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코트디부아르 의료시장 트렌드 및 시사점
2019-10-07 이연주 코트디부아르 아비장무역관

- 병원 및 의료시설 설립 확대로 시장 수요 꾸준 -

- 자체 생산 미흡으로 수입산 의존도가 높은 편 -

 



코트디부아르 의료기기·장비시장 현황 및 특성

 

  ㅇ 코트디부아르 시장 규모를 나타낼 수 있는 구체적인 수치 및 분석자료가 부재한 가운데 의료기기·장비시장 등을 비롯한 보건·의료부문은 코트디부아르에서는 공적인 영역에 속함.

    - 국민 건강 시장을 위해 보건·의료부문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투자가 증가하는 추세로 기본적으로 수요가 확보된 의료 관련 기기·장비 역시 공공 부문 수요로 볼 수 있음.

 

  ㅇ 높은 경제성장률로 가계수입이 확대되면서 건강한 삶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양질의 의료시설·병원 설립에 대한 수요도 높아지는 추세

    - 이에 부응하기 위해 코트디부아르 정부는 세계은행(World Bank)로 부터 21억 만 달러의 지원을 받아 7개 지역에 102곳의 크고 작은 의료시설 및 병원 건립을 추진 중임.

 

의료기기·장비 수입시장 현황

 

  ㅇ 의료기기·장비의 경우 외국산 수입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는 전제 하에 수입시장 현황 및 최신 동향을 살펴볼 필요가 있음.

    - 의료기기 및 의약품 등 국민 건강과 직결되는 제품의 경우 기본적으로 코트디부아르 보건의료부에서 수입 및 유통을 관리함.

    - 현실적으로 일부 기기·장비를 제외하곤 현지 생산이 불가능해 특히 기술을 요하는 제품의 경우 대부분 수입을 통해 조달하고 있음.


  ㅇ 레바논, 중국, 프랑스, 독일, 인도, 중국 벨기에, 모로코 등이 주요 수입대상국인 것으로 나타남.

    - 연도별로 국가별 수입량에 편차가 있기는 하나 2018년 기준으로 레바논, 중국, 프랑스, 독일, 인도 등이 상위 5개 국가에 이름을 올림.

    - 그 외 독일, 벨기에, 이탈리아 등의 유럽 국가가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인근 지역에서는 모로코에서 관련 제품을 수입하고 있음.


  ㅇ 한국산의 경우 2017년도 42만 달러 수입으로 전년대비 큰 폭의 성장세를 보였으나 2018년에는 다시 65% 이상의 감소세를 보임.

    - 한국산 수입은 안정적이지 않고 연도에 따라 큰 폭으로 등락을 계속하는 것으로 나타남.

    - 아래 표에는 나타나지 않으나 20191월부터 8월까지의 수입은 26만 5000달러로 상위 11위를 차지

 

코트디부아르 의료기기·장비 수입 현황(HS : 9018)

(단위: %, 천 달러)

순위

국가

2016

2017

2018

증감률(17/18)

전체

 

25,439

24,719

2.9

1

레바논

100

0

5,779

-

2

중국

3,574

4,412

4,527

2.6

3

프랑스

3,417

3,192

3,637

14.0

4

독일

2,071

4,020

2,457

-38.9

5

인도

478

379

1,281

237.7

6

일본

879

1,357

986

-23.8

7

벨기에

1,361

759

892

17.5

8

모로코

3,943

3,496

883

-74.7

9

이탈리아

872

393

602

53.4

10

미국

709

1,323

579

-56.2

18

한국

79

427

146

-65.8

자료: Global Trade Atlas

 

의료기기·장비 관련 주요 문제점 및 이슈

 

  ㅇ 기본적으로는 전반적인 산업 및 제조업 발달이 미흡한 탓에 의료부문 제품의 현지 생산 수준이 낮음.

    - 이로 인해 수입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데 그 외에도 사용 중인 기기·장비의 보수·유지에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음.

 

  ㅇ 규모가 있는 병원·의료시설에서도 필요한 기기·장비 수입에 필요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음.

 

  ㅇ 양질의 기기·장비 부족과 더불어 이를 정확하게 활용할 수 있는 숙련된 인력이 부족해 기기의 수명이 단축되는 경우도 빈번함.

 

주요 기업 및 경쟁현황

 

  ㅇ 2018년 기준 코트디부아르 세관에 따르면 약 500여 개 업체가 관련 제품을 수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 이는 의료기기·장비 부문이 외국산에 크게 의존하는 동시에 수입 관련 국가·업체별 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음.

 

  ㅇ 그 외 코트디부아르 보건의료부의 승인을 보유한 의료기기·장비 전문 수입·유통업체 8곳이 영업 중

 

코트디부아르 정부 공인 의료기기·장비 수입업체 현황

 연번

업체명

1

BBGC MEDICAL

2

BIOMEDIS

3

EDEN MEDICAL

4

MAC-MED SARL

5

MULTIMED-CI

6

POLYMED

7

RAFA GLOBAL HEALTHCARE

8

SOC COM CI

자료: www.codinorm.ci

 

□ 유망 품목

 

  ㅇ 최근 100여 개에 달하는 신규 의료시설·병원 신축이 추진되는 등 국가적 차원에서 의료설비 현대화 및 대중화가 기대되면서 관련 의료기기·설비·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가 기대됨.

    - 주로 방사선 치료기기, x-Ray, 초음파기기, 심전도기기 등의 영상진단기기 및 시약, 환자용 자동침대 등 가구류, 주사기·장갑·붕대 등 의료 소모품 등이 유망함.

    - 이는 암환자 증가, 심장혈관계 질환 발병 수준, 출산율이 높아 임산부들의 초음파 검사 수요가 높은 데 기인

 

  ㅇ 그 외 의료 소모품에 대한 수요 역시 증가하는 추세

    - 장갑, 주사기, 붕대 등의 소모품이 이에 해당하는데 주로 중국산에 의존하고 있으나 품질 문제가 빈번히 발생하면서 수입 수요처를 다변화하려는 움직임도 나타남.

 

  ㅇ 코트디부아르 경제력에 비해 의료기기·장비가 고가인 경우가 많으므로 일부 업체·의료시설의 경우 중고 기기·장비를 구매하기도 함.

그럼에도 유럽산 중고기기의 경우 여전히 가격이 높아 구매 여력이 있는 경우에도 가격에 대한 부담을 느낌.

 

시사점


  ㅇ 코트디부아르의 보건의료 현황 및 관련 제품 현지 제조 능력, 실제 수입량 등을 감안할 때 의료기기·장비 부문 수입시장 전망은 밝은 편

  •     - 정부 차원에서 국민 건강 증진 관련 노력, 구매력 확대에 따른 소비자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 등을 감안할 때 지속적으로 수요가 확대될 전망

  •  

      ㅇ 수입산 의존도가 높기는 하나 중국, 유럽 기업 간 수입 점유 경쟁이 치열

  •     - 상대적으로 저가인 의료소모품 부문에서 중국의 강세가 두드러지는 가운데 유럽산의 경우 제품은 우수하나 가격이 높다는 점이 수입 확대의 장애물로 지적되므로 품질과 가격을 조화시킨 제품 공급이 관건

  •  

      ㅇ 일부 부유계층에서는 양질의 치료를 위해 프랑스, 모로코, 미국, 인도 등으로 이동

        - 의료기기·장비 등의 제품뿐만 아니라 양질의 의료기술 수출이 병행될 필요가 있을 것으로 판단됨.

     


    자료: Fraternité Matin 등 현지 언론, 코트디부아르 보건부 웹사이트, World Trade Atlas, www. Condinorm.ci, 코트디부아르 관세청, KOTRA 아비장 무역관 자료 종합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코트디부아르 소매유통업 현황 및 시사점 코트디부아르 2019-09-14
    2 스웨덴, 스타트업도 사회적기업에 주목하다 스웨덴 2019-10-02
    3 日, 누가 창고업의 판도라 상자를 열었나 일본 2019-09-24
    4 빠르게 성장하는 영국 할랄시장 트렌드 영국 2019-09-28
    5 독일, 자동차는 다이어트 중 독일 2019-09-27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