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국가·지역정보

DOWN
대한 수입규제 현황 더보기

반덤핑/상계관세/세이프카드/수입쿼터

없음

수입금지품목

뉴질랜드 관세청은 관세 및 소비세법(Customs and Excise Act 1996) 및 각 정부기관의 법률적 기준에 의거해, 관련기관의 허가 없이는 아래 품목의 반입을 금지하고 있다.

  ㅇ Agricultural items and foods,
    - 검역법, 식품법에 의해 허가받지 않은 품목 반입 제한 및 금지
    - 관련기관 : 1차 산업부

  ㅇ Antarctic toothfish and Patagonian toothfish
    - 국제협약에 의해 반입금지
    - 관련기관 : 1차 산업부

  ㅇ Anthrax prevention – importing brushes that contain animal hair or bristle
    - 미승인 품목 반입 제한
    - 관련기관 : 1차 산업부

  ㅇ Chemical Weapons and chemicals that may be used in the manufacture of chemical weapons
    - 국제협약 및 화학무기법에 의해 반입금지
    - 관련기관 : 외교통상부

  ㅇ Chewing tobacco
    - 금연환경법에 의해 반입금지
    - 관련기관 : 보건부

  ㅇ Cloned or hybrid human embryos
    - 인간보조생식기술법에 의해 인간복제 배아 반입금지
    - 관련기관 : 보건부

  ㅇ Controlled drugs and utensils
    - 약품남용법에 의한 미승인 약품 및 기구 반입제한
    - 관련기관 : 보건부

  ㅇ Dog tracking devices
    - 주파수간섭 가능성 이유로 개 추적장치 반입금지
    - 관련기관 : 기업혁신고용부

  ㅇ Dogs
    - 개관리법에 의한 일부 품종의 개 반입제한
    - 관련기관 : 내무부

  ㅇ Endangered Species
    - 희귀동물군거래법에 의한 멸종 위기의 동물군 반입금지
    - 관련기관 : 보존부

  ㅇ Explosives, including fireworks
    - 위험물질관리법에 의해 반입금지
    - 관련기관 : 환경보호청

  ㅇ False or misleading goods
    - 공정거래법에 의해 표기사항 오류제품 반입금지
    - 관련기관 : 소비자보호부

  ㅇ Hazardous substances
    - 위험물질관리법에 의해 반입금지
    - 관련기관 : 환경보호청

  ㅇ Hazardous wastes
    - 수출입(제한) 금지명령에 의해 위험폐기물 반입금지
    - 관련기관 : 환경보호청

  ㅇ Laser Pointer(High Power)
    - 휴대용 고출력의 레이저포인터 반입금지
    - 관련기관 : 보건부

  ㅇ Marine mammals such as seals, whales, dolphins, porpoises
    - 해양포유류보호법에 의해 반입금지
    - 관련기관 : 보존부

  ㅇ Money
    - 허가받지 않은 1만 뉴질랜드달러 이상의 현금 반입 제한
    - 관련기관 : 경찰청

  ㅇ Motor vehicles with inaccurate odometers
    - 주행기록 조작된 자동차 반입금지
    - 관련기관 : 소비자보호부

  ㅇ Objectionable material
    - 음란, 폭력성이 있는 영상물, 출판물 반입금지
    - 관련기관 : 관세청

  ㅇ Ozone depleting substances and goods containing these substances
    - 오존층보호법에 의해 오존층 파괴 가능성 있는 물질 반입금지
    - 관련기관 : 환경보호청

  ㅇ Persistent organic pollutants
    - 스톡홀름 협약 및 위험물질관리법에 의해 잔류성 유기오염물질 반입금지
    - 관련기관 : 환경보호청

  ㅇ Polychlorinated biphenyls (PCBs), children's crayons, finger paints, and watercolour paints
    - 위험물질관리법에 의해 독성물질 반입금지
    - 관련기관 : 환경보호청

  ㅇ Prescription medicines
    - 의약법에 의해 처방의약품의 반입제한
    - 관련기관 : 보건부

  ㅇ Radio jamming equipment
    - 미허가 주파수방해장치 반입금지
    - 관련기관 : 경제개발부

  ㅇ Radioactive materials
    - 방사선보호법에 의해 허가 받지 않은 방사선물질 반입금지
    - 관련기관 : 국립방사선연구원, 보건부

  ㅇ Southern bluefin tuna
    - 남방 참다랑어 보존 협약에 의거 반입금지
    - 관련기관 : 1차 산업부

  ㅇ Trout and trout products
    - 송어반입금지명령에 의해 10kg 미만의 비매용을 제외한 송어 및 관련 제품 반입금지
    - 관련기관 : 보존부

  ㅇ Tyres
    - 뉴질랜드 규격에 미달하거나 제품 표기가 지워진 타이어 반입금지
    - 관련기관 : 경제개발부

  ㅇ UN sanctions
    - 유엔제재조치를 받은 품목 반입금지
    - 관련기관 : 외교통상부

  ㅇ Unsafe goods
    - 뉴질랜드 규격 검정을 받지 않은 안전사고가능성이 있는 제품 반입금지
    - 관련기관 : 소비자보호부

  ㅇ Weaponry
    - 미허가 무기류 반입금지
    - 관련기관 : 경찰청

(자료원: 뉴질랜드 관세청, 2019년 2월 확인 가능 최신 자료)

공공누리 4유형

국가정보[무역-수입규제 및 관세(대한 수입규제 현황)] 항목은 "공공누리 4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비관세장벽 더보기

인증제도

1) HACCP 기반 RMP(Risk Management Programme), FSP(Food Safety Programme)

  ㅇ 인증마크 및 인증대상품목
    - RMP 인증은 동물성 식품제조 및 유통, 수출업종을 대상으로 한다. FSP 인증은 비동물성 식품 제조 또는 식품 내수유통, 식품 수입을 대상으로 하며, 식품 제조업에만 강제규정이 적용된다. 별도의 마크는 없으며 인증 여부는 1차산업부에서 확인 가능하다.

  ㅇ 인증담당기관 및 도입 시기
    - RMP와 FSP는 각각 2000년, 1996년에 도입됐으며 1차산업부에서 인증을 담당한다.

  ㅇ 인증 발급절차/소요기간/비용
    - 절차: HACCP 기반의 RMP, FSP 시스템 구비 → 1차산업부에 신청 → 1차산업부 감사 → 1차산업부 승인 및 인증 → 1차산업부의 주기적인 감사
    - 소요기간: 6개월 이내
    - 비용: 시스템 구비에 5,000~10,000뉴질랜드달러 소요, 그 외에 주기적인 MPI 감사에 따른 비용이 청구됨.

  ㅇ 미이행 시 제재사항 및 우리나라 업체 유의사항
    - 해당 인증 없이는 식품 제조가 불가능하다. 해당 인증은 1차산업부의 주기적인 감사를 받게 되며, 문제 발생 시 사업정지 등의 제재조치가 취해질 수 있다. 식품 수입 및 유통에 관한 FSP의 경우, 임의 규정이기는 하나 현지 주요 대형마트 납품 시 해당 인증을 필수로 요구한다.

2) Medsafe(New Zealand Medicines and Medical Devices Safety Authority)

  ㅇ 인증마크 및 인증 대상품목
    - 의약품 및 의료기기에 대해서는 의약품 법(the Medicines Act 1981) 및 의약품 오남용방지 법(the Misuse of drugs Act 1975) 등을 통해 규제한다. 별도의 마크는 없으며 인증 여부는 보건부(Ministry of Health) 산하 Medsafe에서 확인 가능하다.

  ㅇ 인증담당기관 및 도입 시기
    - 의약품 및 의료기기와 관련된 법의 집행은 Medsafe가 담당한다. 안전 표준을 인증받지 않아도 다른 나라의 인증을 그대로 인정하는 경우도 있는데 호주를 비롯해 유럽(EU), 싱가포르, APEC 회원국의 제품이 이에 해당한다. 그러나 이러한 경우는 특정 품목이나 사항에 대해서만 적용되며, 해당되지 않는 품목과 자국의 개별법에서 요구하는 안전 표준도 있음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의료기기 수입에 대해 사전허가제를 채택하지 않고 등록제를 채택한다. 즉, 수입상은 수입품 유통 30일 전에 메드세이프의 WAND(Web Assisted Notification of Devices)에 등록하면 된다.

  ㅇ 인증 발급절차/소요기간/비용
    - 절차: Medsafe에 신청 → 적합성 검사 → 승인
    - 소요기간: 평균적으로 12~24개월 정도 소요
    - 비용: 품목에 따라 30,000~80,000뉴질랜드달러 소요

  ㅇ 미이행 시 제재사항 및 우리나라 업체 유의사항
    - 강제인증으로 미인증 시 제조, 수입, 유통이 불가능하다. 미백 치약, 주름개선 화장품 등과 같은 기능성 제품의 경우 의약품으로 취급돼 Medsafe 인증이 필수이니 사전이 이 부분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3) WaterMark Certification Scheme

  ㅇ 인증마크 및 인증대상품목
    - 상수시설에 사용되는 파이프, 수도꼭지 제품은 호주의 Watermark 인증을 받도록 규제하고 있다.

  ㅇ 인증담당기관 및 도입 시기
    - 상수 시설 제품의 인증 집행과 관련해 뉴질랜드는 호주 인증을 인정하고 있으며, 제품의 테스트와 인증 발급을 호주의 Sai Global이 담당하고 있다.

  ㅇ 인증 발급절차/소요기간/비용
    - 절차: Sai Global에 신청 → 적합성 검사 → 승인
    - 소요기간: 평균적으로 약 12~24개월 정도 소요
    - 비용: 품목에 따라 3,000~10,000뉴질랜드달러 소요되며 인증 발급 후 연간 갱신비용이 추가로 발생

  ㅇ 미이행 시 제재사항 및 우리나라 업체 유의사항
    - 상수도와 관련된 제품은 강제인증으로 미인증 시 제조, 수입 및 유통이 불가능하다.

TBT

뉴질랜드의 주요 비관세 장벽으로는 무역기술장벽(TBT: Technical Barrier to Trade)을 들 수 있는데, TBT는 기술규정, 표준 및 적합성 평가 절차 등 국가 간의 교역에 불필요한 장애요인을 형성하는 것을 지칭한다. 뉴질랜드 정부 및 관련 산업 협회는 안전과 보건, 환경 등에 대한 관심이 증대됨에 따라 TBT에 대한 기술장벽이 중요하게 대두되고 있으며 바이어 또한 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

1) 건축자재 인증제도 BRANZ

BRANZ는 목재 소재가 대부분인 뉴질랜드 주택과 건물의 안전 규제를 위한 민간 인증이며 인증 취득에 높은 비용과 장기간이 걸리는 것이 단점이다. 정부 규제와는 별개로 대부분의 건설업계에서 BRANZ만을 인정하고 있어 사실상 해당 인증 없이는 시장진입이 어려운 상황이며, 민간인증임에도 불구하고 건설 및 설계업체가 정부에 건축 승인을 신청할 시에도 대부분 BRANZ 여부로 사용 제품의 안전성을 증명하고 있는 실정이다.

2) 전기 제품 인증 제도 RCM

2013년 3월 1일 자로 기존 전자제품 C-Tick 인증을 대체하였으며 호주, 뉴질랜드에서 사용되고 있다. RCM은 뉴질랜드 정부에서 요구하는 필수인증이 아닌 임의인증제도이나, 제품하자로 문제가 생길 시 수입업자의 면책용으로 사용되며, 인증 미취득 시 현지 제품 유통이 사실상 불가능할 만큼 중요한 인증으로 볼 수 있다. 인증 절차는 호주 정부의 인증기관 (Standards Australia)에서 전자제품 규정 준수 인증 AS 4417을 획득한 후 호주 전기규제 허가청(Electrical Regulatory Authorities Council)에 등록을 마치면 RCM 마크 획득 가능하며 품목에 따라 상이하지만 평균 취득 기간은 약 3~6개월, 평균 취득 소요 비용은 NZ 1.2만 달러 정도로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요된다.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무역-수입규제 및 관세(비관세장벽)]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관세제도 더보기

관세제도 개요

뉴질랜드는 농업, 임업 및 목축업이 주요 산업이며 목재, 소고기 및 낙농제품이 주요 수출품목이다. 이들 1차 산업은 정부 보조 없이도 경쟁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어 이를 바탕으로 자유무역을 지향하며 농산물 및 서비스 등 전 부분의 교역 자유화를 주창한다.

이에 따라 마약류, 무기류, 동식물 같은 수입금지품목 등을 제외하면 수입이 자유롭다. 또한, 자국에서 생산되지 않는 대부분 품목에 대해서는 관세를 부과하지 않고 무관세를 적용하고 있다. 단, 일부 품목에 대해 상대적으로 5~10%대의 관세가 부과되기도 하나, 이 경우에도 WTO 권고에 따라 점진적인 인하를 단행 중이다.

관세율 알아보는 법

뉴질랜드 관세와 관련된 사항은 관세청 사이트(www.customs.govt.nz)에서 파악할 수 있다.

이 관세청 웹사이트를 통한 세율 검색방법은 '웹 초기 화면> Library> The Working Tariff Document' 순으로 접근하고, 해당 품목군 섹션을 찾은 후 HS Code를 검색하면 pdf 파일로 검색이 가능하다.

pdf 파일에서 특혜관세 표기는 AAN, CA, CN, TH, TPA 등의 기호가 나오는데, 각각 호-뉴-아세안 특혜세율, 캐나다 특혜세율, 중국 특혜세율, 태국 특혜세율, 태평양 도서국 특혜세율을 의미한다.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무역-수입규제 및 관세(관세제도)]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최종수정 : 2019-02-26 02:28: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