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현장·인터뷰

일본 기업의 脫英 움직임 가속화
2019-02-20 고충성 일본 후쿠오카무역관

- HONDA, 영국 공장 폐쇄 결정, NISSAN도 영국 내  신모델 생산계획 백지화 -
- 브렉시트와 일본-EU 간 EPA가 맞물려 일본 기업의 탈영국 움직임 가속화 -




□ 일본 2위 완성차 업체 HONDA가 영국에서의 자동차 생산 중단 및 공장 폐쇄 발표


  ㅇ 영국 남부 스윈던(Swindon)에 위치한 HONDA 공장은 HONDA의 주력 소형차 중 하나인 Civic등을 생산하며 약 25만 대 규모의 생산능력을 보유


  ㅇ 영국의 EU 탈퇴가 한 달 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HONDA의 하치고 사장은 2월 19일 기자회견에서 영국에서의 완성차 생산을 2021년 중에 종료하고 2022년에 생산공장을 폐쇄할 것임을 발표

 

  ㅇ 영국의 EU탈퇴 방침이 정해지기 이전부터 유럽에서의 완성차 판매 경쟁이 격화되면서 영업이익 확보가 어려워지고 있었음.


  ㅇ HONDA는 영국 공장 폐쇄 후 유럽 시장용 생산거점을 일본으로 옮길 것으로 알려졌으며 유럽 내 공장 신설 및 증설 계획은 현재까지 보도된 바 없음.


2022년에 폐쇄될 것으로 알려진 HONDA 스윈던 공장

자료원: cardealermagazine.co.uk


□ NISSAN, 영국 공장에서의 주력차종 제조계획을 철회할 것임을 일본 복수의 언론매체가 보도


  ㅇ HONDA의 영국 공장 폐쇄소식에 앞서 2019년 2월 3일 영국 최대의 자동차 조립공장을 보유한 NISSAN은 당초 영국 중부 선더랜드(Sunderland)공장에서 자사의 SUV모델인 'X-TRAIL'의 차기 모델을 생산할 방침이었으나 해당 계획을 철회


  ㅇ 해당 공장은 2018년 기준 영국 전체 생산대수의 약 30%에 해당되는 44만 대를 제조하는 등 비중있는 생산거점이었음. 이 결과, 차기 모델 생산을 위한 약 740명의 추가고용 계획도 백지화


NISSAN 선더랜드 공장

자료원: nissaninsider.co.uk


  ㅇ 영국 정부는 국민투표로 EU이탈 방침이 결정된 지 4개월 후에 NISSAN 측에 8000만 파운드(약 1,172억 원)를 지원할 것임을 서면으로 약속해 X-TRAIL의 영국 내 생산을 독려한 바 있음. 이러한 지원책에도 불구하고 NISSAN이 생산계획을 철회하게 된 배경에는 브렉시트에 따른 향후 정세 전망에 대한 우려가 있었을 것이라는 의견이 중론

 
  ㅇ 선더랜드는 2016년 국민투표에서 61%가 EU탈퇴를 지지한 지역임. 일본 아사히신문의 영국 현지 관계자에 대한 인터뷰에 의하면 NISSAN이 장차 영국에 대한 투자를 줄여나가고 관련 산업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의견이 있음.


□ 일본 기업, 브렉시트에 대응한 움직임 잇따라 


  ㅇ 타 완성차 기업 역시 브렉시트의 후폭풍에 대비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음.

    - 일본 경제 신문매체인 산케이비즈는 따르면 영국 버나스톤 (Burnaston) 공장에서 연간 약 13만 대를 생산하는 TOYOTA도 영국 내 생산중단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 

    - 또한 헝가리에 생산공장을 가동하면서 영국에 SUV를 수출하고 있는 일본 내 4위 완성차 기업 SUZUKI 역시 통관 수속의 번잡화 및 물류 정체 현상 등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짐.


  ㅇ 자동차업계 외의 일본 기업도 최근 탈 영국 움직임 가시화

    - SONY는 런던 교외지에 유럽 본사를 두고 있는데 2019년 3월 29일부로 암스테르담으로 이전할 예정임. 
    - PANASONIC은 지난 2018년 10월에 기존에 영국에 있었던 유럽 본사를 네덜란드로 옮긴 바 있음.  


영국의 EU탈퇴에 대비한 일본 기업의 대응

자료원: 마이니치신문


□ 시사점


  ㅇ 최근 발효된 일본-EU 간 EPA(Economic Partnership Agreement)가 브렉시트와 맞물려 일본 기업의 탈영국 움직임이 가속화 될 것이라는 분석이 다수 언론을 통해 보도돼 향후 귀추가 주목됨.


일본-EU EPA합의(2019년 2월 1일 발효)

자료원: 아사히신문


    - 2019년 2월 1일부로 시행된 일본-EU 간 EPA에 의해 2027년까지 EU는 일본 완성차에 대한 수입관세(현행 10%)를 철폐함. 일본 완성차 기업이 유럽지역에 생산거점을 둬야 할 경제적인 이유가 희석되고 있음.
    - 여기에 영국에는 브렉시트라는 추가적인 리스크가 대두되면서 투자매력도가 낮아져 일본 기업이 거점을 영국에서 타 지역으로 옮기려는 움직임이 나타날 수 있다는 분석임.  


  ㅇ 한편 일본 유력 증권사인 미쯔비시UFJ모건스탠리증권은 브렉시트 후 발생하는 영국과 EU 간의 관세가 일본 주요 완성차 기업 4개사(TOYOTA, HONDA, NISSAN, SUZUKI)에게 미치는 영향을 분석함. 이 결과 총 1590억 엔(약 1조6000억 원)의 추가 부담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 
    - 해당 증권사 관계자는 "관세가 도입될 경우 HONDA를 제외한 타 기업도 일본이나 미국으로 자동차 생산기능을 옮길 것을 진지하게 고민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


  ㅇ 브렉시트는 관세 외에 서플라이체인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제조업을 중심으로 영국으로부터 다른 지역에 거점을 옮기려는 일본기업이 향후 지속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는 분석이 있음.
    - 영국 및 유럽에 거점을 둔 기업은 유럽 내에서 부품을 조달하는 경우가 많아 영국의 EU 탈퇴 후 무역에서 발생하는 각종 혼란이 부품 공급망 전체에 혼선을 일으킬 가능성이 지적되고 있음. 영국-EU 간의 통관 절차 변경에 따른 혼선을 예상하는 언론보도도 나옴.



자료원: 산케이Biz, 마이니치신문, 아사히신문, NHK 및 KOTRA 후쿠오카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관련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일본 거대 시장에서 살아남는 강소기업의 비결은? 일본 2019-02-12
2 日, 업계 전문기자가 꼽는 혁신 상품에는 ㅇㅇ가 없다 일본 2019-02-05
3 M&A로 기사회생한 일본기업 사례 일본 2019-01-16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