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중국 커피 소비, 이제는 '질적 추구'
2019-09-10 동흔 중국 선양무역관

- 중국 커피시장, 인스턴트에서 고급 커피로 수요 이동 -

- 고급 원두를 사용하는 스페셜티 커피 매장 수 빠르게 증가 -

 

 

 

□ 커피 소비 대국으로 떠오르는 중국

 

  ㅇ 중국은 100여 년 전부터 커피를 마시기 시작했으나 차문화의 영향으로 1980년대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인스턴트 커피시장이 형성되기 시작했음. 원두커피 시장은 1999년 스타벅스의 베이징 첫 매장 오픈과 홍콩의 차찬팅(茶餐厅)이 생겨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되었고, 이후 시장이 꾸준히 확대되고 있음.

 

중국 커피시장 발전 맥락

자료: CBNData

 

  ㅇ 중국 리서치 전문기관 CBNData(第一财经商业数据中心)가 발표한 ‘2019 중국 커피소비 업그레이드 트렌드(2019中国咖啡消费进阶趋势)’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커피 소비량은 약 23만 톤으로, 2012년 약 6만 5000톤에 비해 약 2.5배 증가했음.

 

중국 커피 소비량

(단위: 톤)

자료: CBNData

 

   - 중국의 커피 시장규모는 2020년 약 3천억 위안, 2030년에는 1조 위안에 달할 것으로 CBNData에서 전망하고 있음.

 

중국 커피시장 규모

(단위: 억 위안)

자료: CBNData

 

□ 수준 높아진 커피 입맛

 

  ㅇ 중국 내 커피 소비량이 급속히 증가함에 따라 커피에 대한 소비자들의 입맛도 변화를 보이고 있음.

   - CBNData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중국 커피시장에서 인스턴트 커피의 비중이 약 70%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나, 소비자들이 흥미를 점점 잃어가면서 시장점유율이 하락하는 추세임.

   - 반면에 드립커피, 콜드브루 커피를 비롯한 고급커피에 대한 수요가 급속히 증가하면서 시장점유율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음.

 

2016~2018년 커피 종류별 온라인 매출 점유율

자료: CBNData

 

  ㅇ 특히 최근에 고급커피의 대표격인 콜드브루 커피가 독특한 향과 부드러운 입맛으로 커피 애호가들에게 높은 인기를 끌고 있음.

    - 콜드브루는 ‘차갑다’라는 뜻의 콜드(cold)와 ‘우려내다’를 의미하는 브루(brew)의 합성어로, 분쇄한 원두를 상온 또는 차가운 물에 장시간 추출하는 커피를 말함. 뒷맛이 깔끔하고 산뜻해 시원한 아이스커피로 즐기기에 제격임.

    - 3~4년 전까지만 해도 일부 커피 전문점에서만 맛볼 수 있던 ‘고급커피’의 대명사로 간주되던 콜드브루는 대형 커피 프랜차이즈 및 커피 제조업체들이 속속 판매에 뛰어들면서 대중에게 가까이 다가섰음.

    - 스타벅스 중국이 지난 2015년 8월 스페셜 매장인 ‘리저브 바’를 통해 처음으로 콜드브루 커피를 선보이자 뜨거운 반응을 얻었음.

     - Yongpu(永璞), Colin(柯林), Saturnbird(顿半) 등 중국 로컬 커피 제조업체들도 스틱형 커피나 원액 등을 콜드브루 제품으로 출시해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판매하기 시작했음.

 

온라인 인기 콜드브루 커피 제품들

자료: 각사 티몰 스토어

 

□ 스페셜티 커피매장 빠르게 증가

 

  ㅇ 커피소비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중국에서 커피전문점 또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남.

    - CBNData에 따르면 중국 내 커피전문점 수는 2007년 1만5900개에서 2018년 약 14만 개로 증가하였음.

 

중국 내 커피전문점 수

(단위: 개)

자료: 中商产业研究

 

    - 특히 최근에 커피 애호가를 중심으로 고급 원두를 사용하는 스페셜티 커피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커피 전문점들이 관련 매장 오픈에 박차를 가하고 있음.

 

  ㅇ 스타벅스는 지난 2014년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선전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스페셜티 매장인 ‘리저브 바’ 7개를 오픈한 이후 현재 중국 전역에 약 200개의 리저브 바 매장을 운영하고 있음.

    - 리저브 바 매장은 평균 판매가격이 40~50위안으로 일반매장에 비해 비싸지만 다양한 리저브 원두와 전용 추출기기 등을 접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임.

    - 또한 일반 매장과 달리 직접 선별한 일렉트로닉 중심의 전용 음악을 비롯해 전용 용기ᆞ빨대ᆞ가구까지 차별화를 두어 오감을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함.

    - 이에 리저브 바가 오픈하자 커피 애호가들 사이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어왔으며, 특히 상하이 난징루(南京路)에 위치한 스타벅스 최대 매장인 ‘리저브 로스터리 상하이(Starbucks Reseve RoasteryShanghai’는 지난 2017년 12월 오픈 이래 일간 매출이 40만 위안을 돌파한 것으로 알려졌음.

 

리저브 로스터리 상하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