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현장·인터뷰

2020년 싱가포르 에어쇼 참관기
2020-03-23 조명식 싱가포르 싱가포르무역관

- 파리 에어쇼, 판보로 에어쇼와 함께 세계 3대 에어쇼 중 하나인 아시아 최대 항공전시회 -

- 신종코로나 위험요소 무릅쓰고 전시회 강행 -

 

 

 

□ 신종코로나로 타격 입은 아시아 대표 에어쇼

 

  ㅇ 싱가포르 에어쇼(Singapore Airshow 2020)는 올해 제7회를 맞이했으며, 아시아 지역 최대 규모로 전 세계 50여 개국에서 참여함.

    - 프랑스 파리 에어쇼, 영국 판보로 에어쇼와 함께 세계 3대 에어쇼 중 하나로 아시아 최대 규모이며 2018년 기준 세계 100대 항공 및 방위 산업 업체 중 60여 개 업체의 대표, 800여 명의 공인 미디어 대표단, 8만여 명 이상의 일반 관람객이 방문하는 대규모 전시회임.

    - 총 행사기간 6일 중 첫 4일은 Trade Day로 지정해 입장료(60싱가포르 달러/1일)를 지불한 전문가 및 관련업계 종사자들만 입장 가능하며, 마지막 2일은 Public Day로 일반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에어쇼를 진행함.(Public Day 입장료는 22싱가포르 달러)

 

(좌) 싱가포르 국가관 현장; (우) 싱가포르 대표 엔지니어링 기업 ST Engineering 전시관 전경

 

자료: KOTRA 싱가포르 무역관


2020년 싱가포르 에어쇼(Singapore Airshow 2020) 개요 

전시회명

전시 분야

항공우주, 방위산업

개최 기간

2020. 2. 11()~16() (6일간)

개최 장소

싱가포르 Changi Exhibition Centre

개최 주기

격년

개최 연혁

2008년 최초 개최, 2020년 7회째 개최

전시 규모(2018년 기준)

실내 40,000sqm, 실외 100,000sqm

참가업체 수

36개국, 930개사

참관객 수

110개국, 3만여 명(Trade Day 방문객 수)

한국 업체 참가 현황

2020년 7개사 참가

주최

Experia Events Pte Ltd

홈페이지

http://www.singaporeairshow.com

자료: Singapore Airshow 2020 공식사이트

 

  ㅇ 현저히 떨어진 방문객 및 참가기업 수

    - 2018년 본 전시회 참관객 수 및 부스참가기업 수가 각각 5만여 명, 1000개사 이상을 기록한 반면 올해는 3만 명 이하, 930개사가 집계돼 현저히 낮은 참여율을 보임.

    - 또한 매 회 전시참관객의 이목을 끌었던 주요 항공 분야 기업인 미국 Lockheed Martin, 캐나다 Bombardier, 브라질 Embraer, 그리고 중국 COMAC이 참가를 철회했으며, 한국 공군의 곡예비행팀인 블랙이글스도 불참을 통보함.

    - 특히 통상 가장 많은 방문객이 기록되는 전시회 1일차 방문객 수가 올해 1만 명을 넘지 못해 곤욕을 치렀으며, 미국 국방부 고위간부들의 방문취소 및 Singapore Airshow Aviation Leadership Summit 등 부대행사가 연이어 취소돼 코로나바이러스의 여파를 실감할 수 있었음.

    - 추가로 전시회 기간 중 2일차인 2월 7일부로 싱가포르 정부가 감염병 대응시스템인 도스콘(Disease Outbreak Response System Condition, DORSCON) 경보수준을 노란색에서 주황색으로 한 단계 끌어올려 참관객 수가 급격히 떨어졌으며, 부스참가업체도 중도철회를 해 전시회가 사실상 조기 폐막함.

 

신종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공부스로 남게된 (좌) KOPTER 전시관; (우) Leonardo 전시관

 

자료: KOTRA 싱가포르 무역관

 

□ 전시회 현장뉴스

 

  ㅇ 신규수주 부진에 빠진 Boeing사, 에어쇼 참가로 만회 시도

    - Boeing사는 지난 2018년 두 건의 치명적인 추락사고로 737 MAX 기종의 운항이 정지됐으며, 이로써 올해 1월부터 에어쇼 참가까지 신규 수주 0건을 기록함.

    - 본 전시회의 미디어 브리핑 중 Boeing사 Ihssane Mounir 부사장은 “100년의 역사를 기반으로 (성공을 이어왔지만) 신뢰는 얻어야 하는 것이며, 앞으로 이를 되찾아야 한다” 밝힘.

    - 앞서 Boeing사는 향후 20년간 동남아지역에 총 7000억 달러 가치의 4500대 신규항공기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며, 이 중 협동체가 수송력 규모 성장을 압도적으로 이끌 것으로 예측함.

    - Boeing사의 한 관계자와의 인터뷰에 의하면 2010년부터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의 여객수용력은 연평균 10%~15% 성장했으며, 이는 세계 3대 성장률임. 앞으로 이어질 동남아지역 내 중산층의 확장, 시장자유화 및 매년 꾸준히 성장하는 관광산업을 토대로 해당 지역 상용항공서비스 수요 규모는 향후 20년간 7800억 미국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됨.

    - 하지만 이러한 긍정적인 전망에도 불구하고 이번 에어쇼 기간 중 단 한 건의 신규 수주를 기록하지 못했으며, 앞으로 장기화될 가능성이 있는 바이러스의 여파와 더불어 737 MAX 기종의 운항재개 시기가 연이어 미뤄짐에 따라 향후 수 분기간 막대한 재정적 손실이 불가피 할 것으로 보임.

 

  ㅇ Airbus사, 싱가포르 민간항공국과 도심항공 모빌리티 서비스 협력 MOU 서명

    - 지난 12일 Airbus사 Jean-Brice Dumont 부사장은 싱가포르 민간항공국(Civil Aviation Authority of Singapore, CAAS) Kevin Shum 국장과 함께 싱가포르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서비스 협력 MOU를 서명함.

    - 본 MOU는 싱가포르 도심환경 내 UAM 서비스 및 플랫폼 운영을 현실화하고 산업생산력 및 각 지역 간 연결성을 향상하기 위한 협력을 목적으로 함.

    - MOU의 주 내용은 1) Airbus-CAAS의 무인비행 시스템(Unmanned Aircraft System, UAS) 및 무인비행장치 교통관리 체계(Unmanned Traffic Management, UTM) 협력개발 추진; 2) 위와 같은 UAM 서비스 운영 시 필요한 운영 기준, 안전 프레임워크 구축협력; 3) 물류운송 및 인승용 UAM 솔루션에 대한 실행 가능성 및 필수사항에 대한 공동연구 실시임.

    - Airbus와 CAAS의 파트너십은 지난 2016년 2월부터 착수한 도시형 무인 항공 시스템 개발 프로젝트로부터 시작됐으며, 2018년 택배운송 드론 ‘스카이웨이(Skyways)’ 시연비행 및 유럽항공안전청(European Aviation Safety Agency)과의 UAS 운영 및 안전기준 개발협력에 대한 3자 서명으로 이어짐.


(좌) Boeing사 전시관 전경; (우) Airbus사 전시관 전경

 

자료: KOTRA 싱가포르 무역관 


  ㅇ 싱가포르 주롱도시공사, 5억 싱가포르 달러 상당 규모 투자 유치

    - 싱가포르 주롱도시공사(Jurong Town Corporation, JTC)는 1968년 설립돼 산업단지·항만 분야 개발관리를 담당하고 있으며, 특히 Seletar 항공우주 산업단지 및 신축 중인 Loyang 산업단지를 통해 싱가포르를 동남아 MRO 허브로 자리매김하고자 함.

    - JTC는 이번 에어쇼에서 향후 5년간 싱가포르 내 사업을 확장할 글로벌 항공 분야 기업들로부터 5억 싱가포르 달러(약 3억5000만 미국 달러)규모의 투자를 유치했으며, 투자를 확정한 기업에는 GE Aviation, SIA Engineering Company(SIAEC), Ametek, Pattonair, RLC Group 등이 있음.

    - 특히 GE Aviation, Overhaul Services - Singapore사는 GE Aviation과 SIAEC의 합작투자로 JTC의 Loyang 산업단지 내 엔진오버홀시설을 설립할 예정이며, 디지털화된 시설물 및 데이터 애널리틱스를 활용해 생산성을 높일 것으로 밝혀짐.

 

  ㅇ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필두로 국내기업 7개사 국산 항공산업 수출판로 개척 나서

    - KAI는 본 전시회에서 경공격기 FA-50, 기본훈련기 KT-1, 기동헬기 수리온 등 수출 주력제품을 선보였으며 FA-50 항공기의 기존 고객을 중심으로 현재 개발 중인 한국형 전투기 KF-X의 성능 홍보 및 신남방정책의 일환으로 동남아지역 잠재고객 발굴을 추진함.

    - 글로벌 MRO사와 협력강화를 통해 수주경쟁력을 높이고 있는 KAI의 자회사 한국항공서비스(KAEMS)는 12일 본 전시회에서 Boeing Distribution Services와 수리부품 장기 공급계약을 체결함. 추후 글로벌 최대 MRO업체인 Lufthansa Technik과 Airbus 기종에 대한 정비교육계약 체결에 따른 정비조직 인증 또한 획득할 계획임.

    - 경남테크노파크(GNTP) 주최 한국관에는 총 5개사가 참가했으며, KOTRA의 지원 하 ST Engineering, Embraer 등 싱가포르에 위치한 주요 항공업 바이어들과 미팅이 주선됐으나 바이러스로 인해 2일차까지 부스운영 후 조기철회함. 

 

(좌) KAEMS와 Boeing Distribution Services MOU 체결현장; (우) KAI 전시관 전경

 

자료: KOTRA 싱가포르 무역관


□ 시사점 및 전망

 

  ㅇ 코로나 바이러스 쇼크로 장기침체기가 예상되는 항공업계

    - 현재진행 중인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인해 항공사들이 직격탄을 맞으며, 매출 및 주가가 급감 중임. 국제항공운송협회(International Air Transport Association, IATA)의 예측에 따르면 올해 수출감소액은 1000억 미국 달러에 다다를 것으로 보이며 이는 작년 전 세계 매출의 20% 수준임.

    - 특히 노선 운항이 줄줄이 중단되며, 이 같은 추세가 상반기를 넘어 하반기로 이어질 시 연말까지전 세계 항공사 중 약 50% 이상이 도산할 것으로 예측됨. 이에 항공사 다수는 현 위기가 지난 2001년 9.11사태 또는 2008년 글로벌 경제위기와 같은 단기침체 수순에 들어설 것으로 예상함.

    - 이번 사태는 항공 및 관광업계를 뛰어 넘어 전반적인 산업 및 금융권까지 영향을 끼치며, 글로벌 경기침체를 가속화시키고 있어 향후 1년 내로 항공업계에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됨.

 

  ㅇ 다음 싱가포르 에어쇼는 2022년 2월 15~20일 예정

    - 싱가포르가 아시아의 항공우주산업 허브로 자리 매김함에 따라 국내 관련 분야 기업들은 싱가포르를 발판으로 세계적 기업들과 함께 협력하며 수출타진을 위한 기회를 도모할 수 있음.

    -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 이후의 아시아뿐만 아니라 세계각국 항공우주산업의 최신 흐름, 혁신적인 기술, 수요현황 및 협력기회 파악을 위해 2022년에 열릴 싱가포르 에어쇼 참가를 고려해볼 수 있음.

 

 

자료: Singapore Airshow 2020 공식 홈페이지, The Straits Times, Today, 뉴데일리, JTC 공식사이트 및 KOTRA 싱가포르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2020년 싱가포르 에어쇼 참관기)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코로나19가 멈춰 세운 독일 자동차산업 독일 2020-03-21
2 2020 사우디 자동차 부품 전시회 참관기 사우디아라비아 2020-03-05
3 코로나 19에 따른 파라과이 경제영향 및 유망품목 파라과이 2020-03-14
4 코로나19에 따른 사우디 정부 동향 및 경제 전망 사우디아라비아 2020-03-18
5 2020 유럽 최대 상업용 통합시스템 전시회(ISE) 참관기 네덜란드 2020-03-12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