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유망] 캄보디아 음료 시장동향
2017-08-14 서정아 캄보디아 프놈펜무역관

- 캄보디아 음료 시장 지속 성장, 한국은 태국에 이어 2위 수출국 -
- 청량음료, 에너지 드링크 강세 속에 건강음료 등에 대한 관심도 증가 -
- 소셜미디어 등 활용한 적극적 마케팅 및 현지화 전략이 성공의 관건 -

 

 


□ 캄보디아 음료 시장 규모 및 동향


  ㅇ 캄보디아 음료 시장은 지난 10년간 지속적인 성장을 유지해 왔음.
    - 2016년 캄보디아 음료(HS Code 2202) 수입액은 3억2356만5000달러 규모이며, 2007년 이후 연평균 29% 이상 성장함. 국경 밀수 등 불법 유통을 통한 수입까지 감안하면 실제 음료 시장 규모는 훨씬 더 클 것으로 예상됨.
    - 소수의 대형 업체를 제외한 현지 제조시설은 기술력이나 위생요건 등을 갖추지 못한 소규모 가내 수공업 수준이며, 따라서 수입 음료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높은 편임.
    - 젊은 중산층 확대, 대형 슈퍼마켓 및 소매점 증가, 외국 문화에 대한 호기심 및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 등으로 해외 유명 수입 음료에 대한 선호도 높음. 
    - 캄보디아 기후 특성상 음료 시장은 꾸준히 성장할 전망이며, 기존 청량음료 중심에서 건강음료·과실음료 등 다양한 음료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음.

 

 external_image

자료원: ITC Trade Map


  ㅇ 박카스의 성공에 힘입어 한국 음료에 대한 신뢰도 상승
    - 박카스가 캄보디아 에너지 드링크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면서 한국산 음료 브랜드에 대한 긍정적 인식 확대
    - 한국 드라마 및 영화 등 한류 전파로 인해 한국 식음료에 대한 관심 증가, 한국 식음료 품질 및 기능에 대한 신뢰 형성, 한국 음료 수입 지속 증가


□ 최근 5년 수입 규모 및 상위 10개국 수입 동향


  ㅇ 최근 5년간 대캄보디아 최대 음료 수출국은 태국으로, 2위 한국에 비해 수출액 4배 이상
    - 관세 행정 미흡으로 여전히 국경지대에서 밀수가 빈번히 발생하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태국으로부터의 음료 수입 규모는 공식 통계치보다 훨씬 더 클 것으로 예상됨.
    - 태국 음료 중 인기 상품은 RedBull, Carabao 등의 에너지드링크와 Oishi Green Tea 등임.
    - 한국은 캄보디아의 국민음료가 된 박카스와 OKF의 알로에 음료 등이 인기를 얻고 있음.
    - 싱가포르 음료 중에서는 Yeo’s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 및 다양한 종류로 인기를 끌고 있음.


최근 5년간 음료(HS Code 2202) 수입 동향
                                                                                                                                                        (단위: 천 달러)

순위

국가

2012

2013

2014

2015

2016

 

합계

173,917

214,883

220,010

277,220

323,565

1

태국

111,354

135,198

152,268

193,172

236,428

2

한국

16,296

27,611

35,144

45,957

56,359

3

싱가포르

950

759

870

7,937

15,523

4

말레이시아

14,418

16,175

17,035

13,179

11,109

5

미국

58

102

246

467

1,202

6

중국

2,187

3,771

2,739

2,248

1,092

7

일본

6

15

4

152

613

8

프랑스

190

367

279

447

431

9

벨기에

179

128

145

155

219

10

폴란드

0

86

0

117

163

자료원: ITC Trade Map

 

□ 대한 수입 규모 및 동향


  ㅇ 태국 음료의 강세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박카스의 맹활약에 힘입어 캄보디아 음료 시장 점유율 2위를 기록했으며, 강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음.
    - 동아에스티는 2016년도 캄보디아 내 박카스 매출이 632억 원으로 전년대비 22.1% 성장했다고 밝혀, 대한 수입의 대부분을 박카스가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됨.
    - 비타500, 포카리스웨트, OKF 알로에 음료 등의 한국 제품들도 슈퍼마켓이나 편의점 등에서 접할 수 있음.


대한수입 규모 및 동향
                                                                                                                                                     (단위: 천 달러, %)

연도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6월

수출액

16,296

27,611

35,144

45,957

56,359

30,488

수출증감률

201.5

69.4

27.3

30.8

22.6

-

자료원: 한국무역협회


□ 경쟁 동향


  ㅇ 자본 및 기술력 부족으로 현지 생산은 일부 대규모 업체가 주도하고 있음.
    - Cambodia Beverage Company는 코카콜라, 환타, 스프라이트, 슈웹스, 사무라이 등을 생산 및 유통하고 있음. 해당 기업은 늘어나는 내수 충족을 위해 최근 신규 공장을 설립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으며, 시장에서 꾸준한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음.
    - Cambrew Ltd(Angkor Brewery)는 펩시, 세븐업, 미린다, 스팅, 마운틴듀 등을 생산하고 있음.
    - 기타 업체의 경우 열악한 자본력과 기술력 부족으로 소규모 생산에 의존하고 있으며, 전반적인 소득 수준의 향상으로 수입 음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음.


  ㅇ 수요 증가 및 다양한 브랜드 유입으로 수입 음료간 경쟁은 갈수록 심화되고 있음.
    - 인구 및 GDP 대비 에너지드링크 시장이 매우 발달해, 박카스를 필두로 RedBull, Carabao, M150, Sponsor, PowerUp, Sting, Vigor 등 10여 종 이상의 에너지음료가 각축을 벌이고 있으며, 동화제약의 지파크 등 신규 음료도 경쟁에 가세 중임.
    - 에너지음료의 경우 250㎜ 캔음료 가격이 0.6~0.7달러 수준이며, 콜라 등 청량음료의 경우 330 캔이 0.45달러 수준임.
    - 콜라, 스프라이트 등 청량음료와 에너지드링크가 꾸준한 인기를 누리는 가운데 유기농 음료, 건강 음료 등 다양한 수요가 생김.


 현지 슈퍼마켓 내 에너지드링크 진열대
 
자료원: KOTRA 프놈펜 무역관


□ 관세율, 수입 규제 및 인정 절차 등


  ㅇ HS Code 2202의 경우 일반 관세율 35%, 특별세 10%, 부가세 10% 등 높은 세금이 부과되나, 한-아세안 FTA를 통해 2007년부터 관세가 점차적으로 인하됐으며 2019년 1월1일부터 무관세 적용 예정(특별세는 유지)

 

  한-아세안 FTA 양허 관세율

                                                                                                                                                                               (단위: %)

HS Code

항목

한-아세안 FTA 양허 스케줄

2016년

2017년

2018년

2019년

2202.10.10

Sparkling mineral waters or aerated waters, flavored

5

0

0

0

2202.10.90

Other

5

5

5

0

2202.90.10

Flavored UHT milk drinks

5

0

0

0

2202.90.20

Soya milk drinks

5

5

0

0

2202.90.30

Other non-aerated beverages ready for immediate consumption without dilution

5

5

5

0

2202.90.90

Other

5

5

0

0

자료원: 한국관세청


  ㅇ 일반 음료의 경우 특별한 수입 제한이 없고 선진국의 인증을 그대로 인정하고 있음.


  ㅇ 제품 라벨 규정은 'Prakas on Cambodian Standard CS001-2000 Labelling of Food Product'에 명시돼 있으며 식품 이름, 상표, 제조일자 및 유통기한, 원산지, 성분, 내용량 및 부피, 업체(제조·포장·유통·수입업체 중 택일) 이름 및 주소, 사용법 등이 표시돼야 함.
    - 수입 식품의 경우 원칙적으로 캄보디아어를 병기하거나 스티커를 부착하도록 돼 있으나, 분유 등 일부 민감 품목을 제외하고는 캄보디아어 표기 없이 유통되는 경우가 많음.


별도의 캄보디아어 라벨 없이 시판되는 수입 음료
 
자료원: KOTRA 프놈펜 무역관


□ 전망 및 시사점


  ㅇ 지속 성장하는 치열한 음료시장에서 신규 진출 기업들의 입지 구축을 위해서는 기존 성공 사례를 벤치마킹해 적절한 포지셔닝과 적극적이고 차별화된 마케팅 필요
    - 박카스의 경우 유통 채널을 확보한 잠재력 있는 파트너를 발굴하고, 파트너와의 적극적 협력을 통해 전방위적 마케팅 및 현지화 전략을 펼친 것이 성공의 비결
    - 캄보디아는 상대적으로 낮은 광고비로 다른 국가 대비 더 큰 효과를 누릴 수 있으므로 적절한 광고 활용이 필요하며, 특히 경제활동이 활발하고 구매력을 보유한 젊은 소비자층 대상으로는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마케팅이 필수 요소임. 
    - 많은 음료가 별도의 캄보디아어 표기 없이 수입되고 있어 브랜드 인지도 향상에 한계가 있으므로, 적절한 라벨링으로 보다 넓은 소비자층을 형성하고 전국적 인지도를 확보할 수도 있음.
    - 연령별·지역별 소비자 특성 및 성향을 분석하고 그에 맞는 전략 수립 필요. 프놈펜, 시엠립 등 도시 거주 인구는 중고가 음료를 선호하고 신제품 수용도가 높으며 지역 내 유통망도 확립돼 있으나, 대부분의 지방 소비자는 가격 민감도가 높고 유통망도 매우 열악하므로 대상에 맞는 전략 수립 요망


  ㅇ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로 어린이 성장 촉진 음료, 유기농 음료, 다이어트 음료, 건강보조음료 등 다양한 음료에 대한 수요가 서서히 증가하고 있음.
    - 에너지드링크, 청량음료 등 기존 경쟁이 심화된 분야 외에 건강 음료시장 수요를 잘 확인해 틈새 시장에 진출하는 것도 성공적인 전략이 될 수 있음.


  ㅇ 수입 의존도가 높은 음료 시장의 내수 확대를 위해 해외 기업들의 시설 투자가 예상되므로 우리 기업들은 음료 원료나 용기 등 각종 원부자재, 기계 및 생산 설비 등의 수출 기회를 예의주시할 필요 있음.
    - 코카콜라는 2016년말 프놈펜에 1억 달러 규모의 신규 공장을 완공했으며, Yeo’s도 프놈펜 특별경제구역 내에 음료 생산시설 건립 후 가동 준비 중임.


  ㅇ 특허나 상표권 등은 먼저 등록하는 사람이 권리를 가지기 때문에 본격적인 캄보디아 시장 진출에 앞서 상표 등록 등 법적 보호 조치를 먼저 취해 상표권 침해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야 함.


  ㅇ 한-아세안 FTA 관세율 양허 스케줄에 따라 음료(HS Code 2202)의 경우 일부 품목은 2017년 1월 1일부터, 나머지 품목은 2019년 1월 1일부터 관세가 0% 적용될 예정으로, 우리 기업이 이를 적극 활용해 과세 부담을 줄이고 다른 수출국 대비 경쟁 우위를 확보할 수 있음.


 

자료원: ITC Trade Map, 한국무역협회, 관세청, 캄보디아 관세청, The Phnom Penh Post, KOTRA 프놈펜 무역관 자체 자료 및 의견 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남자도 가꾼다! 성장하는 홍콩의 면도용품 시장 홍콩 2017-08-05
2 일본 VR 상용화, 어디까지 왔나 일본 2017-08-04
3 [유망] 러시아 유아·어린이 용품 시장동향 러시아 2017-07-13
4 아랍에미리트 자동차부품 시장동향 아랍에미리트 2017-08-03
5 멕시코 Ready To Eat 산업, 한국 기업 진출이 가능한가? 멕시코 2017-08-08
댓글 (1)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
  • 유* 렬 2017-10-02

    박카스가 캄보디아의 칸달지방, 프놈펜 노점상에서 유명 쇼핑몰에 이르기까지 비치되지 않은 곳이 없었는데, 이 뉴스를 통해서 그 위상을 실감하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