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프랑스 5G 통신산업 현황과 전망
2021-03-15 프랑스 파리무역관 곽미성

- 원격의료, 정보보안 등 디지털 융복합 추세  -

- 글로벌 IT기업의 대프랑스 투자확대 가속 -

 

 


프랑스는 지난 2018년 7월, 유럽연합(EU) 회원국 중에서 발빠르게 5G 확대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으며 최근 서비스 상용화가 본격화되는 양상이다. 현재 보르도(Bordeaux), 리옹(Lyon), 그르노블(Grenoble), 니스(Nice), 툴루즈(Toulouse), 몽펠리에(Montpellier)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프랑스 전역의 1만여 개 권역에서 5G 서비스가 제공되고 있고 프랑스 정부는 2030년까지 전 국토에서 5G 서비스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도 파리의 경우, 3월 중순 현재 통신사(FREE)의 서비스가 개통됐다.

 

프랑스 도시별 5G 기지국 안테나 수(2020년 9월 기준)

external_image

자료: statista

 

현재 프랑스의 대표적인 통신사 Orange, SFR, Bouygues, Free 모두 공격적으로 5G 서비스에 투자하고 있다. 특히 프랑스 최대 통신회사인 Orange는 다른 유럽 국가에서도 5G 서비스를 제공 중이거나 준비 중이다. 벨기에에서는 Proximus와 합작법인(JV)을 설립했고 스페인에서는 5G 주파수를 할당받았으며, 폴란드(Orange Polska S.A.)에서는 노키아와 함께 5G 서비스 개시를 준비 중이다. 또한, 슬로바키아(Orange Slovakia)에서는 2021년 4월 5G 서비스 개시를 예고했으며, 루마니아 (Orange Romania)에서는 최초 일정 2020년 1분기보다 더 빠른 2019년 11월 5G 서비스를 개시(B2B)해 최대 다운로드 1.2Gbps, 평균 다운로드 600Mbps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프랑스 정부, 5G 인프라 기반 원격의료·정보보안 등 디지털 융복합 투자·육성

 

프랑스 정부는 지난 18, 200억 유로 규모의 5개년 미래산업투자플랜인, 4 미래를 위한 투자프로그램(PIA4; 4ème programme d'investissements d'avenir) 발표하고5G 미래 통신 네트워크 기술(5G et futures technologies de réseaux de télécommunications)’을 프랑스 주력 경제·산업(자동차, 항공, 의료, 4차산업, 문화 및 미디어, 교육, 연구, 보안 및 국방)의 미래 경쟁력 확보의 핵심 인프라로 정의한 바 있다.

 

또한 프랑스 정부는 최근 경기 부양책(France Relance)의 일환으로 5G 관련 투자 프로젝트를 공모했다. 4개의 프로젝트, Alsatis사의 « 5G Vertical ISS », Thales Six GTS사의 « Beyond 5G », Sequans사의 « CRIIoT », Alcatel Lucent사의 « Euro-CDIC »가 선정됐으며, 현지 정부로부터 총 2700만 유로를 지원받을 예정이다.

 

먼저, Alsatis사의 5G Vertical ISS 프로젝트는 툴루즈 국립대학병원(CHU de Toulouse)에서 5G 기술을 활용하기 위한 프로젝트다. 의료기기 간 거리와 각 의료기기의 현재 사용 가능성을 확인해 알츠하이머 환자의 위치를 확인하거나 환자 이송 중 의료진 간에 이뤄질 수 있는 커뮤니케이션 등에 5G 기술를 이용한다.

 

Thales Six GTS사의 Beyond 5G 프로젝트는 에릭슨(Ericsson), Eurecom, l'Institut Mines Télécom 등과 컨소시엄을 통해 기획된 프로젝트로서 5G 이후 미래 기술의 적용을 다양하게 전개하고자 하는 기업들에 신속하고 탄력적인 디지털 융복합 솔루션 구축을 가능케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Sequans사의 CRIIoT(Critical IoT) 프로젝트는 기업 내에서 4G 5G 솔루션을 신속하게 평가해 제품들을 연결하고 안전한 사용을 최적화할 수 있는 솔루션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Sequans사는 이러한 기술이 철도 및 항공 용도의 보안 통신기기에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노키아(Nokia)의 자회사인 Alcatel-LucentEuro-CDIC는 네트워크 사이버 보안 기술 전문 R&D 센터 프로젝트이다. Alcatel-Lucent는 이 센터 내에서 프랑스 및 유럽 고객을 위한 사이버 보안 서비스 모델과 컨설팅 서비스를 구축해 통신 네트워크 보안 문제를 파악하고자 하고 있다. 센터는 프랑스 브르타뉴 지방의 라니옹(Lannion)에 설치될 예정이다.

 

에릭슨, 퀄컴, 화웨이 등 글로벌 기업, 대프랑스 투자 확대

 

프랑스 최대 통신사 오랑쥬(Orange)의 5G 장비 공급기업으로 선정된 스웨덴의 에릭슨(Ericsson)은 2020년 1월, 파리 근교에 위치한 마씨(Massy)에 5G R&D 센터를 개소했다. 2021년 2월 연구센터 확장과 함께 자동화와 인공지능을 중심으로 한 연구 프로젝트를 발표하고 2023년까지 연구 인원 300명 충원할 계획을 발표했다.

 

또한, 2021년 1월 29일 미국의 퀄컴(Qualcomm)사는 프랑스에 새로운 5G R&D센터 개소 계획을 발표했다. 새로운 연구센터는 브르타뉴 지방의 라니옹(Lannion)과 파리 근교 이씨-레-물리노(Issy-Les-Moulineaux)에 위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새로운 R&D센터는 프랑스 정부와의 오랜 협력 끝에 나온 결과물로 알려졌다. 특히 연구센터가 위치할 라니옹은 프랑스 최대 통신사 Orange 등 전기통신 관련 기업들이 투자하고 있는 도시이고 파리와 근접한 이씨-레-물리노의 경우에 Bouygues (부이그), 마이크로소프트, 시스코(Cisco) 프랑스 본사들이 위치한 도시로, 최근 Orange 또한 이곳에  본사 이전 계획을 발표했다. 새롭게 지어질 Orange의 본사 건물은 자사 5G 서비스를 최대한 이용하는 건물이 될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6년 수학연구소를 개소한 후, 2020년 프랑스 파리에 여섯 번째 연구센터 설립을 하는 등 화웨이의 프랑스 투자 또한 계속되고 있다. 2020년 12월 중국 기업 화웨이(Huawei)는 첫 번째 해외 공장을 프랑스에 건설할 것으로 발표했다. 이는 프랑스 대통령이 화웨이를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겠다고 발표한 후에도 화웨이의 5G 장비 사용 연한을 에릭슨, 노키아 제품보다 짧게 주는 등 사실상 화웨이 장비 퇴출 흐름에 동참하는 것이 어느 정도 공식화된 이후에 발표돼 프랑스 국내외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공장은 프랑스 스트라스부르그(Strasbourg)와 독일 바덴바덴(Baden-Baden)과 가까운 프랑스 북동부에 위치한 브루마뜨(Brumath)에 위치할 예정이다. 투자 규모는 2억 유로로 2023년 개소, 최대 500명까지 채용을 계획하고 있다. 이 곳은 반도체와 메인보드뿐만 아니라 5G 장비를 위한 공장으로도 알려져 있으며, 연간 생산액은 약 10억 유로로 전망하고 있다.

 

최근 프랑스 일간지 르몽드는 중국의 거대 기업인 화웨이가 프랑스 정책입안자들에게 집중적으로 로비 활동을 벌이고 있다는 기사를 게재했다. 르몽드는 프랑스 화웨이의 공공업무’(affaires publiques) 부서에서 이뤄진 여러 로비활동에 대해 설명하며, 이 부서의 가장 핵심적인 목표는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과 만남을 가지는 것으로 결론지었다. 2019년 말 화웨이가 프랑스 재정경제부를 통해 프랑스에 공장을 설립할 용의가 있다고 먼저 마크롱 대통령에 제안한 사실 또한 언급했다.

 

전문가 의견 및 시사점

 

2017년 영국 시장조사기관 IHS Markit은 5G는 세계 경제에 엄청난 경제 효과를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하며, 거의 모든 분야에서 크고 작은 경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중 유럽에서는 독일이 가장 큰 수혜를 입고 프랑스에서는 850억 달러 규모의 경제효과 및 40만 명의 고용 창출 효과를 전망했다. 이후 프랑스 5G 서비스는 비교적 느리게 상용화됐으나 최근 프랑스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 경제부양책의 전략으로 5G를 중심에 놓고 있어 시장 상황이 빠르게 변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올해 프랑스 통신장비 시장은 커다란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Gartner의 프랑스시장 담당자 로베르타(Roberta)씨는 Kotra 파리 무역관과의 인터뷰에서코로나19는 디지털 기술에 대한 의존도를 증가시켰지만, 한편으로 상품 구입을 어렵게 만들었다고 설명하며 5G 스마트폰 판매율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20194, 미국의 무선통신산업협회(CTIA)는 ‘5G를 가장 잘 준비하고 있는 국가’(The Global Race to 5G Spring 2019 update) 중 하나로 한국을 꼽았다. 인터넷 속도 측정 사이트 스피드테스트를 운영하는 우클라(OOkla)20204분기 세계 주요 15개 도시에서 아이폰12 5G 속도를 측정한 결과 서울이 가장 빠른 것으로 발표했다. 주요 15개의 도시 중 프랑스는 도시는 전무했음을 상기하면, 한국과 프랑스 간 5G 서비스의 개발속도의 격차를 체감할 수 있다. 2020년 말 한국을 방문한 프랑스의 대외통상-투자유치장관 프랑크 리스테르(Franck Riester)는 인공지능(AI), 5G(5세대 이동통신) 등의 분야에서 한국-프랑스 양국의 협력을 늘릴 예정이라고 발표한 바 있어 향후 한국과 프랑스 기업 간 다양한 협력 기회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자료: 프랑스 재정경제부양부 (Ministere de l’economie des Finances et de la Relance), 일간지 레제코(Les echos), 위진 디지탈(L’Usine Digitale), Europe1, 르몽드(LeMonde), Nextinpact, Kotra 파리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프랑스 5G 통신산업 현황과 전망)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프랑스 주요 기업의 디지털 전환 사례 프랑스 2021-03-03
2 프랑스, 웹툰 시장에 주목하다 프랑스 2021-02-19
3 폴란드 스마트시티, 어디까지 왔나 폴란드 2021-03-10
4 프랑스, 수소 프로젝트 최근 동향 프랑스 2021-03-08
5 프랑스에서 2021년에 바뀌는 것들 프랑스 2021-0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