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부품소재

부품소재
뉴스의 제목, 지역, 작성자, 첨부파일, 내용을 알 수 있습니다.
제목 中 TWS 이어폰과 동반성장하는 버튼셀 배터리 시장
작성일 2020-07-06
작성자 이지훈
국가 중국
무역관 하얼빈무역관

- 글로벌 TWS 이어폰 판매 급증으로 버튼셀 대세 -

- 중국 버튼셀 시장에서 세계 각국 브랜드 각축전 -


 

                                        

TWS 이어폰의 글로벌 시장판매 확대로 버튼셀 수요량 급증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TWS 이어폰 제품이 출시되면서 TWS 이어폰 제품은 출하량 기준으로 향후 4년간 25배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TWS(True Wireless Stereo) 이어폰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급증하면서 전통 오디오 메이커부터 휴대폰 브랜드, 소셜 미디어 회사까지 각기 색다른 TWS 이어폰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TWS 시장에서 독주하던 애플(Apple)사의 시장 점유율이 2019년 1분기 53%에서 3분기 45%, 4분기 41%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TWS 시장에서 타 브랜드의 시장 진입이 가속화되고 시장경쟁이 심화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자료: chyxx.com

 

중국의 비즈니스 연구기관인 쳰잔(前瞻)은 글로벌 TWS 이어폰 시장이 출하량 기준으로 2016년 918만 개에서 2020년에 2억3000만 대 이상으로 25배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2016-2020년 글로벌 TWS이어폰 시장 출하량(예상)

(단위: 만 대)

 

자료: 쳰잔연구소(QianZhan.com)

 

TWS 이어폰 시장에 뜨는 버튼 셀

 

TWS 이어폰은 크게 커널형(인이어) 이어폰과 오픈형 이어폰으로 구분되며 전력 밀도와 크기에 있어 버튼셀 배터리가 핀타입 배터리(Pin-type Battery)보다 커널형 이어폰 다지인에 적합하기 때문에 커녈형 이어폰 생산에 많이 사용되고 있다.

 

                                                                    이어폰별 사용 배터리 타입 분류표

                                                                         자료: 52audio.com, JD.com, cbcie.com

 

쳰잔 연구소 분석결과에 따르면 2020년에는 버튼셀 배터리의 TWS 배터리 시장 점유율이 74%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시장 규모는 2020년 45억 위안에서 2021년 75억4000만 위안으로 68%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TWS 이어폰용 버튼셀 시장 규모

 

자료: 쳰잔연구소(QianZhan.com), 리딩(leadingir.com)

 

중국의 급성장하는 TWS 이어폰 시장과 버튼셀 기업

 

중국에서도 TWS 이어폰 판매량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2019년 2분기 중국의 TWS 이어폰 출하량은 4790만 대로 전년 동기 대비 201.2% 성장했고 이는 이어폰 시장 출하량의 66% 수준이고 그 비중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

 

2018-2019 2분기 중국의 TWS 이어폰과 기타 이어폰 시장 출하량 비교

(단위: 백만 대)

 

자료: 쳰잔연구소(QianZhan.com)

 

코로나19로 인해 다소 변수가 있으나 TWS 생산기업이 증가하고 다각화되고 있고 지속적으로 신상품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핸드폰 업체가 TWS 이어폰을 스마트폰의 표준 악세서리 중 하나로 추진하고 있고 아울러 소비자 수요와 니즈에 따라 판매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19년 글로벌 TWS 이어폰 판매량 1억1000만 대 중 중국 시장 판매량은 1700만 대로 글로벌 전체 판매량의 15.5%를 차지했고 2020년 판매량은 2019년 대비 85%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TWS 이어폰 판매량(2018-2020)

(단위: 만 대)

 

자료: iiMedia Research

 

중국 시장에 뜨는 TWS 이어폰별 배터리 사용 및 공급 현황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의 기기에는 버튼셀의 시장 침투율(market penetration)이 90%이고 애플 iOS 운영체제의 기기에는 버튼셀의 시장 침투율(market penetration)이 40%를 육박한다. 지금 중국 시장에서 뜨는 TWS 이어폰의 배터리 타입을 보면 핀 타입보다 버튼 셀이 대세다.


징동(JD.com)에서 핫한 TWS이어폰 모델별 배터리 타입

TWS 이어폰

이어폰 배터리

브랜드

모델

타입

가격(RMB)

제조국

브랜드

타입

제조국

APPLE

Apple

AirPods Pro

커널형

1999

미국

VARTA

버튼셀

독일

Beats

Powerbeats Pro

커널형

1498

미국

VARTA

버튼셀

독일

SONY

WF-1000XM3

커널형

1449

일본

VARTA

버튼셀

독일

APPLE

AirPods

오픈형

1246

미국

LG

핀타입

한국

SAMSUNG

Galaxy Buds+

커널형

899

한국

EVE

버튼셀

중국

JBL

UA FLASH

커널형

799

미국

Great Power

버튼셀

중국

OPPO

Enco W51

커널형

499

중국

Ganfeng

버튼셀

중국

HUAWEI

FreeBuds

커널형

399

중국

VDL

버튼셀

중국

Xiaomi

Air2S

오픈형

399

중국

AEC

핀타입

중국

EDIFIER

LolliPods

오픈형

278

중국

AEC

핀타입

중국

EDIFIER

HECATE GM4

커널형

259

중국

MIC-POWER

버튼셀

중국

Xiaomi

Air2 SE

오픈형

169

중국

VDL

핀타입

중국

자료: chyxx.com, JD.com, 52audio.com

 

OFweek 보고서에 따르면 TWS 이어폰 배터리 헤더 공급체는 Varta , VDL, EVE 등이 있다. Varta는 Bose, AirPods Pro 및 삼성에 공급하고 있었는데 생산능력 부족으로 삼성은 EVE사와 협력하고 있고 VDL사는 중국 고급 TWS 이어폰 배터리 시장을 독점하고 있다.

간펑리튬(GanFenglithium)은 TWS 이어폰 구조에 더욱 적합한 원추형 버튼셀을 생산하고 있으며, JBL 외에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기업과 합작 중에 있다.


2020년 TWS 이어폰 배터리 업체 공급 분포도

국가

업체명

이어폰 브랜드

중국

EVE Energy(億緯鋰能)

삼성

VDL(紫建電子)

HOV, EDIFIER, Huawei, OPPO, 샤오미, 징동

Great Power(鵬輝能源)

JBL, 징동, 샤오미, Huawei, 삼성

간펑리튬(赣鋒鋰業)

JBL등

AEC(國光電子)

Huawei

독일

VARTA(瓦爾塔)

Apple, BOSE

 자료: huaon.com, libattery.ofweek.com


중국의  버튼셀 시장 전망


버튼 셀을 사용하는 TWS 이어폰은 핀 타입을 사용하는 제품보다 배터리 에너지 밀도가 10% 이상 높고 형태상 조립이 편리할 뿐만 아니라 배터리의 길이을 더욱 짧게하는 등 디자인 요소를 강화시켰다. 이런 배경으로 향후 버튼셀이 TWS 이어폰 배터리 시장에서 더욱 많이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에서 TWS 이어폰의 산업사슬은 아직 초기 형성단계에 있어 외국계 배터리 공급업체의 진입에 아주 좋은 시기라 할 수 있다. 또한, 업계 인사의 분석에 따르면 TWS 이어폰 외에도 더 많은 웨어러블과 IoT 디바이스(wearable&IoT devices)도 버튼 셀을 적용할 것으로 예상돼 앞으로 더욱 많은 관심이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자료: chyxx.com,  qianzhan.com, 52audio.com, JD.com, cbcie.com, leadingir.com, iiMedia Research, huaon.com, libattery.ofweek.com, KOTRA 하얼빈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中 TWS 이어폰과 동반성장하는 버튼셀 배터리 시장)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