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현장·인터뷰

멕시코 물류 포럼을 통해 알아보는 멕시코 물류산업 현황과 전망
2019-06-24 박용주 멕시코 멕시코시티무역관

- USMCA 체결로 멕시코 물류 경쟁력 강화 기대 -

- 우리나라, 멕시코에 관세·통관 시스템 등 전자정부 서비스 수출할 때 -

 

 

 

행사명

멕시코 물류 포럼(Foro AMACARGA)

주최/주관

멕시코물류협회(AMACARGA)

행사일자

2019년 5월 23일

개최장소

멕시코시티, Hilton Reforma 호텔

행사내용

멕시코 물류 환경설명, 분야별 전망, 통관 시스템 등

자료: 멕시코 물류협회(AMACARGA)

 

멕시코 물류 포럼 행사개요

 

  ㅇ 멕시코물류협회(AMCARGA) 창립 33주년을 기념해 개최한 올해 멕시코 물류 포럼(Foro AMACARGA)은 멕시코 물류 현황 및 전망을 소개하는 전략 세미나와 참가업체의 물류 서비스를 소개하는 전시회로 구성

    - 물류 전략 세미나 세션에서는 USMCA 체결로 인한 멕시코 물류 환경의 변화, 멕시코 농산물 및 저온유통 산업의 기회, 멕시코 보세제도(bonded system) 등에 대해 발표, 멕시코 물류 트렌드를 조망할 수 있었음.

    - 멕시코 물류 포럼 연계 전시회에서는 총 19개사 참가하여 자사 물류 서비스를 홍보하고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했으며, 멕시코 관세청에서도 개별 공간을 마련해 관세사들이 통관 제도 등을 소개

 

멕시코 물류 포럼 행사 사진

     

자료: KOTRA 멕시코시티무역관 자체 자료

 

멕시코 물류 산업 현황

 

  ㅇ (물류경쟁력) 2018년 기준 멕시코 물류경쟁력은 전 세계 50위로 중상위권 수준, 라틴아메리카에서는 칠레(33위), 파나마(37위)에 이은 3위 물류 강국

    - 멕시코 물류경쟁력지수(LPI: Logistics Performance Index)는 5.00점 만점에 3.05로 육로, 해상, 항공 환경은 모두 4.00점 이상을 기록했으나 철도 환경이 3.00 이하를 기록하며 경쟁력 하락에 영향

 

2018 주요국 물류경쟁력지수

자료: World Bank

 

  ㅇ (물류인프라) 멕시코는 북쪽으로는 NAFTA를 체결한 미국 및 캐나다와, 남쪽으로는 중미 국가와의 화물 운송을 위해 도로 및 철도가 발달되어있으며 동∙서쪽으로는 각각 대서양과 태평양을 통한 해상 운송을 위해 항구가 발달

    - 멕시코물류협회(AMACARGA)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멕시코에는 총 117개의 항구, 77개의 공항, 총 5.8억 km의 도로, 2,673만 km의 철도와 같은 물류 인프라가 구축되어있어 멕시코 물류산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

 

멕시코 물류 지도: 멕시코 주요 항구·도로·철도

자료: 멕시코 정부 홈페이지

 

멕시코 물류 환경 분석

 

  ㅇ (FTA 허브) 멕시코는 중남미 FTA 허브로서 북미, 중남미, 유럽, 아시아 등의 세계 주요 시장과 자유무역으로 연결되어있기 때문에 멕시코에서 제품을 생산하여 해외로 수출하는데 용이한 조건을 갖춤.

    - 멕시코는 2019년 6월 기준, 전 세계 50개국과 자유무역을 체결하고 있으며 말레이시아와 브루나이의 CPTPP 비준 절차가 완료되면 총 52개국과 FTA가 발효돼 자유무역 환경이 추가 개선될 예정

 

  ㅇ (지리적 강점) 멕시코는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어 중남미 국가들이 육로 및 철도로 미국으로 물품을 유통할 때 중요한 매개체 역할을 하며, 대서양과 태평양을 동시에 맞닿고 있어 해상 유통에도 유리

 

멕시코 물류 산업 SWOT 분석

 

자료: BMI Research, “Mexico Logistics Risk Report - Q2 2019”

 

□ USMCA 체결로 인한 물류 환경 변화

 

  ㅇ (NAFTA 영향) 멕시코 물류 산업은 NAFTA 발효(1994.1)로 북미 3국 간 시장이 개방되고 멕시코와 미국 간 원재료 및 중간재 운송 수요가 증가하면서 크게 성장

    - 이로 인해 현재 멕시코는 미국 31개 주(州)의 최대 수출국이 되었으며, 교역 물량이 지속적으로 늘면서 멕시코 물류 산업도 덩달아 발전함.

 

  ㅇ (USMCA 영향) NAFTA를 대체하는 USMCA(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 체결로 3국 간 물류 협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 멕시코 물류 산업뿐만 아니라 제조업 및 농산물 분야의 생산성 향상 전망

    - 멕시코 경제부(SE)는 USMCA 체결 시 3국이 합의한 세관 자동화, 통관 기준 표준화, 국경지대 행정 간소화 및 기타 국경협력 등이 실현될 경우 3국 간 수출 비용이 14% 감소하고 운송량은 더 증가할 것으로 전망함.

    - 아울러 북미 3국 간 존재했던 통상 리스크가 감소하면서 대 멕시코 제조업 및 농산물 분야 투자가 확대돼 글로벌 가치사슬 내 멕시코 내륙운송(trucking)의 중요도가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함.

 

NAFTA 발효 전후 멕시코-미국 무역규모 변화

자료: 미국 상무부(U.S. Department of Commerce)

 

멕시코 유망 물류 산업: ① 항공 물류

 

  ㅇ (유통현황) 멕시코 교통통신부(SCT)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멕시코 항공화물 물동량은 총 105.5만 톤으로 전년 대비 9.0% 증가, 특히 상대적으로 비중이 높은 해외화물 물동량이 9.7% 증가

    - 이중 국내화물 비중이 31%, 해외화물 비중이 69%로 멕시코 항공 물류 산업은 해외사업에 치중되어있으며, 전체 화물의 51%가 멕시코시티 공항을 통해 취급됨.

 

2017~2018년 멕시코 주요 공항별 항공화물 물동량

(단위: 톤)

자료: 멕시코 교통통신부(SCT)

 

  ㅇ (유망분야) 멕시코 항공 물류 산업은 최근 운송 기준 완화로 인한 해외운송 물량 증가로 해당 시장이 전반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특히 항공화물 보안 분야 투자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

    - 멕시코 내 항공 화물량이 증가하면서 화물정보를 이동 매체에 저장 및 공유하는 과거의 물리적인 방법에서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ICT 기술을 활용해 화물을 추적, 관제할 수 있는 스마트 물류 보안 기술이 필요해짐.

 

멕시코 유망 물류 산업: ② 저온유통

 

  ㅇ (유통현황) 세계 콜드체인 동맹(IARW)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멕시코 냉장∙냉동 창고 규모는 약 1,500만㎥로 전 세계 7위 콜드체인(저온유통체계) 시장, 중남미에서는 브라질에 이은 2위

    - 현재 멕시코에는 총 231개의 냉장∙냉동 창고가 있으며 이 중 70%는 멕시코 중남부, 서부 및 북서부 지역에 집중, 라틴아메리카에서 가장 큰 냉장∙냉동 창고 기업인 멕시코 Frialsa Frigorificos社도 멕시코 중남부에 위치

 

전 세계 냉장∙냉동 창고 규모 순위

자료: 세계 콜드체인 동맹(IARW)

 

  ㅇ (유망분야) 美 온라인매체 Quartz에서 자체적으로 진행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멕시코 냉장∙냉동 분야 투자자 중 대부분이 냉장·저온저장·숙성 장치에 신규 투자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확인됨.

    - 특히 현재 멕시코에는 예냉(pre-cooling) 및 교차오염 방지 설비가 부족해 관련 장비 수요가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

 

저온유통 분야 투자계획 설문조사 결과

자료: Quartz

 

멕시코 보세창고 관세 제도

 

  ㅇ (제도소개) 멕시코 보세창고 관세제도(RFE: Recinto Fiscalizado Estrategico)는 이용 기업이 보세창고에 물품을 들여오고 정부 허가를 받은 제3자(operadores de regimen)가 보관, 유통, 가공·제조 등을 할 수 있게 한 특별 관세제도

    - 2018년 기준 멕시코에는 총 32개의 보세창고가 있으며 주로 세관과 인접한 지역에 설치되어 운영되고 있음.

 

  ㅇ (주요혜택) 멕시코 보세창고 관세제도(RFE)를 활용할 경우 세관처리 비용 절약, 고정 자산 반입, 특혜 관세 적용, 멕시코 표준규격인증(NOM) 취득 유예와 같은 혜택 존재

    - 동 제도는 일반 통관·보관 및 보세임가공·수출서비스산업 진흥프로그램(IMMEX)과 비교했을 때 임시수입 허용 기간이 더 길고, 물품 반입 후 원산지 수정이 가능하며, 최소 수출금액 없이도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음.

 

멕시코 보세창고 관세제도 혜택 비교

 

보세창고 관세제도

(RFE)

산업진흥프로그램

(IMMEX)

일반 통관·보관

(Deposito Fiscal)

부가세·소비세 인증/세액공제

가능

가능

불가

고정자산 임시수입 허용기간

RFE 활용기간까지

IMMEX 유예기간까지

불가

일반제품 임시수입 허용기간

60개월

6~24개월

24개월

세관수수료(DTA)*

(고정자산) 1.76페소

(일반제품) 297페소

(고정자산) 1.76페소

(일반제품) 297페소

(고정자산) 8.00페소

 (기타) 297페소 이상

세제혜택 여부

있음

있음

조건부

기간연장 요청

가능

불가

불가

최소 수출금액(자격요건)

없음

50만불 또는

전체매출의 10%

없음

주: 고정자산 세관수수료는 1,000대당 기준, 일반제품은 건당

자료: GTO Logistics Center

 

전망 및 시사점

 

  ㅇ 멕시코 AMLO 대통령은 ‘멕시코 국가개발계획 2019~2024’을 통해 지역균등개발을 위해 농어촌지역 중심으로 도로, 철도, 항만을 확충하겠다고 발표, 향후 인프라 개발이 완료됨에 따라 농산물 유통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

    - 특히 AMLO 대통령의 대표 프로젝트인 테우안테펙 횡단 열차(Corredor Transistmico)*가 완성되면 멕시코 남부지역의 물류 산업이 크게 발전할 것으로 보이며, 비료 및 보조금 지원사업으로 농산물 생산량이 늘면 농산물 유통 수요도 같이 증가할 것으로 보임.

      * 테우안테펙 횡단 열차 프로젝트: 테우안테펙 지협을 통과하고 남부 4개 항구지역을 연결하는 횡단열차 프로젝트

    - KOTRA 멕시코시티무역관에서 멕시코물류협회 관계자 A 씨와 인터뷰한 결과, 멕시코는 아직 수요에 비해 물류 인프라가 부족하지만 현 정부가 물류 인프라 확충을 위한 여러 계획을 가지고 있어 이로 인해 멕시코 물류 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밝힘.

 

  ㅇ 멕시코 국세청(SAT)과 멕시코 세관관리국(Aduana Mexico)은 통관 자동화 등 스마트 물류사업에 관심을 보이고 있어 우리나라의 관세·통관 시스템과 같은 전자정부 서비스 수출이 유망할 것으로 보임.

    - 특히 USMCA 체결로 무관세 통관기준을 50달러에서 100달러로 완화되면서 통관 물동량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 멕시코 정부는 온라인 거래 물품 추적 등 통관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는 시스템 도입 희망

    - 세계 최고 수준의 전자 통관시스템을 갖춘 우리나라로써는 관세·통관 시스템을 시작으로 멕시코 시장에 전자정부 서비스를 수출할 기회로 분석됨.


 

자료: 멕시코물류협회(AMACARGA), 멕시코 경제부(SE), 멕시코 교통통신부(SCT), 멕시코 재무부(SHCP), 멕시코 정부 홈페이지, 미국 상무부, BMI Research, World Bank, GTO Logistics Center, 세계 콜드체인 동맹(IARW),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Promexico, Quartz, KOTRA 멕시코시티무역관 자체 자료 종합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