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현장·인터뷰

캐나다 국제 자동차 전시회 참관기
2019-03-08 방지원 캐나다 토론토무역관

- 캐나다 국제 자동차 전시회(Canadian International Auto Show), 2월 14~24일 토론토에서 개최 -
- 2019년 세계 자동차 시장 트렌드는 신소재와 전기차 분야 -




□ 행사 개요


  ◦ 캐나다 최대 규모의 국제 자동차 전시회인 ‘Canadian International Auto Show(이하 CIAS)’가 2019년 2월 14일부터 24일까지 메트로 토론토 컨벤션 센터(Metro Toronto Convention Centre)에서 성황리에 개최됨.


  ◦ 이번 전시회는 캐나다의 최대 제조업이자 주력 수출 산업인 자동차산업을 대표하는 토론토의 국제 행사로써 약 125개사의 기업과 35만여 명의 방문객이 참가함.

    - 이번 오토쇼는 캐나다 공휴일인 Family Day(2월 18일)를 사이에 두고 개최돼 자녀를 동반한 가족단위의 참관객이 많았으며 어린이를 위한 장난감 자동차, 엑스박스 게임 스테이션(Xbox) 등 다양한 콘텐츠가 마련됨.


2019년 ‘Canadian International Auto Show’ 개요

명 칭

캐나다 국제 오토쇼(CIAS, Canadian International Auto Show)

기 간

2019.2.14.~2.24.(11일간)

주제

우리안의 열정(The Passion Within Us)

장소

Metro Toronto Convention Centre

규모

650,000평방피트(18,267)

연혁

1974년 최초 개최로 2019년 제 46

참관

35만여 명

참가

125개사

한국 기업

2개사(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웹사이트

www.autoshow.ca

전시품목

승용차, 트럭, SUV, 콘셉트 카, 전기차, 자동차 부품

자료원: CIAS 웹사이트


  ◦ 전시장 내 전시된 차량은 총 1000여 대로 각 제조사의 최신 모델뿐만 아니라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차, 컨셉트카 등 다양한 컨셉의 차량이 전시돼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열기를 엿볼 수 있었음.


  ◦ CIAS는 작년과 동일하게 참관객들에게 전기차 및 수소차 중 한 종류의 차를 직접 주행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

    - 참관객들은 아우디 Model 3, BMW i3, 포드 Fusion Energi, 현대 Kona Electric, 닛산 LEAF PLUS, 폴크스바겐 e-Golf 등의 모델을 직접 경험할 수 있어 좋았다고 평가


전시장 평면도 및 주요 완성차 참가기업

자료원: CIAS, KOTRA 토론토 무역관 정리


  ◦ 금년 CIAS에서는 피터슨 박물관 제품과 Barrett-Jackson 컬렉션에 대한 특별 전시 진행으로 참관객의 이목을 집중시킴.

    - 이벤트의 하나로 미국 LA에 위치한 세계 최대 자동차 박물관 중 하나인 피터슨 자동차 박물관의 1936년형 Chevy Master Deluxe, Impala 등 로우라이더 모델이 전시됨.

    - 또한, 미국 자동차 옥션 회사인 Barrett-Jackson의 Craig Jackson 회장 개인 소장 모델들이 최초로 캐나다 국제 자동차 전시회를 통해 캐나다 소비자들에게 공개됨.


전시회장 전경


자료원: KOTRA 토론토 무역관 자체 촬영


□ CIAS에서 소개된 ‘캐나다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 행사가 개막되는 14일에는 캐나다 자동차기자협회*(AJAC, Automobile Journalists Association of Canada)가 선정한 ‘2019년 올해의 차’가 공개됨.(참고: AJAC 웹사이트, 클릭 시 이동)

    주*: AJAC: 전문 언론인과 작가, 사진기자 및 캐나다 자동차산업을 주축으로 하는 기업들이 모인 단체


  ◦ AJAC은 최근 캐나다 시장내 전기차의 급속한 성장 추세를 올해의 차 선정 분야에 반영해 최초로 올해의 전기차(EV, Electric Vehicle)’를 선정함.

    - 올해의 전기차 분야에는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 재규어 I-페이스가 선정됨.


2019년 캐나다 올해의 차

분야

차종

Best Car

KIA Stinger

Small Car

KIA Forte

Large Car

KIA Stinger

Small Utility Vehicle

Hyundai Kona

Sports Performance Car

Mazda MX-5

Mid-Size Utility Vehicle

Mazda CX-5

Large Utility Vehicle

Mazda CX-9

Best Utility Vehicle

Jaguar I-Pace

Premium EV

Jaguar I-Pace

Mid-Size Premium Car

Mercedes-Benz E400

Large Premium Car

Volvo V90 R-Design

Mid-Size Premium Utility Vehicle

Infiniti QX50

Pick-Up

Ford F150 Diesel

EV

Chrysler Pacifica Hybrid

자료원: AJAC, CIAS



자료원: KOTRA 토론토 무역관 자체 촬영


  ◦ 한국 기업은 뛰어난 디자인과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으며 북미 시장에서 입지를 굳혀 가는 중.

    - 기아자동차의 스포츠세단 스팅어가 올해 최우수 자동차로, 포르테는 최고의 소형차로, 현대자동차의 코나는 최고의 소형 SUV로 뽑힘.

    - 기아자동차의 스팅어는 강력한 주행 성능과 최신 트렌드가 반영된 고급스러운 디자인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음.

    - 한편, 현대자동차의 코나는 미래지향적이고 강인한 느낌을 강조한 차세대형 디자인과 운전자를 배려한 안락한 실내 공간,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성능·주행 안전 기술 등으로 호평을 받음.

    - AJAC 대표 Mark Richardson은 “같은 해에 동일한 자동차 제조사에서 2개 이상의 수상 실적을 거두는 것은 예외적인 일”이라고 전함.


□ 인기를 더해가는 신소재 탄소섬유


  ◦ 완성차 기업들은 탄소발생 감축과 연비절감을 위해 철강소재 부품을 섬유류 소재로 대체해나가는 추세로 특히 탄소섬유가 주목을 받고 있음.

    - 탄소섬유는 무게가 강철의 4분의 1 정도밖에 되지 않지만 강도는 약 100배 정도 높아 자동차 내외장재 외에도 휠, 스포일러 등 다양한 부품에 사용되기 시작함.

    - 또한 휠에 사용할 경우 가벼울 뿐만 아니라 진동과 소음이 감소되는 큰 장점을 갖고 있음.

    - 이번 CIAS에서는 바디, 핸들, 시트, 스포일러 등이 탄소섬유 소재로 대체된 맥라렌 Senna 등 다양한 튜닝카가 공개됨.


탄소섬유를 사용해 튜닝된 자동차 모델


자료원: KOTRA 토론토 무역관 자체 촬영


□ 2019년 캐나다 국제 오토쇼를 통해 공개된 신차 모델


  ◦ 이번 전시회에는 현대자동차,기아자동차를 포함해 토요타, 닛산, 혼다, 포드, GM, FCA, 테슬라, 포르쉐, 마세라티, 아우디, 벤츠 등 41개의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이 참가했으며 32개의 신차모델이 공개됨.


  ◦ 전기차

    - 아우디는 최초의 양산형 전기차 SUV 모델인 e-tron을 선보임. 차체 바닥에 리튬이온 배터리 셀을 깔아 무게 중심을 낮추고 배터리는 급속충전(30분에 80% 충전)이 가능하도록 하여 실용성을 높임. 참관객들은 사이드 미러를 카메라로 대신해 기존의 거울 타입보다 더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으로 거듭났다고 호평함.

    - 레이스용 스포츠카로 전기차 시장을 개척해가고 있는 폴크스바겐은 I.D. R. 전기 스포츠카를 선보임. 2020년 이후 선보이게 될 I.D. R.은 500kW 용량의 전기엔진 2개가 탑재돼 있으며 운전자가 탑승해도 차의 총 중량이 1100kg 정도로 초경량임.


  ◦ SUV

    - 현대자동차는 대형 SUV인 2020년형 팰리세이드를 최초로 선보임. 캐나다 판매용 팰리세이드는 2열 USB 포트, 2열 시트 원터치 워크인, 전방 충돌 방지 보조시스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의 사양을 기본으로 적용하고 블라인드 뷰 모니터, 풀 디지털 계기판, 2열과 3열 파워 폴딩 시트, 서라운드 뷰 모니터, 10.25인치 터치스크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시스템, 사각지대 경고 시스템 등을 옵션으로 적용함. 현지 언론들은 팰리세이드의 큰 외관과 널찍한 공간 등을 높이 평가함.


  ◦ 기타

    - 올해는 특히 세계 최대 장난감 제조업체인 레고사가 만든 테크닉 부가티 시론이 북미에서 처음 전시돼 참가자들의 이목을 끔.

    - 실제 크기로 제작된 테크닉 부가티 시론은 접착제 없이 100만개 이상의 블록 조립으로 만들어졌으며 최고 시속 약 30km로 실제 주행이 가능함.

    - 좌석, 대시보드, 핸들, 브레이크 페달, 방향 지시기, 스포일러 등이 레고로 만들어졌으며 특히 헤드라이트는 투명 블록으로 구현돼 남녀노소로부터 큰 관심을 받음.


레고사가 만든 테크닉 부가티 시론

자료원: KOTRA 토론토 무역관 자체 촬영


□ 전망 및 시사점


  ◦ CIAS는 미국의 디트로이트, 독일의 프랑크푸르트, 스위스 제네바 모토쇼에 이어 4대 오토쇼로 꼽히고 있으며 매년 2월 개최로 세계 자동차 시장의 트렌드를 미리 엿볼 수 있는 행사임.

    - 2020년 CIAS는 2월 14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될 예정(참고: 국제 자동차 전시회 웹사이트, 클릭 시 이동) 


  ◦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도래로 완성차 기업들은 전기차,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등 발 빠르게 변화에 대비하고 관련 사업에 대한 연구개발 및 투자를 지속 확대하는 분위기

    - 폴크스바겐은 2018년 Electrify Canada라는 회사를 설립했으며 향후 캐나다 온타리오 주, 퀘벡 주, 앨버타 주,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 등 4개 주에 위치한 주요 고속도로 및 도심 지역에 32개 전기차 충전 시설을 설치할 계획임.

    - 상기 4개 주는 캐나다 전체 인구의 80% 이상이 거주하고 있는 곳으로 폴크스바겐은 전기차 충전 수요가 높은 지역을 선정해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고 향후에는 이를 캐나다 전 지역으로 확대한다는 방침


  ◦ 캐나다 연방 정부는 2020년부터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돼 본격적인 성장세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함.

    - 한국 기업들은 이러한 트렌드를 이해하고 제품에 빠르게 반영시키는 것이 중요함.

    - 무엇보다 중·장기적인 관점에서의 제품 연구개발을 통한 시장개척이 필요함.


  ◦ 참고로 온타리오 정부는 최고 C$ 1,400까지 지원했던 전기차 구매지원 프로그램(Electric Vehicle Incentive Program)을 폐지한 바 있음.(2018.7.11. 발표)

    - 그러나 퀘벡주(최고 C$ 8,000 지원), 브리티시 컬럼비아주(최고 C$ 5,000 지원)는 전기차 구매지원 프로그램을 유지하고 있어 전기차 판매가 지속 확대될 것으로 예상됨.



자료원: 캐나다 국제 오토쇼(CIAS), 캐나다 자동차기자협회(AJAC), 기업 관계자·참관객 인터뷰 및 KOTRA 토론토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