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국가·지역정보

DOWN
시장 및 소비자 특성 더보기

소비인구

모로코 Higher Planning Commission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인구는 3,596만 명으로 전년대비 약 1.0% 증가가 예상된다. 현지 소비인구에 대한 명확한 자료가 없어 통상 생산에 활발히 참여하는 15세~59세 인구수를 통해 소비인구를 추정해 보면 아래와 같다.

  ㅇ 나이 그룹별 인구 수 및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율 (2018년 기준)
    - 15세 미만: 936만 명 (26.6%)
    - 15세~59세: 2,215만 명 (62.9%)
    - 60세 초과: 369만 명 (10.5%)
    - 전체인구: 3,561만 명 (100%)

  ㅇ 모로코는 한국과 달리 15세~59세 사이의 인구비율이 2,215만 명으로 전체의 62.9%를 차지하는 등 청장년층이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매우 높기에 소비인구의 저변이 넓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증가가 예상된다.
  


     <자료원 : Higher Planning Commission (연령별 인구비율 자료)>

소비 성향

모로코는 자체 제조기반이 취약하여 농수산물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소비재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고 사회 빈부격차가 커서 일부 상류층과 대다수 서민 간 소비 양극화가 뚜렷하다. 상류층은 특히 프랑스 등 유럽에서 유학 및 생활을 한 경우가 많아 자동차, 의류, 가구 등 생활 전반에서 고가의 유럽산 브랜드를 선호한다. 또한 컴퓨터를 비롯하여 의류 등 해외 수입품의 경우, 종류가 다양하지 않으나 가격은 고가여서 해외방문시 직접 구입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반해 국민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서민층의 경우 소득수준(1인당 GDP 약 3,300달러)이 낮고 실업률(공식 약 12%, 비공식 약 30%)이 높기에 제품 선택 시 가격이 최우선적인 고려 요인이 된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품질 수준이 낮은 제품이 많이 유입되며 선택의 폭이 적고 내구성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모로코는 스페인,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국가들과 교역이 큰 비중을 차지하나 수입에 있어서는 중국이 3위를 차지하고 있다는 점에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높은 수입관세 및 유통마진으로 인해 정식 수입절차를 거치지 않은 밀수품이 성행하고 암시장이 발달해 있어 정부차원에서 이를 막기위해 노력이 지속되고 있다.  

한국 상품 이미지

한국과 모로코 간 교역이 상대적으로 적고 동양 관련해서는 아직까지 중국과 일본을 먼저 떠올리는 등 한국에 대한 인지도가 제한적이었으나 최근 현대자동차 SUV, LG전자 가전, 삼성전자 핸드폰 등이 현지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한국에 대한 인지도 및 고급 이미지가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또한 과거에는 K-POP이 일부 10~30대 젊은 여성층에서 인기를 끌었으나 최근 코로나로 인해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넷플릭스 등을 통해 한국 영화, 드라마가 현지에서 빠르게 소개되고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따라 한류가 확산하면서 화장품 등 한국산 소비재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 아직까지는 양국간 FTA 부재, 지리적 원거리 등 많은 제약이 존재하나 최근 현지 쇼핑몰에 한국 커피 프랜차이즈(달콤커피)가 입점하고 한국 화장품 가게가 오픈한 사실은 고무적이라 할 수 있다.        

산업재 관련해서는 하역 및 건설 기계류를 비롯한 다양한 기자재가 수입하고 있는데 한국제품이 중국산에 비해 가격은 높지만 품질은 우수하다는 인식이 현지 바이어들 사이에 널리 퍼져있는 등 한국제품에 대한 신뢰가 잘 형성되어 있다.

공공누리 1유형

국가정보[참고정보-시장특성(시장 및 소비자 특성)] 항목은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최종수정 : 2020-11-22 02:2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