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스웨덴, 2019년 크리스마스 선물은?
2019-12-05 이수정 스웨덴 스톡홀름무역관

- 경기침체 불구, 연말 소비시장 3% 성장 전망 -

- 채움 대신 비움의 소비 트렌드 나타나 -

 

 

 

크리스마스 연말 특수

 

  ㅇ 마이너스 금리로 소비 여력은 충분

    - 계속되는 경기침체에도 불구, 스웨덴의 연말 크리스마스 소비시장은 전년 동기대비 3% 포인트 이상 증가할 것으로 기대

    - 스웨덴 도소매유통연구소의 최근 발표 자료에 따르면, 올 12월 한달 동안 스웨덴 소비자들의 총 소비규모는 798만크로나(약 83만달러) 내외로 추산하고 있으며, 생필품과 내구재부문 모두 전년 동기대비 각각 3.5%와 2.5% 씩 증가할 것으로 전망 

    - 글로벌 경기위축 및 불확실성 증가로 스웨덴 경제도 현재 침체국면에 들어서기는 했으나 마이너스 금리 운용과 인구 증가, 아직 완전하게 식지 않은 경기로 인해 가계소비는 아직 안정적인 상황

    - 스웨덴 유통업계에서는 이와 같은 가계 안정세가 올 연말 소비시장도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

    - ’19년 11월 말 기준, 스웨덴의 기준금리는 마이너스 0.25%이고, 스웨덴 정부가 당분간 마이너스 금리 정책기조를 유지할 방침이어서 가계소비 여력은 아직 충분한 것으로 전해짐.

    - 스웨덴 도소매유통연구소는 올 12월 1인당 크리스마스 소비규모를 1,300 크로나(약 136달러) 내외로 예상하고 있음.

 

  ㅇ 마이너스 금리

    - 스웨덴 중앙은행은 내수진작 및 기업의 투자확대를 위해’14년 10월 제로금리를 도입한 바 있으며,’15.2월에는 양적 완화와 함께 마이너스 금리를 도입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음.

    - 현재 스웨덴에서 시행 중인 마이너스 금리는 스웨덴 중앙은행과 일반 시중은행 간에만 적용되며, 시중은행과 개인이나 기업 고객들 사이에서는 적용하지 않음.

    - 스웨덴 중앙은행은 시중은행이 중앙은행에 자금을 예치할 경우 마이너스 1.0%의 예금금리(’19.11월말 기준)를 적용함으로써 시중은행이 여유자금을 중앙은행에 예치하는 대신 고객들에게 돈을 풀어 내수진작을 꾀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음.

    - 다만, 마이너스 금리 운용에도 불구하고 현재 스웨덴의 내수진작 효과는 당초 기대보다 미미하다는 평가가 있음.

 

 신규 소비 트렌드


  ○ 지속성장 가능성에 중심을 두는 소비 트렌드

    - 최근 스웨덴의 소비 트렌드가 지속성장가능성에 무게중심을 두는 쪽으로 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짐.

    - 스웨덴 도소매유통연구소(HUI)에서는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을 앞두고 당해 연도에 관심이 크게 증가했거나 또는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제품을’올해의 크리스마스 선물’로 선정하여 발표해오고 있음.

    - 1988년 첫 발표 이래 올해로32년째 이어져오는 ’올해의 크리스마스선물’ 선정은 소비자들 뿐만 아니라 해당 뉴스가 연말 판매실적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소매업계에서도 큰 관심을 갖고 기다리는 뉴스 중 하나임.

    - 최근 스웨덴 도소매유통연구소는 2019년 올해의 크리스마스 선물로 ’모바일 박스(스마트폰 거치 박스)’를 선정했는데, 선정 이유로 ’스트레스로부터 자유로움’을 지적

    - 스웨덴 도소매유통연구소의 Jonas Arnberg 소장은 ”모바일 박스는 바쁜 현대인들이 잠깐이나마 휴대폰을 내려놓고 자기만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준다는 측면에서 지속성장가능 소비를 추구하는 스웨덴 소비자들의 요구를 충족시켜주는 새로운 트렌드’라고 전함.

    - 스웨덴 우편통신위원회에 따르면, 현재 11세이상 스웨덴 국민의 92%가 스마트폰을 보유하고 있으며 하루에 평균 3시간 정도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짐,

    - 현대인들은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다양한 편리함을 누리고 있지만 이와 함께 과도한 핸드폰 사용으로 수면의 양과 질이 떨어지고 집중력 저하, 인간관계 단절, 정신건강 악화 등 부작용 또한 많은 것이 사실임.

    - 스웨덴 도소매유통연구소는 ’최근 들어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 폰 사용에 대해 깊이 생각하기 시작했고, 때때로 스마트폰으로부터 자유로워질 필요성을 느끼면서 ’쉼’과 ’지속성장가능성’에 중심을 두기 시작한 것’이라고 전함.

    - 한편 스웨덴 전자제품 유통업체 Elgiganten의 한 관계자도 이러한 상황을 ’스웨덴 소비시장에 새로운 트렌드’가 나타났다고 표현함.


  ㅇ 스웨덴의 시대별 히트상품

    - ‘올해의 크리스마스 선물’ 은 스웨덴에서 시대상을 엿볼 수 있는 흥미로운 지표로 사용되고 있고, 크리스마스 선물을 고민하는 사람들에게는 쇼핑 팁을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매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음.

    - 스웨덴 도소매유통연구소의 “올해의 크리스마스 선물“ 심사요건은 3가지로서, 이중 한가지 이상에 부합해야 함.

    - 심사요건은 첫째, 당해 연도 신 상품이거나 소비자들의 관심을 새롭게 끌어낸 제품일 것, 둘째, 우리가 살고 있는 시대상을 잘 대변하는 제품일 것,  셋째, 앞으로 판매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품일 것 등임.

    - 스웨덴 도소매유통연구소의 Jonas Arnberg 소장은 ”2019년 크리스마스 선물로 선정된 모바일 박스는 위 요건 중 첫 번째와 두 번 째 요건을 충족시켰다.”라고 전함.

 

연도별 올해의 크리스마스 선물

연도

품목

연도

품목

연도

품목

1988

제빵기기

1999

2010

태블릿 컴퓨터

1989

비디오카메라

2000

DVD Player

2011

포장 식품

1990

볶음 냄비

2001

수공구

2012

이어폰

1991

CD 플레이어

2002

요리책

2013

주서

1992

TV 게임

2003

털모자

2014

웨어러블 팔찌

1993

향수

2004

평면 TV

2015

로봇 청소기

1994

핸드폰

2005

포커 게임세트

2016

VR-안경

1995

CD

2006

오디오 북

2017

전기자전거

1996

인터넷 패키지

2007

GPS

2018

재생의류

1997

전자 애완동물

2008

여행·레저 상품권

2019

모바일 박스

1998

컴퓨터 게임

2009

지압매트

 

 

자료원: 스웨덴 도소매유통연구소(2019.11월 기준)


2019년 올해의 크리스마스선물로 선정된 모바일 박스

 

자료: 스웨덴 도소매유통연구소 (2019.11월 기준)


시사점


  ㅇ 지속성장가능 소비 트렌드- 전 산업 군으로 확대 전망 

    - 스웨덴 유통업계는 ’올해의 크리스마스 선물’에서 나타난 지속성장가능 신규 트렌드가 앞으로 전 산업 군으로 번져나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음.

    - 바쁘게 사는 것을 잠깐 멈추고 몸과 마음 모두 쉬어줄 필요가 있다는 생각들이 커지면서 새롭고 좋은 것, 많이 가지는 것을 중요시하던 기존의 소비행태에 쉼과 비움의 트렌드가 접목되는 양상임.

    - 따라서 스웨덴 시장진출을 희망하는 한국기업들은 친환경제품 등 기존 통념의 지속성장가능 제품 이외 에도 ’쉼’이나 ’비움’을 위한 소비제품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음.

    - 바쁜 현대인들의 스트레스를 줄여줄 수 있는 지속성장가능 제품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고 대처하는 노력이 요구됨.

 

 

자료: 스웨덴 도소매유통연구소(HUI), Dagens Industri 등 언론종합, 스웨덴 우편통신위원회,  Elgiganten, KOTRA 스톡홀름 무역관 의견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스웨덴, 2019년 크리스마스 선물은?)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