

Denza 500

14년 선전 공장 생산 개시

SAIC

(上汽)

폭스바겐

SAIC-VW

e-Golf

20년부터 상하이에서 연간 생산능력 30만대 규모의 전기차 생산 공장 가동 계획, 폭스바겐, 아우디 및 스코다의 전기차 및 배터리 시스템 구축

SAIC

(上汽)

GM

SGMW

Baojun E100

12년 광시 류저우(柳州)에 40만대 규모의 Baojun 브랜드 생산 공장 신설

FAW

(一汽)

폭스바겐

FAW-VW

Adui A6L

e-Tron

광둥 포산(佛山)에 새로운 신에너지 차량과 배터리 생산을 위해 '18.6월 공장 개소, ‘25년까지 중국에서 연간 150만대 신에너지차 판매 계획

BAIC

(北汽)

현대

BAIC-현대

위에동 (아반떼) EV

'18.4월 베이징3공장에서 위에동 EV 생산 개시

DONGFENG

(东风)

YUEDA

(悦达)

기아

DYK

KX3

옌청(盐城)1공장의 기존 기아차 모델 생산을 중단하고 신에너지차 전용 공장으로 전환

DONGFENG

(东风)

르노

닛산

eGT New Energy Automotive

-

17년 설립된 신에너지차 합작법인으로 ’19년부터 본격 생산 가동, ‘22년까지 중국내 20종 이상의 신에너지차 출시 계획

Geely

(吉利)

볼보

GV automobile technology

GE11

17년 신에너지차 연구개발 합작법인 설립

JAC

(江淮汽)

폭스바겐

JAC-VW

SOL E20X

'17년 설립된 신에너지차 합작법인으로, 부품ᆞ빅데이터ᆞ전자결제ᆞR&D 등을 포괄하는 고객맞춤형 e-모빌리티 솔루션 개발, ’21년 6개 공장에서 BEV 생산 계획

자료원: KDB미래전략연구소

 

  ㅇ 한편, 풍부한 자금력을 보유한 중국의 부동산기업들도 신에너지차 산업에 눈독을 들이기 시작했음.

   - 바오넝(宝能), 완퉁(万通), 화샤싱푸(华夏幸福), 비구이위안(碧桂) 등 중국 유력 부동산 개발사들은 차세대 자동차 사업 전략을 추진하고 있으며, 최근 3년간 부동산 개발 대기업들이 친환경 자동차 부문에 투자한 자금 규모는 4000억 위안에 육박함.

 

중국 주요 부동산 기업의 시에너지차 산업 투자 현황

부동산 개발사

투자시기

투자 대상

투자 내용

뤼디그룹

(绿地集团)

2015년 5월

룬동자동차

(润东汽车)

15억 5000만 홍콩달러에 룬둥자동차 지분 30% 인수

관청다퉁

(冠城大通)

2015년 5월

관청루이민

(冠城瑞)

관청루이민 회사 설립,

배터리 연구개발 및 생산 팬매

완다그룹

(达集团)

2016년 12월

인룽신에너지

(银隆新能源)

인룽신에너지에 5억 위안 투자

다밍

(大名城)

2017년 3월

밍헝신에너지

(名恒新能源)

자본금 5억 위안 규모의 신에너지차 자회사 설립

화샤싱푸

(华夏幸福)

2017년 12월

허중신에너지

(众新能源)

3억 3000만 위안에 지분 53.4% 인수

비구이위안

(碧桂)

2018년 1월

친환경차 타운

6억 4000만 위안 투자, 푸어산(佛山) 순더(顺德) 에 친환경 자동차 타운 조성

완퉁

(万通)

2018년 7월

신헝디안위안

(星恒电源)

31억 7000만 위안에 지분 78.28% 인수

바오넝그룹

(宝能集团)

2017년 10월

친환경차

제조기지

항저우(杭州)시 정부와 부품 생산 기지 협약 체결

2017년 11월

친환경차

산업단지

쿤밍(昆明)시 정부와 친환경차 및 부품 생산 투자 협약 체결

2017년 12월

QOROS

(观致汽车)

QOROS 지분 51% 인수,

향후 5년간 매년 100억 위안 투자 계획

2017년 12월

친환경차

산업단지

광저우(广州)시와 300억 위안 규모 친환경차 산업단지 구축 협력 체결

2018년 7월

자오신구펀

(兆新股)

자오신 지분 5% 인수


자료원: 선양무역관 정리

 

  ㅇ 현재 중국에 등록된 신에너지차 업체는 486곳으로 2년 전보다 3배 증가했으며, 전기차 스타트업의 공급이 수요보다 과다하게 늘어나 이미 시장에서는 과열경쟁의 전조가 나타나고 있음.

 

  ㅇ 중국 정부는 건전한 시장 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신에너지차 육성 정책을 수요 진작에서 품질 제고로 방향을 전환시켰으며, 이에 신에너지차 시장은 재편될 기미가 보이고 있음.

   - 중국 당국은 2019년부터 배터리 1회 충전 후 연속 주행거리 250km미만 차량의 구매 보증금을 폐지하고, 주행거리 250km 이상 차량의 보조금은 2018년에 비해 50% 이상 삭감하였음.

   - 오는 2020년 중국은 전기차 보조금을 전면 폐지할 예정임.

 

중국의 신에너지 자동차 보조금 정책

종류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

2019

2020

BEV

80≤R<100

3.5

3.3

3.2

-

-

-

-

-

100≤R<150

3.5

3.3

3.2

2.5

2.0

-

-

-

150≤R<200

5.0

4.8

4.5

4.5

3.6

1.5

-

-

200R<250

5.0

4.8

4.5

4.5

3.6

2.4

-

-

250R<300

6.0

5.7

5.4

5.5

4.4

3.4

1.8

-

300R<400

6.0

5.7

5.4

5.5

4.4

4.5

1.8

-

R400

6.0

5.7

5.4

5.5

4.4

5.0

2.5

-

PHEV

R<50

-

-

-

-

-

-

-

-

R50

3.5

3.3

3.2

3.0

2.4

2.2

1.0

-

주: BEV는 순수전기차, PHEV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R는 1회 충전 후 전기모드로 연속 주행할 수 있는 거리

자료원: 光大证券

 

   - 업계 전문가에 따르면 중국 정부의 보조금 폐지로 기술력이 비교적으로 취약한 전기차 스타트업이 시장에서 밀려나고 시장에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됨.

 

□ 시사점

 

  ㅇ 헝다그룹을 비롯한 부동산 개발사들의 신에너지 산업 진출은 중국 신에너지차 시장의 엄청난 성장 잠재력을 보여주고 있음.

   - 헝다즈쿠(恒大智)가 지난 4월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하반기부터 지금까지 신에너지차 수요는 전체 자동차 시장 흐름과 반대로 급증세를 보였으며, 2020년에는 생산ᆞ판매량이 2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됨.

 

  ㅇ 신에너지차 보조금의 감소 및 폐지는 중국시장 진출을 꿈꾸는 우리기업에게 기회로 작용될 것으로 기대됨.

   - LG화학, 삼성SDI 등 국내기업은 배터리 기술이 양호한 편이나 중국에서 전기차배터리 보조금을 받지 못해 사실상 사업을 중단한 실정임.

   - 중국이 보조금을 폐지하면 우리 배터리 기업들이 중국업체와 더 공정한 환경에서 경쟁할 수 있게 되며, 중국 배터리업체들의 기술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기 때문에 중국에 진출한 완성차 기업이나 중국 자동차 기업들이 LG화학과 삼성SDI의 배터리를 선호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됨.

 

중국 신에너지차 업계 관계자 인터뷰

 

Q: 헝다그룹의 신에너지차 시장진출에 대해 어떻게 바라보는가?

A: 중국 부동산 시장의 황금기가 이미 지나가고, 부동산시장의 성장이 갈수록 약화되고 있다. 그래서 헝다그룹을 비롯한 부동산 개발사들이 업종전환을 위해 막강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신흥산업인 전기차산업에 뛰어들고 있다. 하지만 자동차 산업은 매우 복잡한 산업이고 진입장벽도 높기 때문에 현재로서 헝다그룹의 자동차부문 성공가능성을 평가하기에는 개인적으로 시기상조라고 생각한다.

 

Q: 현지 시장진출을 원하는 한국기업들에 하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

A: 중국 내 신에너지차 시장에는 여전히 많은 공간이 남아있지만, 보조금 폐지를 비롯한 정책방향의 변화로 인해 시장의 지각변동이 예상되며, 이에 경쟁력을 갖춘 강자들만 그 시장에서 살아남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기업은 전기차 핵심인 배터리 분야에서 기술적 우위에 있으며, 가성비만 확보하면 중국진출에 성공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자료원: KOTRA 선양무역관 자체진행

 

자료원: 太平洋汽车网, 网易新闻, 新浪, 盖世汽, 业协会, 光大证券, 彭博社, KDB미래전략연구소, KOTRA 선양무역관자료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