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통계로 보는 탄자니아 자동차 시장동향
2019-05-02 한지현 탄자니아 다레살람무역관

- 탄자니아는 최근 5년 동안 연 10% 이상의 차량 등록 증가율을 기록 -

- 탄자니아와 인접 국가들의 자동차 제조 공장 설립 등 자동차 시장성장 전망 -

 

□ 탄자니아 자동차 시장 현황 및 전망
 

  ㅇ 탄자니아 신규 등록 차량은 최근 5년 동안 매년 10% 이상의 증가율을 보이며 지속적으로 확대 중

    - 2018년 한 해 동안 탄자니아에서는 승용차와 상용차 모두 합해 전년대비 11.6% 증가한 10만여 대의 차량이 등록됨.

    - 이 중 승용차는 전년대비 10.2%, 상용차는 9.8% 증가

    - 2019년 탄자니아의 신규 등록 차량은 전년대비 10.1% 증가한 112700여 대로 예측

 

탄자니아 신규 등록 차량 대수 및 증감(2016~2028)

자동차 시장 전망.jpg


구분

2015

2016

2017

2018

2019f

2020f

차량 등록(천 대)

69.2

78.5

91.8

101.0

112.7

122.8

증가율(%)

14.7

17.3

20.5

11.6

10.1

9.4

자료: Fitch Solutions(Tanzania Autos Report)

 
□ 탄자니아 자동차 시장의 기회


  ㅇ GDP 성장과 더불어 자동차 수요량 증가로 자동차 판매 시장의 지속적인 확대 및 성장 전망

      · 2019년의 GDP 성장률(전망) 6.5% 2018년의 6.7%보다 소폭 하락한 수치이나, 사하라이남 아프리카의 평균 GDP 성장률인 3.9%보다는 높을 것으로 예상

    - 지속적인 도로 인프라 시설 구축 및 도로 환경 개선 프로젝트를 통해 자동차 수요 증가 전망

    - 풍부한 천연가스 매장량과 천연가스 개발 프로젝트를 통한 연료 자체조달은 탄자니아 자동차 시장확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 승용차 시장은 탄자니아 국민소득과 더불어 함께 성장 중

 

  ㅇ 탄자니아 민간 소비지출 증가와 함께 승용차 수요 증가

    - 탄자니아 연간 가계 가처분소득은 20181100달러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며 2019년에는 전년대비 7.0% 증가한 1280달러로 전망

    - 가처분 소득의 꾸준한 증가는 탄자니아 중고차 및 신차 구매 소비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

 

  ㅇ 물가상승률 안정으로 탄자니아 승용차 시장 또한 안정 전망

    - 탄자니아의 높은 GDP 성장 추세와 더불어 안정된 물가상승률은 사람들의 소비를 촉진시키는 역할을 해 탄자니아 승용차 시장의 긍정적인 측면으로 평가 가능

      · 탄자니아의 물가상승률은 2018 4.0%를 기록했으며 2019년에도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될 것으로 전망

    - 2018년 승용차 신규 등록 수는 총 76819대이며, 2019년에는 전년대비 9.8% 증가한 84000여 대 등록 전망

 

□ 상용차 시장은 탄자니아 건설업 부문의 성장에 힘입어 확대 전망

 

  ㅇ 탄자니아의 인프라 구축 프로젝트 활성화로 건설현장 등에 필요한 대형 상용차의 수요 증가 중

    - 대형 화물트럭(Heavy truck)의 경우, 기본 인프라 구축 수요와 함께 건설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면서 등록 차량도 함께 증가하는 추세임.

    - 건설업의 GDP 기여율은 10년 전 7.2%에 비해 두 배 가량 성장한 14%를 기록해 탄자니아의 연간 GDP 고도성장에 있어 가장 큰 원동력이라고 할 수 있음.

    - 2018년 대형 상용차는 총 14436대가 신규 등록됐으며 2019년에는 10.7% 증가한 16000여 대 등록 전망

 

  ㅇ 탄자니아의 도로 특성상 경상용차 시장이 활성화

    - 탄자니아에는 비포장 도로가 많고 포장도로라고 하더라도 파인 곳이 많아 우기 때의 침수를 고려한다면 경상용차(Light Commercial Vehicle)가 편리함.

    - 탄자니아의 경상용차(LCV)3.5톤 미만의 상용차량으로 한국 생산차량 기준 11인승 승합차, 1톤 트럭, 2.5톤 트럭이 해당됨.

    - 탄자니아 경상용차(LCV)2018 1 603대 등록했고 2019년에는 전년대비 11.7% 증가한 12000여대 등록 예상

 

탄자니아 상용차 등록 차량 대수 및 증감(2016~2028)

(단위: 1대,% )

상용차 전망.JPG

자료: Fitch Solutions(Tanzania Autos Report)

 

    - 2028년까지 예상되는 탄자니아 평균 상용차 등록 증가율은 7.8%이며, 2028년에는 연 5만 대 이상의 상용차가 등록될 것으로 전망

 

EAC 및 회원 국가들의 자동차 시장 발전을 위한 정책적 노력

 

  ㅇ 동아프리카 공동체(East African Community)는 중고차 수입 허용 연식을 2019년까지 8년 미만, 2021년까지 5년으로 점차 낮출 것을 권고

    - 현재 탄자니아의 중고차 수입 허용 연식은 10년이며, 8년이 넘은 오래된 중고차 수입에 있어서는 고세율을 부과하고 있음.

      · 8~10년 이하의 중고차에는 15%, 10년 이상의 중고차에는 30%의 세금을 부과

      · 케냐의 수입 연식 제한은 8년이며 앙골라, 르완다 및 브룬디는 제한이 없음.

 

  ㅇ 탄자니아는 국가 개발프로그램인 '탄자니아 개발비전 2025' 에 국가 제조업 성장을 이끌 산업으로 자동차 생산 산업을 포함

    - 수입에 과도하게 의존하는 자동차산업의 혁신을 위해 국내 자동차 조립 생산 분야에 투자 유치를 위한 지원 예정

      · ITC(International Trade Center)에 따르면 탄자니아는 2018년 자동차 수입에 총 6억 달러 이상을 지출


2018년도 탄자니아 5대 수입품목

(단위: 백만 달러)

구분

품목

수입액

탄자니아

5대 수입품목

기계류

781

전기전자

722

자동차

602

식품

451

석유

435

자료: ITC

 

    - 탄자니아 정부가 시행한 자동차 제조업 세율 인하 정책 등을 통해 일부 자동차 기업들은 차량 판매 가격을 다소 내렸으며 기름값과 자동차 부품 관련 제품 가격 역시 다소 인하됨.

    - 탄자니아의 교통부 사무차관 Dr. Chamuriho는 무역관과의 인터뷰에서 자동차의 소비구조 고도화를 위한 정책으로 노후 차량의 폐기, 신규 차량 구매 및 중고차 거래에 관한 규정 제정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힘.

 

□ 주변 동아프리카 국가의 자동차 조립공장 사례

 

  케냐의 경우 총 4개의 자동차 조립 생산공장 가동 중

    - 일본, 프랑스, 독일, 인도의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합작 또는 임대 형태로 케냐에 진출함. 자동차 조립 생산을 통한 케냐 자동차 시장 확대 전망

    - 일본의 Isuzu Motors(이스즈사) GM사와 동아프리카에 자동차 판매, 생산을 위한 계약을 맺고 2017 4월 케냐 나이로비에 GMEA(General Motors East Africa) 공장 설립

 

이스즈 케냐 공장 조립 생산 모델

이수즈.JPG

자료: ISUZU 홈페이지

 

    - 현재 소·중형 트럭, ž·중ž대형 버스 조립 생산 및 판매 중

    - 프랑스 PSA 그룹(Peugeot Citroën)의 계열사인 푸조사는 2017 6월 케냐 현지 자동차 회사 Urysia Limited와 파트너 계약으로 푸조 508, 3008 모델 조립 생산 계약을 체결

    - 독일의 자동차 제조업체 폴크스바겐(Volkswagen)社는 2016 9월에 아프리카 시장 확장을 목표로 케냐 현지 자동차 제조공장 Kenya Vehicle Motors(KVM)와 조립 생산 계약

    - 인도계 Ashok Leyland사 2016년 케냐 마차코스 지역에 연간 1,000대 생산시설을 갖춘 자동차 조립공장 설립하고 2017년부터 가동 중

 

  ㅇ 르완다의 경우 수도 키갈리(Kigali) 경제특구에 자동차 조립공장 설립, 2018 6월부터 자동차 조립 및 생산 시작

    - The East African 현지 신문사 보도에 따르면 폴크스바겐사는 르완다에 총 2000만 달러를 투자해 Polo, Passat, Teramont 등 연간 1,000대 가량의 조립 차량 생산 시설을 갖춘 공장을 설립

    - 공장은 SKD(Semi Knock Down: 부품조립생산) 방식으로 자동차 조립만 가능하며, 대부분의 부품은 남아공 폭스바겐 공장에서 수입하여 조립

    - 르완다 정부는 폴크스바겐사에게 7년간의 면세혜택 제공 등을 통해 국내 자동차 조립 생산 설비 확대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 중

 

□ 시사점

 

  ㅇ 탄자니아 신규 등록 차량은 최근 5년간 연평균 10%가 넘는 증가를 이어옴.

    - 탄자니아는 자동차 시장 성장을 위한 다양한 강점들을 보유해 앞으로도 지속적인 시장 확대 전망

    - 중고차 시장이 크고 활발하지만 정부 차원의 중고차 수입규제 정책을 통한 중고차 수입 감소, 이에 따른 신차시장 성장 기대

    - 자동차 조립 생산 시설 확대 등을 통해 자동차산업이 국가 제조업 분야를 이끌 산업으로 발전 기대

 

  ㅇ 기술력과 브랜드 파워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기업들의 탄자니아 자동차 시장진출 기대

    - 탄자니아 정부가 중고차 수입을 줄이기 위한 방편으로 관련 인프라 개발, 인센티브 제정 등 현지 내 자동차 생산 시설 설립을 유도하고 있는 점을 활용해 단순 수출을 위한 시장진출이 아닌 제조 투자 방식의 시장진출이 유망할 것으로 전망

    - 탄자니아 자동차 시장 성장은 제조시설뿐만 아니라 A/S 정비산업, 부품 시장과도 관련이 있어 앞으로 다양한 관련 분야의 성장과 더불어 탄자니아 경제발전 기대

 

 

자료: Fitch Solutions(Tanzania Autos Report), ITC, TRA, ISUZU, Volkswagen, Peugeot, Global Auto News, Auto Herald KOTRA 다레살람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통계로 보는 탄자니아 자동차 시장동향)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