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일본, 생활소비재 시장에 부는 친환경 바람
2021-03-16 일본 도쿄무역관 이미영

-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지속 가능한 아이템' 수요 증가 -

- 환경 보호를 통해 기업의 호감도, 신뢰도 증가로 이어져 -

 

 

   

코로나19는 보건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환경 분야에 대해서도 간접적인 영향을 미쳤다. 환경 분야에 있어서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코로나19로 인해 환경오염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는 점이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전 세계적 록다운, 이동 제한에 따라 온실가스나 미세먼지 등이 빠르게 감소했으며, 특히 중국의 경우 봉쇄조치 이후 탄소배출량이 25% 감소하는 등 눈에 띄는 효과가 나타났다(한국환경산업기술원 조사).

 

또한, EU를 중심으로 일본 또한 온실가스 배출을 삭감하는 이른바 '그린뉴딜' 정책을 추진하며, 전 세계적으로 환경 보존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전 세계적 움직임 가운데 소비자 사이에서는 지속 가능한 환경 사회에 대한 인식이 증가하고 있으며, 기업 또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전 세계적인 목표 "SDGs*"에 대한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

     주*: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지속가능 발전 목표) : 인류의 보편적 문제(빈곤, 질병, 교육, 성평등, 난민, 분쟁 등)와 지구 환경문제(기후변화, 에너지, 환경오염, , 생물다양성 등), 경제 사회문제(기술, 주거, 노사, 고용, 생산 소비, 사회구조, , 대내외 경제)를 해결하기 위한 2030년까지의 17가지 주 목표와 169개 세부목표(유엔과 국제사회의 최대 공동목표)

 

이번 해외시장뉴스에서는 코로나 이후 변화하고 있는 일본 소비자 및 기업의 친환경 제품 시장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친환경제품에 대한 소비자 인식 변화

 

일반사단법인 Social Product 보급추진협회의 SDGs 의식 및 구매행동에 관한 조사결과(남녀 600명 대상)를 보면, 2019년과 비교해 친환경 제품의 구입이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러한 친환경 제품의 수요 확대 배경에는 코로나19로 인한 라이프스타일이 변화로(재택근무, 원격교육 등 자택 체류시간 증가) 쓰레기 감소와 에너지 절약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증가한 것으로 해당 협회는 분석하고 있다. 또한 20207월부터 시행된 비닐봉지 유료화의 영향도 소비자의 인식 변화에 영향을 주었을 것으로 분석했다.

 

2020SDGs 의식, 행동에 관한 조사(2019년 대비)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01.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37pixel, 세로 405pixel

자료: 일반사단법인 Social Product 보급추진협회

 

이러한 소비자의 환경보전에 대한 인식 변화는 실제로 제품 구매 행동의 변화로 이어지면서 친환경 제품의 구입률도 상승하고 있다. 최근 일본의 주요 기업은 변화하는 소비자의 의식 구조에 맞춰 SDGs에 대한 노력이 확대되고 있으며, 이를 마케팅 세일즈 포인트로 활용하기 위해 친환경 아이템을 개발하는 사례도 다수 발견되고 있다.

 

친환경을 전면으로, 일본에서 히트한 소비재 제품은?

 

친환경적인 소재 사용이 빛나는 '무인양품'

 

한국에도 진출해 있는 무인양품은 심플한 디자인뿐만 아니라 소재도 간단하고 환경친화적인 제품이 풍부히다. 이전부터 폐지의 재활용을 적극적으로 실시하며, 최근에는 패키지의 ''플라스틱화도 추진 중이다. 모든 의류는 오가닉 코튼*을 사용하고 있으며, 2018년부터는 모든 의류 면화를100 % 유기농으로 전환하고 있다.

    주*: 농약이나 화학 비료를 3년 이상 사용하지 않은 땅에서 재배되는 면화

 

오가닉 코튼 사용한 셔츠, 양말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03.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89pixel, 세로 436pixel

색 대표 : sRGB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05.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79pixel, 세로 362pixel

자료: 무인양품 홈페이지

 

또한, 친환경 재배된 야자 열매를 주 원료로 하는 식물성 세제, 유연제를 개발·판매하고 있다. 해당 제품은 향료, 색소, 표백제가 첨가되지 않아 인체에 무해하고 계면 활성제를 사용하지 않아 미생물에 의해 무기물로 분해되어 환경에 손상도 적다.

 

전해수 클리너 세제, 세탁 세제, 섬유 유연제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07.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60pixel, 세로 459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09.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60pixel, 세로 507pixel

자료: 무인양품 홈페이지

 

그 외에도 방적 공장에서 나온 섬유의 짜투리 면을 활용한 친환경 행주를 판매하고 있다. 흡수성 건조성이 좋아 다용도 사용이 가능하며 짜투리 면을 활용한 부분에서 많은 소비자들로부터 지지를 받는 히트 상품이다.

 

친환경 행주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1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760pixel, 세로 475pixel

자료: 무인양품 홈페이지

 

반복 사용 아이템이 풍부한 '니토리'

 

소모품에서 대형 가구까지 폭넓은 생활소비재를 판매 중인 '니토리'는 재사용 아이템을 적극 개발해 쓰레기 절감에 기여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니토리 제품 중 인기가 많은 히트 아이템으로는 장바구니에 넣은 채로 쇼핑이 가능한 대용량 에코 가방으로, 사용하지 않을 때에는 접어서 수납도 가능한 편리한 제품이 있다. 아직까지 장바구니를 주로 사용하고 있는 일본 슈퍼마켓의 현 상황과 '슈퍼마켓 비닐봉지 유료화 정책'이 맞물려서 수요가 급증, 히트상품이 됐다.

 

니토리사의 장바구니용 에코 가방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13.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14pixel, 세로 492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15.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33pixel, 세로 442pixel

자료: 니토리 홈페이지

 

또한, 햇볕에 말리면 재사용이 가능한 탈취 제습시트도 있다. 일반적으로는 1회용인 제습제에 비해 쓰레기가 나오지 않는 제품으로, 주변 습도에 따라 흡습과 방습을 반복해 여러번 사용할 수 있어 경제적인 쓰레기 절감 아이템이다.

 

재사용이 가능한 탈취·제습시트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17.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88pixel, 세로 463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19.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27pixel, 세로 484pixel

자료: 니토리 홈페이지

 

그 외에도 다양한 기업에서 다양한 방식을 통해 환경에 기여하기 위한 노력을 추진 중이다.


일본 주요 기업의 친환경 관련 노력

No

제품

기업명

전개 내용

1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2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63pixel, 세로 301pixel

색 대표 : sRGB

유니클로

(UNIQLO)

옷의 힘사회의 힘으로

 - 리사이클로 새로운 옷을 만드는 프로젝트 'RE.UNIQLO'를 추진, 유니클로 전 매장에 RE.UNIQLO회수 상자를 설치

 - 회수된 의류를 활용해 제품을 생산·판매하고 환경에 기여하고자 노력 중

2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23.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77pixel, 세로 123pixel

로손

(LOWSON)

"플라스틱 절감"의 새로운 이니셔티브

- 사람과 환경에 친화적인 원료를 사용한 제품이 특징

- 세제 판매 시 필요한 양만 판매하는 "정량 판매" 시작

3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25.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69pixel, 세로 101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27.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71pixel, 세로 273pixel

색 대표 : sRGB

로프트

(LOFT)

지속 가능한 잡화를 모은 'Our Earth Project'

- 패션 잡화를 중심으로 환경부하를 저감할 수 있는 소재를

사용한 상품 제조·판매 중

4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ip_image029.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453pixel, 세로 222pixel

돈키호테

(Don Quijote)

친환경 제품 'eco! on'

- 친환경 PB 상품 개발 생산

- 매장에서는 식품 트레이, 우유 팩, 알루미늄 캔, , 페트병 뚜껑을 회수해 자원으로 재활용

- 고객과 함께 지구 환경 보전에 기여하고 지속 가능한 사회의 구축을 목표

자료: 각 사 홈페이지

 

시사점

 

일본에서는 20207월부터 비닐봉지가 유료화돼 이른바 ''플라스틱 에 대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으며, 기업에서도 다양한 방식을 통해 보다 친환경적인 소비를 장려하고 있다. 또한, 일본 정부차원에서 온실가스 배출 저감을 위한 그린뉴딜 정책을 추진하고 있어 산업계 뿐만 아니라 가정에 있어서도 친환경소비에 대한 요구가 확대되고 있다.

 

이러한 일본 소비자의 친환경적인 소비는 우리에게도 기회로 작용될 수 있을 것이다. 친환경 발화제를 개발해 일본 시장에 진출한 한국 기업 H사는, 무공해 소재로 만든 친환경 발화제를 만들어 일본 아웃도어 시장 진출에 성공했다. 해당 기업 관계자는 KOTRA와의 인터뷰를 통해 "제품 개발 시, 타 제품과의 차별화전략을 위해 친환경 제품의 개발투자를 추진했다."고 제품 개발 배경을 소개하며, "환경을 의식한 소비자의 의식 변화에 따라 일본 시장 내 진입이 가능했다."고 일본 진출 성공에 대한 소회를 밝힌 바 있다. 현재 해당 사 제품은 아웃도어 제품 뿐만이 아니라 방재용품으로서도 수요가 있어 아웃도어 매장, 홈센터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매장에 제품을 납품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환경보호와 사회 친화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소비자 니즈가 증가하는 점 또한 진출 시 고려해야할 점이다.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기업은 사회 전체에서 얻는 호감도 증가로도 이어질 것이며,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에너지와 폐기물의 양을 줄이는 친환경 기술의 이용은 소비자, 사회전체의 신뢰도 얻을 수 있다.

 

소비자의 환경 보존에 대한 의식 고조와 함께 환경개선에 동참하고자 하는 일본 소비자의 요구에 따라 앞으로 판매 유통채널에서의 친환경 제품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며, 친환경 개발 제품은 타 상품과의 차별화를 둘 수 있어 경쟁이 치열한 생활 소비재의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자료: 일반사단법인 Social Product 보급추진협회, 주식회사 아스마쿠 및 각 사 홈페이지 참조, KOTRA 도쿄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일본, 생활소비재 시장에 부는 친환경 바람)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