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모터 시티(디트로이트)를 되살린 JP 모건 체이스 은행
2019-09-02 미국 디트로이트무역관 김지윤

- 디트로이트 경제 재건을 위해 2022년까지 총 2억 달러 투자

- 지역 경제 생태계를 회복시키는 포괄적 성장에 초점을 둔 CSR –



 

모터 시티(Motor City)의 몰락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시는 포드(Ford Motors) 창립자인 헨리 포드(Henry Ford)1903년 자동차 공장을 설립하면서 미국 내 주요 도시로 부상했다. 포드와 함께 지엠(GM) 및 크라이슬러(Chrysler)의 공장과 본사 또한 자리 잡으며, 디트로이트시는 미국 제조업을 이끄는 5대 도시로 성장했다.

그러나 1970년대 자유무역 시대가 열리며 Big3 완성차 업체로 불리던 포드, GM, 크라이슬러사는 일본 도요타(Toyota)의 미국 진출에 타격을 받게 된다. 고유가가 계속되던 시기에 도요타는 연비가 높은 소형차를 위주로 생산하며 미국 내 시장 점유율을 높여갔지만 Big 3사는 소비자의 니즈를 파악하지 못하고 계속 연비가 낮고 큰 차량을 생산하며 1990년대까지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그러던 와중에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가 발발하며, 미국 자동차 업계는 생산 공장을 앞다퉈 닫기 시작했다. 생산 공장을 폐쇄하며 실직자가 된 생산직 노동자들에게 주어야 하는 퇴직금만 해도 천문학적인 숫자였다. 2010년 뉴욕 타임즈의 기사에 따르면 2010년부터 2015년까지 GM과 크라이슬러가 퇴직자들에게 지급해야하는 퇴직금 중 약 150억 달러가 부족한 상태로 당시 재정난은 심각한 수준이었다. 결국 GM은 미국 정부의 긴급 구제 금융에 의존해 간신히 회생했다.

자동차 공장 폐쇄로 인해 실업률은 치솟았고 사람들은 새로운 일자리를 찾아 디트로이트시를 떠났다. 이에 따라 세수 수입이 크게 줄어들었고 결국 디트로이트시는 2013년 미국 지자체 최대 파산 규모인 180억 달러의 빚을 안고 파산한다.

한때 모터 시티(Motor City)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미국 자동차산업의 성장과 함께 전성기를 구가하던 디트로이트시는 황량하게 버려진 도시가 됐다. 파산 이후 미국에서 가장 치안이 불안정한 도시에 꼽혔으며, 1950180만 명에 육박했던 인구 수는 2015년 약 67만 명으로 1/3 가량 줄었다.


파산 이후 디트로이트시의 버려진 건물들

Image result for detroit abandoned Image result for detroit abandoned

자료: detroiturbex.com, businessinsider.com

 

남겨진 사람들을 위해(who are being left behind)


기업은 사람들의 삶에 일어나는 심각한 문제 해결에 앞장서야 합니다.” JP모건 체이스 은행의 제이미 다이먼(Jamie Dimon) 회장은 디트로이트 재건에 대규모 자금을 투자하며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경영 철학을 밝혔다. JP 모건 체이스 은행은 디트로이트시가 파산했을 때 가장 먼저 도움의 손길을 내민 기업들 중 하나다.

2014년 디트로이트시가 180억 달러의 빚을 지고 파산했을 때 제이미 다이먼 회장은 디트로이트시장에게 전화를 걸어 1억5000만 달러(1800억 원)의 투자를 약속했다. 5년이 지난 지금 JP 모건 체이스 은행이 디트로이트시에 투자한 금액은 2억 달러(한화 약 2500억 원)가 넘는다. 뉴욕에 본사를 둔 은행이 디트로이트시의 재건을 위해 투자하는 이유에 대해 다이먼 회장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이러한 노력은 아직 남겨진 사람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들은 보통 소수 계층입니다. 디트로이트시의 경우 대부분 흑인(African-americans)들이죠.” JP 모건 체이스 은행이 투자한 돈 중 500만 달러(한화 약 60억 원)은 흑인 거주자 교육, 주택 대출, 흑인 기업가 발굴 등에 쓰였다.


 자생 능력 길러주는 포괄적 성장이 목표


디트로이트시는 파산 이후 각종 기업 및 비영리 기관으로부터 많은 투자와 기금을 받아왔다. 무너진 건물을 재건하고 깨진 도로를 메우는 돈들도 물론 도시의 재건에 큰 역할을 했지만 JP 모건 체이스 은행은 단순히 거금을 내놓는 것보다는 도시의 자생 능력을 기르는 것에 집중했다.

JP 모건 체이스 은행의 CSR 목표는 지역 사회의 포괄적 성장(Inclusive Growth)’이다.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일자리와 기술(Jobs and Skills), △소기업 확장(Small Business Expansion), △ 재무 안정성(Financial Health), △지역 활성화(Neighborhood Revitalization) 4가지 요건을 충족시키는 것이 JP 모건 체이스 은행의 CSR 전략이다.


자료: JPMorgan Chase CSR Report(2018)


지역 일자리와 기술 증대

(Jobs and Skills)

사람들이 생활을 유지할 수 있을 정도의 직업을 갖기 위해 필요한 수준의 기술력을 갖도록

돕는 것

소기업 확장

(Small Business Expansion)

일자리와 다양한 커뮤니티를 만들어내는 소상공인·기업가들을 돕는 것

재무 안정성

(Financial Health)

가계가 안정적인 재무 상황을 유지하고 관리할 수 있는 수단을 제공하는 것

지역 활성화

(Neighborhood Revitalization)

도시 중심을 넘어 다양한 개인과 가족이 사는 교외지역에까지 필요한 투자를 하는 것


디트로이트시의 재건 사업인 ‘Invested in Detroit’ 프로젝트는 JP 모건 체이스 은행 CSR의 대표적인 사례다. JP 모건 체이스 은행은 디트로이트시와 그 곳에 사는 사람들이 장기적으로 탄탄한 경제 기반을 회복할 수 있게 하는 데 집중하며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중이다.

 

물고기 잡는 법을 알려주고 식당 차릴 돈을 빌려주며, 시장을 만들어준다


JP 모건 체이스 은행 제이미 다임러 회장은 기술(Skill), 직업(Job), 거주(Housing) 세 가지가 모두 충족돼야 디트로이트가 회생할 수 있다고 봤다. 물고기 잡는 기술을 알려주고 잡은 물고기를 팔 식당 차릴 돈을 빌려주고 물고기를 사먹을 사람들이 살 수 있는 마을과 시장을 조성해줘야 한다는 것이다.

기술이 없으면 직업을 구할 수가 없죠. 직업이 없으면 집을 살 수 없습니다. 그리고 당신이 거주하지 않으면 다른 사람들이 직업을 가질 수 없습니다.”

때문에 JP 모건 체이스 은행의 디트로이트 재생 사업은 크게 인적 자본을 활용한 기술 교육 제공 및 시장 분석과 비영리단체를 통한 금융 자본 지원의 형태로 이뤄졌다. 대표적인 디트로이트시 재건 프로그램은 다음과 같다.

 

 1) 직업훈련 시스템 구축

새로운 시장이 필요로 하는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JP모건 체이스 은행은 ‘New Skills at Work’ 프로그램에 총 1250만 달러를 투자했다. 또한 14~21세의 청소년들이 지역사회의 다양한 직업을 경험할 수 있도록 여름 인턴십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으며, ‘디트로이트 청소년 고용 컨소시엄(DYEC)’에도 50만 달러를 투자했다.

뿐만 아니라 정보기술, 의료, 건설, 제조, 농업 등 전문 지식이 필요한 분야의 기술 훈련 프로그램에 투자하고 있으며 그중 특히 도시 농업, 조경 분야 훈련을 제공하는 ‘Greening of Detroit’ 프로그램의 경우 83%의 높은 취업률을 자랑한다.

또한 JP 모건 체이스 은행은 미국 내 소수자의 창업을 지지하기 위해 “Entrepreneurs of Color”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데 흑인 비중이 높은 디트로이트에서도 해당 프로그램으로 약 40개 이상의 작은 기업이 지원을 받고 있다.

 

 

자료: () jpmorganchase.com, () KOTRA 디트로이트 무역관 직접 촬영


 2) 소상공인 지원

디트로이트 전체에서 일어나는 소비 중 소상공인의 소비 비중이 전체의 43%를 차지한다. 하지만 정작 디트로이트 소비 경제를 이끄는 소상공인의 창업이나 사업 확장은 활발하지 않은 실정이다. JP 모건 체이스 은행은 디트로이트 다운타운에 위치한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TechTown’과 디트로이트 최대의 시장인 ‘Eastern Market’에 총 1억 달러를 투자해 소상공인 지원에 힘쓰고 있다. JP 모건 체이스 은행의 지원으로 Eastern Market은 폐허로 방치 됐던 Shed 5 공간을 보수했고 현재 18개의 지역 가게가 입주한 상태다.

 

자료: Easternmarket.com 및 detroit.curbed.com


 3) 지역 부동산 회복

디트로이트시의 파산으로 인구의 대다수가 디트로이트를 떠나기 시작하면서 비어있는 공장건물 및 버려진 주택이 대거 발생했다. JP 모건 체이스 은행은 디트로이트 내 건물 및 주택을 판매하는 공공기관인 Detroit Land Bank Authority(DLBA)500만 달러를 지원해 부동산 거래를 부흥시키고자 노력했다. 또한 디트로이트 내 다가구주택 단지 형성, 부동산 개발,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한 소상공인 지원 등에 앞장서는 비영리 단체인 Invest DetroitCapital Impact Partners(CIP)에 간접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자료: Wikimedia.org 및 flickr.com


4) 인프라 개발

황폐하고 위험해진 거리를 다시 차와 사람들이 다니는 활기찬 거리로 만들기 위해 인프라 개발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JP 모건 체이스 은행은 디트로이트 다운타운(Downtown)과 문화지구(Cultural District)를 연결하는 5.2km 길이의 도심 철도 프로젝트인 ‘M-1 Rail’150만 달러 규모의 자금을 직접 제공했다. M-1 철도는 디트로이트의 중심가인 우드워드 애비뉴(Woodward Avenue)와 도시 외곽을 연결하며 차가 없거나 차 보험을 가입할 수 없는 빈곤층 1만 3000명 이상을 운송하는 주요한 교통 수단이 됐다.


M-1 도심 철로 노선도

Image result for m-1 rail

자료: qlinedetroit.com


5) 시장 분석

JP 모건 체이스 은행은 또한 2015년 전문 리서치 인력을 투입해 디트로이트시장 전반을 분석한 ‘Driving Opportunity in Detroit: Building a Middle-Skill to Strengthen Economic Recovery and Expand Middle Class’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디트로이트 노동 시장 내 수요와 공급의 불일치를 자세히 분석한 데이터를 제시함으로써 시장 여건에 맞는 인력 양성을 위한 체계적인 방안을 제공했다. 이 외에도 JP 모건 체이스 은행은 자사에 속한 다양한 분야의 전문 인력을 매년 2차례 디트로이트 내 비영리단체에 파견해 다양한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디트로이트 재건 사업의 성과


JP 모건 체이스 은행을 비롯한 여러 기업과 비영리 단체의 도움에 힘입어 디트로이트시는 201412월 파산 선언 17개월 만에 공식적으로 파산 상태를 벗어나게 됐다. 물론 파산 종료 이후에도 높아진 범죄율, 버려진 가옥들, 줄어든 인구 등 해결해야 할 문제가 많았지만 이 또한 눈에 띄는 진척을 보이고 있다.

특히 JP 모건 체이스 은행의 다양한 디트로이트 재건 사업은 뚜렷한 성과를 보여왔다. 1만 3500명 이상의 디트로이트 거주민이 직업 훈련 프로그램에 참가했고 파산 이후 디트로이트에 1600가구 이상의 저렴한 주택을 공급했다. 1만 5400명 이상의 디트로이트시민들이 재무 건전성을 제고하기 위한 컨설팅을 받았으며, 2100개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됐다. 또한 5100개 이상의 작은 기업들이 JP 모건 체이스 은행을 통해 자금을 대출받거나 기술적인 도움을 받았다.

이에 따라 디트로이트시의 재정 상태도 빠르게 회복 중이다. 20091860억 달러에 불과했던 디트로이트 광역 지역의 GDP2017년에는 2600억까지 약 2배 정도 상승했다. 2016년부터는 총 자산이 부채를 앞질러 더 이상 빚을 지고 있지 않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디트로이트시는 2018년 자체 신용으로 13000만 달러 규모의 20년 만기 채권을 발행했으며 이 자금은 공원 조성, 대중교통 확충 등 인프라 재건에 투자될 계획이다.


디트로이트시 재정 현황

(단위: 백만 달러)

구분

2010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

총자산

10,371

10,030

10,311

9,810

10,276

10,165

5,572

5,614

5,640

총부채

10,106

10,059

10,683

10,488

10,088

12,239

4,577

5,086

4,888

총계

265

-29

-372

-678

188

-2,074

995

812

898

주*: 2013 118일 파산 신청

자료: City of Detroit


 또한 디트로이트시가 속한 미시건주의 실질총생산(GSP: Gross State Product) 2017년 연간 기준 총생산이 5089억 달러로 전년대비 2.3% 상승하며 2010년 자동차산업 위기 이전 수준 이상으로 회복하였다.

2009년 자동차산업 위기 당시 14%까지 치솟았던 실업률 또한 매년 꾸준히 하락해 20183.9%를 기록하며 국가 평균 수준으로 회복했다. 주 정부에 따르면 2011년 이후 미시간 주에 54만여 개의 일자리가 창출됐으며, 2019년과 2020년에 약 75000개의 일자리가 추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연간 미시간 주 총생산 변화 추이

(단위: 백만 달러)

자료: Federal Reserve Bank 


미시간 실업률 변화추이

(단위 : %)

자료: Federal Reserve Bank

 

1년에 3~4개의 디트로이트를 더 할 수 있다


JP 모건 체이스 은행의 디트로이트시 재건 사업은 단순 금융 지원이 아니라 정부, 비영리단체, 금융기관 및 비즈니스 리더 간 협업을 통해 계획된 체계적인 사업이라는 점에서 눈에 띈다. 물리적, 인적 자원을 필요로 하는 곳에 적절히 배분하고 본질적인 자생 능력을 제고함으로써 효과를 극대화 한 JP 모건 체이스 은행의 전략은 다른 도시의 재건 사업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제이미 다이먼 회장은 2017년 포츈(Fortune)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모든 곳에서 디트로이트를 할 수는 없지만 1년에 3~4곳 정도에서 디트로이트를 할 수 있다.”며 도시 재건 사업을 지속하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냈다. 실제로 JP 모건 체이스 은행은 ‘Advancing Cities’라는 프로젝트로 지역 경제를 살리는 사회 공헌 활동을 미국뿐만 아니라 세계의 다른 도시로까지 확장하고 있다.

‘Advancing Cities’5억 달러(한화 약 6000억 원) 규모의 자금으로 운영되는 5년간의 장기 프로젝트로 경제 회복 및 자력 갱생이 필요한 도시들에 필요한 투자를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매년 개최되는 Advancing Cities 경진 대회(Competition)에서 여러 도시의 주 정부, 공공기관, 비영리 단체들이 지역 사회 경제 성장을 위해 필요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안하고 이 중 선정된 곳에 JP 모건 체이스 은행이 자금을 투자한다. Advancing Cities에 선정된 대표적인 도시로는 미국 디트로이트, 시카고, 켄터키, 프랑스 파리 등이 있다.

 

디트로이트는 좋은 베팅이다(Detroit is a good bet)


JP 모건 체이스 은행의 제이미 다이먼 회장은 지난 6월 야후 파이낸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디트로이트는 좋은 베팅이다(Detroit is a good bet)’라고 말했다. 디트로이트 재건 사업이 단순한 선의와 기부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기업의 이익을 제고 시키는 선순환 구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이야기다. 2014년부터 계속된 디트로이트시 재건 사업과 디트로이트 중산층을 부흥시키려는 노력의 결과로 JP 모건 체이스 은행은 디트로이트 광역 지역의 개인 뱅킹 점유율 65%를 차지하며 업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JP 모건 체이스 은행이 디트로이트시의 지역 사회 개발 자금 운용 기구(Community Development Financial Institutions, CDIFs)에 투자한 금액의 대부분은 상환됐고 다시 Invested in Detroit 프로젝트로 환원되기도 했다.

또한 Invested in Detroit 프로젝트는 JP 모건 체이스 은행 내부의 인적 자원을 개발하고 교육시키는 데에도 기여하고 있다. JP 모건 체이스 은행은 자사의 전문 인력을 디트로이트시에 파견해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는데 이를 위해 현재까지 80명 이상의 직원들을 교육하고 발굴해냈다. JP 모건 체이스 은행에 따르면 디트로이트시를 위해 봉사하는 파견 자리는 공고가 열릴 때마다 많은 직원들이 지원해 경쟁률이 매우 높다. 제이미 다이먼 회장은 정치인은 4년 임기를 갖지만 은행은 20년이 넘는 임기를 갖는다며 디트로이트시의 경제 회복과 그를 위한 투자가 결과적으로 JP 모건 체이스 은행의 이익이 될 것임을 시사했다.

KOTRA 디트로이트 무역관과의 인터뷰에서 디트로이트 경제개발청 관계자는 디트로이트시는 많은 기업의 도움으로 다시 부활하고 있다. 그리고 디트로이트시의 부활은 또한 그 기업들에게 이익이 되고 있다.”고 밝히며 건강한 지역 경제가 기업들에게 이익을 가져다 준다는 점을 강조했다.


활기찬 디트로이트 도심 야경 모습

자료: KOTRA 디트로이트무역관 직접 촬영

 

윤리경영, 기업 성장을 위한 필수 전략으로 대두


윤리적 기업 경영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 비윤리적인 과정을 감수하고 기업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했던 과거와는 달리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이익까지 증대시키는 지속가능경영이 각광받고있다. JP 모건 체이스 은행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지역 사회와 기업이 공생하는 관계라는 인식 속에 지역 사회가 당면한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기업의 미래 이익을 위한 투자가 될 수 있다. 한국도 여러가지 지역적, 사회적 문제를 당면하고 있다. 한국 기업들이 윤리 경영이 곧 기업의 이익 창출 전략이라는 믿음 아래 지역 사회와 공생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적 활동의 방법을 찾아서 JP 모건 체이스 은행과 같은 좋은 선례를 남기기를 바라본다.

 


자료: Federal Reserve Bank, City of Detroit, qlinedetroit.com, Easternmarket.com, detroit.curbed.com, Wikimedia.org, flickr.com, jpmorganchase.com, detroiturbex.com, businessinsider.com, JPMorgan Chase CSR Report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모터 시티(디트로이트)를 되살린 JP 모건 체이스 은행)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