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경제·무역

네덜란드, 무역사기 극성
2007-04-26 이종섭 네덜란드 암스테르담무역관

네덜란드 무역사기 극성…주의 요망

- 나이지리아식 송금수수료, 투자미끼 수법 동원 -

- 아프리카, 중동인들 무역사기 주의, 심지어 교포도 포함 -

 

보고일자 : 2007.4.25.

이종섭 암스테르담무역관

j7113@kotra.or.kr

 

 

□ 급증하고 있는 네덜란드 무역사기

 

 Ο 지난해 세계적인 컨설팅 기관인 PWC(Pricewaterhouse Coopers)가 34개국 3600개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Global Econimic Crime Survey”에 따르면, 네덜란드 기업들이 사기로 인해 피해를 본 사례가 매년 평균 20% 가까이 증가하고 있음.

  - 네덜란드에서 무역사기가 급증하고 있는 이유는 국제사기단들이 대상자들로부터 신뢰성을 인정받기 위한 방안으로 종전 아프리카 대신 신용도가 높고, 국제금융거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네덜란드를 이용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임.

 

 Ο 지난 2005년 말 네덜란드 은행연합회는 이례적으로 2만여명의 무역사기꾼이 소위 'EVA리스트'라 불리는 블랙리스트에 포함돼 있음을 발표했음.

  - 이 리스트에는 2000유로 이상의 사기를 범하거나 서명문서 위조범 등 사기행각을 한 사람들이 포함돼 있으며 매년 그 수가 급증할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주의를 촉구했음.

 

□ 수법 갈수록 다양해져

 

 Ο 네덜란드에 성행하고 있는 사기 유형은 다음과 같음. 주로 나이지리아, 가나, 가봉, 수단, 이디오피아, 터키 등 중동아프리카인을 자처하는 기업 및 인사들이 많으며, 최근에는 해외기업인임을 자처하는 한국인 및 네덜란드인들까지 가세하고 있음.

  - 과거 아프리카 군사정권 시절에 축적된 자금이 외국은행(주로 네덜란드 은행 지칭)에 익명으로 보관돼 있어 현금인출에 필요한 명의를 요구하면서 현금인출 성공시 대규모 커미션을 약속

  - 아프리카 군사정권 시절의 부호로 유산을 해외로 인출, 이를 처분, 거액의 금액을 보관하고 있으나 현재 네덜란드에서 불법체류하고 있는 관계로 은행계좌를 개설할 수 없다고 하면서 자신의 명의로 은행계좌를 개설해 줄 경우 재산을 분할해 주겠다고 요구

  - 자금을 보관 중인 자국은행이 서방은행과 코레스계약이 돼 있지 않아 자금 중개회사('Security Company'로 불리기도 함.)를 통해 송금을 하게 되고, 사기 대상기업에는 자금 송금비용 또는 현금 수송비용을 요구

  - 국제입찰에 낙찰됐거나 자금출처가 국제기구의 원조자금이라 지폐에 Certified 등의 글자가 찍혀 있어 이를 제거해야 할 화학약품 처리비용을 요구

  - 기타, 자선단체 기부금 납부 협조 또는 투자대상기업 물색 등을 미끼로 우리 종교단체 또는 중소기업인, 현지 지상사 요원 등을 타깃으로 접근

  - 해외기업인으로 네덜란드 은행에 거액의 상속금이 예금돼 있으나 인출을 위해서는 Money Laundring Clearance Certificate가 요구되며 이를 위한 비용분담 요청

  - 중동인의 경우 유럽 내 은행에 거액의 자금이 예치돼 있으나 이 자금이 마약 및 테러와 연계될 가능성이 높아 인출이 되지 않는다며, 이를 위해 일정금액을 같은 은행에 예치해야 인출이 가능함을 들어 예치금을 요구, 인출시 수백배에 해당되는 금액제공을 약속

 

□ 한국무역인들 피해 또한 비례적으로 증가

 

 Ο 한국기업인 M씨는 최근 중개회사를 통한 송금비용 3만2000유로를 투자할 경우 이에 1000배에 해당되는 3200만유로를 지급하겠다는 요청에 대해 선금으로 3000유로를 지급함. 이후 의구심을 가져 무역관을 접촉한 결과, 존재하지 않는 기업므로 확인됨.

 

 Ο 또한 지난해 무역관을 방문한 한국기업인 C씨는 네덜란드 소재 터키인이 운영하는 유령회사로부터 예치금 인출에 대한 투자요구에 응대 3000만원을 사기 당하는 등 우리기업들의 피해 증가

 

□ 무역사기 특징 알고 대처해야

 

 Ο 네덜란드에서 무역사기의 방법이 매년 늘고 있으며 수법 또한 다양해지고 있으나 대부분이 휴대폰을 활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의를 기울이면 사기를 당하지 않게됨.

  - 사기단은 주로 우선적으로는 이메일로 접촉을 하고 95% 이상이 휴대폰을 활용하고 있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음.

  - 휴대폰은 전화번호가 06으로 시작되는데(국가코드 포함시 31-6-고유번호), 이는 네덜란드의 휴대폰 가입의 편의를 활용하고 있기 때문임. 네덜란드의 경우 “Prepaid Mobile Phone”의 경우 일반상점에서 휴대폰번호가 포함돼 있는 일회성 Sim카드를 등록 없이 판매하고 있기 때문에 사용자의 신분이 노출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사기단들이 휴대폰을 활용하고 있음.

  - 또 하나의 특징은 메일로 보낸 사기단의 상호명 및 주소가 대부분 허위인 관계로 실제 연락처를 파악한다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임.

  - 따라서 상기와 같은 거래나 일반적인 무역거래로 추정되는 경우에도 바이어의 전화 또는 팩스 지역번호가 6(또는 06)으로 시작되는 경우 휴대폰 번호이므로 각별한 주의가 요망되며, 이 경우를 비롯해 다소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으면 반드시 암스테르담 무역관을 접촉해 업체 존재여부와 신용도 등을 확인할 필요가 있음.

 

 

자료원 : 한국기업 접촉, 무역관 보유자료 등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네덜란드, 무역사기 극성)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최근 시리아 정치경제 및 우리나라와의 관계 동향 요르단 2007-04-25
2 對프랑스 수출입 동향 및 전망 프랑스 2007-04-25
3 워싱턴 인근지역 내 벤처캐피털 투자동향 미국 2007-04-26
4 아프리카 무역사기에 이젠 당하지 말자 케냐 2011-03-28
5 라스베이거스를 꿈꾸는 마카오 전시산업 홍콩 2007-04-25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