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투자진출

투자진출 - KOTRA 해외시장뉴스
[투자환경]이베이, 러시아시장 본격 공략에 나서
2010-03-24 장윤성 러시아 모스크바무역관

 

이베이, 러시아시장 본격 공략에 나서

- 모스크바에 러시아어 버전 전자상거래 사이트 구축 -

 

 

 

□ 2010년 3월 러시아어 사이트 개설 예정

 

  미국의 세계 최대 온라인 경매 업체로 글로벌 경기침체시기인 2009년 4분기에 전년동기 4배인 약 13억 달러의 순이익을 거둔 이베이(eBay)가 수 년간 러시아 시장을 주시해오던 끝에 러시아 사용자들이 루블로 거래할 수 있도록 만든 러시아어 버전 사이트가 3월 25일 개설될 예정임.

 

  미 하이테크 대표단으로서 모스크바를 방문한 존 도나휴 이베이 CEO는 “러시아어 버전 인터넷 쇼핑몰 사이트 개설은 단순히 러시아 시장을 시험해 보려는 의도가 아니라 이베이 러시아 공식 사이트 ‘ebay.ru’를 개설하려는 단계의 시작”이라고 언급함.

 

 

  도나휴 CEO는 "러시아 전자상거래 시장은 현재 겨우 연간 50억 달러 규모에 지나지 않지만 향후 2천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수 있다"고 언급함. 로이터에 따르면, 도나휴 CEO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러시아 전자상거래 업체와 조인트 벤처 형식으로 제휴 하거나 혹은 러시아 전자상거래 업체를 인수하는데 열린 자세로 임할 것"이라고 밝힘.
 

  전문가들은 전자상거래가 아직 발전하지 않은 러시아 시장에서 어려움도 많겠지만 향후 이베이의 전망이 밝다고 평가함.

 

  또한 전국 전자상거래 결제 시스템 위원회의 보리스 김 위원장은 “이베이의 거래 감시 시스템은 러시아에 만연한 위조, 가짜 상품으로부터 고객을 보호하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언급함.

 

  러시아 시장 내에서 이베이의 최대 라이벌은 온라인 경매 사이트인 ‘Molotok.ru’이며, ‘Molotok.ru’는 알레그로 ‘email.ru’ 인터내셔널 그룹의 소유로 하루 평균 20만 명이 방문하고 5백 만 개의 상품을 판매하는 러시아 제일의 온라인 경매 사이트임. 2009년에는 총 사용자가 3천 만 명에 이르렀음.

 

  이고르 카르파쵸프 ‘Molotok.ru’ CEO는 이베이의 러시아 시장 진출은 전자상거래 분야에 좋은 영향을 미칠것으로 생각하며 “세계적 기업의 시장 진출은 해당 지역시장의 발전을 촉진하므로 시장 전반에 항상 도움이 된다”고 언급함.

 

  한국에서도 2009년 4월 G마켓을 인수하여, 옥션을 포함해 우리나라 오픈마켓 시장의 90%를 장악한 이베이가 그 고삐를 놓지않고 러시아 등으로 진출을 확대하고 있으나, 한편 이베이가 러시아 시장에서 사업을 발전시키는 데에는 난관도 여러가지 난관도 예상되고 있음.

 

  특히, 한국과 달리 비효율적인 지역 우편 시스템과 장기적인 배송 지연으로 대기기간이 약 3개월에 달해 현재 다른 온라인 구매자들의 불만사항이 되고 있음. 또한 이러한 러시아 배송 관련 문제점들은 구매 후 45일 이후에는 반품이 불가능한 이베이의 규정과 상충되어 구매자들의 고민을 가중시킬 수도 있음.

 

 

 자료원 : Moscow News2.18, Pravda 3.16 모스크바 KBC 자료 종합 등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