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국가·지역정보

DOWN
주요 경제지표 더보기
최근 5년 경제지표(경제성장률, 명목GDP, 1인당 GDP, 정부부채, 물가상승률, 실업률, 수출액, 수입액, 무역수지, 외환 보유고, 이자율, 환율)를 조회 할 수 있는 표 입니다.
경제지표 2014 2015 2016 2017 2018
경제성장률 (%) 2.02 3.49 4.22 3.7 2.66
명목GDP (십억$) 199.81 175.77 185.37 201.39 206
1인당 GDP (PPP, $) 35,652.64 36,787.97 37,913.76 39,012.07 40,266.45
정부부채 (% of GDP) 34.23 34.3 33.46 31.7 30.36
물가상승률 (%) 1.22 0.31 0.64 1.85 1.4
실업률 (%) 5.35 5.38 5.1 4.7 4.49
수출액 (백만$) 41,540.77 34,152.31 33,752.91 38,102.3 39,613.08
수입액 (백만$) 42,522.67 36,618.58 35,934.64 40,127.63 43,875.67
무역수지 (백만$) -981.9 -2,466.27 -2,181.73 -2,025.33 -4,262.59
외환 보유고 (백만$) 15,861.07 14,699.8 17,808.38 20,683.74 17,656.59
이자율 (%) 3.5 2.5 1.75 1.75 1.75
환율 (자국통화) 1.21 1.43 1.44 1.41 1.45

<자료원 : IMF>

경제 동향

  ◦ 뉴질랜드의 GDP 실질 성장률은 ‘16년 4.42%에서 ‘17년 3.57%로 다소 하락하였으나 플러스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음.

뉴질랜드의 기업투자 회복, 관광업 성장, 국제 유제품 가격 상승, 도로·철도 등 인프라 건설수요가 플러스 성장을 견인하고 있으며, 안정적인 물가상승률 및 실업률 속에서 플러스 성장은 지속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2017년 노동당 정부에서 발표한 이민법 강화조치로 인해 내수 소비 위축 및 부동산 가계 대출 증가는 가계 구매력을 약화시켜 소비시장 위축으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뉴질랜드 상업은행(ANZ)이 발표한 소비자 신뢰지수(Consumer Confidence Index)는 2018년 9월 117.6 포인트로 여전히 긍정적인 판단이 우세하지만, 2017년 9월(129.9 포인트) 대비 악화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플러스 성장은 지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2016년 수준의 경제 성장은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

경제 전망

  ◦ 2018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2019년 경제 유지될 전망

2019년 GDP 실질 성장률은 전년과 동일한 3%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으며 이민법 강화로 인해 이민자 감소세가 지속되면서 개인 소비가 둔화되는 가운데, 부동산 가격 상승이 소비심리 개선으로 이어지면서 이를 상쇄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뉴질랜드의 기업투자 회복, 관광업 성장, 국제 유제품 가격 상승, 도로·철도 등 인프라 건설수요가 플러스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18년 6월 기준 뉴질랜드 누적 방문 관광객 수는 379만 명을 기록, 2017년 4월 이후부터 지속적으로 최고치를 경신 중에 있어 관광산업의 성장에 따른 뉴질랜드 내수 경제 활성화 효과가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이는 2021년 오클랜드에서 개최될 제36회 아메리카스 컵 시기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이고 있다.

뉴질랜드 정부는 2017년부터 10년 기간 동안 전역에 10만 호 주택을 공급하는 Kiwibuild 프로젝트를 본격화하고 있고 오클랜드 인구 유입 증가로 오클랜드 공항 경전철 건설, 도심 경전철 및 고속도로 확충 프로젝트 등 교통 인프라 건설이 곳곳에서 진행하고 있어 건설 경기 활성화는 2018년에 이어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일반-경제지표]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최종수정 : 2019-02-26 06:27: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