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中, 첫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기업 화이트 리스트 발표
2018-09-11 중국 베이징무역관 김성애

- 폐배터리 회수·재활용 네트워크 구축의 일환 -

 

 

 

개요

 

  ㅇ 중국 공업정보화부(和信息化部, 이하 “공신부”)는 지난 95일 첫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기업 화이트 리스트 발표

     * 공고문 링크: http://www.miit.gov.cn/n1146295/n1652858/n1652930/n4509607/c6365599/content.html

    - 이번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5개사는 “신에너지자동차 배터리 회수·재활용 규범조건”(이하 “규범”,新能源汽车废旧动力蓄合利用行业规)에 부합되는 기업이라고 공신부는 밝힘.

 

  ㅇ 이번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기업은 총 5

    - BYD와 같은 전기차 제조사나 CATL과 같은 전기차 배터리 제조업체는 없음.

    - 중국 각 지역의 폐배터리 회수처리 생산라인을 구축한 기업들로 구성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기업 화이트 리스트(1)

순번

지역

기업

폐배터리 재활용 시스템 구축 현황

1

저장

(浙江)

취저우(衢州) 화유구()

- 연간 폐배터리 회수처리량 리튬코발트 배터리 8500, 삼원계배터리 5만6000

- '186월 생산라인 가동

- '171억2100만 위안으로 한국 리튬배터리 재활용업체 TMC 70% 주식 매입

2

장시

(江西)

간저우() 하오펑()

- 베이치 신에너지(北汽新能源)와 하오펑 그룹 합자법인

- 58700㎡ 폐배터리 재활용 기지 구축

3

후베이

(湖北)

징먼(荆门) 거린메이

(格林美)

- 중국 최대 규모 폐배터리 회수처리 생산라인 구축

- 연간 코발트 자원 회수량 4천여 톤(중국 코발트 공급량의 30% 이상에 해당)

4

후난

(湖南)

광푸(邦普)

- 연간 폐배터리 회수처리량 2만 톤

5

광둥

(广)

광화()

- '181월 광둥성 관련 부처, 국영기업과 폐배터리 재활용 및 無오염처리기술과 표준 등 내용의 MOU 체결

자료원: 중국 공업정보화부, 현지 언론 등 의거 KOTRA 베이징 무역관 재구성

 

배경

 

  ㅇ 중국은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향후 폐배터리도 급증할 것으로 예상

    - 2017년 중국 신에너지자동차 생산·판매량은 각각 79만4000대와 77만7000대로 집계됨.

    - 신에너지차 배터리 사용기한은 일반적으로 5, 중국 신에너지자동차 폭발적으로 성장했던 시기가 2015년이므로 2020년엔 중국이 첫 전기차 배터리 교체 폭발기를 맞게 된다는 분석

    - 중국자동차기술연구센터*2018~2020년 중국의 폐배터리는 12~20만 톤, 2025년엔 35만 톤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측

     * 국무원 국유자산관리委 산하의 중국 관영 자동차기술 전문 연구기관임.

 

  ㅇ 수십만 톤의 폐배터리는 심각한 환경오염을 유발할 수 있으며 회수처리를 거치면 재활용이 가능하므로 회수 및 재활용 시스템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 존재

    - 전문가에 따르면 전기차 배터리는 폐기처리 후에도 70~80%의 용량은 재활용할 수 있는 자원임.

    - 폐배터리 재활용 시스템이 완비되면 전기차 배터리 생산비용 30~60% 인하도 가능함.

 

中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시스템 구축현황

 

  ㅇ 환경오염이 심각한 수십만 톤 규모의 폐배터리의 회수, 재활용을 관리하기 위해 중국 정부는 다양한 노력을 해옴.

 

  ① 7월부터 17개 지역에서 폐배터리 재활용 시범 사업을 시행하고 있음.

    - 각 지방에 배터리 재활용센터를 세우고 배터리 제조사, 중고차 판매상, 폐기물 회사와 공동으로 폐배터리 회수·재판매가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

     * 시범 지역: △징진지(베이징·톈진·허베이) △산시(山西)상하이시장쑤성저장성 안후이성장시성허난성후베이성후난성광둥성광시자치구쓰촨성간쑤성칭하이성닝보시샤먼시 17개 성·시

       시범기업: 국영통신설비사 CHINA TOWER(国铁塔股有限公司)

    - 자동차 제조사에 배터리 회수와 재활용 네트워크 구축 책임을 지우고 배터리 추적 시스템을 갖추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

 

  ② 폐배터리 회수, 재활용 가이드라인 제시

    - 2, 중국 정부는 “신에너지자동차 배터리 회수·이용 잠정 방법(이하 “방법”, 新能源汽车动力蓄利用管理)”을 발표하고 지난 81일부로 시행함.

    - “방법”은 자동차 및 배터리 제조사, 폐차 회수 및 분해기업들이 폐배터리 회수 및 재활용 시스템 구축에 참여하는 것을 독려

    - 또한 정부 차원에서 기준에 부합되는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기업 화이트 리스트를 작성하여 산업 성장을 추진한다고 명시

 

전망 및 시사점

 

  ㅇ 중국 신에너지차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규모 급성장 전망

    - 중국은 2009년부터 신에너지차 육성에 드라이브를 걸어 2016년 미국과 유럽을 제치고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으로 부상

    - 올 상반기 중국 신에너지차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111.5% 증가한 412000대로 집계됨.

    - 신에너지자동차 규모 급증과 더불어 신에너지차 폐배터리 재활용 산업은 202065억 위안에 도달할 것으로 추정됨. (중국배터리연맹(国电), '184)

 

  ㅇ 이번 화이트 리스트 발표는 중국 정부가 곧 닥칠 폐배터리 처리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재활용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일부 자격미달 기업의 난입을 사전 예방하는 조치로 풀이됨.

    - 지난 81일부로 시행된 “방법”은 신에너지차 폐배터리 추적, 회수 및 재활용을 엄격히 관리하도록 규제

    - 또한 관련 기업들은 관련 규범조건에 부합되도록 폐배터리 산업의 진입 문턱을 설치

 

  ㅇ 중국 전기차 산업사슬이 날로 성숙되면서 정부의 기준 강화 예상

    - 현지 신에너지차 기업 관계자는 “정부의 신에너지자동차 생산, 보조금, 폐배터리 재활용 정책 모두 수준 높은 신에너지산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며 “향후 정부의 정책방향은 자격미달 기업 난입을 규제하고 산업경쟁력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전망(KOTRA 베이징 무역관 인터뷰)

 

 

자료원: 중국 공업정보화부, 인허(銀河)증권연구부 등 KOTRA 베이징 무역관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中, 첫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기업 화이트 리스트 발표)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일본 대기업도 뛰어드는 첨단 애완용품 시장 일본 2018-09-11
2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 주 공항은 지속 확장 중 인도네시아 2018-08-31
3 1억7천만 방글라데시의 의료기기시장에 주목하라 방글라데시 2018-08-29
4 미국 셰어링 업계에 전기스쿠터가 뜬다 미국 2018-09-05
5 이탈리아 자동차부품 시장동향 이탈리아 2018-09-08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