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2021 미국 식품 트렌드
2021-02-16 미국 로스앤젤레스무역관 우은정

-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소비자 식생활의 변화, 당분간 지속될 것 -

- 올해에는 건강한 미래를 위한 식품, 컴포트 푸드, 환경친화적인 식품 등이 주목받을 전망 -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는 지금도 여전히 코로나19 팬데믹이라는 긴 터널 안을 지나고 있다. 작년 말부터 조금씩 백신 접종이 확대되며 긴 터널 끝 한 줄기 빛이 드리워졌으나 팬데믹 이전으로 완전히 돌아가기는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팬데믹의 출현과 장기화로 인해 소비자의 식습관과 먹거리 소비 생활에도 상당히 큰 변화가 찾아왔고 이러한 변화 역시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지난 한 해 팬데믹이 불러온 소비자 식생활 변화에 대해 짚어 보는 동시에 올해 미국에서 주목받을 식품 트렌드는 무엇일지 내다본다.

 

팬데믹으로 美 소비자 식생활의 변화

 

미국 시장분석 및 통계 전문기관 Statista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 후 미국 소비자들 사이에 찾아온 가장 큰 식습관 변화는 바로 ‘집에서의 식사 증가’였다. 아래의 통계자료에서 볼 수 있듯이 집밥(Home cooked meals)은 무려 47% 증가한 모습이다. 코로나19 노출에 대한 우려와 각종 규제들로 인해 일상적이던 외식 풍경이 자취를 감추게 됐고 이에 따라 집에서 직접 음식을 해먹거나 바로 요리할 수 있도록 준비된 밀 키트 등의 ‘프리메이드 밀(Pre-made meals)’을 활용하는 소비자가 상당히 늘어난 것이다.

 

코로나19 발생 후 미국 소비자의 식습관 변화

 

자료: Statista, Food Insight

 

한편, 미국의 대표적인 경제 매체 Forbes는 국제식품정보위원회(The International Food Information Council, 이하 IFIC) 2020년 설문조사를 분석하며 “코로나19를 겪으며 약 54%의 미국 소비자들은 자신이 섭취하는 식품과 음료의 ‘건강 유익성(Healthfulness)’에 대해 10년 전보다 더 많이 신경 쓰게 됐다”고 전했다. 팬데믹 시대의 소비자에게 이제는 ‘맛’이나 ‘가격’보다도 ‘건강 유익성’이 더 중요한 식품 선택 요인이 된 것이다. 특히 면역 증진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각종 비타민류 제품에 대한 관심 또한 급증한 바 있다. 반면 ‘스낵 섭취’ 또한 늘었는데, IFIC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조사 대상 중 약 50% 이상이 최소 하루 한 번 이상 스낵을 섭취했고 38%는 때때로 식사를 스낵으로 대체한다고 답했다. 이는 집에서 일하고 집에서 공부하며, 집에서 여가를 보내는 것이 익숙해질수록 먹고 싶은 것을 자유롭게 먹으며 심신의 안정을 추구한 결과일 것이다. 스낵 섭취 증가와 더불어 추억의 맛을 간직한 ‘컴포트 푸드(Comfort food)’의 소비 또한 증가했다. 고칼로리·고탄수화물이 특징이기도 한 컴포트 푸드는 예전부터 먹어온 익숙한 맛과 편안함을 제공하는데, 미국인의 대표적인 컴포트 푸드로는 피자·비프스튜·치킨 수프·감자튀김 등이 있다. 불안과 스트레스가 늘어난 소비자들에게 이처럼 맛이 보장된 익숙한 컴포트 푸드는 매우 편한 선택지였을 것으로 추측된다.

 

그렇다면 작년 한해 동안 실제로 미국 소비자에게 가장 사랑받은 식품은 무엇이었을까? Ralphs, Food 4 Less 등의 체인을 보유하며 미국 ‘슈퍼마켓’ 분야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소매 기업 Kroger에서는 ‘2020년 인기 식품’으로 아침 및 점심 식사용 식품, 컴포트 푸드, 집밥용 식품류를 꼽았다. 재택근무와 재택 학습이 확대됨과 동시에 아침 식사 및 간단한 점심 또한 집에서 매일 먹게 된 소비자들은 커피 캡슐, 슬라이스 햄이나 터키 등의 델리 미트(Deli meat), 신선한 빵류 소비를 늘렸고 제로 칼로리 소프트드링크나 독특한 맛의 감자 칩·와인 등의 컴포트 푸드 또한 많이 찾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분쇄 쇠고기·프리미엄 번(Buns)·잘게 썬 치즈 등 레스토랑 스타일의 홈 쿠킹을 위한 식품류도 많은 인기를 얻었다. 이는 위에서 살펴본 ‘팬데믹으로 인한 소비자 식생활의 변화’와도 일맥상통하니 흥미롭다.

 

2021년 미국이 주목할 식품 트렌드는?

 

적극적인 백신 보급의 시작으로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대한 기대가 한층 높아진 올해에는 과연 어떤 식품들이 인기를 얻을까? 팬데믹으로 인한 소비자 식생활의 변화 또한 지속될까? 미국 식품업계를 대표하는 소매기업 Kroger가 지난 12월 발표한 ‘2021년 식품 트렌드 전망’ 7가지를 아래와 같이 소개한다.

 

트렌드 1

트렌드 2

트렌드 3

트렌드 4

미래 대비 식품

(Futureproof foods)

컴포트 푸드

(Comfort foods)

키토테리언 식품

(Ketotarian foods)

다양한 글로벌 레시피, 각 가정의 식탁으로(Global flavors and restaurant favorites hit home)

팬데믹으로 인한 공중보건약화에 따라 면역 강화·소화기관 및 뇌 건강·에너지, 스트레스 관리 등 건강한 미래를 위한 식품에 지속적인 관심 전망.

견과류·엘더베리 등의 슈퍼 푸드와 프로바이오틱 식품에 주목

늘어난 스트레스와 요리에

대한 부담감을 동시에 줄여

주며, 조리하기도 편리하고

늘 친숙하게 먹던 익숙한

맛을 제공하는 컴포트 푸드는

여전한 인기가 전망됨.

레디메이드 리소토, 맥앤치즈, 쿠키, 아이스크림 등이 해당

‘저탄고지’로 대표되는 전통적인 키토(Keto) 식단이 여전히 인기를 얻는 가운데, 일반 키토 식단에서 한발 더 나아가 ‘식물 기반(Plant-based)’ 식품으로 변화를 준 키토테리언 식단 또한 주목받을 전망

홈 쿠킹이 약 60% 증가한 만큼 올해도 집밥 트렌드는지속될 전망이며, 전 세계의 다양한 요리와 레스토랑에서 즐겨 먹던 요리를 집에서도 도전해 보는 소비자가 꾸준히 늘어날 것. 다양한 레시피 시도를 돕는 식품 키트에 주목

대표 식품: Simple Truth Superfoods Almond Butter



대표 식품: Private Selection Creamy Macaroni & Cheese


대표 식품: Simple Truth Emerge Plant Based Patties



 

대표 식품: Kroger

Pad Thai Stir Fry Kit



 

트렌드 5

트렌드 6

트렌드 7

버섯 마니아

(Mushroom mania)

환경친화·지속가능성

(For the planet)

참신한 혁신

(Fresh Innovation)

항산화 물질·비타민·미네랄이 풍부할 뿐 아니라 일상의 식단에 감칠맛을 더해주는 식재료인 버섯에 대한 관심 꾸준히 증가. 올해에도 버섯을 활용한 새롭고 다양한 식품의 등장이 기대됨. 버섯을 주재료로 한 리소토, 패티, 피자, 향신료 등에 주목

환경문제와 지속가능성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으며, 특히 팬데믹을 겪으며 음식물 쓰레기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 또한 높아짐. 이에 따라

더 환경친화적이고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식품을 선택하려는 움직임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 식물 기반 및 유기농 식품, 지속가능한 식품 패키지 등이 해당

올해에는 식품분야에서도 최신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더욱 많이 찾아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 손질 시 눈물을 유발하지 않는 양파, 매장 내에서 수경 재배된 채소, 식물 기반 코팅 기술을 통해 유통기한을 늘린 신선 식품 등 식품 영역의 참신한 혁신이 기대됨.

대표 식품: Private Selection Grilled Mushroom & Truffle Oil

Thin Crust Pizza


대표 식품: Simple Truth

Organic Lentil Dal Soup


대표 식품: Kroger Happy Eyes

Sweet Onions


자료: PR Newswire

(https://www.prnewswire.com/news-releases/kroger-shares-top-10-trending-foods-of-2020-301194907.html)

및 Kroger 웹사이트(https://www.kroger.com/)

 

시사점

 

코로나19 팬데믹은 미국 식품업계에 상당한 영향을 끼치고 있으며, 위에서 살펴본 것과 같이 이는 소비자들의 식습관을 변화시켰을 뿐만 아니라 업계가 소비자에게 접근하는 방식 또한 변모시키고 있다. 이커머스의 폭발적인 성장과 함께 이제는 보존식품뿐 아니라 신선식품의 온라인 쇼핑 또한 익숙해지는 양상이다. 일례로 이커머스 선두주자 Amazon의 온라인 식료품 배달 서비스 ‘Amazon Fresh’는 이미 많은 소비자가 사용 중이며, 근래에는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Amazon Fresh 오프라인 매장까지 생겨나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식품 구매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올해 안에 완전히 팬데믹 이전의 생활로 복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게 다수 전문가들의 의견인 만큼, 식품 시장의 소비자와 업계가 겪는 위와 같은 변화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미국 식품시장에 이미 진출했거나 진출을 계획하는 우리 기업들도 이와 같은 변화와 트렌드에 지속적으로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식품 소비에서도 ‘건강 유익성’을 중시하는 동시에 컴포트 푸드와 같이 간편하고 익숙한 맛을 찾는 팬데믹 시대의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수 있는 새로운 식품 아이템을 발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겠으며, 온라인 식품 소비자들을 만족시킬 적절한 마케팅과 포장·배송 서비스 또한 신경써야 하겠다.

 

미국 식품업계에 문을 두드리는 기업이라면 반드시 다음과 같은 각종 규제에도 유의해야 한다. 미국 현지 식품 컨설팅 업계에 종사하는 L 대표는 “미국 식약청(FDA)이나 농무부(USDA)의 식품 관련 규정뿐만 아니라, 식품을 수출하거나 유통할 각 지역의 특별한 규제 역시 사전에 충분히 짚고 넘어가 철저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FDA의 식품 라벨링 규정이나 생산시설 등록 등은 많은 기업이 인지하고 있으나, 식품의 구성 성분에 따라 USDA의 규제가 적용되는 경우가 있으니 다방면에서의 사전 대비가 요구된다. 미국 최대의 소비 시장을 갖춘 캘리포니아주는 유해·독성물질 경고 문구 표시 규제인 ‘Proposition 65*를 시행 중이므로, 캘리포니아주로 식품을 수출하거나 유통하는 기업들은 이 또한 놓쳐서는 안 될 것이다.

    주*: 캘리포니아 Proposition 65 내용은 페이지 하단의 ‘관련 뉴스’에서 확인 가능

 

 

자료: Statista, Food Insight, Winsight Grocery Business, Kroger, PR Newswire, Forbes, 그 외 KOTRA 로스앤젤레스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2021 미국 식품 트렌드)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2021년 미국 식품 트렌드는 미국 2020-10-30
2 2021 미국 소비 트렌드 미국 2021-01-28
3 2021년 중국에선 어떤 비즈니스가 뜰까? 중국 2021-01-12
4 2020년 중국 소비 트렌드, 2021년에도 이어질까? 중국 2021-01-21
5 톺아보는 태국 뷰티시장 트렌드 태국 2021-02-11
관련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우리 기업이 꼭 알아야 할 ‘캘리포니아 Proposition 65’ 파헤치기 미국 2020-06-20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