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루프탑 태양광 보급률 1위 앞세워 에너지 전환 추진하는 호주
2019-11-18 강지선 호주 멜버른무역관

- 호주 정부 인센티브 지원으로 대규모 태양광 에너지 프로젝트와 가정용 솔라 시스템 사업 활발 -

- 태양광 마이크로 그리드, 배터리, 에너지 절감형 하우스, 스마트 에너지 솔루션 등 진출 유망  -

 



□ 정책지원으로 성장 중인 호주 태양광 에너지

 

  ㅇ 정책과 규모

    - 호주 정부는 2015년에 온실가스 발생을 줄이고 신재생 에너지 발전 비율을 높이고자 신재생 에너지 목표인 RET(Renewable Energy Target) 법안을 통과

    - 2018 수정을 거쳐 대규모 발전 목표 LRET(Large-scale Renewable Energy Target)와 소규모 발전정책인 SRES(Small-scale Renewable Energy Scheme) 구분하여 정책을 시행

    - 2020년까지 호주의 LRET 목표는 3만3,000GWh으로 신재생 에너지 발전소에 인센티브를 제공. 2018년에 발전량이 2만2,000GWh 도달했으며 2019년에 3만GWh, 2020년에는 4만GWh 달성 전망

    - 소규모 발전정책인 SRES(Small-scale Renewable Energy Scheme)를 통해서는 개인과 소규모 비즈니스에서 가정용 태양광 패널, 태양광 온수 시스템 등을 설치하는 비용을 지원

 

  ㅇ 주요 프로젝트

    - 호주 2018 기준 대형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 투자액이 200 호주달러로 전년대비 2배로 증가, 38 프로젝트 완료

    - Clean Energy Council 보고서에 따르면, 87개의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거나 자금 투입이 완료된 상황임. 프로젝트의 규모가 커지고 효율성이 높아지면서 에너지 비용을 줄이는데 도움이 는 것으로 분석됨.

    - 대표적인 프로젝트로 2018 10월에 완공된 Neoen 사의 150MW Coleambally Solar Farm에는 567827개의 솔라 PV 패널이 설치되며 호주 최대 규모로 기록됨.

    - 글로벌 에너지 기업으로도 인정받는 Tesla는 2017 11 남호주에 100MW 세계 최대 리튬이온 에너지 저장시스템을 완공, 호주를 대표하는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로 홍보하고 있음.

    - 특히 지역경제 활성화에 높은 기여를 하고 있으며 대형 신재생 에너지 프로젝트 건설 붐이 일어나면서 관련 건설사업에 1만여 개의 일자리가 창출됨.

 

Coleambally Solar Farm 전경

자료: Renew Economy

 

  ㅇ 세계 최고 수준 전기요금 줄이기 위해 주택용 솔라패널 설치 확대, 보급률 세계 1위

    - 호주 전역에 5가구 1가구에 해당하는 200 주택에 보급. 2019년 상반기 기준 총 9GW 솔라 패널이 설치됐으며 연말까지 10GW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

    - 호주의 지붕형 태양광(Roof Top Solar) 보급률은 24%로 세계 1위, 2019년 한 해에만 1.9GW를 설치하면서 매년 새로운 기록을 경신 중. 호주 대부분의 도시가 보유한 세계적인 수준의 자연광(Sunshine)을 보유하고 있으며, 솔라 시스템으로부터 생산되는 전력의 원가가 일반 가정 및 상업용 전력의 소매가격을 하회하면서 향후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 

    - 주택용 솔라 패널 보급이 증가한 또다른 이유로는 지난 10년간 호주의 전기 요금이 2배 이상 상승하면서 에너지 비용에 대한 소비자들의 부담이 높아지고, 주정부에서 신재생에너지 지원 정책 중 하나로 보조금을 주기 시작하면서 설치 비율이 급증

    - 태양광 에너지 발전을 통해 연평균 540호주달러의 전기 요금을 절약한 것으로 조사되면서 가정에서는 루프탑 솔라에 적극 투자하는 추세

    - 솔라 시스템의 용량도 확대돼 10 전인 2009년에 1.34kW 불과했으나 2018년에 평균적으로 설치되는 시스템은 7.13kW.

    - 특히 NSW주의 경우 연간 솔라 패널 설치수가 전년도에 4만3113건에서 2018년도에 5만8324건으로 증가하며 호주에서 최고 숫자를 기록. 2010년부터 누적된 총 설치수는 QLD주, NSW주, VIC주, WA주 순으로 높음.

 

  ㅇ 호주는 2018 기준 신재생 에너지 발전 비율이 전체 생산 전력의 21%까지 증가

    - 정부는 2015 파리기후변화협정에서 서명한 2030년까지 2005 온실가스 배출량의 26~28%까지 줄이는 목표를 무난하게 달성할 것으로 전망

    - 특히 주택 중소기업에 설치된 소규모 솔라 PV 발전이 19.6%, 대형 솔라 PV 비중이 3.9%, 중간 규모가 0.8% 태양광 발전은 전체 신재생 에너지 24.3% 차지함.

    - 지난 2019년 11 6 최초로 신재생에너지가 국가 전체 전력 수요의 51% 공급하는 역대 최고 기록 달성. 루프탑 솔라가 23.7% 차지하며 기여도가 가장 높았으며 풍력 15.7%, 대규모 태양광이 8.8%, 수력이 1.9% 담당

    - VIC주정부에서는 13억 호주달러 규모의 Solar Home Package를 통해 루프탑 솔라 및 배터리 설치에 드는 비용을 지원하고 무이자 대출도 제공

    - 솔라 패널 시스템을 통해 연간 890호주달러의 전기세를 절약할 수 있다며 적극 장려하고 있으며 향후 10년 간 72만 가구를 지원할 계획임.

 

VIC주정부의 솔라 패널 시스템 설치 지원제도

보조제도

내용

Solar Panel Rebate

- 주택 소유자에게 솔라 패널 시스템을 설치할 수 있는 비용을 최대 A$ 2,225까지 환급

Solar Hot Water Rebate

-솔라 패널을 설치하는 것이 적합하지 않은 주택이나 이미 솔라 패널을 설치한 경우 태양광 온수 시스템으로 교체하는 비용을 최대 A$ 1,000까지 환급

Solar Battery Rebate

- VIC주에서 급격히 인구수가 증가한 지역 또는 PV 설치수가 높은 지역을 타깃으로 한 프로그램으로 솔라 배터리 시스템 설치비용을 최대 A$4,838까지 환급

Loans for Solar Panel(PV) Systems

- 거주 목적의 주택 소유자가 솔라 패널 시스템 설치 시 필요한 비용을 무이자 할부로 결제할 수 있도록 지원

자료: www.solar.vic.gov.au/solar-rebates

 

□ 호주 대표 에너지 전시회 All Energy 2019 전시회 현장

 

호주 All Energy 전시장

     

자료: KOTRA 멜버른 무역관

 

  ㅇ All Energy 호주 신재생 에너지 관련 전시회 중 전문성이 가장 높고 규모가 제일 큰 행사로 2009년에 시작돼 올해로11회를 맞이함.

    - 매년 멜버른에서 개최되는 전시회로 300개 사가 전시업체로 참가하며 약 8500명의 참관객이 방문함. 매년 전시회 규모가 증가하는 추세로 금년도 전시회는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됨.

    - All Energy 전시관은 태양광 모듈, 패널, 배터리 등 솔라 에너지 관련 제품의 비중이 전체의 약 5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높았음.

    - 또한 삼성 SDI, LG 화학, 한화큐셀과 같이 호주 에너지 저장시스템인 ESS 시장에 진출한 한국기업과 더불어 국내 중소기업 9개사가 제품을 선보이는 등 높은 참가율을 보임.

 

  ㅇ LG화학 세일즈 담당자와의 인터뷰: 호주 ESS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여가는

 

LG화학의 전시부스

     

자료: KOTRA 멜버른 무역관

 

    - 올해 글로벌 가정용 배터리 시장에서 호주가 차지하는 비율이 30%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

    - 호주 전역에서 배터리 스토리지 프로젝트가 활발히 진행. SA주에서는 처음으로 1 달러 규모의 배터리 지원제도를 발표하고 보조금과 대출 옵션 등을 제공

    - LG화학은 호주 최대 규모의 마이크로 그리드 구축사업인 온슬로우 파워 프로젝트(Onslow Power Project) 태양광 연계용 에너지 저장장치(ESS) 납품

    - 전시회장에서 만난 세일즈 담당자는 멜버른 무역관과의 인터뷰에서 호주 ESS 시장의 경우 아직까지 테슬라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으나 작년 3월에 현지 에너지 기업과 ESS를 설치하는 계약을 체결하는 등 고객사를 늘리며 점유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함.

 

  ㅇ 이솔테크 호주 유통사 대표와의 인터뷰: 완벽한 설계의 혁신적인 에너지 제로 하우스

 

이솔테크 전시부스

     

자료: KOTRA 멜버른 무역관

 

    - 이번 All Energy 전시회에 처음 전시기업으로 참가한 한국의 이솔테크는 태양광 패널을 통해 자체적으로 에너지를 생산하고 외부 온도가 영하 8.2도일 시간당 0.34kW전기만 소비해 실내 온도를 18도로 유지할 있는 레저 하우스를 개발

    - 이미 뉴질랜드 건축 규정을 충족해 수출을 시작했으며 이와 유사한 호주 건축디자인 기준도 통과, 호주 유통사와 100 달러 규모의 MOU 계약을 체결한 이후 올해 본격적인 수출을 시작

    - 호주 M사의 대표는 멜버른 무역관과의 인터뷰에서 호주 시장에 없는 획기적인 제품으로 전시회에서도 반응이 매우 뜨겁다고 . 2명의 인력이 10 외형을 완벽하게 조립할 있는 하우스로 설계가 완벽해 주거용 레저용 다양하게 활용할 있다고 답변

 

□ 전시회 개요

 

행사명

All Energy 2019

개최기간

2019년 10월 23~24일(2일간)

개최장소

Melbourne Convention & Exhibition Centre

개최규모

300개사 참가

전시품목

태양광 모듈, PV 패널, 인버터, ESS 등

공식 홈페이지

www.all-energy.com.au

 

□ 시사점

 

  ㅇ 호주 정부의 에너지 정책 RET 인해 2020년까지 3만3000GWh 전기를 신재생 에너지원으로 대체해야 하며 이는 호주의 전체 전력 소비량의 23% 해당

    - 연방정부와 주정부 주도의 대형 프로젝트와 주택용 솔라 패널 설치가 지속 증가하는 태양광 에너지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RET 목표 수치는 충분히 달성할 것으로 예측

    - 최근 유지비용 문제로 인해 노화된 석탄 화력발전소의 폐쇄가 진행 중으로 이를 대체하기 위해 많은 기업이 대형 태양광 발전에 투자

 

  ㅇ 태양광 에너지 산업의 성장과 더불어 ESS, 태양광 기자재, 가정용 솔라시스템 등에 대한 수요 증가하는 추세임.

    - 잠재력 높은 호주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글로벌 기업들과 중국 업체들 간 경쟁이 치열하며 국내기업의 경우 호주 신규 대형 태양광 프로젝트 발주처 정보를 정기적으로 체크해 참여 기회를 확보해야 것임.

    - 신재생에너지 마이크로그리드 시스템의 확대로 태양광 충전 가로등, 스마트 쓰레기통, 에너지 제로 하우스 등과 같이 태양광을 이용하여 독립적으로 에너지를 생산하고 절감할 있는 새로운 기술 및 시스템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

 


자료: Clean Energy Council, IBIS World, Clean Energy Regulator, Australian Renewable Energy Agency, KOTRA 멜버른 무역관 인터뷰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루프탑 태양광 보급률 1위 앞세워 에너지 전환 추진하는 호주)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