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2025년까지 ‘현금없는 사회' 목표한 싱가포르의 간편결제시장
2019-12-05 이정현 싱가포르 싱가포르무역관

- 싱가포르 간편결제 거래규모, 연간 11.7% 성장하며 ‘장밋빛 전망’ -

- 사이버 보안 및 노령인구 소비층 확보 해결 과제로 남아 -

 

 

 

□ ‘현금 없는 사회’로 향하는 싱가포르

 

  ㅇ 전자결제시장(E-Payments) 동향

    - 모바일 간편결제시장의 성장과 함께 싱가포르 결제시장의 총 매출은 2019년의 60억 미국달러에서 2025년 75억 미국달러로 증가하며 연간 3.6%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기대됨. 또한 싱가포르 통상산업부(MTI)는 2019년 3분기 싱가포르 금융 및 보험업의 4.3% 성장이 결제서비스의 수요 대폭 증가로 인한 것이라고 밝힘.

    - 싱가포르 통화청(MAS)이 지난 3년간 카드 및 FAST 전자송금서비스를 통한 결제와 비교해 현금인출기(ATM)에서의 현금 인출이 50%에서 30%로 감소했으며, 이 기간 수표(Cheque) 사용률 또한 연간 8%씩 감소했다고 밝힘.

    - PricewaterhouseCoopers(PwC)의 조사에 따르면 싱가포르의 모바일결제 사용 비중이 2018년 34%에서 2019년 46%로 증가함.

 

  ㅇ 스마트 네이션을 위한 정부 지원 정책

    - 싱가포르 정부는 2025년까지 ‘현금 없는(Cashless) 사회’를 목표로 함. 또한 2020년까지 ATM 현금 인출을 20% 감소할 계획임.

    - 싱가포르 통화청과 정보통신미디어개발청(IMDA)이 2017년 8월 결제이사회(Payments Council)를 설립 해 싱가포르 내 전자결제시스템의 도입과 혁신, 협력을 장려함.

    - 싱가포르 의회는 2019년 1월 14일 새로운 결제서비스법(Payment Services Act; PSA)을 통과시킴. 법안은 전자결제를 포함한 싱가포르의 다양한 결제서비스에 대한 규제요건을 통일하고 합리화하기 위한 것으로 2020년 1월 시행될 예정임.

    - 더 자세한 내용은 ‘변화된 싱가포르 결제 서비스법 및 관련 규제’ 참고 (클릭)

 

  ㅇ 싱가포르 정부, 2020년까지 요식업계(F&B) 절반 디지털서비스 도입 예정

    - 싱가포르 정부는 매년 6000여 개 음식점에서 발생하는 10억 싱가포르달러 상당의 현금 거래를 QR코드 결제방식으로 대체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전자결제시스템의 비용 절감과 인프라 설치에 주력하고 있음.

    - 반면, KPMG의 2016년 싱가포르 결제 로드맵 보고서에 따르면 싱가포르의 노천푸드코트인 호커 센터(Hawker Center)와 재래시장(Wet Market) 등 소규모 업체의 거래 중 90% 상당이 현금거래로 이루어짐. 이는 일반적으로 업체 대부분이 기기 사용에 익숙하지 않은 노년층에 의해 운영되며 대부분의 공급자들 또한 현금을 요구하기 때문임.
    - (진입장벽) 싱가포르 요식업계 전자결제 도입의 어려움은 총 네 가지로 구분할 수 있음. 이는 기초설치비용으로 인한 비용장벽(Cost barrier), 사용자의 변화에 대한 두려움으로 인한 전통장벽(tradition barrier), 사용자가 새로운 서비스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사용장벽(usage barrier), 마지막으로 소비자가 각 결제방식의 이점을 비교함으로써 생기는 가치장벽(value barrier)임.

 

호커센터 내 전자결제 시행 모습

자료: Straits Times

 

□ 주요 기업 현황

 

  ㅇ 인터뱅크(interbank) 즉시결제서비스(Real-time payments)

 

서비스명

세부 내용

FAST

 

- FAST(Fast And Secure Transfers)는 2014년 출범한 싱가포르 달러 즉시 송금 서비스

- 싱가포르 시중은행 20곳과 제휴

 

PayNow  


- 수취인의 계좌정보 없이 휴대폰 번호와 주민등록번호로만 이용 가능한 P2P 즉시 송금 서비스

- 2017년 출시 이후 사용자가 총 280만 명으로 20~75세의 싱가포리안 중 65%가 PayNow에 등록함(2019년 9월 기준).

- 싱가포르 시중은행 9곳과 제휴

- (PayNow Corporate) 사업자등록번호(UENs)를 통한 B2B 결제시스템으로 현재 싱가포르 정부기관과 11만5000개 이상의 사업자가 사용함.

- (PayNow QR) QR코드를 이용한 C2B 전자결제서비스

- DBS와 OCBC 은행이용자는 2020년부터 PayNow와 Google Pay가 통합된 새로운 즉시결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음.

자료: Straits Times, 싱가포르 통화청, 각 회사 웹사이트 자료를 바탕으로

KOTRA 싱가포르무역관 작성

 

  ㅇ 싱가포르 전자지갑 시장

    - 싱가포르 전자지갑(e-Wallet) 시장 내 상위 5개 업체는 아래와 같음(2019년 11월 기준).

 

순위

서비스명

세부 내용

1

GrabPay

 

- 싱가포르 차량공유서비스 업체 Grab이 운영

- 상점 내 구매와 차량공유서비스(Grab Rides), 음식배달서비스(GrabFood Deliveries)에서의 결제 및 송금 서비스 제공

- Grab의 2018-2019 Social Impact Report에 따르면 Grab 앱을 통한 거래의 77%가 GrabPay를 이용함.

2

DBS PayLah!

- 싱가포르 현지은행 DBS의 전자지갑 서비스

- 싱가포르 현지 휴대폰번호가 있으면 특정 은행계좌 보유 유무에 상관없이 누구나 사용 가능함.

- DBS의 조사에 따르면 싱가포르 전자지갑 사용자의 70%인 160만 명이 DBS PayLah!를 사용하며 지난 1년간 총 거래규모는 15억 싱가포르달러 상당임.

3

FavePay

 

- 소셜커머스 업체 Fave의 전자지갑 서비스

-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에서 사용 가능

- 식당 및 스파, 호텔, 관광 등 경험 상품을 중심으로 제휴를 맺어 각종 할인을 제공함.

4

EZ-Link

- 싱가포르 대중교통카드 발급사 EZ-Link2019년부터 전자지갑서비스를 제공함.

5

Alipay

- Alipay는 싱가포르 내 중국 시민권자와 중국인 관광객을 주 대상으로 함.

- 싱가포르 택시와 놀이공원, 관광지, 쇼핑 및 제휴식당에서 주로 사용 가능

주: 특정 은행의 계좌가 있어야만 이용 가능한 결제서비스는 위의 조사 대상에서 제외됨.

자료: Straits Times 통계를 바탕으로 KOTRA 싱가포르무역관 작성

 

    - OCBC은행의 디지털결제 부서 팀장과의 인터뷰에 따르면, 전자지갑은 싱가포르 시장에 적합하지 않음. 이는 싱가포르와 같이 은행이 많고 접근성이 뛰어난 선진국에서는 그렇지 못한 국가에 비해 전자지갑의 실용성이 떨어지기 때문임.

    - 또한, 전자지갑은 본인의 은행 계좌에서 인터넷뱅킹을 통해 전자지갑의 밸런스를 충전(top up)한 후 사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음. 이에 전자지갑보다는 인터뱅크 즉시 결제서비스의 인기가 높아지는 추세임.

 

  ㅇ 올인원(all-in-one) 공통결제플랫폼

    - 전자결제업체의 증가로 가맹점 내 각종 QR코드의 사용이 늘어나면서 이로 인한 결제 수단별로 각각 QR코드를 구비해야 하는 번거로움, 보안 위협 및 소비자 혼란이 야기됨. 이에 하나의 QR코드로 여러 종류의 디지털결제가 가능한 통합결제서비스 개발이 이뤄지고 있음.


서비스명

세부 내용

SGQR

(Singapore Quick Response Code)

- 싱가포르 결제이사회(Payments Council)에서 2018년 9월 도입한 SGQR은 세계 최초의 공통 QR코드 모바일 결제플랫폼으로 단 한 개의 QR코드로 PayNow, Alipay, NETS 등 총 32개의 전자결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함.

- 호커센터를 포함한 각종 상점과 슈퍼마켓 등에 3만2000개의 SGQR이 설치됨(싱가포르 소매업 시장점유율 20%).

- 싱가포르 국민은 싱가포르 중앙적립기금(CPF), 주택개발청(HDB), 국토청(SLA), 육상교통청(LTA) 등 정부기관과의 거래에서 SGQR을 사용할 수 있음. 또한, 2020년 말까지 싱가포르의 모든 공공 의료기관 내 SGQR을 통한 모바일결제시스템 도입을 목표로 함.

Singapore Platform

- 영국 런던의 핀테크 스타트업 Rapyd가 2019년 11월 8일 공통결제 플랫폼 ‘Singapore Platform’을 출시함.

- 이에 싱가포르 소비자들은 해외구매 시에도 DBS PayLah!, GrabPay, Nets, OCBC Pay Anyone 등의 서비스를 단 하나의 플랫폼을 통해 이용 가능함.

- Rapyd는 100개국이 넘는 국가의 900개 이상의 결제서비스와 글로벌결제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음.

자료: Straits Times, 싱가포르 통화청 자료를 바탕으로 KOTRA 싱가포르무역관 작성

 

□ 전망 및 시사점

 

  ㅇ 전자결제시장 성장 전망

    - Statista의 통계에 따르면, 싱가포르 2019년 전자결제 거래규모는 123억900만 미국달러에 달함. 이는 이커머스의 지속성장과 함께 2023년까지 연간 11.7%의 성장률을 보이며 191억9200만 미국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보임.

    - (정부 지원) 향후 10년간 아시아 전역 전자결제시장의 두 자릿수 성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싱가포르 정부의 스마트 네이션 구축을 위한 노력이 지속되고 있음.

    - 싱가포르 거래의 40%를 차지하는 현금과 수표의 발행 비용이 싱가포르 GDP의 0.52%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돼 비용 절감 또한 전자결제시장의 성장요인 중 하나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함.

    - (해외기업 진출 가능성) 싱가포르 통화청 Ong Ye Kung 이사장은 “싱가포르에 다양한 전자결제 업체가 존재하는 이유는 싱가포르 정부가 결제시장의 더 많은 경쟁과 혁신을 위해 의도한 것"이라고 밝힘. 이에 해외 업체들의 싱가포르 시장 진출이 유망할 것으로 보여 우리 기업은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음.

 

  ㅇ 사이버 보안 피해 대응책 마련 필요

    - 소비자들의 모바일뱅킹 앱에 대한 보안 우려가 2017년의 34%에서 2018년 41%로 상승함.

    - 싱가포르 통화청이 2019년 8월 6일 사이버위협으로부터의 금융기관 보호를 위해 의무 규정을 발표함. 이에 2020년 8월부터 전자지갑 및 전자결제업체와 Binance Singapore, Luno와 같은 암호화폐업체를 포함한 모든 금융기관은 사이버 위생(cyber hygiene) 규정에 따라야 함.

    - 이에 금융업체는 물론 관련 사이버 보안업체들은 각종 규제와 사이버 보안 방침에 주의를 기울이기 바람.


  ㅇ 싱가포르 진출 희망 우리 기업을 위한 참고 사항

    - 현재 싱가포르 내 전자결제서비스의 도입이 부진한 분야는 요식업계(호커센터, 푸드코트, 재래시장)와 택시임. 위 분야에서 현금거래가 잦은 주요 원인은 주 고객과 공급자의 연령층이 높기 때문임.

    - 이에 ‘노인 전용 앱’ 등 노인과 같은 기술소외계층의 접근이 용이한 배려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시장활성화의 이점은 물론 소비자층 확보를 통한 성장 또한 유망할 것으로 보임.   

    - KPMG의 보고서에 따르면 싱가포르가 호커센터와 택시 업계의 디지털결제 도입으로 연간 최소 1억5000만 싱가포르달러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함.   

 

 

자료: 싱가포르 통상산업부(MTI), 통화청(MAS), KPMG, The Straits Times, The Business Times, Channel News Asia, KOTRA 싱가포르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2025년까지 ‘현금없는 사회' 목표한 싱가포르의 간편결제시장 )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