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현장·인터뷰

[글로벌 산업트렌드] MWC 2일차 : 비슷해지는 스마트폰의 미래는?
2018-03-01 본사 본사 김희철

MWC 2일차 : 비슷해지는 스마트폰의 미래는?


안녕하세요! KOTRA 해외시장 뉴스입니다. MWC 2018 개막 하루 전 삼성전자는 이곳 바르셀로나에서 새로운 스마트폰 모델인 '갤럭시 9'을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상위 기업 가운데 유일하게 이번 MWC에서 새로운 모델을 공개했기 때문에, 국내외 언론 뿐만 아니라 MWC 주최 측으로부터도 주목을 받았습니다. MWC 공식 자료 곳곳에서 갤럭시 9의 발표에 대한 내용을 쉽게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 MWC 공식 소식지 1면에 소개된 삼성 갤럭시 9 (출처 : Mobile World Daily)

최근 모바일 기술이 적용되고 있는 기기가 다양해진 것은 분명하지만, 여전히 스마트폰은 모바일 기술에 중심에 있습니다. 2008년 애플의 3G 아이폰 발표 이후 대중화되기 시작한 스마트폰은 음성통화에 머물렀던 이동통신을 데이터 중심으로 바꾸어놓았습니다. 2010년 4G LTE가 보급되면서 더욱 데이터 사용량이 증가하였고, 이러한 기반에서 새로운 통신 기술인 5G가 논의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스마트폰이 가진 중요성은 다시 한 번 확인됩니다. 그러므로, MWC는 자체 행사를 활용해서 아이폰의 새로운 버전을 발표해온 애플을 제외하고, 많은 스마트폰 제조사에게 새로운 스마트폰이 발표되는 공간으로 활용되었습니다.

그런데, 올해는 삼성을 제외한 다른 경쟁사들이 완전히 새로운 모델을 발표하지 않고, 기존 모델에 새로운 성능을 결합한 버전들을 내놓았습니다. 국내외 언론이 새로운 갤럭시 9에 관심을 가진 것은 좋은 소식이지만, 다른 한 편으로 왜 다른 업체들은 새로운 모델을 발표하지 않았을까 궁금해졌습니다. 역대 최대 관람객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MWC 2018가 관심을 끌기에 부족하다고 보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저희들은 이런 질문에 답을 얻어보고자 전시장 곳곳에 전시된 스마트폰들을 자세히 들여다보았습니다.  


* (왼쪽 상단) MWC 2018 개막 하루 전인 25일(일) 전시장인 Pira Barcelona 남쪽 출입구에 걸린 초대형 배너. 이 날 공식 공개 전이라 배너는 광고 문구인 “The Camera Reimagined”까지만 적혀있다. (오른쪽 하단) 삼성전자의 갤럭시 9 공개 다음 날인 MWC 2018 개막일 26일(월) 아침 초대형 배너가 갤럭시 9의 사진이 포함된 상태로 바뀌어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9에 얼마나 공을 들이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출처 : KOTRA 해외시장뉴스)


카메라 기능을 강조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MWC의 전시장 3관은 모바일 기술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들의 전쟁터입니다. 독일의 도이치텔레콤(Deuchse Telecom), 영국 보다폰(Vodafone),  프랑스 오렌지(Orange Telecom), 일본의 NTT 도코모(NTT Docomo)와 우리나라 SK텔레콤과 같은 각국의 1위 통신 사업자들이 집결했음은 물론 퀄컴(Qualcom), 인텔(Intel) 같은 글로벌 기업들이 모두 집결해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수위를 달리는 기업들이 바로 마주 보면서 자신들의 제품을 전시하고 있어서 이들의 치열한 경쟁을 몸으로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

* MWC 2018의 최대 격전지 3관에 전시관을 만든 글로벌 선두 그룹의 스마트폰 제조사. (출처 : MWC 전시 카탈로그에 KOTRA 해외시장뉴스 편집)


앞서 보신 바와 같이 삼성의 갤럭시 9은 ‘The Camera, Reimagined’라는 슬로건과 함께 개선된 카메라를 주된 장점을 내세웠습니다. S9에 탑재된 두 가지 새로운 카메라 기능, 피사체의 조도 환경에 따라 최적의 노출값을 제공할 할 수 있는 듀얼 조리개와 짧은 시간에 빠른 속도로 연속 촬영하여 순간의 움직임을 슈퍼 슬로우모션은 전시장을 찾은 많은 관람객들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 삼성 Galaxy 전시장 (출처 : KOTRA 해외시장뉴스)


그런데, 카메라 기능의 개선을 시도한 곳은 삼성만이 아니었습니다. LG는 기존 V30에  인공지능 플랫폼인 Thin Q를 적용해서 음성을 통해 상황에 맞는 촬영모드를 지원하는 AI 카메라 기능을 내세웠습니다. 여기에 촬영한 피사체를 인식하여 바로 아마존에서 같은 제품을 바로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Q렌즈 기능도 강조했습니다.

* LG가 AI 기능을 강화한 스마트폰 V30S ThinQ. LG 역시 카메라 기능을 강화했다. (출처 : KOTRA 해외시장뉴스)

소니는 고화질의 사진과 영상 촬영이 가능한 4K HDR(High Dynamic Range)를 기존 Xperia XZ2모델에 적용해서 전시했습니다. 오랫동안 경쟁력을 갖고 있던 화질과 음질 관련 기술을 스마트폰에 점점 더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 소니는 자사 스마트폰인 Xperia XZ2 모델에 적용된 4K HDR로 촬영된 왼쪽과 저화질로 촬영된 오른쪽을 비교했다. (출처 : KOTRA 해외시장뉴스)


결론적으로 삼성이 내세운 카메라 기능의 개선은 그 정도와 양상이 조금씩 다를 뿐 대부분의 스마트폰 업체가 따라가고 있었습니다. 가장 치열한 3관에 전시하지 못했지만, 4관과 5관의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도 듀얼 카메라 기능을 전방과 후방에 포함시킨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맹렬히 추격하는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사들과의 격차를 유지하려면 얼마나 많은 노력과 투자가 요구될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게 하는 대목이었습니다.

주목할만한 스마트폰 업체들의 움직임


MWC에서 화웨이의 입지는 예상보다 훨씬 컸습니다. MWC 전체 전시관 중에 제일 큰 규모의 부스를 1관 동편에 오로지 B2B 비즈니스 네트워킹을 위해 운영하고, 이와는 별도로 자사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을 유지하기 위해 삼성 부스 바로 앞에 또 다른 전시관을 운영했습니다.

* 삼성 갤럭시 전시관 바로 앞에 있는 중국 화웨이 부스, 스마트폰은 신제품이 아니었지만, 5G 관련 여러 제품과 스마트폰, 노트북 등을 한꺼번에 전시하면서, 5G 상용화부터는 전품목에서 시장을 리드하겠다는 야심을 은근히 내비쳤다. (출처 : KOTRA 해외시장뉴스)


통신장비 회사였던 화웨이가 2011년 스마트폰을 최초로 출시하고, MWC 2016에서 ‘3년 안에 글로벌 시장 점유율 2위를, 5년 안에 1위가 되겠다’고 기염을 토하면서 삼성을 무서운 속도로 추격했지만, 올해 MWC에서는 살짝 정면승부를 피하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화웨이는 전시관에 5G에 관련된 다른 제품들을 전시하고, 5G를 준비하는 각국의 통신사들에게 관련 장비를 공급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하면서, 어쩌면 5G를 활용하는 스마트폰을 최초로 공개해서 바람몰이를 하겠다는 속내를 갖고 있는 게 아닐까하는 생각을 들게 했습니다.  

* 3관 좌측에서 가장 좋은 위치를 차지한 중국의 ZTE 부스 (출처 : KOTRA 해외시장뉴스)


MWC에서 중국의 위상은 화웨이에 국한되지 않았습니다. 화웨이 건너편에 있는 ZTE 역시 엄청난 규모의 부스를 운영하면서, 두 개의 터치스크린을 활용한 폴더블 스마트폰 AXON M을 내세웠습니다. 두개의 디스플레이가 접어짐으로 해서 양쪽에서 같은 화면을 볼수 있는 미러링이나 듀얼모니터처럼 멀티테스킹을 더 편하게 하는 기능을 제공했습니다. 사실 접을 수 있는 폴더블 기능은 오래 전 휴대폰 시장에 유행이었던 개념을 다시 가져온 것이지만, 카메라에 모두의 관심이 쏠려 있을 때, 우리는 우리만의 방식으로 혁신을 할 거다라는 자신감을 드러내는 것 같아서 신경이 많이 쓰였습니다.

  

중국 ZTE의 폴더블 스마트폰 AXON M. ZTE는 미국 PGA의 공식 스폰서가 되면서 브랜드 프리미엄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 (출처 : KOTRA 해외시장뉴스)


화웨이와 ZTE가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시장 점유율을 중국과 글로벌 시장에서 높여가는 것도 신경이 쓰이는 부분이지만, 더 걱정스러운 건 스마트폰 제조의 기술 장벽이 점점 더 낮아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중국의 가전회사인 Haier도 스마트폰을 전시하고 있었고, 저희가 그 동안 거의 들어보지 못했던 중국 브랜드 역시 프리미엄과 범용 제품으로 나눠서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서고 있었습니다.

* 중국 가전회사 Haier의 스마트폰, 스마트 워치 전시관(출처 : KOTRA 해외시장뉴스)

* 중국 선전에 기반을 둔 스마트폰 업체 EL의 전시부스 (출처 : KOTRA 해외시장뉴스)

* 중국 스마트폰 업체 Nubio. 높은 화질의 카메라로 영화 촬영이 가능하다는 점을 내세웠다. (출처 : KOTRA 해외시장뉴스)


오늘 KOTRA 해외시장뉴스는 MWC의 주된 관심사인 제조사들의 스마트폰 출시 동향을 살펴보았습니다. 이어서 내일도 모바일 기술 구현을 대표하는 스마트폰의 전망을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내일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 KOTRA 산업분석팀 한태식 과장, IT사업단 김규남 전문위원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글로벌 산업트렌드] MWC 2일차 : 비슷해지는 스마트폰의 미래는?)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