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트렌드

트렌드
中 중부내륙 베이커리시장, 재료 공략이 진출 열쇠
2012-08-15 장상해 중국 우한무역관

 

中 중부내륙 베이커리시장, 재료 공략이 진출 열쇠

- 베이커리 시장 규모 20억 위안 -

- 재료 현지 조달 어려움, 시장 개발 필요성 커 -

     

     

     

□ 커져가는 베이커리 시장, 시장규모 20억 위안에 달해

     

 ○ 우한 식품공업협회에 따르면 현재 베이커리 시장의 규모는 20억 위안에 이르며 지난 몇 년 간 10%의 꾸준한 성장세를 보임.

  - 식생활의 서구화와 소득 증가로 빵, 케이크 등 베이커리 제품 수요가 점차 늘어남. 그동안 중국의 베이커리 시장은 베이징, 상하이 등 동부지역의 1선 도시들에 집중됐으나 최근 서부지역의 2선 도시들로 확대됨.

  - 우한에만 200여 곳의 베이커리 체인점이 있으며 대표적인 4대 브랜드인 황관, 로샤, 치엔지, GANSO가 시장 전체의 80%를 차지함. 이 외에도 약 20곳의 베이커리 브랜드가 있으며, 이들의 체인점 숫자는 우한시 내 총 500여 곳에 달함.

  - 외자 베이커리 브랜드들도 활발히 진출했음. 대만의 85도씨, 싱가포르의 Bread Talk 등은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종류의 제품을 출시해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음.

     

우한 대표 베이커리 재료 구매 상황과 기업소개

회사명

재료 구매 상황

기업 소개

   

치엔지(KenGee)

90%의 재료를 해외나 타지역에서 구매함. 그 중 밀가루는 뉴질랜드와 미국에서 구매하고 유지, 크림, 유화제는 광둥과 상하이에서 구매함.

후베이, 후난, 안후이 성에 70여 개 체인점이 있으며 연 판매액이 1억 위안에 달함.

     

위엔주(GANSO)

90%의 원료를 수입함. 주요 수입국은 대만, 홍콩, 뉴질랜드, 미국임. 구매본부는 상하이에 있음.

우한의 대표적인 고급 양과자 점으로 60개의 체인점이 있음.

   

황관케익(皇冠蛋糕)

항저우 본사가 일괄적으로 구매. 그 중 주요 재료인 밀가루는 중국에 공장을 보유한 외자기업에서 구매함. 기타 첨가제는 주로 동부 연해지역의 기업에서 구입함.

우한시에 80여 곳의 체인점이 있어 규모가 가장 큼.

         

로사케익(莎蛋糕)

주로 중국산 재료를 취급함. 주로 동부연해도시와 내륙 원료 대리상에게 구입함.

우한에서 가장 오래된  베이커리로 40여 곳 체인점이 있음.

 자료원: 우한베이커리협회, 추티엔찐빠오(楚天金)

 

□ 베이커리 업체, 재료 현지조달에 어려움 겪어

     

 ○ 이미 다양한 업체들이 경쟁을 벌이는 베이커리 시장과는 대조적으로 우수한 재료 생산기업은 주로 베이징, 상하이 등 동부연해 지역에 집중됐음. 이에 비해 베이커리 시장 발달이 비교적 늦은 중서부지역은 우수한 생산·가공·포장기술과 최신 생산기기를 보유한 업체가 거의 없음.

  - 대부분의 기업은 원료의 90%를 동부연해지역, 해외 수입에 의존해 원가부담이 크고 안전성 여부를 즉각적으로 확인하기 힘듦.

  - 설탕, 밀가루, 식품 첨가제는 주로 중국 내 타지역에서 구입하는 경우가 많음. 치즈, 크림, 버터 등의 유지품 구매는 대부분 해외 수입에 의존함.

 

주요 구매 재료 브랜드와 가격(중국산)

품명

사진

주요 브랜드

가격

밀가루

    

홍콩찐샹(香港金像)

(쑤저우)

8위안/1kg

이스트

   

후베이안치(湖北安琪)

3.5위안/100g

유화기포제

    

상하이자오마오

(上海早苗)

28위안/1kg

백설탕

    

홍콩타이구(광동)

(香港太古)

24위안/1kg

크림

    

네슬레

32위안/1kg

자료원 : 우한베이커리협회, 추티엔찐빠오(楚天金)

     

주요 구매 재료 브랜드 및 가격 (수입품)

품명

사진

주요 브랜드

국가

가격

밀가루

    

따모팡

(大磨房)

프랑스

13위안/1kg

설탕

    

한식가는설탕

(대한제당)

한국

15위안/1kg

크림

    

Anchor

뉴질랜드

38위안/1kg

치즈

Anchor

뉴질랜드

65위안/1kg

버터

Anchor

뉴질랜드

23위안/500g

자료원 : 우한베이커리협회, 추티엔찐빠오(楚天金)

     

 ○ 대다수의 베이커리 기업은 중국 내 타지역, 해외 구매에 의존해 재료에 대한 안전성, 위생 여부를 구매 즉시 판단하기 어려움. 또한 장거리 운송비용 부담과 중개상을 통한 구매로 생산 단가를 낮추기 힘들기 때문에 식품안전문제가 발생하거나 재료 가격이 상승할 경우 베이커리 기업들이 부담을 감수해야 함. 우한의 대표 베이커리 기업이 최근 재료의 현지 조달에 대한 필요성을 인식하기 시작함.

 

□ 참고사항

 

 ○ 대형 베이커리 기업들은 후베이성 현지에 생산 공장을 보유한 재료 생산기업과 협력을 희망함.

     

 ○ 우한시 경제규모, 연평균 소득수준 성장률이 13%로 꾸준히 증가함. 소득 증가로 인한 웰빙, 안전에 대한 요구 또한 점점 늘어날 것임. 고소등계층을 중심으로 천연, 웰빙 재료와 고급 식재료를 이용한 베이커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임.

 

 ○ 현재 한국산 재료 제품은 정제당류 제품이 인기가 높음. 이에 반해 유제품은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낮음. 이 외 크림, 시럽, 장식용 각설탕, 가루형 첨가제(녹차가루, 와플가루)와 조미료 등을 개발하고 전반적인 품질향상에 노력해 적절한 마케팅 전략으로 시장 진출을 모색해 볼 수 있음.

 

 

자료원: 우한베이커리협회, 우한식품공업협회, 추티엔찐빠오(楚天金), 자체 조사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中 중부내륙 베이커리시장, 재료 공략이 진출 열쇠)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1)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
  • 김* 수 2012-09-20

    6년 전 심천에는 빠나미가 먼저 들어와 히트를 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