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폴란드의 퍼스널 케어 제품 시장, 빠른 속도로 확대
2007-03-01 폴란드 바르샤바무역관 김삼식

폴란드의 퍼스널 케어 제품 시장, 빠른 속도로 확대
- 한국산 진출 확대를 위해서는 브랜드 인지도 제고가 급선무 -

 

보고일자 : 2007.3.1

김삼식 바르샤바무역관

sk7192@kotra.or.kr

 

 

□ 시장동향 및 전망

 

 ㅇ 현지 전문가들에 따르면, 스킨케어, 헤어케어, 썬스크린 및 향수 등을 망라하는 ‘퍼스널 케어’ 제품(personal-care products) 시장은 연간 80억 PLN(약 25억 8000만 달러)에 달하는데 최근 시장은 역동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음.

 

 ㅇ 향후 전망도 밝은데 전문가들은 폴란드 퍼스널케어 제품 시장이 오는 2010년까지 매년 적어도 4%에서 8%까지 성장할 것이라고 보고 있음. 현재 가장 빠른 성장을 보이는 부문은 헤어 및 스킨케어 제품이며 시장규모는 연간 15억 PLN(약 4억 8300만 달러) 정도로 추산됨.

  - 현지 조사기관의 한 애널리스트는 앞으로 금액 측면의 신장률이 물량 증가율보다 높을 것이란 의견 피력

 

 ㅇ 퍼스널 케어 시장의 빠른 성장을 이끄는 요인은 다음과 같음(현지 업체 등 전문가 의견).

  - 시장잠재력 보유 : 폴란드 퍼스널케어 시장은 프랑스의 1/4에 불과, 성장 여지 충분

  - 최근 경기호조이며, 실업률 하락과 임금 상승 경향에 따른 개인 가처분 소득 증대

  - 폴란드 정부(재무부), 2006년 12월 1일부로 퍼스널 케어 제품에 부과되는 10%의 특소세(excise tax) 폐지

  - 러시아, 우크라이나, 벨로루시, 리투아니아 등 동쪽시장으로 수출 확대 등

 

 ㅇ 폴란드 퍼스널 케어 시장의 현 상황과 구조에 대해 간략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음.

  - 탄탄한 현지 제조 기반 : 현재 폴란드에는 500개 이상의 퍼스널 케어 생산업체가 활동 중임. 일부 대기업을 제외하면, 대부분 중소규모의 기업임(상장회사는 2개사).

  - 이에 따라 전체시장의 55~70%를 현지 생산업체들이 차지하고 있음 : 체제 전환 이전 폴란드는 공산주의 블록 내에서 퍼스널 케어 제품의 주된 공급국이었던 전통

  - 반면, 500개 이상 업체 난립에 따라 폴란드 시장은 매우 분화돼 있는바, 업체 간 통합 및 합병이 불가피하다는 예상도 대두

 

 

□ 수입동향 분석

 

 ㅇ 최근 시장 확장과 수요 증가에 힘입어 폴란드의 퍼스널 케어 제품 수입도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음. 향수류, 메이크업·기초화장품, 헤어케어 제품 등을 망라한 화장품류의 수입은 2006년 4억 달러를 가볍게 돌파했고 전년보다 20% 이상 신장됐음.

 

최근 퍼스널 케어제품(화장품류) 수입동향

                                                                                                                     (단위 : US$ 1000, %)

HS

품 목

2004년

2005년

2006년 1~11월

금액

증감률

1

총수입

202,525

210,909

241,853

22.6

2

독일

99,835

82,175

79,626

3.0

3

프랑스

45,938

53,044

58,391

18.5

4

이탈리아

16,937

16,337

27,181

79.5

5

영국

11,363

18,284

21,147

22.5

6

아일랜드

2,907

6,222

9,754

67.6

-

한국

99

51

133

173.9

 

 

□ 현지 잘 나가는 기업의 전략과 한국산 진출방안

 

ㅇ 현지 퍼스널 케어 시장에서 잘 나가는 기업이 추진하는 전략을 살펴보면 시장진출과 관련해 도움이 될 것임. Kolastyna Group은 현재 바르샤바증시 상장 절차를 밟고 있는데 완료 시 폴란드 관련업계에서 2호 상장업체가 됨.

  - 폴란드 헤어 및 스킨케어 시장에서 점유율은 약 5.2%

  - 또한 sun-care(썬스크린 등) 제품의 최대 제조업체이며 향수류도 생산 중

  - 2006년 매출액 약 2900만 달러, 이익 약 250만 달러

  - 기업의 강점은 노하우와 경험, 강력한 시장지위이며, 약점은 내수시장에서 경쟁 격화, 재무적으로 우월한 외국 경쟁업체 진입 등

 

ㅇ Kolastyna는 “폴란드의 로레알(L’Oreal)”을 지향

  - 로레알은 많은 브랜드를 활용 : Mr. Grzegorzewski(Kolastyna CEO)는 이를 따라 폴란드 내 유서 깊은 브랜드 Miraculum에 대한 최대지분 매수 추진 중(Kolastyna는 현재 Pani Walewska, Brutal 등 3개 브랜드 보유)

  - 기업공개(IPO)를 통해 조달한 자금을 마케팅, 신규 실험실 건립, 신규 브랜드 구축 또는 기존 브랜드 인수 등에 활용한다는 복안

  - 또한, 주변국 시장으로 수출을 확대한다는 전략 : 동쪽 러시아, 우크라이나, 벨라루시, 리투아니아 등이 주력시장이며, 앞으로는 썬스크린 제품 등을 가지고 지중해 쪽 시장을 개척하는데 주력할 계획

 

ㅇ 우리나라 일부 기업들이 폴란드 시장으로 진출을 추진하고 있으나, 아직 큰 성과는 거두지 못하고 있는 실정임. 한국산 스킨케어 제품을 취급하는 현지 바이어 I사는 그 이유로 시장에서 한국 제품의 인지도가 낮은데다 현지 생산제품(Dr Eris, Ziaja, Dermika 등)을 비롯해 서유럽과 미국의 유명제품(하이엔드의 Lancome, Elisabeth Arden 등, 중급의 Vichy, L’Oreal 등)과의 경쟁이 치열하다는 점을 들었음.

 

ㅇ I사는 한국 제품의 폴란드 시장진출 확대를 위해서는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한 강도 높은 프로모션이 필수적이며, 여성지, TV 등을 통한 광고, 전문전시회에서의 프레젠테이션 등을 그 예로 들었음.

 

 

자료원 : 현지 바이어(I사), 관련업체 Kolastyna, 폴란드 통계청 등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폴란드의 퍼스널 케어 제품 시장, 빠른 속도로 확대)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덴마크 컴퓨터 게임시장 수입제품이 석권 덴마크 2007-02-28
2 방글라데시, 대규모 프로젝트 발주예정 2007-02-28
3 방글라데시 발전기 진출 유망 방글라데시 2007-03-01
4 중국 양모가격 지속 하락 전망 중국 2007-03-01
5 독일 TV 폰 시장 진출 전략 및 과제 독일 2007-02-28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