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스위스, 섬유 및 의류산업 경쟁력
2007-05-14 박은아 스위스 취리히무역관

스위스 섬유 및 의류 산업의 경쟁력

- 혁신적인 제품생산과 Swiss+Cotten 품질인증으로 시장신뢰 유지 -  

 

보고일자 : 2007.5.14.

박은아 취리히무역관

eunahpark@kotra.or.kr

 

 

□ 요약

 

 ○ 2006년 3분기 스위스 섬유 및 의류산업 종사자는 연초 대비 1.2% 감소한 1만6100명이었으나 4분기에는 200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됐음. 국내외를 포함한 스위스 섬유 및 의류산업 종사자는 2005년에 9만4300명으로 2004년 대비 6.5% 증가했으며, 2006년에는 11만 명으로 증가해 스위스에서 5위 도시인 로잔의 인구수와 동일해짐.

 

 ○ 2006년 스위스 경기 활성화는 산업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어 섬유 및 의류산업의 매출도 4.6% 증가한 41억3000스위스 프랑을 기록했고, 수출과 수입 모두 각각 4.9%, 5.7%의 성장세를 보여줌.

 

 ○ 스위스 섬유 및 의류산업의 성공 컨셉은 관련 업계의 창조적이고 혁신적인 제품생산 노력과 더불어 지속적인 품질관리를 통한 “made in Swiss”라는 품질보증수표이며, 시장 트렌드를 읽고 발 빠른 대응으로 경쟁사보다 앞서가는 전략으로 과다한 판매가격 인하압박과 값싼 임금 국가로부터 치열한 가격경쟁 등 시장 여건이 불리함에도 시장에서 선전할 수 있었음.

 

□ 2006년 스위스 섬유 및 의류산업 결산

 

 ○ 2006년 스위스 섬유 및 의류산업은 매출 41억3000만 스위스 프랑을 기록, 전년대비 4.6% 성장세를 보임. 섬유분야의 매출은 2.5% 증가한 21억5000만 프랑을 기록했으며, 의류분야에서는 매출은 6.9%로 증가한 19억8000만 스위스 프랑을 기록함.

 

 ○ 전체 수출은 42억 스위스 프랑 규모로 전년대비 4.9% 증가했으며, 섬유분야에서는 2.9% 증가한 20억9000만 스위스 프랑, 의류분야는 7.5% 증가한 21억 스위스 프랑이 수출됨. 주요 수출대상국으로 섬유는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오스트리아 및 미국이며, 의류분야는 독일, 미국, 이탈리아, 일본, 프랑스 및 영국임. 
 

 ○ 전체 수입도 전년 대비 5.7% 증가한 82억 스위스 프랑을 기록했으며, 이 중 섬유는 6.6% 증가한 23억 스위스 프랑, 의류는 5.3% 증가한 58억6000스위스 프랑을 기록함. 최대 공급국가로는 섬유 및 의류분야 모두 독일이며, 섬유의 주요 공급 국가 중 중국이 20.1%의 성장세를 보이면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음. 
 

스위스 섬유 및 의류산업 매출과 수출입현황

                                                                                                         (단위 : S.Fr.백만, %)

구분

2005

2006

국가

2005

2006

증감

국가

2005

2006

증감

1

독일

342.9

374.2

+9.1

독일

1,631.8

1,789.7

+9.7

2

미국

321.3

270.6

+15.3

이탈리아

1,359.4

1,440.3

+6.0

3

이탈리아

179.5

204.0

+13.6

중국

582.0

568.8

-2.3

4

일본

146.5

143.4

-2.1

프랑스

472.0

478.9

+1.5

5

프랑스

110.7

106.5

-3.8

인도

129.1

143.6

+11.2

6

영국

106.9

104.3

-2.4

터키

148.8

139.7

-6.1

7

홍콩

82.5

88.8

+7.6

오스트리아

145.6

133.9

-8.0

8

스페인

73.6

72.5

-1.5

네덜란드

111.9

121.2

+8.3

9

중국

50.1

64.5

+28.7

스페인

118.8

113.7

-4.3

10

러시아

33.1

44.8

+35.3

방글라데시

75.0

97.3

+29.7

 

전체

1,955.7

2,101.8

+7.5

전체

5,565.5

5,859.8

+5.3

       자료원 : 스위스섬유 및 의류협회, 스위스연방관세청   
 

□ 스위스 대표 틈새시장 플레이어

 

 ○ 스위스 섬유 및 의류산업의 대표 플레이어는 품질을 바탕으로 브랜드화, 특수산업용 섬유제조 및 고급화로 틈새시장을 공략해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음.
 

 ○ 대표섬유제조기업으로는 천막 등에 사용되는 산업용 섬유를 제조하는 Tenta AG, 고성능 바닥제를 제조하는 Tisca Tiara, 부엌용 섬유를 제조하는 Meyer-Mayor AG와 미세 그물원단을 제조하는 Greuter-Jersey AG가 있음.
 

 ○ 의류 분야의 스위스 대표 기업은 고급화 및 브랜드화로 성공한 속옷 전문기업 Calida Holdings AG와 남녀 기성복을 제조하는 Strellson Ag가 있음.

 

□ 스위스 섬유 및 의류산업의 애로사항 및 이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

 

 ○ 스위스기업의 해외시장 진입을 어렵게 만드는 요인 중 하나는 높은 관세율과 원산지규정으로 스위스 섬유 및 의류협회는 정부에 주요 교역국가와 자유무역협정체결을 적극 촉구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유럽연합국가로부터의 차별적 대우 및 경쟁에서 불리한 입지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음.

 

 ○ 품질인증 마크의 역사는 30년이 넘었으나 2006년 마크의 디자인 및 내용을 변경해 스위스 제품에 대한 품질인증 마크인 Swiss+Cotten을 도입, 국내외에서 보호 받고 있는 품질인증마크는 고품질 Premium 면을 소재로 스위스에서 생산 가공된 제품에만 부여됨.

 

 ○ 또 다른 부정적 요인은 산업용 전기요금으로 이 협회는 새로운 전기공급법이 전기수요가 많은 제조업을 고려하지 않아서 전기수요가 많은 제조업은 비용 때문에 불리한 입장에 처하게 됐다고 주장함. 자국 내에서 생산되는 재생에너지는 보조금지급으로 더 비싸졌으며, 해외 수입 전기 가격도 지속적으로 오르는 추세로 비용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어, 업계는 국제적으로 경쟁력 있는 가격에 전기를 공급 받을 수 있도록 대안 마련을 정부에 요구함. 
 

□ 시사점

 

 ○ 인도, 중국, 방글라데시 등 저임금국가에서 생산되는 제품의 범람으로 선진국의 섬유 및 의류산업이 낙관에 봉착했음에도 불구하고, 스위스 섬유 및 의류산업이 건실하게 성장할 수 있는 것은 스위스 제품이라면 믿고 구매할 수 있는 소비자의 신뢰와 이를 뒷받침해 줄 수 있는 'Swiss+Cotten'이라는 품질보증인증마크 도입이라고 볼 수 있음. 또한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값싼 제품, 대체 불가능한 제품 생산과 틈새시장공략도 스위스 섬유 및 의류산업의 경쟁력임.

 

 ○ 우리기업도 꾸준한 연구개발과 신제품 출시 등으로 틈새시장을 공략해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선점하는 것도 중요하며, 더 나아가 우리의 섬유 및 의류산업 전체를 브랜드화하고 세계가 인정할 수 있는 제품품질인증 마크도입을 통해 소비자의 믿음과 신뢰를 쌓아 갈 수 있기를 기대함.

 

 

자료원 : Handelszeitung, 스위스연방통계청, 스위스섬유 및 의류협회 보도자료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스위스, 섬유 및 의류산업 경쟁력)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스위스 의류시장, 저가・다양한 디자인으로 호황기 누려 스위스 2008-04-24
2 베트남, 아세안 및 중국산 제품 관세인하 2007-05-14
3 中, 1분기 통화정책보고서 발표 중국 2007-05-14
4 상하이 FDI 3차 산업에 몰린다 중국 2007-05-12
5 이란, 최대 수입품은 '휘발유' 이란 2007-05-14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