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경제·무역

고용 지표로 보는 미국의 경제 동향
2021-05-18 미국 워싱톤무역관 이준성

- 4월 고용 지표는 시장 전망치 100만에 못 미치는 26만 6천 개 -

- 대규모 경기 부양책의 실패로 해석 시 추가 예산안 제동 -

- 시장 과열 해소로 분석 시 연준 금리 인상 논의는 지연될 것으로 예상 -




바이든 행정부는 4월, 증가 추세를 보인 3월 백신 접종률과 소비 통계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이전으로의 경제 회복 자신감을 표출했다. 하지만 최근 고용 지표가 부정적인 성과를 드러내며, 국회 내에서는 정부 지출 주도의 성장이 한계에 봉착할 것을 우려했다. 현지 전문가들은 과거 코로나19 정책들은 조율이 필요하다고 언급하며, 이번 고용 지표가 인프라 정책 통과 지연, 실업 급여 조정, 연준 금리 인상 시기 조정 등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했다.

 

인프라 정책 통과 지연


미국 정계는 금년 1분기 일자리가 1월 23만 개, 2월 46만 개, 3월 91만 개로 증가 추세를 보였으나, 4월에는 26만 6천 개만 증가하여 3월 통과된 아메리칸 레스큐 플랜(American Rescue Plan) 1 9천억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지출이 충분한 일자리를 창출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추가로 4월 소비자 물가가 전년 대비 4.2% 상승하며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자, 정부 지출 주도의 경기 부양책 효율성에 대해 국회 내 반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관해, 케빈 매카시(Kevin McCarthy)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세금을 올려 지출을 늘리겠다는 정책은 통하지 않는다”고 대규모 예산안 추가 집행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를 전달했다.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는 대규모 경기부양 지출의 성과는 지출이 마감되는 9월 이후에 평가가 가능하다고 주장하며, 현재 고용 지표 하락은 초, 중학교의 개학 일정이 지연됨에 따라 여성의 경제 활동 참여가 저조한 점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따라서 바이든 행정부는 인프라 정책과 가족 지원 확대를 위한 4조 달러 규모의 예산을 조기 처리할 것을 주장하고 있지만, 공화당 측은 도로, 다리, 항만 건축 등 직접 고용을 위한 9천억 달러의 축소 예산안 조기 집행에만 동의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이를 의식하여 24일, 5천억 달러 감축한 1조 7천억 달러 규모의 예산안 통과를 공화당과 재협상했지만, 직접 고용 투자 대신 중소 산업, 공급망, 반도체 R&D 투자에 예산이 집중됨에 따라 공화당의 반대에 부딪혔다. 추가 예산안들의 효용성에 대한 양당의 견해가 엇갈린 가운데, 인프라 예산안에 대한 협상 과정은 더욱 난항을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2021년 1분기 이후 첫 감소 겪은 美 고용 지표

external_image

자료 : 워싱턴 포스트(미 노동국 자료 시각화)

 

실업 급여 조정


감소한 고용 지표에 대해 공화당과 보수 언론은 코로나19 동안 증대한 실업자 혜택을 현 노동력 부족 현상의 원인으로 분석했다. 특히, 뱅크 오브 아메리카(BOA)의 “3만 달러 이하의 소득 가정은 실업자 혜택을 받는 것이 재정적으로 유리하다”는 분석을 바탕으로 실업 급여 조정을 주장했다. 이에 공화당 강세인 알칸사스(Arkansas), 몬태나(Montana), 사우스 캐롤라이나(South Carolina) 주는 노동 참여 증대를 위해 매주 지급되던 300 달러 실업 급여 지급 중지를 논의 중이며, 다른 주들도 실업 급여를 195 달러까지 감축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노동력 부족 현상 극복을 위해 실업 수당 제한 규정과 실업 수혜자 구직 지원 강화를 약속했으나, 민주당과 진보 언론은 양질의 일자리 부족도 부가 원인으로 지목했다. 따라서, 민주당은 바이든 행정부의 최근 연방 정부 계약직 시급 인상을 예시로 시장도 변화하는 노동 수요에 맞춰 임금을 인상할 것을 주장했다. 또한 워싱턴 포스트(Washington Post)도 “사람들이 바이러스에 덜 노출되는 직업을 선호함에 따라 대면 접촉이 많은 서비스업의 고용 규모 완전 회복은 난항이 예상된다”라며 직업 선호도의 변화에도 주목을 촉구했다.


현재 맥도날드, 아마존, BOA 등 미국 기업과 금융 기관들도 약 10%의 수준의 임금 인상안을 발표하며 고용 활성화를 위한 노력에 동참했으며, 더욱 많은 요식업 및 소매 기업들도 고용 확대를 위해 0.7% 정도의 임금을 인상할 것으로 기대된다. 실업 급여 감소와 시급 인상에 관해 조시 비벤(Josh Biven) 경제 정책 연구소(EPI) 디렉터는 실업 급여 감축으로 인한 단기적 소비 위축은 최저 시급 인상과 구직 지원 강화에 따른 고용 지표 반등 전까지 지속될 것”이라며 단기 성장 둔화를 경고했다.

 

금리 인상 시기 조정


부정적 고용 지표의 사회 파급에 대해 블룸버그(Bloomberg)는 “고용 지표의 하락은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 정책에 제동을 걸었지만, 연준의 금리 인상 시기는 후퇴시켰다”고 평가했다. 최근 소비 과열 및 서비스, 물자 공급의 병목현상으로 인한 가파른 물가 상승은 미 연방 준비 제도를 긴장시켰고, 공개된 연준의 4월 회의록에서도 경제 회복 강세가 유지될 경우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검토를 시사한 바 있다. 제롬 파월(Jerome Powell) 미 연준 의장은 “미국 경제가 완전 고용과 2% 안팎의 물가상승률이라는 연준의 장기 목표를 달성하기까지 통화 정책 유지” 기조를 밝혔으나, 물가와 고용이 급증하자 4월 말 재넛 옐런(Janett Yellen) 재무부 장관은 금리 인상을 언급하며 시장 과열을 진화하고자 했었다.


이에 관해 골드만 삭스(Goldman Sachs)는 만약 4월 고용 지표마저 높게 나왔다면, 연준 금리 인상에 대한 논의가 더욱 앞당겨졌을 것이라 추측했다. 하지만 낮은 고용 지표 덕분에 연준의 개입이 늦어질 것으로 전망하며, 예상 금리 인상 시기를 기존 2022년 4분기에서 2023년 1분기로 조정했다. 금리 인상 폭에 관해 빌 더들리(Bill Dudley) 프린스턴 선임 연구학자는 “평균 2.5%의 인플레이션이 예상되는 가운데, 연준 금리도 추후 2.5~4.5%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물가 상승 지연을 위해 0.5~1.5% 수준의 조속한 금리 인상을 주장했으며, 2008년 미국 금융위기 당시 연준 금리가 5.25%까지 증가했음을 언급하며 평균 연준 금리 2.5%보다 높은 금리 조정의 가능성도 언급했다.

 

5월 이후의 장기적인 경제 전망에 대해 많은 현지 언론들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뉴욕 타임스(New York Times)는 “낮은 4월 고용 지표에도 불구하고, 백신 접종률의 증가와 방역 수칙 해제 등 경제 회복의 신호는 유지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경제 회복을 전망했다. 월스트리트 저널(WSJ)도 최근 증시 가격 인상을 예시로, “시장은 경기 회복과 고용률 증가는 결국 달성될 것으로 분석” 한다며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다만, 경제 통계에 대한 정계의 평가는 극명하여 바이든 정부나 연준의 정책 결정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따라서 향후 나올 소비, 고용, 인플레이션 통계에 관심이 더욱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자료: Bloomberg, New York Times, Politico, Washington Post, WSJ 및 KOTRA 워싱턴 무역관 보유 자료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고용 지표로 보는 미국의 경제 동향)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지표로 살펴본 2021년 1분기 미국 경제 미국 2021-03-27
2 미국 백신 공급 현황과 경제 전망 미국 2021-04-10
3 미국 부동산 시장 활황으로 특수 누리는 산업은? 미국 2021-05-14
4 2020년 중국 대외무역 개황 중국 2021-05-24
5 美 의회, 대중 및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입법 동향 미국 2021-05-14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