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국가·지역정보

DOWN
주요 경제지표 더보기
최근 5년 경제지표(경제성장률, 명목GDP, 1인당 GDP, 정부부채, 물가상승률, 실업률, 수출액, 수입액, 무역수지, 외환 보유고, 이자율, 환율)를 조회 할 수 있는 표 입니다.
경제지표 2016 2017 2018 2019 2020
경제성장률 (%) 3.4 4.2 4.2 2.3 -6.1
명목GDP (십억$) 413.5 456.5 506.4 544.2 501.9
1인당 GDP (PPP, $) 16,782.1 17,423 18,095.7 18,453.5 17,286.9
1인당 명목 GDP ($) 5,995.2 6,596.2 7,293.9 7,815.4 7,190.4
정부부채 (% of GDP) 41.7 41.8 42 41 49.6
물가상승률 (%) 0.19 0.67 1.07 0.71 -0.85
실업률 (%) 1 1.2 1.1 1 2
수출액 (백만$) 213,660.25 235,930.74 250,733.98 245,469.66 229,207.91
수입액 (백만$) 195,782.78 224,575.68 249,540.83 239,122.14 208,773.09
무역수지 (백만$) 17,877.47 11,355.06 1,193.15 6,347.52 20,434.82
외환 보유고 (백만$) 164,148.44 194,048.43 197,030.47 214,573.24 228,937.35
이자율 (%) 1.5 1.5 1.75 1.25 0.5
환율 (자국통화) 35.3 33.94 32.31 31.05 32.04

<자료원 : IMF, Global Trade Atlas(수출, 수입), 태국 중앙은행>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일반-경제지표]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경제 동향 더보기

1) 2018년

2018년 태국 경제 성장률은 지난 6년 내 최고치인 4.2%를 기록했다.

2018년 중 실업자수가 전년 대비 5만 명 감소하는 등 고용이 개선(실업률 1.1%)되고, 경기가 회복세로 전환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인플레이션과 금리는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어 민간 소비가 전년 대비 4.6% 상승하여 5년 내 최고치를 기록했다. 민간 투자는 주거용 건물을 중심으로 민간 건설 투자가 증가하고 수송 장비 구입이 증가하면서 3.9% 증가하여 전년도 2.9% 상승 대비 회복세를 나타냈다. 공공투자는 배정예산 감축 등으로 예상에 못 미쳤으나 국영기업을 중심으로 공공 투자가 지속되어 3.3% 상승하였다.

2018년 수출입은 세계경제 회복에 따른 주요 수출 대상국과의 교역증가, 수출입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교역액이 최초로 5,000억 달러를 돌파하였고, 수출은 역대 1위, 수입은 2012년에 이어 역대 2위를 기록했다.

또한 인플레이션은 1.1%로 안정적 수준으로 유지되었으며, 관광업 호황이 지속되어 관광수입(3조 밧) 등 서비스 수지 개선으로 GDP 대비 경상수지 비중은 7.4%를 기록했다.

2018년 12월 태국 중앙은행 통화정책위원회는 2015년 4월 이후 처음으로 정책금리를 1.50%에 1.75%로 0.25%p 인상했다. 이러한 정책금리 인상은 금융 리스크를 완화시키고 향후 추가 인상의 여지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2) 2019년

2019년 태국 경제성장률은 2.4%를 달성하여 2018년의 4.2% 대비 1.8%p 하락했다. 2019년 태국 경제성장률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수출 감소와 공공투자 감소가 지적되는 가운데 내수 수요 감소, 2020년 회계연도 예산 승인지연, 가뭄 등도 경제성장률 하락 요인에 해당한다. 그러나 관광업은 2019년에도 3,980만 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면서 호황이 계속되어 전년 대비 4.2% 증가하는 등 서비스수지 개선을 통해 태국 경제의 주요 성장 동력으로 작동했다. 2019년 외국인 관광수입은 1.93조 밧에 달했다.

2019년 태국의 총 투자(총고정자본형성)는 2.2%로 전년도의 3.8% 대비 1.6%p 하락하였는데 이는 특히 공공투자가 2019년 3월 총선 이후 신정부 출범이 늦어지고 회계예산 승인이 지연되면서 저조(0.2%)했기 때문이다. 한편, 민간투자는 주거용 건물 및 호텔 등 민간 건설 투자 증가 및 수송 장비 구입이 증가세를 유지하면서 2.8% 성장했다.

소비 관련, 태국 정부는 2019년 3분기부터 이머니(e-money)를 통한 현금지급 등을 통해 소비를 유도해 왔으며, 민간 소비는 고용 개선과 낮은 인플레이션, 저금리 기조 유지로 인하여 2018년에 이어 4%대의 성장률을 기록했다(4.5%).

2019년 농업부문은 1, 3분기 중 기후 조건이 양호했으나, 2,4분기 중 가뭄으로 농작물 생산이 하락하면서 0.1% 성장했다. 제조업은 자동차, 설탕, 직물 생산 등을 비롯하여 전반적으로 3, 4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세를 나타내며 연간 성장률이 -0.7%를 기록했다.

2019년 교역은 전 세계 보호무역주의 기조 확산과 주요 교역 대상국들의 경기 둔화 영향으로 수출과 수입이 모두 감소했다.

2019년 경상수지는 GDP의 6.8% 수준인 379억 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는데 이는 무역수지 흑자 지속과 관광객 증가에 따른 서비스 수지 증가에 기인했다.

3) 2020년

2021년 2월 15일 태국 경제 씽크탱크인 국가경제사회개발위원회(NESDC; Office of the National Economic and Social Development Council)는 2020년 태국 경제 성장률을 -6.1%로 발표했다. 이는 1998년 외환위기 당시 -7.6%를 기록한 이후 20여 년만의 최저치로 무역과 관광산업 의존도가 높은 태국이 코로나19로 인해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이다.

민간 소비지출은 2분기와 3분기 중 코로나19 확산 및 정부 제재 조치 등의 영향으로 크게 감소하면서 연간 1.0% 하락했다. 민간 투자는 기계 및 설비 투자 감소(-10.0%) 및 건설 투자 감소(-2.2%) 등의 영향으로 8.4% 감소했다.

FOB 기준 2020년 태국의 수출은 전년대비 6.6% 하락한 2267억 달러를 기록했다. 농수산물 수출이 1.2% 감소한 가운데 지난 30여 년간 1~2위 자리를 지켜오던 태국의 쌀 수출은 4위에 그쳤다. 그러나 과일, 동물사료, 고무제품 등의 수출은 크게 증가했다. 제조업 분야 수출은 8.7% 감소했는데 특히 차량, 석유제품 등의 수출이 크게 감소한 반면 전자레인지, 금 등의 수출은 큰 폭 증가했다. 한편, 2020년 태국 수입은 전년대비 13.5% 감소한 1869억 달러를 기록했다. 용도별로 자본재(-12.0%) 수입이 가장 크게 감소했고 이어서 원자재 및 중간재(-11.6%), 소비재(-8.2%) 수입도 모두 감소했다.

생산 측면에서 2020년 농업생산은 전년대비 3.4% 감소했으나 농업가격지수는 6.0% 상승했다. 2019년 0.7% 하락했던 제조업 생산은 2020년 자동차 등 일부 생산시설이 조업 중단을 겪는 등 5.7% 감소하면서 하락세가 심화됐다. 2020년 평균 제조업생산지수(MPI)는 8.8% 하락했으며, 평균 생산가동률은 61.2%를 기록했다. 한편 숙박업 및 음식 서비스업 생산은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 관광객 급감의 영향으로 36.6% 감소했다. 2020년 태국 입국 외국인 관광객 수는 전년대비 83.2% 감소한 670만 명에 불과했으며, 이마저도 대부분이 코로나19가 본격 확산되기 전인 1분기 중 유치한 숫자이다.

경상수지는 165억 달러로 전년도 382억 달러 대비 절반 이상 줄어들면서 GDP 대비 비중이 2019년 7.0%에서 3.3%로 감소했다. 인플레이션은 유가하락 및 정부 공공요금 삭감 등의 조치로 인해 0.8% 감소했으며, 연간 실업률은 1.7%로 지난 10개년 최고치를 기록했다.

4) 2021년 1분기

2021년 1분기 태국 경제성장률은 -2.6%를 기록하여 전분기(2020년 4분기) -4.2% 대비 다소 개선되었다.

민간 소비지출은 전년 동기 대비 0.5% 감소하였는데 반내구재 소비가 10.8% 감소하였으나 비내구재 소비는 2.5% 상승하였다. 정부 지출은 2.1% 상승하였으며 정부 예산 집행률은 총 예산의 20.0%로 전분기의 32.8%, 전년 동기 28.2% 대비 낮은 수준에 머물렀다.

총 투자는 7.3% 상승한 가운데 민간 투자는 주로 기계설비 투자 확대에 힘입어 5개월만에 확장세로 돌아서며 3.0% 상승했다. 공공투자는 19.6%로 크게 증가했다.

2021년 1분기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한 640억 달러를 기록하며 4분기만에 성장했다. 이는 세계경제 회복과 글로벌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결과이다. 1분기 주요 수출 증가 품목은 타피오카(72.5%), 고무제품(53.1%), 픽업트럭(44.8%), 석유화학 제품(23.8%), 자동차 및 부품(17.7%), 기계류(17.3%) 등이다. 한편, 수출은 9.5% 증가한 566억 달러를 기록했다.

생산 측면에서 제조업과 건설업이 성장세로 돌아섰고, 농업, IT, 금융 분야는 확장세가 지속되었다. 1분기 평균 제조업 분야 생산가동률은 67.07%로 전분기(63.77%), 전년 동기(64.94%) 대비 모두 증가했다. 그러나 숙박업 및 요식업은 각각 35.0%, 35.2% 감소했다. 이는 외국인 관광객 수가 전년 동기 대비 99.7% 감소한 것에 기인한 바가 크다.

한편, 2021년 1분기 실업률은 2.0%를 기록해 상승세를 나타냈으며, 헤드라인 인플레이션율은 -0.5%, 경상수지는 26억 달러 적자로 국가 GDP의 1.9% 비중을 차지했다.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일반-경제지표]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경제전망 더보기

연초 2021년 태국 경제는 2020년 팬데믹으로 하락했던 기저효과와  내수 회복, 글로벌 교역조건 개선, 정부의 경기부양책 시행 지속 등으로 약 3.5~4.5%의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었다. 하지만 2020년 12월 중순 태국 내 코로나19 2차유행이 발생했고 2021년 4월 초 3차 유행이 시작된 이래 2021년 5월 말까지 일일  1천명~3천명 수준의 신규 확진자 발생이 지속되고 있다. 이로 인하여 국내외 주요기관들이 모두 2021년 태국경제전망을 0~2%대 수준으로 하향 조정하였다.

국내외 주요기관에서 발표한 2021년 태국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아래와 같다.

    - IMF: 2.6%(2021년 4월)
    - 국가경제사회개발위원회: 1.5~2.5%(2021년 5월)
    - 태국 중앙은행: 1~2%(2021년 5월)
    - 태국 재정정책실: 2.3%(2021년 4월)
    - 태국 상공 대학교: 0~2%

태국국가경제사회개발위원회(NESDC)는 2월 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5~3.5%로 발표했으나 5월 발표에서는 1.5~2.5%로 하향 조정했다. NESDC는 2021년 수출 성장률이 10.3%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는 가운데, 민간 소비 및 지출 1.6%, 민간 투자 4.3%, 공공 투자 9.3%의 성장을 전망했다. 한편, 헤드라인 인플레이션율은 1.0~2.0%에 머무르고, 경상수지는 GDP의 0.7%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일반-경제지표]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최종수정 : 2021-05-27 13:17: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