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현장·인터뷰

터키 방위산업의 현주소, IDEF’21 방산 전시회 참관기
2021-08-31 터키 이스탄불무역관 김우현

- 터키 방위산업, 자국산 우선 구매정책으로 현지 조립생산 등 고려 가능 -

- 변속기, 엔진 부품 및 해저·선박 시스템 분야 진출 유망 -

 

 


전시회 개요


행사명

IDEF’21

개최 기간

2021. 8.17()~20.()

장소

TÜYAP Fair Convention & Congress Center

규모

- 전시 면적: 12만㎡

- 참가 기업: 1,238개사(2021년 기준)

- 참관객: 76,010명(2019년 기준)

전시 품목

국방 및 치안 유지용 무기, 운송, 장비 체계 전반, 대테러 장비 등

공식 홈페이지

https://idef.com.tr/en/

한국관

6개사 참여(그 외 1개사 단독 참여)

 

IDEF’21은 터키의 방위산업 전문 전시회로 1993년부터 격년으로 개최돼 올해 15회차를 맞이했다. 올해 IDEF’21은 5월에 개최 예정이었으나 한 차례 연기된 후 8월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개최됐다. 터키 방위산업의 성장세를 반영하듯 올해 전시회에는 1,238개사가 참가하고 83개국의 방위산업 관계자가 방문했다. 한국에서도 6개사가 참가했으며 파키스탄, 체코, 영국 등 해외에서 다양한 기업이 전시회에 참가하여 자리를 빛냈다.

 

전시장 내부

자료: KOTRA 이스탄불 무역관 촬영

 

기술이전현지 생산을 통해 성장한 터키 방위산업


‘20년 터키 국방 예산은 180억 달러 규모로 세계 16위 수준이다. 주요국 대비 국방예산 규모는 작으나 연평균 7%의 국방 예산 증가율(‘10~’19년), GDP 대비 국방비가 2.8%로 높은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했을 때 터키 방위산업은 성장 잠재력이 높다고 말할 수 있다. 한편, 코로나19의 영향으로 ‘20년 터키의 방위산업 규모는 88억 달러로 전년대비 18.6% 감소했다. 수출(30억 달러, 전년대비 -26.16%), 수입(21억 달러, 전년대비 - 30.2%) 또한 감소했다.

 

external_image

자료: SIPRI, KOTRA 이스탄불 무역관 편집

 

해외수입에 크게 의존해온 터키 방위산업은 90년대 이후 생산 협업, 기술이전을 통해 제품 생산 현지화를 적극 추진했다. 그 결과, ‘19년 Defense News에서 선정한 세계 주요 방산업체 100개사 중 7개 업체가 순위에 올랐으며 직원 수 1000명 이상 방산업체가 100여 개 존재하는 등 터키 방위산업은 세계 주요 방위산업 국가로 거듭날 수 있었다.

 

터키 주요 방산업체

(단위: US$ 백만)

Defense News 순위

기업명

로고

2020

매출

주요 분야

홈페이지

48(’20 기준)

aselsan

텍스트, 클립아트이(가) 표시된 사진

자동 생성된 설명

2,312

항공, 육상, 해상 전반 통신, 레이더 시스템 등

https://www.aselsan.com.tr/en

68(’20 기준)

TAI

external_image

1,504

항공 우주 시스템

https://www.tusas.com/en

89(’19 기준)

BMC

external_image

554

군용 차량

(장갑차, 군용 트럭 등)

https://www.bmc.com.tr/en/defense-industry

91(’19 기준)

Roketsan

external_image

515

로켓, 미사일

https://www.roketsan.com.tr/en/

92(’19 기준)

STM

external_image

485

군용 레이더 시스템, 위성 기술 등 안보 시스템

https://www.stm.com.tr/en

98(’19 기준)

FNSS

external_image

374

장갑차, 전투차량

https://www.fnss.com.tr/en

99(’19 기준)

Havelsan

external_image

295

군용 소프트웨어시스템 개발

https://www.havelsan.com.tr/en

자료: KOTRA 이스탄불 무역관 편집

 

바이어 B사 인터뷰: 터키 방위산업, 현지 에이전트 발굴협력업체 납품을 통해 접근 필요


- 기업 소개: 터키에서 상용 트럭 제조업체로 시작함. 이후 군용 트럭, 장갑차 등을 개발했고 2009년 터키 국방부와 계약해 전투 차량 납품 중

- 인터뷰 대상: Mr. U(방위산업 PM), Mr. S(구매 담당)

 

Q1. 터키 국방부에 납품을 희망하는 한국 기업에 조언 부탁합니다.

A1. 터키 정부는 정부 간 구매보다 기업 간 구매를 선호한다. 특히 터키 정부는 자국산 우대 정책을 시행하고 있고 제한 경쟁, 수의 계약, 협상을 통한 입찰을 실시하고 있어 해외 기업이 정면으로 부딪히기 어렵다. 그러나 생산 능력 개선도 필요하기 때문에 해외업체와 기술협력을 통해 국내 개발을 진행하기도 하고 이 방법도 어려우면 해외 구매를 진행하기도 한다. 혹은 해외 업체가 현지 업체에 납품하면 현지 업체가 터키 군에 납품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터키 방위산업 진출에는 현지 에이전트가 특히 중요하다.

 

Q2. 한국 기업들이 B사와 어떤 협력 기회를 찾을 수 있을까요?

A2. 우리 기업의 경우 부품을 국내 협력업체 혹은 해외를 통해 조달한 후 조립해 완성차를 제조하고 있다. 대부분은 국내에서도 조달이 가능하지만 일부 제품은 해외에서 수입을 하고 있는데 그중 변속기 같은 경우에는 미국과 독일에서 현재 수입하고 있다. 그 외에도 엔진, 트랜스퍼 케이스 등을 수입하고 있다. 우리 기업은 완제품을 조달하여 조립하기 때문에 한국 업체들이 부품 등을 조립한다면 우리 기업에 직접 납품하는 방법 외에도 우리의 협력업체 납품을 통해 협력이 가능하다.

 

Q3. B사에 제품을 납품하기 위한 특별한 조건이 있습니까?

A3. 제품에 따라 다르기는 하지만 일반적으로 비슷하다. 다만, 대정부 납품이 많은 관계로 처음 거래하게 되는 기업의 경우 철저한 품질 테스트를 거치게 되며 산업의 특성상 비밀유지 계약이 필수다. 에이전트 등록을 위해 복잡한 절차나 기준이 있을 것으로 기업들이 오해하지만 그렇지 않다.


B사 외에도, 이번 전시회에서 만난 A사의 관계자는 한국의 잠수함 관련 기술을 여겨 보고 있다고 전했다. 선박 시스템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어서 레이더 시스템 개발에도 관심이 많다고 한다. A사는 지속적으로 한국 기업들과 협업해왔으며 이후에도 협력관계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A사 미팅 장면

external_image

자료: KOTRA 이스탄불 무역관 촬영

 

수출 중심 진출전략 수정 필요, 현지 생산 등의 방법 모색해야


올해 IDEF’21에는 한국방위산업진흥위원회 주관으로 총 6개의 기업이 한국관을 구성했다. 한국관 참가 기업은 Aselsan, BMC, Roketsan 등의 터키 주요 방산기업과 상담을 진행했으며 한국이 기술력을 갖추고 있는 자폭 신관, 브레이크 디스크 등 품목은 가시적인 성과가 기대되고 있다.


IDEF’21 한국관

텍스트, 실내, 테이블, 작업대이(가) 표시된 사진

자동 생성된 설명

external_image

자료: KOTRA 이스탄불 무역관 촬영

 

IDEF’21에 참가한 S사에 따르면, 터키 방위산업은 경제 규모 대비 국방비 지출이 높고 아직 핵심 부품 관련 기술이 부족하기 때문에 한국 기업의 현지 진출 가능성은 높다고 한다. 단, 터키 정부의 강력한 자국산 제품 우선구매정책 때문에 터키 기업에 기술 이전을 통한 합작투자, 생산법인 설립 등을 통한 현지 시장 공략을 고려해 볼 수 있다고 한다.


한편, 한국관 참가기업 D사는 이번 전시회 참가를 통해 터키 기업과의 협력 가능성은 엿볼 수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2019년 전시회 대비 중동 타 지역 바이어를 만날 수 없는 점이 아쉬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시사점


터키 방위산업은 정부의 자국 기업 보호정책, 제한된 입찰 정보 등 넘어야 할 장벽이 많아 진출이 수월한 시장은 아니다. 그러나 현지 에이전트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나아가 생산법인 등을 설립해 현지화를 통해 터키 방위산업 진출을 모색해볼 수 있다. 터키 방위 산업의 기술 발전으로 인해 이제는 완제품 수입보다 부분품 수입, 기술 이전 등에 관심이 더욱 많다. 따라서 수출 위주의 전략을 수정해 기술합작 등의 새로운 전략을 수립해야 할 필요가 있다.


최근 한국의 자체기술로 건조한 3000톤 급의 잠수함 소식에 터키의 군수산업 관계자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터키는 정부 차원에서도 무기와 기자재 등의 제품 개발을 넘어 시스템 개발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터키의 방위산업 내 주요 기업들이 한국 기업과 협력을 희망하고 있고 산업 성장 속도 대비 기술력이 부족한 상황이므로 기술력을 가진 우리 기업들의 터키 시장 진출 가능성은 열려있다. 특히 기술협력 및 현지 생산을 고려할 경우 규모, 성장세 면에서 매력적인 터키 시장 진출에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자료: 터키 국방부, IDEF(터키 방산 전시회 홈페이지), SaSaD(터키 방위 항공산업협회), SIPRI(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 Daily Sabah, Hurriyet Daily News, KOTRA 이스탄불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터키 방위산업의 현주소, IDEF’21 방산 전시회 참관기)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카자흐스탄, 시멘트 수입금지 해제 발표 카자흐스탄 2021-08-20
2 2021년 하반기 중국 경제 전망 및 시사점 중국 2021-08-23
3 ESG 투자자들의 기업 거버넌스 개혁 요구와 일본 기업 대응 현황 일본 2021-07-14
4 러시아식 ESG 투자는 무엇? 러시아 2021-07-23
5 파키스탄 정부의 ESG정책 도입 동향과 기업의 ESG 활동 파키스탄 2021-0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