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국가·지역정보

DOWN
주요 경제지표 더보기
최근 5년 경제지표(경제성장률, 명목GDP, 1인당 GDP, 정부부채, 물가상승률, 실업률, 수출액, 수입액, 무역수지, 외환 보유고, 이자율, 환율)를 조회 할 수 있는 표 입니다.
경제지표 2016 2017 2018 2019 2020
경제성장률 (%) -1.23 2.37 1.38 -0.48 -
명목GDP (십억$) 99.94 104.3 108.4 107.91 -
1인당 GDP (PPP, $) 11,182.44 11,490.29 11,759.6 11,742.69 -
1인당 명목 GDP ($) 6,046.3 6,216.61 6,367.59 6,249.39 -
정부부채 (% of GDP) 43.17 44.62 45.78 49.09 -
물가상승률 (%) 1.73 0.42 -0.22 0.38 -
실업률 (%) 5.21 4.62 3.69 4.33 -
수출액 (백만$) 16,797.67 19,122.46 21,606.13 - -
수입액 (백만$) 16,324.2 20,010.01 23,193.05 - -
무역수지 (백만$) 473.47 -887.55 -1,586.92 - -
외환 보유고 (백만$) 3,798.98 1,697.09 1,906.08 1,900.41 1,221.73
이자율 (%) - - - - -
환율 (자국통화) 1 1 1 1 1

<자료원 : IMF>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일반-경제지표]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경제 동향 더보기

원유가 전체 수출의 30% 이상을 차지하는 에콰도르 경제는 2000년대 초반부터 이어진 고유가 시절 10년간 연평균 4% 이상 성장을 기록하였다. 유가가 하락세로 돌아서고 2016년에는 해안지역에 강진까지 겹치면서 에콰도르 경제는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바 있다. 정부는 급격한 달러 유출을 막기 위해 자동차와 휴대폰 수입에 수입쿼터제를 실시하고, 세이프가드로 주요 수입품목의 관세를 45%까지 올리는 조치를 취하기도 하였다.

2017년 집권한 레닌 모레노 정부는 모든 수입제한 조치들을 철폐하고, 에콰도르-EU FTA를 발효시키는 등 무역개방 기조를 취하고 있다. 이전에 소원했던 미국과의 관계개선에 적극 노력하고 있으며 국제통화기금(IMF), 세계은행(WB), 미주개발은행(IDB), 중남미개발은행(CAF)와도 적극적인 협력을 꾸준히 모색하고 있다.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일반-경제지표]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경제전망 더보기

에콰도르는 레닌모레노 대통령 정권 초기부터 누적된 재정적자를 해결하기 위해 IMF의 컨설팅을 지원받으면서, 금융지원을 꾸준히 추진해 왔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2020년 8월 IMF로부터 총 65억 달러를 2022년까지 3년에 걸쳐 지원받는데 합의했고, 금융 지원 이후 정부의 현금 및 신용 지출에 대한 조정, 노동법 개정, 세금 개혁, 정부부처 통폐합, 공무원 축소, 유류보조금 축소, 외화유출세의 단계적 폐지, 공기업 민영화 등 재정 건전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2020년 초부터 코로나19가 에콰도르 경제에 큰 충격을 주고 있으며, IMF는 에콰도르의 2020년 경제성장률을 -11%로 전망하고 있다.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일반-경제지표]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최종수정 : 2020-11-25 01:4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