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현장·인터뷰

[CES 2020 다시 보기 2편] EUREKA PARK에서 살펴본 신기술의 향연
2020-01-28 우은정 미국 로스앤젤레스무역관

- 신기술 경연의 장 EUREKA PARK, 수많은 참관객 모이며 관심 집중 -

- KOTRA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가 공동 주관한 통합 한국관 성황리에 개최 -

 

 

 

지난 1 7일부터 10일까지 세계 최대의 IT·전자제품 전시회인 ‘CES 2020’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CES는 한 해의 시작과 함께 개최되는 초대형 글로벌 전시회로 행사의 모태였던 소비재 가전제품뿐만 아니라 신기술이 적용되는 매우 다양한 분야를 다루고 있어 매년 전 세계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CES 2020 다시 보기 2편에서는 신기술 경연의 장인 EUREKA PARK에 참가한 주요 국가관 현장 분위기를 짚어보고 EUREKA PARK Design & Source Showcase에 위치했던 통합 한국관의 전시 내용을 다시 한번 살펴보고자 한다.

 

[CES 2020 다시 보기 1] 전 세계 ‘기술 혁신 무대’의 막이 오르다

[CES 2020 다시 보기 2] EUREKA PARK에서 살펴본 신기술의 향연

 

□ 국가 대항전이 된 EUREKA PARK

 

  ◦ EUREKA PARK, 왜 주목받을까?

    - CES의 큰 전시 구역 중 Tech West Sands Expo에 위치한 EUREKA PARK는 ‘출시 1년 이내의 신기술을 보유한 기업’만이 참가할 수 있다는 특별한 조건*을 가진 신기술·스타트업 위주의 전시 공간으로 새로운 기술 획득을 목표로 하는 기업이나 바이어 및 투자가들이 많이 찾는 ‘핫한’ 전시 공간 중 하나임.

    주*: EUREKA PARK의 정확한 참가 조건은 다음 링크에서 확인 가능(https://www.ces.tech/Exhibitors/Exhibits-and-Meeting-Space/Apply-to-Exhibit-at-Eureka-Park/Eureka-Park-Entry-Criteria.aspx)

    - 따라서 EUREKA PARK는 여러 스타트업 기업들이 시장에 없던 혁신적인 기술이나 제품을 처음 선보이는 자리로 많이 활용되고 있으며, 매스컴이나 참관객들의 집중을 한 눈에 받는 전시장으로 유명함.

    - 전시 구역 중 유일하게 ‘국가관’의 형태를 찾아볼 수 있었던 EUREKA PARK에는 KOTRA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KEA)가 공동으로 주관한 통합 한국관을 비롯해 프랑스, 스위스, 일본, 이탈리아, 이스라엘 등의 국가관들이 특히 눈에 띄었음.

 

  ◦ 국가적으로 ‘기술 관련 스타트업’ 지원하는 프랑스

    - 전통적인 기술 강국인 프랑스는 국기를 상징하는 파랑·하양·빨강의 세 가지 색으로 국가관 부스 디자인을 구성해 국가 이미지를 잘 살렸으며, EUREKA PARK 초입부의 매우 큰 공간에 위치해 많은 참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음.

    - 프랑스는 기술 관련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정부 부처인 ‘La French Tech’로도 유명하며, Emmanuel Macron 대통령은 장관 시절부터 CES에 직접 방문해온 것으로 알려짐. 이번 CES의 프랑스 국가관에서도 신기술 및 스타트업 분야에 대한 관심이 매우 크다는 점을 느낄 수 있었음.

 

국기를 상징하는 세 가지 색으로 깔끔하게 꾸며진 프랑스 국가관의 모습

EMB000021e8bb75

자료: KOTRA 로스앤젤레스 무역관 직접 촬영

 

  ◦ 거대한 피칭 공간이 인상적이었던 스위스

    - 통합 한국관 근처에 위치한 스위스 국가관의 경우 전시 공간이 주를 이룬 타 국가관들과 비교해 전시 공간보다 더 거대한 ‘피칭 공간’이 자리해 눈길을 끎. 스타트업 기업들의 ‘신기술 및 신제품 피칭’이 주요 전시라고 할 수 있었음.

    - 타 부스들과는 차별되는 ‘피칭’이라는 접근 방식이 많은 참관객들의 관심을 불러 모았으며, 실제로 이 공간은 피칭이 진행될 때마다 무수한 관람객들로 가득 차 인기를 증명함.

    - 스위스 역시 주미 스위스 대사관에서 직접 CES를 챙긴 만큼 스타트업과 신기술 진흥을 위해 정부 차원에서 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을 추측할 수 있었음.

 

스위스 국가관 리셉션과 그 뒤로 자리한 넓은 피칭 공간

EMB000021e8bb76

자료: KOTRA 로스앤젤레스 무역관 직접 촬영

 

  ◦ 리셉션 데스크의 ‘기모노 로봇’으로 주목받은 일본

    - 역시 통합 한국관 근처에 위치했던 일본 국가관에서는 ‘기모노를 입은 로봇 안내원’이 리셉션 데스크에 상주해 많은 참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음.

    -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마네킹과 흡사한 로봇 안내원이 리셉션을 찾은 손님들을 직접 응대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으며, 최첨단 기술의 산물인 로봇이 일본 전통 복장인 기모노를 입고 있어 더욱 더 인상적이었음.

 

일본 국가관의 리셉션 데스크에 자리한 로봇 안내원

EMB000021e8bb77

자료: KOTRA 로스앤젤레스 무역관 직접 촬영

 

□ 통합 한국관 현장 다시 보기

 

  ◦ KOTRA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통합 한국관 성황리에 개최

    - 이번 CES 2020에서는 KOTRA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이하 KEA)가 공동으로 통합 한국관을 주관했으며, 8개의 국내 기관에서 모집된 95개 한국 기업들의 CES 참가를 지원함. KOTRA 2000년 최초 참가 이후 올해로 21회째 CES에 참가하고 있음.

    - 통합 한국관은 Tech West 구역의 EUREKA PARK Tech East 구역 South Plaza에 위치한 Design & Source Showcase의 두 장소에 위치했으며, EUREKA PARK Design & Source Showcase 각각 67개 및 28개의 다양한 한국 기업들이 전시 부스를 꾸렸음.

    - EUREKA PARK에 위치한 통합 한국관의 경우에 스마트홈 및 패밀리, 몰입형 엔터테인먼트, 교육, 자동차, 제품 디자인 및 생산, 광고·엔터테인먼트 및 콘텐츠, 5G, 헬스 및 웰니스 등의 세부 주제별로 전시장이 구성됐음. 이외에도 피칭을 위한 스테이지, 디스플레이 공간 및 라운지 등 자유로운 분위기의 공용 공간도 함께 구성됨.

    - Design & Source Showcase의 통합 한국관은 성남산업진흥원(SNIP),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GBSA) 및 한국정보통신기술산업협회(KiCTA)의 모집 기관별로 전시 기업의 부스가 구성됨.

 

  ◦ 통합 한국관 현장 반응

    - EUREKA PARK에 위치한 통합 한국관은 기존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오픈형 부스로 꾸며져 참관객들의 접근성을 높였으며, 특히 통합 한국관 방문 시 처음으로 마주하게 되는 리셉션 데스크에는 대형 3D 홀로그램 스크린이 설치돼 많은 참관객들의 시선과 발길을 동시에 사로잡았음.

    - EUREKA PARK의 통합 한국관에는 기업들의 전시 부스뿐만 아니라 스타트업 기업들이 피칭을 진행할 수 있는 스테이지도 마련됐는데 해당 공간은 한국의 신기술에 관심을 가진 많은 참관객들로 분주한 모습을 보였음.

 

3D 홀로그램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EUREKA PARK 통합 한국관의 리셉션 데스크와 피칭 스테이지

EMB000021e8bb78

자료: KOTRA 로스앤젤레스 무역관 직접 촬영

 

    - 통합 한국관을 찾은 다수의 바이어 및 관계자들에게 특히 관심을 많이 받은 분야로는 웨어러블 헬스테크(Health Tech) 제품, 자동차 분야, 로봇 및 AI 분야, IoT(사물인터넷) 및 스마트시티 관련 제품 등을 꼽을 수 있음.

    - 다양한 전압의 전자제품을 하나의 어댑터로 충전할 수 있는 프리 전압 충전기(Free Voltage Charger),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 앱으로 간편하고 저렴하게 환전할 수 있는 플랫폼, AI 기술을 적용한 심전도 판독 웨어러블 기기 등이 특히 많은 바이어들의 관심을 끌었음.

 

EUREKA PARK 통합 한국관 전경

EMB000021e8bb79

자료: KOTRA 로스앤젤레스 무역관 직접 촬영

 

    - Design & Source Showcase에 위치한 통합 한국관의 경우에도 위급 상황 시 현재 위치를 지인에게 자동으로 전송하고 강력한 경보음을 울리는 스마트 기기에서부터 블루투스와 최첨단 기술이 접목된 디지털 도어록(Door Lock)까지 다양한 분야의 기술 제품들이 현장을 방문한 참관객 및 바이어들의 관심을 모았음.

 

Design & Source Showcase 통합 한국관 전경

EMB000021e8bb7a

자료: KOTRA 로스앤젤레스 무역관 직접 촬영

 

□ 의의 및 시사점

 

  ◦ 전 세계 기술이 집약되는 행사 CES의 의의는?

    - CES는 기본적으로 ‘혁신적인 신기술 제품들을 한 자리에 선보이는 세계 최대의 행사’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음. 이와 더불어 전 세계의 방대한 기술 업계에서 제품 및 기술 구매, 투자, 계약, 네트워킹 등 다양한 목적을 가진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인다는 점 또한 CES가 파생시키는 또 다른 의의라고 할 수 있음.

    - CES의 주최사인 CTA에 따르면 CES 2019에 참가한 전체 참관객 약 175000여 명 중 기업의 사장·대표, C 레벨 임원, 부사장, 디렉터 등과 같이 일부 혹은 상당한 의사결정권이 있는 참관객의 비중이 무려 45%인 것으로 집계됨. 이처럼 CES에는 의사결정 권한이 있는 전 세계 기업의 주요 인물들이 다수 방문하고 있다는 점 또한 매우 의미 있는 것으로 평가됨.

    - 한편 CES 현장에서는 수많은 비즈니스 미팅과 네트워킹이 진행되는데 평소에는 만날 기회를 잡기 어려운 전 세계의 바이어 기업의 대부분이 현장에 방문하기 때문에 CES 본 행사가 끝난 뒤에도 무수한 후속 미팅이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음.

    - 이처럼 관련 업계의 CEO, 디자이너, 개발자 및 다양한 임직원들이 한 번에 모일 수 있는 CES라는 글로벌 플랫폼을 마련했다는 점과 그러한 글로벌 플랫폼을 통해 수많은 기업들의 개별적인 시간과 비용을 아껴줄 수 있다는 점이 CES의 주최사인 CTA가 내세우는 핵심 셀링 포인트라 할 수 있겠음.

    - CES라는 글로벌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 기업들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고 해당 비즈니스들이 모여 결국은 전 세계 기술 발전에 기여하게 된다는 공익적인 의의 또한 발견할 수 있음.

    - 한편 최근의 CES를 돌아보면 훌륭한 기술력을 갖춘 크고 작은 한국 기업들의 영향력 또한 점차 커지고 있음을 느낄 수 있어 의미가 더욱 더 새로우며, 이러한 우리 기업들은 향후에도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됨.

 

  ◦ 관련 업계의 필수 참가 행사로 자리 잡는 CES

    - CTA에서는 CES 행사에 앞서 매년 주목할 5가지 기술 트렌드를 전망하고 있음. 통합 한국관에 참여한 스마트시티 분야 전문가 A 대표는 CTA가 예상하는 이 5대 기술 트렌드는 매년 소름 끼칠 정도로 정확해서 ‘CTA의 데이터 분석 및 예측 능력이 뛰어난 것인지’ 혹은 ‘기술 업계가 CTA의 예상 트렌드를 가이드 삼아 그것을 따르게 되는 것인지’ 분간하기 어려울 정도로 전 세계 기술 업계에서의 CTA, CES의 영향력은 매우 커지고 있다고 전함.

    - 실제로 CES 2018 기조연설에서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기업 Ford는 ‘플라잉카(Flying cars) 혹은 자율주행차가 유의미해지기 위해서는 우선 스마트시티가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힌바 있으며, 가까운 미래에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이 업계를 장악할 것을 예측했음. 당시에는 이러한 예측의 현실화 가능성에 대해 많은 의문이 존재했으나 그 이후 지속적으로 진보해 온 지금의 기술 업계 동향을 살펴보면 당시의 예측이 어느 정도 현실화 되고 있음을 느끼기에 매우 흥미롭다고 A 대표는 덧붙임.

    - 이처럼 CTA CES의 연사 선정, 전시 주제 구성 및 기술 트렌드 예측은 신기할 정도로 업계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기 때문에 CES는 소비자 전자제품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기술 업계의 구성원이라면 누구나 귀를 기울여야 하는 의미있는 행사라고 할 수 있겠음.

    - 특히 미국 시장에 진출하려는 관련 분야의 한국 기업들은 이러한 행사를 신기술 홍보의 기회로뿐만 아니라 새로운 바이어 발굴 및 기존 바이어와의 정기적인 만남의 장으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며, 산업의 최신 트렌드를 파악하고 업계 관계자들과 네트워킹할 수 있는 기회 또한 만들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됨.

 

 

자료: CES 공식 웹사이트, CTA 웹사이트, 그 외 KOTRA 로스앤젤레스 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