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日 인체 감지 센서 시장: ‘손짓’으로 블루오션을 열다
2019-12-02 김지혜 일본 나고야무역관

- 일본 정부의 규제 완화를 통해 2020년 봄부터 드디어 봉인해제 될 예정인 ‘제스처 조작’ 기능 -
- 손톱만한 고정밀 레이더 센서를 통해 순식간에 사람의 움직임 및 물체의 색상‧크기‧재질 감지 -
- 스마트폰, 가전제품뿐만 아니라 자동차·의료·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무궁무진한 활용 가능 -




□ 스마트폰 사용자를 ‘초능력자’로 변신시킨 구글


  ㅇ 2019년 10월(일본의 경우 10월 24일), 구글은 손가락으로 화면을 터치하지 않아도 조작이 가능한 스마트폰인 Pixel 4를 출시해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음.

    - ‘제스처 조작’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허공에서 손동작을 하는 것(in-air gestures)만으로도 스마트폰의 잠금 해제, 음량 조절, 화면 캡처 등을 할 수 있게 됐음.

    - 이로 인해 목욕, 식사, 운동, 운전 등 다른 작업을 하다가도 손을 닦지 않은 채로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게 돼 생활의 편리함이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됨.


Pixel 4의 광고 이미지
 external_image 
자료: Google


  ㅇ 또한 구글은 Pixel 4를 공개하는 자리에서 포켓몬스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시연을 선보였는데 화면 앞에서 손을 아래위로 움직이며 쓰다듬는 동작을 하자 피카츄가 마치 살아있는 애완동물과 같은 귀여운 반응을 보였음.
    - 현재 급속도로 발달하고 있는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하기에는 기존의 터치 인터페이스보다 제스처 인터페이스가 더 직관적인데, 구글이 제스처 조작에 힘을 쏟고 있는 이유도 미래 시장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포석이라는 것이 업계 전문가들의 의견임.


화면 속 포켓몬을 쓰다듬는 모습
  external_image
자료: Impress Corp.


  ㅇ 구글은 Pixel 4의 제스처 조작에 대해 ‘이 기능은 시작에 불과하며, 시간이 지나면서 진화할 것’이라고 코멘트했음. 앞으로 구글이 개발하는 웨어러블 기기, 스피커, 컴퓨터, 자동차 등에 광범위하게 적용될 것으로 보임.


□ 제스처 조작, 2020년 봄에 드디어 일본 상륙


  ㅇ Pixel 4에는 레이더 센서 칩이 내장돼 있는데, 이 센서로 주변(㎜ 단위의 미세한 움직임, 색상, 크기, 재질 등)을 감지한 뒤 소프트웨어 알고리즘을 통해 사용자의 얼굴과 동작 등을 인식함.

    - 구글은 2015년부터 약 5년간 제스처 조작의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거듭해왔으며, 제스처 조작 기능을 실제로 하드웨어에 탑재하는 것은 Pixel 4가 최초임.

    - 구글의 설명에 의하면 주로 비행기 등을 탐지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고정밀 레이더를 소형화해 스마트폰에 탑재했다고 보면 된다고 하며 57~64GHz(GHz는 10억 Hz)의 폭넓은 주파수대를 사용함.


  ㅇ 레이더 센서의 사용 범위가 확장될 경우 결제, 보안 분야에서도 활용될 수 있으며 특히 IoT와 연결할 경우 맥주잔 등이 비었을 때 자동으로 주문하는 것 가능할 것으로 보임.


Pixel 4에 탑재된 레이더 센서
 external_image 
자료: Google


  ㅇ 일본에서는 주파수 60GHz 대역은 데이터 통신에만 제한적으로 사용되고 있어서 구글의 고정밀 레이더 센서에는 적용할 수 있는 규정이 없었으며, 이로 인해 Pixel 4에서 제스처 조작 기능은 비활성화된 채 출시될 수밖에 없었음.


  ㅇ 하지만 일본 정부의 노력을 통해 2020년 봄에는 구글을 포함한 각 기업이 제스처 조작을 위한 고정밀 레이더에 대한 사용 허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임.
    - 총무성 관계자는 “2018년 말에 구글에서 (전파법에 관련된) 구체적인 요청이 있었고 이후 서둘러 제도 정비를 추진했으나 Pixel 4의 발매일에 맞추지는 못했다”라고 설명함.

    - 총무성은 규제 완화 및 기준 정비를 위해 2019년 초부터 ICT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전담반을 운영했으며, 10월 초에는 고정밀 레이더의 이용 조건에 대해 공표했음.


□ 미국‧유럽 기업 주도 하에 급성장하는 새로운 시장


  ㅇ 리서치 업체인 마켓앤드마켓에 의하면 레이더 등을 이용한 인체 감지 센서 시장은 2016년부터 2025년까지 약 10년간 연평균 9.2%의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됨.
    - 구글과 애플이 각각 레이더 센서를 탑재한 스마트폰인 Pixel 4와 아이폰 11을 출시하며, 경쟁적으로 새로운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스마트폰 및 가전제품 업계에서 위기의식이 높아지고 있음.

  ㅇ 한편 퀄컴, 르네사스일렉스로닉스 등의 반도체 기업들도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해 소형 레이더 시스템의 개발 및 판매에 박차를 가하고 있음.

    주: 르네사스는 2010년에 일본 정부를 비롯해 NEC, 미쓰비시, 히타치 등 19개 업체가 공동 출자한 반도체 제조사로 세계 차량용 반도체 시장에서 점유율 2위 기업임.

    - 특히 구글에 레이더 칩을 공급하고 있는 인피니온테크놀로지스(독일 기업)는 최근 일본 시장의 문을 적극적으로 두드리고 있으며, 일본 법인의 우라카와 타츠야 부장은 “(일본의) 가전제품 및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혔음.


Pixel 4에 내장된 레이더 칩
external_image 
자료: 동양경제 온라인


  ㅇ 제스처 조작이 가장 먼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이는 분야는 가전제품 분야이며, 특히 차세대 가전 시장의 주도권을 노리고 있는 일본 기업들이 적극적일 것으로 예상됨.

    - 인피니온의 레이더 센서가 TV나 노트북 등에 탑재된다면 리모컨 없이 손동작만으로 채널이나 볼륨을 바꾸거나 프레젠테이션의 슬라이드를 넘길 수 있음.

    - KOTRA 나고야 무역관과의 인터뷰에서 IT기업 관계자 G씨는 “(제스처 조작이) 스마트폰부터 도입되긴 했으나 스마트 디스플레이에서 더 매력적일 것이다”라며, “요리를 하다가 지저분한 손가락으로 화면을 터치하는 것보다 화면 앞에서 손을 흔드는 것이 훨씬 편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함.


□ 엔터테인먼트‧자동차‧의료 분야에서도 활용 가능


  ㅇ (엔터테인먼트) 미국 퀄컴은 레이더 센서를 탑재한 VR 고글을 개발 중인데 이 고글을 쓸 경우 VR 게임 중 전용 컨트롤러 없이도 몸의 움직임만으로 게임 콘텐츠를 조작할 수 있다고 함.


VR 게임 중 제스처 조작을 하는 모습
external_image 
자료: 네이버 영화,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


    - 향후 5년간 AR 및 VR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되기 때문에 AR 및 VR 콘텐츠에 적합한 제스처 기반 인터페이스가 앞으로 일반화될지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음.

    주: IDC Japan에 의하면 전 세계의 AR 및 VR 시장은 향후 5년간(2017~2022년) 연평균 69.6% 성장하며, 일본의 AR 및 VR 시장은 연평균 28.4% 성장할 것으로 전망됨.


  ㅇ (자동차) 인피니온사에 의하면 정밀도가 높은 레이더 센서를 이용해서 차에 사람이 남아있는지를 검사하는 서비스를 개시하고자 하는 자동차 업체도 있음.

    - 우라카와 부장은 “담요에 쌓여 있는 아기의 경우 카메라(화상 인식 방식)로는 찾아내기 어려운데 레이더는 천 등의 물체를 투과할 수 있기 때문에 감지가 가능하다”라고 설명함.

    -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부모가 장 보러 간 사이에 차에 남겨진 아이가 열사병에 걸리는 등의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됨.


  ㅇ (헬스케어) 한편 르네사스사는 팔, 가슴 등 피부 표면의 미세한 움직임을 포착해 청진기를 대지 않은 채로 환자의 맥박을 측정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 중임.

    - 기존에 카메라로는 측정이 어려웠던 건강 상태를 추가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면 고령자 등을 대상으로 한 원격의료 기술이 한 단계 더 진화하는 데에 기여할 수 있음.


□ 시사점


  ㅇ 사실 LG전자는 구글보다도 한 발 빠르게 제스처 조작을 시작했으며, 2019년 1월에 출시한 스마트폰(LG G8 ThinQ)에 이미 얼굴 인식으로 잠금 해제, 손동작으로 화면 캡처 등의 기능이 담겨 있었음.
    - 다만 LG전자의 제스처 조작은 레이더가 아니라 적외선 센서를 활용해 인체를 감지한다는 점에서 구글과는 차이가 있음.


  ㅇ 아직 한국에서 제스처 조작에 대한 관심도가 높지 않으나 글로벌 기업들의 관련 시장 선도에 따라 국내의 다른 기업들도 머지않아 트렌드를 뒤따를 가능성이 커 보임.

    - 휴대전화의 데이터 인풋 방식은 과거 버튼을 누르는 것에서 디스플레이 터치로 넘어온바 있으며, 앞으로 모션 센서 기술이 점차 정교해질 경우 터치리스 방식(즉, 제스처 조작)이 대세가 될 수 있음.


  ㅇ 2020년 봄부터 활짝 열릴 일본의 제스처 조작 시장에서 한국 기업이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인체 감지 센서 및 제스처 조작에 대해 지금부터 빠른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임.



자료: 일본경제신문, 닛케이비즈니스, 맥갤러리, 총무성, 동양경제 온라인, 아시아타임즈, ZDNet Korea, IT WORLD 및 KOTRA 나고야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떠오르는 말레이시아 건강보조식품 시장 말레이시아 2019-10-25
2 중국에 부는 라면 열풍, 라면 전문식당도 유행 중국 2019-10-25
3 2019년 베트남 소비시장 핫트렌드 4 베트남 2019-11-29
4 호주의 입맛을 사로잡은 '코리안 프라이드 치킨' 호주 2019-11-25
5 IT 서비스 경쟁력 강화, 인도와의 협업이 답 인도 2019-11-25
관련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