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투자진출

투자진출 - KOTRA 해외시장뉴스
對나이지리아 투자진출 기지개
2007-05-29 나이지리아 라고스무역관 박영하

우리나라, 對나이지리아 투자진출 기지개

- 원유개발, 전력 및 건설 부문 대기업을 중심으로 -

  

보고일자 : 2007.5.28.

박영하 라고스무역관

yhpark@kotra.or.kr

 

 

□ 개요

  

  지난 70년대 대우건설을 효시로 시작됐던 우리 기업의 對나이지리아 투자 진출이 최근 들어 원유개발, 전력 및 건설부문 대기업을 중심으로 서서히 본격화되고 있음.

  

  우리나라는 2005년, 한국석유공사가 나이지리아의 해상 유전광구(2곳) 개발을 위해 진출한데 이어 2007년에는 한국전력이 나이지리아의 최대 발전소인 라고스 소재 엑빈(Egbin) 발전소를 향후 5년 동안 ROT(Rehabilitate, Operate and Transfer)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임.

  

  이와 관련, 우리나라 정부는 2005년 및 2006년, 2250MW급 발전소 건설 및 1200㎞ 가스파이프라인 건설, 카두나(Kaduna) 정유공장 운영 참여 및 1500㎞ 철도건설(POSCO) 등의 지원을 골자로 하는 양해 각서를 나이지리아 정부와 체결한 바 있음.

  

  이에 따라 원유가스, 자원개발, 전력 및 건설 부문 등을 중심으로 향후 우리 기업의 對나이지리아 투자 진출이 매우 유망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음.

  

  나이지리아는 한반도의 4.3배에 달하는 92만3769㎢의 방대한 국토에 1억4000만명 이상의 인구를 보유한 아프리카 최대 국가로 일산 250만 배럴의 원유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는 세계 8위의 원유 수출국임.

  

  이와 함께 천연가스 매장량이 방대할 뿐만 아니라 다량의 광물자원도 전국적으로 산재하고 있어 원유가스 및 광물자원 개발 등을 위한 외국기업들의 對나이지리아 투자진출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으며, 특히 최근 들어 중국의 아프리카 진출이 본격화되기 시작하면서 나이지리아 내의 자원 확보를 위한 각국 간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음.

  

□ 원유 및 가스

  

  나이지리아에는 309억 배럴의 원유와 120조 입방피트의 천연가스가 매장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특히, 나이저 델타 지역에서는 하루 200만 배럴 내외의 원유와 함께 1억2000만 입방피트의 천연가스가 생산되고 있음.

  

  쉘(Shell)은 지난 ‘70년대부터 나이저 델타 지역에서 천연가스를 생산해 나이지리아 전력공사(NEPA ; National Eletric Power Authority)의 오고라데(Ogorade), 아팜(Afam), 델타(Delta) V1 및 엑빈 발전소 등에 공급하고 있음.

 

  한편, 나이지리아는 세계 8위의 원유 수출국임에도 불구하고, 석유정제 기술 및 인프라 등이 부족해 하루 3000만 리터에 달하는 내수용 석유제품을 민간 유통업체 개별수입(600만 리터) 및 나이지리아 석유공사 자체 수입(1900만 리터)으로 충당하는 등 국내 석유제품 수요의 3/4 이상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음.

 

  이에 따라, 나이지리아는 원유 및 가스개발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2007년 및 2008년, 2년에 걸쳐 원유 및 가스 개발 프로젝트에 대한 대규모 국제 입찰을 실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음.

  - 원유부문 64억 달러, 천연가스 부문 280억 달러

  - 상류(Upstream : 탐광/개발/채유) 부문 : 121억 달러

  - 하류(Dwonstream : 수송/정재/판매) 부문 : 203억 달러

 

  나이지리아 정부도 2007년 연방정부 예산에 포함된 잉여 원유계정(Exess Crude Account)을 활용해 천연가스 하류 부문에 203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임을 밝힌 바 있음.

  - OK LNG PLANT 지분 투자 98억 달러

  - OK Pipeline Project 지분 투자 20억 달러

  - Brass LNG Plant 지분 투자 85억 달러

 

  한편, 나이지리아 정부는 2007년 4월, 45개 유전 광구에 대한 국제입찰을 실시했음.

 

  국제입찰에 부의된 유전광구들은 내륙 분지, 나이저 델타 지역, 육상, 수상 및 심해 해상 등에 소재한 유전 광구들로 새로운 유전광구 뿐만 아니라 이미 낙찰됐으나 장기간에 걸쳐 개발되지 않고 방치돼 있거나 기존 낙찰자들이 대금을 지급하지 않은 유전광구들을 회수한 것들임.

 

  국제 입찰에는 약 56개 회사가 참여했으나, 2005년 입찰 시에 비해 세계적인 석유 메이저의 참여는 매우 저조했던 반면, 중국 및 인도회사 등의 참여가 활발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음.

 

유전광구 분양 현황

   

광구 수

분양 수

분양비율(%)

Anambra/Benue/Chad Basin

11

0

00.0

Deep Offshore

11

2

18.2

Continental Shelf

11

7

63.6

Onshore

12

12

100.0

45

21

46.7

 

나이지리아의 유전광구 현황

 

□ 광물자원

 

  나이지리아에는 현재 석탄, 금, Bitumen 등을 비롯해 43개의 광물이 매장돼 있으나, 원유가스 부문에 비해 개발이 매우 부진한 상황임.

 

  이에 따라, 나이지리아 정부는 광물자원(Solid Minerals) 개발을 위한 외국인 투자유치 확대 및 민영화 계획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음.

 

  나이지리아 민영화위원회(National Council on Privitisation) 및 나이지리아 공기업국(Bureau of Public Enterprise)은 2007년 1월, 나이지리아 광업공사(Nigeria Mining Corporation)가 소유하고 있는 13개 광물 권리증(Mineral Titles)에 대한 국제입찰을 실시한 바 있음.

  - PL18997 (Tantalite, Wolframite, Gemstones 'Maradun, Zamfara')

  - SML 21302 (Gold )

  - SML 2130 (Gold )

  - EPL 17222 (Gold)

  - EPL 17223 (Gold)

  - EPL 17224 (Gold)

  - EPL 17225 (Gold)

  - EPL 17226 (Gold)

  - EPL 17227 (Gold)

  - EPL 14000/EPL 14001 (Gold)

  - EPL 13212(Talc, Gold, Cassiterite)

  - EPL 13214(Talc, Gold, Cassiterite)

  - ML 20129(Kaolin)

  - EPL 19000(Tantalite, Wolframite, Gemstones)

 

  13개 광산들은 과거에 이미 탐광 및 채굴활동 등이 이뤄졌던 개발 광산들로, 지질지도 작성(Geological Mapping), 샘플채취 갱도(Pitting for Sample), 갱구 천공(Bank Drilling), 견본 추출(Sampling) 및 아말감 제련(Amalgamation) 등의 관련 데이터들을 보유하고 있으며, 광화작용 존재(Occurrence of Materialization)가 입증된 광산들도 상당수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음.

 

  나이지리아 정부는 앞으로도 광물자원 개발을 위한 외국인 투자유치 확대 및 민영화 계획 등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며, 투자수익 실현 가능성이 높은 유망 광물자원들이 우선적인 국제입찰 대상이 될 것으로 전망됨.

 

□ 최근 對나이지리아 투자진출 현황 및 계획

 

  한국석유공사는 2005년 8월 실시된 나이지리아의 유전광구 국제입찰 결과, 한전, 대우조선 및 포스코 건설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2개 해상 유전광구(OPL323 및 OPL321)에 대한 탐사권을 확보한 바 있음.

 

  2개 해상 유전광구들은 총 20억 배럴의 원유가 매장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한국석유공사 컨소시엄이 65%, 인도의 ONGC(Oil & Natural Gas Company)가 25%, 나이지리아 현지기업이 1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음.

 

한국석유공사 확보 해상 유전광구(OPL 321 및 OPL 323)

 

  이와 관련, 우리나라 정부는 2250MW급 발전소 건설 및 1200㎞ 가스파이프라인 건설, 카두나 정유공장운영 참여 등을 지원하기 위한 경제협력 양해각서를 나이지리아 정부와 체결한 바 있음.

 

  이와 함께 한국전력은 나이지리아의 최대 발전소인 라고스 소재 엑빈(Egbin) 발전소를 2007년부터 5년 동안 ROT(Rehabilitate, Operate and Transfer)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임.

 

  포스코 건설 또한, 한국석유공사의 나이지리아 해상 유전광구 개발참여를 계기로 나이지리아의 1500km 철도건설 프로젝트(총 투자액 100억 달러 이상 추정)에 본격적으로 참여할 계획임.

 

□ 우리 업계에 대한 시사점

 

  중국은 2005년, 후진타오 중국 국가 주석의 나이지리아 방문 및 정상회담을 계기로 나이지리아로부터 안정적인 원유 공급을 약속받은 바 있으며, 2006년에는 중국의 CNOOC가 4개 유전광구에 대한 지분인수와 함께 나이지리아 내의 인프라 건설에 40억 달러를 투자키로 발표한 바 있음.

 

  중국은 또한, 2007년 개최된 아프리카개발은행(AFDB) 연차 총회에서 아프리카의 인프라 개발 및 무역금융 지원을 위해 향후 3년 동안 200억 달러를 지원키로 약속하는 등 자원확보를 위한 아프리카 진출을 더욱 본격화하고 있음.

 

  이와 관련, 중국수출입은행은 직접 자금조달 방식이나 원유를 대가로 한 기부 등 여러 형태를 통해 나이지리아 및 앙골라 철도망 구축과 에티오피아 수력 발전소 건립 등을 지원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음.

 

  나이지리아 정부는 삶의 질 향상, 경제성장 및 국부창출 목표 등을 달성하기 위해 향후 수년 동안 철도, 전력, 천연가스, 수도, 도로 등과 같은 사회간접자본 개발 및 확충을 위한 투자 지출을 지속적으로 확대시켜 나갈 것으로 예상됨.

 

  우리 기업들은 대기업을 중심으로 점차 본격화되고 있는 우리나라의 對나이지리아 원유개발, 전력 및 건설 부문에 대한 투자진출 확대 추세와 나이지리아 정부의 사회간접자본 개발투자 확대정책 등을 적극 활용해 나이지리아의 원유가스 및 광물자원 개발부문과 대형 건설 및 플랜트 프로젝트 시장진출 노력을 더욱 강화해야 할 것으로 판단됨.

 

 

자료원 : 나이지리아 관련업계 및 우리나라 진출기업 정보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對나이지리아 투자진출 기지개)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UAE 경제사절단, 한국 투자가 찾아 방한 아랍에미리트 2007-05-29
2 中, 쉽게 풀어보는 중고설비 수입절차 중국 2007-05-28
3 이스라엘, 최근 한국 화장품 관심 확대 이스라엘 2016-12-05
4 헝가리, 알면 피할 수 있는 무역사기 대처법 헝가리 2016-12-10
5 싱가포르, 아시아 카드&결제 박람회 2017 방문기 싱가포르 2017-0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