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호주 진출을 위한 필수 경쟁력, 지속가능성
2021-05-03 호주 멜버른무역관 강지선

- 호주 소비자 10 9명이 지속가능한 제품 구매 선호 -

- 탄소중립, 플라스틱 프리, 투명성, 지역경제 활성화에 관심 확대 -




코로나19 인해 대부분의 소매업체에서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일회용 , 마스크, 장갑을 다시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환경 이슈는 뒤로 밀리는 보였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일상에 변화를 가져 팬데믹을 겪으면서 현재의 위기가 환경적, 사회적 원인과 무관하지 않다는 것을 인지하게. 호주에서 탄소 배출, 쓰레기,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증가 등에 따른 기후변화, 생태계 파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소비자들도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에 맞는 지속가능성을 지닌 제품과 브랜드를 찾기 시작했다.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생태계가 미래에도 유지될 있는 환경’, ‘환경 파괴 없이 오랫동안 지속 가능한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2020 호주 CouriersPlease에서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호주 소비자 10 9명이 지속가능한 제품을 구매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했다. 호주 National Retail Federation 보고서에서도 호주 소비자의 80% 이상이 기업과 브랜드의 지속가능성 여부가 중요하고, 70% 생산 과정과 공급 구조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할 경우 프리미엄 가격을 지불할 있다는 의사를 보였다. 현재 지속 가능성은 호주에서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위한 필수 경쟁력으로 우선시 되고 있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변화하고 있는 호주의 지속 가능한 소비 트렌드를 알아보고자 한다.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앞장서는 대형 유통사

 

파리기후협약에 따른 2050년까지 탄소중립(Net-Zero Emission) 목표 달성을 위해 탄소 배출량 감축 계획을 발표한 호주 유통사가 증가하고 있다. 호주 전체 소매업체의 연매출액은 3290 호주 달러로 추산되며 이는 2020 기준 호주 전체 GDP17.5% 해당된다. 리테일 분야는 호주 경제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의료산업 다음으로 가장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소매업계에서 대부분의 탄소 배출은 제품의 생산과 운반, 사용 폐 처리 과정 발생한다.

 

Climate Works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 Woolworths(슈퍼마켓), Kathmandu(패션리테일), Amazon(전자상거래) 등이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가장 앞장서고 있으며 유통 구조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을 상당량 감소시킨 것으로 조사되었다. Woolworths 경우 호주에서 유일하게 과학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인 SBTi(Science Based Targets initiative) 발표한 유통기업으로 2025년까지 기업 전체 운영에 사용되는 전기의 100% 신재생 에너지로 전환하는 목표를 설정했다. 호주 전역의 995 매장에 에너지 매니지먼트 시스템을 연결해 에너지 소비를 관리, 일부 매장과 유통센터에 솔라 패널을 설치하고 전기 트럭으로 물류를 운송하고 있다.

 

Woolworths 운송용 전기 트럭

자료: Tech AU

 

다시 시작된 플라스틱 프리 운동

 

호주 환경부 장관은 지난 4 15 개최된 의회에서 2025년까지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단계적으로 금지하기 위한 계획을 마련 중이라고 발표했다. 특히 플라스틱 쓰레기의 대표적인 유형에 해당하는 플리스틱 , 분해성(degradable)이라고 잘못 표기된 플라스틱, 플라스틱 식기, 플라스틱 빨대, 폴리스티렌(polystyrene) 식품 용기, 폴리스티렌 패키징, 개인용품 포장재로 쓰이는 마이크로비드(microbeads) 등이 해당된다. 지난 3 남호주에서 호주 최초로 플라스틱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했고 빅토리아주, 서호주, 퀸즐랜드주 등에서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플라스틱 사용을 폐기할 예정이다.

 

남호주주의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금지 계획안

자료: South Australia Government

 

호주는 매년 250 톤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생하고 있다. 84% 매립되고 13 톤의 쓰레기는 직접적으로 환경 노출돼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정부 정책과 더불어 Australian Packaging Covenant Organisation에서도 2025년까지 포장재의 100% 재활용, 퇴비화, 재사용 가능하도록 목표를 설정했다.

 

코로나로 인해 일회용품 사용 제한이 주춤하는 했으나 호주 소비자와 기업을 중심으로 플라스틱 포장을 줄이기 위한 움직임이 다시 시작되고 있다. 저가형 마트인 Kmart 경우에도 2021 7월까지 10가지의 자체 브랜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을 단계적으로 폐지한 2025 1월까지 모든 자체 브랜드 제품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사무용품 유통체인 Officeworks에서도 지속가능한 패키징을 원칙으로 삼고 소싱과 포장 디자인 리뷰 과정을 통해 플라스틱 사용과 쓰레기 매립을 줄이기 위한 계획을 실천하고 있다. 2020 회계연도 기준, Officeworks 쓰레기 매립 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26% 감소했으며 운영 발생하는 폐기물의 86% 재활용하는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비즈니스로 전환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 중이다.

 

Officeworks 폐기물 매립 재활용 비율

자료: Officeworks

 

소비자의 권리를 위한 제품 정보의 투명성 향상

 

소비자가 제품을 생산하고 유통하는 과정에 대한 충분한 정보 없이 물건을 구매하는 시대는 지났다. 최근 소비 트렌드는 윤리적 소싱 인증, 원산지, 공급 구조 발생하는 비용 내역 상세한 정보가 투명하게 공개된 지속가능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다. 투명성(transparency) 이를 보완할 추적가능성 (traceability) 특히 식품과 패션 업계에서 지속 가능성을 평가하는 중요한 기준으로 떠오르고 있으며 관련 기업에서 자발적으로 투명성 리포트를 발표해 소비자들이 현명한 선택을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호주의 많은 스타트업이 추적가능성 분야의 기회를 선점하고자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Fresh Supply Co라는 업체는 대량 식품 생산과 물류 시스템에 블록체인 솔루션을 적용, 공급 체인에 대한 정보를 수집, QR코드를 통해 확인 있다. 추적 가능성을 통해 생산자는 자신의 브랜드를 보호하고 소비자 신뢰를 구축, 유통업체와 소비자는 자세한 정보를 얻을 있다는 점에서 주목받는 현지 푸드테크 스타트업이다. 호주의 대표적인 의류 브랜드 하나인 Country Road Group 웹사이트 상에 제조공장 리스트와 글로벌 공급업체 맵을 제공, 고객들이 지도를 클릭하면 공장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있도록 업로드했다. 모든 공급업체에서는 기업에서 정한 윤리적, 사회적, 환경적 소싱 기준에 맞춰 운영해야 하며 해당 규정을 모두 공개해 투명성을 높였다.

 

Fresh Supply Co QR코드, Country Road Group 공급업체

   

자료: 기업 웹사이트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로컬 소비 확대

 

Roy Morgan 설문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호주인의 절반 이상이 호주산 제품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높은 생산단가와 인건비로 제조업이 쇠퇴한 호주는 작년 대유행 기간 식품, 소비재 등에 대한 심각한 공급 부족 현상을 겪으면서 소비자들도 제품의 원산지 기업에 대한 정보를 확인하고 가능할 로컬 비즈니스를 돕기를 원하고 있다. 지난 3 호주의 소상공인을 지원하고자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Buy Aussie Now칭했으며 재무부 장관인 Josh Frydenberg 웹사이트와 이벤트 홍보를 위해 오픈식에 참여했다. 입점한 중소기업들은 제품 판매가의 8% 결제 수수료와 3% 처리비를 지불하며, 추가 비용 없이 웹사이트 마케팅 콘텐츠 이용, 소셜미디어 홍보 등이 가능하다.

 

Buy Aussie Now 웹사이트

자료: Buy Aussie Now

 

호주의 대표적인 슈퍼마켓 체인 하나인 Coles에서는 ‘Australian First Sourcing Policy’ 통해 전체 신선식품의 96% 호주 농장으로부터 공급받고 있다. KOTRA 멜버른 무역관에서 접촉한 Coles 신선식품 구매담당자는 로컬 소싱 규정이 있어 이미 호주에서 생산되고 있을 경우 수입이 불가하지만 유기농 버섯, 한국산 과일 현지에서 공급받기 어려운 신선식품은 고려해 의사가 있다고 답변했다. 호주 맥도날드의 경우, 해외 기업이지만 현지 식품 공급업체와 파트너십을 맺어 지역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는 점을 소비자들에게 적극적으로 어필하고 있다.

 

호주 McDonald’s 원산지 공개

자료: McDonald’s Australia


시사점

 

지속 가능성은 소비자 의사 결정에 핵심적인 부분이 기업에서는 현재 소비자들이 우선시하는 가치를 반영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이를 위해서는 제품의 생산부터 판매까지 공급 구조 단계에서 발생하는 에너지 소비, 환경적·사회적인 영향에 대한 정보가 상세히 공개돼야 한다. 현지 전문가들은 자연재해와 팬데믹을 겪으면서 개인과 기업의 책임 의식이 더욱 강해졌으며 시간과 비용이 들더라도 지속 가능한 소비생활을 유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예를 들어 배송 시간이 4일이 걸릴 경우 당일 배송보다 탄소 배출량이 70% 감소된다는 정보를 제공할 경우 소비자들은 4일을 선택할 확률이 높다는 전망이다.

 

호주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기업에서는 변화하는 현지 소비 트렌드에 관심을 가지고 장기적인 비전과 함께 착한 기업으로 변화해야 한다.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기업으로 선행을 베푸는 차원에서 나아가 지속가능한 비즈니스를 위해 환경 보호, 노동자의 복지 사회적 안전망 강화, 기업 윤리와 성과 보상정책 등과 같은 지배 구조에 변화를 주는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 경영을 실현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 조건이라고 있다.

 


자료: Inside Retail, KPMG, CouriersPlease, National Retail Federation, KOTRA 멜버른 무역관 인터뷰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호주 진출을 위한 필수 경쟁력, 지속가능성)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디지털 기술과 결합하는 뉴질랜드 건설업 뉴질랜드 2021-03-03
2 미국, 강한 주택 구매 및 리모델링 수요로 건설 시장 확장 중 미국 2021-03-10
3 카타르, 건설 기자재 공급망 현지화 추진 카타르 2020-10-22
4 캄보디아 인프라 개발·건설시장 트렌드 캄보디아 2020-10-16
5 브라질 건설 시장 동향 브라질 2020-10-17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