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日 조선산업 구원투수로 'LNG 선박' 주목
2017-09-11 조은진 일본 오사카무역관

- 세계적 선박 환경규제 강화로 LNG 선박 수요 확대 기대 –

- 도요타 자동차의 LNG 연료선 건조 계획, 침체된 조선업계에 '단비' -

 

 

 

□ 2020년부터 선박 유황산화물 규제 강화

 

  ㅇ 국제해사기구(IMO)는 선박 연료의 유황산화물(Sox) 규제 강화를 2020년 1월부터 개시하기로 2016년 10월 확정

    - 선박 배출가스는 IMO에서 해양오염 방지조약(MARPOL 조약)을 통해 규제하는데, 이번 규제 강화의 내용은 선박 연료에 포함된 유황분을 현재의 3.5% 이하에서 0.5% 이하로 낮추는 것

    - 해당 규제는 전 세계 일반 해역을 항해하는 모든 선박이 대상이 됨.

 

2020년부터 선박 유황산화물 규제 강화

external_image

자료원: 일본 국토교통성

 

□ LNG 연료 선박이 주목 받는 이유 및 보급 현황

 

  ㅇ 규제 강화에 대한 대응방안으로는 유황분이 적은 중유 사용, 배기가스 세정 장치인 스크러버 설치, LNG 등 차세대 연료 사용의 세가지가 꼽힘.

    - 이 중 LNG는 환경적 우위성이 월등한 연료로 주목받고 있음. 기존 선박용 중유 대비 유황 산화물은 100%, 질소 산화물은 약 80~40%, 이산화탄소는 25% 절감 가능

    - 또한 기존 중유보다 가격이 약 50% 비싼 저유황 중유에 비해 저렴한 가격으로 사용 가능

    - 이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미래 선박 연료의 최대 30%를 중유에서 LNG로 전환할 것이라는 예측도 보도됨.

 

LNG의 환경적 우위성

external_image

자료원: 일본 국토교통성(IEA 자료 재인용)

 

  ㅇ 단,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선박은 가격이 기존 선박보다 1.2~1.5배 높고 기존 선박과 시스템이 상이한 부분이 많기 때문에 사실상 새로 배를 건조해야 하며 LNG 연료공급 인프라가 필요한 점이 단점

 

  ㅇ LNG 연료선 보급 현황 및 전망

    - 일본 해사신문에 따르면 2016년 3월 시점에서 LNG 연료선은 전 세계에 77척이 있으며, 건조 예정인 선박을 포함하면 2018년에는 156척으로 증가가 예견됨. 한편 일본 선박기술연구협회는 2020년에 약 1500척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함.

    - 이미 취항한 LNG 연료선은 지정해역이 위치한 노르웨이 인근 유럽과 북미 위주로 운항되나 배출가스 규제 강화 움직임에 따라 환경 부하가 적은 LNG를 사용하려는 움직임이 아시아 지역으로도 확산될 것으로 일본 정부는 전망

    - 선박의 종류 면에서는 기존 페리나 오프쇼어용 예인선 중심에서 컨테이너선, 자동차 운반선 등 대형 선박으로 확대 움직임이 있음.

  

세계 LNG 연료선 보급 현황

external_image

주: 2016년 3월 시점, LNG 운반선 및 내항선은 제외함

 자료원: 일본 해사신문(2017년 2월)

 

□ LNG 선박 보급 확대를 위한 일본 정부의 지원 정책

 

  ㅇ 개발 및 건조비용 보조

    - 일본 국토교통성 해사국은 2009~2015년에 걸쳐 LNG 연료선용 엔진 개발의 1/3, 2013~2015년간 LNG 연료선 건조 비용의 1/2을 지원

    - 그 결과 2015년 8월에는 일본 최초의 LNG 연료 예인선인 사키가케(魁)가 취항했으며, 2016년에는 가와사키 중공업에서 세계 최초로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자동차 운반 선박 2척을 건조, 현재 유럽에서 운항 중

 

일본 최초 LNG 연료 예인선(좌) 및 세계 최초 LNG 자동차 운반 선박(우)

 external_image

  자료원: 일본 국토교통성, 가와사키 중공업 홈페이지

 

  ㅇ LNG 연료 공급 거점 마련 위한 기반 정비

    - 일본 국토교통성 항만국은 2016년부터 '요코하마항 LNG 연료 공급선(LNG 벙커링) 거점 정비 방안 검토회'를 설치하고 대책을 마련, 2020년부터 운항 개시 계획

    - 도쿄만에 있는 LNG 저장 기지에서 전용선으로 LNG를 요코하마항으로 운반, 이 선박에서 LNG 연료선에 연료를 공급하는 방식(Ship to Ship)을 활용할 계획이며,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의 공급을 위해 LNG 수입 원가를 낮추는 대책도 수립 중

     - 참고로 주요 벙커링 거점 및 외항 벙커 세계 점유율은 아래 지도와 같으며, 한국도 부산항과 울산항을 중심으로 LNG 벙커링 시설을 정비할 계획임.

 

주요 벙커링 거점 및 외항 벙커 세계 점유율

 external_image

자료원: 일본 해사신문(계획 단계의 벙커링 거점도 포함)


  ㅇ 또한 일본 국토교통성 지방정비국 소유 작업 선박의 LNG 연료선화를 추진 중

    - 2016년부터 '작업선 LNG 연료화 기술 검토위원회'를 설치·운영 중

 

□ 도요타의 LNG 자동차 운반선 신건조 계획으로 활기 띠는 일본 조선업계

 

  ㅇ 일본 경제신문에 따르면, 도요타 자동차는 환경규제 강화에 대응하기 위해 약 2000억 엔을 투자해 LNG 자동차 운반선 20여 척을 새로 건조할 계획

    - 도요타 자동차는 현재 월 60척 이상의 선박을 통해 자동차를 수출 중인데, 우선 북미 항로를 중심으로 LNG 연료 선박으로 전환할 계획

    - 닛폰유센, 가와사키키센, 토요후지 등 3개 해운회사에서 첫 발주를 3~6척으로 시작, 몇 년 내에 약 20척의 선박 발주 예정

 

도요타 자동차의 LNG 자동차 운반선 발주 계획

 external_image

자료원: 일본 경제신문


  ㅇ 도요타 자동차의 LNG 운반선 주문 계획은 그간 수주 침체에 처해 있던 일본 조선업계에 사업 기회로 작용할 전망으로 미쓰비시 중공업과 이마바리 조선, 재팬 마린 유나이티드, 가와사키 중공업이 수주 대상으로 부상

    - 도요타 자동차는 건조비용 절감을 위해 동일한 조선회사에 일괄 발주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짐.

    - 대량 주문에 대응하기 위해 미쓰비시 중공업과 이마바리 조선은 올해 3월 상선 사업에서 제휴하기로 이미 합의함. 수주 시 미쓰비시 중공업은 엔진·배관 등 선체 설계를, 이마바리 조선은 건조를 담당할 전망

    - 일본 조선업계는 도요타 자동차의 LNG 선박 대량 발주를 비롯한 LNG 선박으로의 전환 움직임이 LNG 선박에 강점을 가진 일본 기업의 선박 수주 점유율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음.

 

□ 시사점

 

  ㅇ 환경 규제 강화로 LNG 선박 수요 확대 전망

    - 선박 배출물질 규제 강화 움직임으로 기존 연료 대비 환경적 부하가 적은 LNG 연료선 및 LNG 공급선의 수요 확대가 기대됨.

 

  ㅇ 일본 조선업계, LNG 선박 수요 확대를 계기로 수주 점유율 확대 노림.

    - 일본 조선업계는 LNG 연료 선박에 있어서는 일본 기업이 한국이나 중국 기업보다 기술적 우위가 있다고 평가하고 있음.

    - 환경 규제 강화로 커져가는 친환경 LNG 선박 시장에서 기술 경쟁력을 무기로 부가가치 제고 및 수주 확대를 노리고 있음.

 

  ㅇ 한국에서도 확대가 예상되는 LNG 선박 시장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음.

    - LNG 연료선은 기존 선박 대비 가격이 1.2~1.5배 높은 것이 단점이므로, 건조 비용을 낮추면서도 기술력을 높이려는 노력으로 친환경 선박 수주 확대를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음.

 

 

자료원: 일본 국토교통성, 일본 경제신문, 일본 해사신문, KOTRA 오사카 무역관 자료 종합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일본 식품업계의 대세, 주목받는 협동로봇(2) 일본 2017-09-01
2 중국 금융업의 새로운 트렌드, AI+금융 중국 2017-08-04
3 일본 식품업계의 대세, 주목받는 협동로봇(1) 일본 2017-08-14
4 현지 언론이 보도하는 한-이 FTA 수혜품목 이스라엘 2017-09-05
5 스리랑카 틈새시장, 온도조절장치 스리랑카 2017-09-02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