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美 애니메이션시장, 한국 콘텐츠 진출 가능성 커
2015-12-24 최종우 미국 로스앤젤레스무역관

     

美 애니메이션시장, 한국 콘텐츠 진출 가능성 커

- 애니메이션 시장 지속해서 높은 증가율 기록할 전망 -

- 한국 애니메이션, 미국 진출 충분히 노려볼 만해 -

     

 

     

 애니메이션 시장 동향

     

  애니메이션 시장 동향 및 전망

  - 2013년 애니메이션 시장은 전체 관람가 애니메이션의 인기로 전년대비 20.6% 오른 45억 달러를 기록함.

  - 2013년과 2014년 ‘겨울왕국’ ‘슈퍼배드2’, ‘몬스터 대학교’, ‘드래곤 길들이기’ 등의 인기가 높았으며 디지털 배급 시장은 2018년까지 향후 3년간 연평균 13.1%의 성장률을 보여줄 것으로 예측됨.

  - 2018년 전체 애니메이션 시장의 규모는 약 84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됨.

     

미국 애니메이션 시장 규모 및 성장률(2009~2018년)

 

자료원: PwC, Box office mojo (2014), Digital Vector, KOCCA

     

            (단위: 백만 달러, %)

구분

2013

2014

2015

2016

2017

2018

연평균성장률

영화

1,560

1,613

1,763

2,079

2,376

2,663

11.3

극장광고

113

118

128

150

168

187

10.6

디지털 배급

689

826

1,057

1,493

2,117

2,981

34.0

방송

374

400

442

512

574

639

11.3

홈비디오

1,769

1,641

1,618

1,729

1,797

1,855

1.0

총 합계

4,505

4,597

5,009

5,963

7,032

8,326

13.1

자료원: Pwc, Box office mojo, KOCCA

     

  디지털 배급 애니메이션과 영화 애니메이션의 강세

  - 스마트폰과 태블릿과 같은 스마트기기의 확산과 SVOD 업체들인 Netflix, Hulu, 아마존 인스턴트(Amazon Instant Video) 등의 서비스업체 등장에 힘입어 디지털배급 애니메이션 시장은 나날이 규모가 성장하는 것으로 분석됨. 2018년까지 시장규모가 약 30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됨. (자료원: PwC)

  - 미국 영화 애니메이션 시장은 2013년 약 16억 달러 규모를 기록했으며, 전년대비 23.0%의 성장률을 보여줌. 또한, 2018년까지 약 26억 달러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됨.

 

 2015년 애니메이션 트렌드

 

 ○ 동서양 스타일의 조화

  - 2014년을 시작으로 애니메이션 시장의 전반적인 유행은 동서양 스타일들의 조화를 이루는 애니메이션 작품들이 시장에 나온다는 것으로 분석됨. 디즈니·Pixar사가 제작한 작품인 Big Hero 6는 이런 조화를 가장 잘 나타낸 대표적인 작품으로 볼 수 있음. 마블사의 작품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Big Hero 6의 기반이 된 마블의 작품은 주인공인 히로 하마다와 그의 로봇인 Baymax와의 스토리로 주요 내용을 다뤘음. 일본 주인공과 배경을 기반으로 제작됐기 때문에 배경모습이나 캐릭터 등에서 동양과 서양이 합쳐진 듯 한 점을 관객들이 느낄 수 있게 해줌.

     

 ○ 반실사 렌더링((NPR (Non-Photorealistic Rendering))의 증가

  - 렌더링이란 준비한 모델을 그림으로 변환하는 것임. 렌더링은 기술은 최근까지도 어떻게 하면 가장 실제적인 결과물을 얻어낼 수 있을까에 초점이 맞춰졌음. 그러나 기술의 발전으로 렌더링의 실제화 수준이 한계치에 다다를 만큼 발전하자 새로운 방향으로 반실사 렌더링이 등장함.

  - 반실사 렌더링은 수채화, 유화 등을 재현하는데 많이 쓰임. 기존 렌더링이 실제 이미지를 재현하는데 쓰였던 것의 반대되는 기술법임. 디즈니의 타잔과 Psyop의 Airbnb를 위한 작품이 반실사 렌더링 기술이 가장 잘 쓰였다고 평가됨.

    

Psyop의 작품

     

자료원: Creative Bloq 기사

     

 ○ 3D Printing 스톱모션 제작

  - Boxtrolls는 가장 잘 알려진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된 작품임. 작은 피규어들과 모델들을 출력해 스톱모션 기법을 사용해 애니메이션을 제작함.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피규어를 만들 경우 출력하는 시간과 비용을 아낄 수 있는 장점이 존재함.

     

Boxtrolls 캐릭터들(3D 프린팅 사용)

 

자료원: Boxtrolls 홈페이지

          

□ 한국 콘텐츠 미국 진출 기회 열려있어

 

 ○ 넛잡(Nut Job), 2014년 1월 프로즌과 어깨 나란히

  - 2014년 1월17일 미국 3427개의 극장에서 개봉함. 미국에서 상영된 한국 콘텐츠 중 사상 최대 기록이었으며, 박스오피스에 상영된 지 2주 만에 130억 원의 매출규모를 보여줌. 17일부터 26일까지 2주 동안 400억 원의 매출을 보여주며 큰 성공을 거둠.

  - 넛잡은 순제작비 4200만 달러와 미국 내 마케팅 비용인 3400만 달러가 들어간 대형 프로젝트였으며, 제작사인 레드로버는 120억 안팍의 중소기업이라 미국에서 투자를 받아 제작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음.

  - 다른 한국 제작사들이 프랑스 칸이나 아메리칸 필름마켓(AFM)에 출품해 배급업체를 선정하는 방법과 달리, 프랑스 동시통역사를 임원으로까지 선정해 직접 미국 유명 스튜디오 및 배급사 임원들 인맥을 뚫는 방법을 선택해 작품을 보여줌.

  - 넛잡 제작사는 할리우드 배급사들에게 개별적으로 프레젠테이션을 한 뒤, 미국 내 배급사로 오픈로드를 선정했으며 미국 내 마케팅 비용 3000만 달러 중 2300만 달러 투자 유치에 성공함.

  - 넛잡의 성공 이후, 2016년 넛잡2를 개봉에 계획하고 있으며 현재 할리우드 관계자들과 함께 걸프 스트림 픽쳐스(Gulfstream Pictures)라는 회사도 설립함.

  - 걸프 스트림 픽쳐스는 현재 워너브라더스와 애니메이션 사업 일부를 계약했으며, 또 다른 성공 준비를 계획 중에 있음.

     

 ○ 조니익스프레스(Johny Express), 일루미네이션과 파트너십 체결

  - 일루미네이션은 ‘아이스에이지’ 시리즈와 ‘로봇’, ‘호튼’, ‘슈퍼베드’, ‘미니언즈’까지 가지각색의 콘텐츠로 다양한 관객을 만족시키며 매번 애니메이션의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는 떠오르는 애니메이션 제작사임.

  - 이 회사의 회장인 크리스 멜라란드리 회장은 자신의 어시스턴트를 통해 조니익스프레스를 소개받았다고 전했으며, 보자마자 마음에 들어 같이 협력하고 싶었다고 전함.

  - 조니 익스프레스의 경우는 상당히 특이하게 애니메이션 업계에서 입소문이 나기 시작하면서 별다른 마케팅 없이 미국에서 러브콜이 먼저 보내진 특이 케이스임.

  - 멜라란드리 회장은 조니 익스프레스의 연출이 스타일리쉬하고 기발했으며, 캐릭터와 시각적 아름다움이 매력적이었다고 밝힘. 더불어 한국 애니메이션계의 잠재력에 대해 "해외 작품들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으며 특히 수준 높은 시각효과가 돋보인다"고 전함.

        

 ○ 아마존 스튜디오 관계자가 말하는 콘텐츠 제작 및 투자 절차

  - 익명을 요구한 아마존 유아 및 아동 콘텐츠 부문 구매담당자는 아마존 스튜디오의 경우는 완성된 콘텐츠보다는 초기단계의 콘텐츠를 미국에서 직접 개발 및 제작하는 데 관심이 있음.

  - 콘텐츠 업체가 아마존 스튜디오를 통해 에피소드, 캐릭터, 스토리 등의 샘플을 제출하면 자체 심사를 거침.

  - 이후 가능성이 보일 경우, 아마존 홈페이지에 30일 동안 Pilot 형식으로 시범 상영을 시작함.

  - 아마존은 이 기간 동안 조회수 및 리뷰에 대한 데이터를 분석해 추후 개발 및 제작 여부를 결정함.

  - 최종 개발 및 제작 결정이 나면 아마존 시리즈물 제작비 전액을 지원하며, 마케팅 활동비도 전액 부담함. 콘텐츠 제작은 아마존과 계약 후 스튜디오에서 진행하며, 대신 아마존은 해당 콘텐츠에 대해 100% 소유권을 가짐. 수익분배는 케이스별로 상이함.

     

□ 시사점

 

 ○ 아마존 관계자, "유아 및 아동용 콘텐츠 시장, 한국 업체 진출 가능성 높아"

  - 아마존은 자체 제작할 시설을 갖추지 않고 있으므로 시범단계를 거쳐 선정되는 유아 및 아동 콘텐츠 제작 시 다른 스튜디오에 외주를 맡김. 예를 들면, 하나의 작품에 3개의 스튜디오가 맡는 방식임.

  - 이 관계자는 "TV 드라마 등은 경쟁이 심하고 미국 스타파워가 있어야 유리하지만, 유아 및 아동용 콘텐츠는 이런 부분에서 자유로워 상대적으로 진출이 용이하다"고 언급함.

  - 자금력이 부족한 우리 기업은 아마존과의 제휴를 통해 미국 시장에 진출하는 방안을 고려할 필요가 있음.

  - 특히 유아용 콘텐츠의 경우 외주를 통한 협업이 가능하므로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음.

     

     

자료원: PwC, KOCCA, Box Office Mojo, Creative Blog, Boxtrolls, 아마존 인터뷰 및 KOTRA 로스앤젤레스 무역관 자료 종합

 

목록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