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경제·무역

국경절 소비로 보는 중국 경기회복세
2020-10-22 김성애 중국 베이징무역관

- 8일 연휴 기간 소매판매와 요식업 매출 총 1.6조 위안 달성 -

- 소비 반등, 경제 활력 회복의 신호 -

 

 

 

코로나 팬데믹에도 2020년 중국의 국경절 연휴 기간 소비는 증가했다. 시장은 코로나 여파로 위축했던 소비심리가 개선되고 있다며 소비 지표의 회복 모멘텀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경절 소비 활황

 

국경절은 중국의 가장 긴 연휴로 대표적인 소비시즌이다. 올해는 국경절 연휴에 중추절(=추석)과 합쳐져 101일부터 8일까지 총 8일의 휴일을 맞이했다. 연휴기간 중국 내 소매판매액과 요식업 매출은 1조6000억 위안, 일평균 소비규모는 전년 동기대비 4.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국경절 소비규모

 

주: 중국 연휴 중 가장 긴 춘절과 국경절 연휴는 모두 7(주말 포함), 올해처럼 추석과 합쳐지면 8

자료: 중국 상무부

 

코로나 팬데믹으로 해외여행이 제한되자 중국 국내여행이 인기를 끌었다. 연휴기간 중국 내 전체 관광객 수는 63700만 명, 관광 수입은 4665억 위안으로 집계됐다. 각각 작년의 79%, 69.9% 수준으로 회복된 것이다. 완전히 회복되지 못했지만 코로나 안정세에 접어든 노동절 연휴(5월 1~5, 5)에 비해 눈에 띄게 회복됐다는 분석이다.

 

2020년 노동절과 국경절 연휴 관광산업


 

자료: 중국관광연구원

 

자동차 시장과 해외직구도 국경절 특수를 맞았다. 930일부터 108일까지 중국 주요 자동차기업의 승용차 판매량은 전년 동기대비 7% 증가했다. 중국 대표 해외직구 플랫폼인 티몰글로벌(天猫國際)의 국경절 연휴(10월 1~7) 매출은 79% 급증했다. 플랫폼에 입점한 일본 최대 면세점 LAOX, 홍콩 드럭스토어 SASA, 호주 약품판매업체 Chemist Warehouse의 동 기간 매출은 각각 105%, 141%, 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경절 연휴기간의 일평균 소비규모의 증가율은 2005년 집계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5% 이하로 떨어졌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증가'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소비가 뚜렷한 개선을 보이고 시작했으며 경제 활력의 물꼬가 트인 것으로 해석했다.

 

중국 국경절 일평균 소비규모 증가율


 

자료: 중국 상무부

 

경기회복세

 

국 경제는 2분기부터 코로나 충격을 극복하는 양상을 보였다. 경제성장률이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1분기 -6.8%로 추락했으나 2분기 3.2%로 반등했다그러나 실물경제 지표 중 소매판매가 역성장 흐름을 지속하면서 중국 경기회복의 문제점으로 지적받아 왔다. 공업생산과 수출 증가율(당월)4월부터 플러스로 전환됐으나 소매 판매 증가율은 8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왔다 

 

2020년 중국 소비·수출·산업생산 증감률(당월, %)

 

자료: 국가통계국

 

누계치 기준으로 소매판매액은 8월 전년 동기 대비 8.6% 감소했다. 3월부터 반등세를 보인 투자 부문과도 대조를 이룬다.

 

2020년 중국 소비·투자 증감률(누계, %)

 

자료: 국가통계국

 

시장은 국경절 소비활황을 본격적인 소비 반등 신호로 보고 있으며 중국 경제 회복 탄력 속도가 높아질 것으로 풀이한다. 현지 전문가들은 중국 소매판매가 91.5% 이상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며 4분기 3.5% 이상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향후 소비 회복세

 

자료: 선완훙위안(申萬宏源)증권

 

그동안 중국 경제의 근심거리였던 소비가 본격적인 회복세를 보인다는 점에서 3/4분기부터 중국 경제성장률은 5% 이상의 증가율을 이어갈 것이라는 진단이다. 다수의 증권사, 전문가들은 3/4분기 중국 경제성장률은 5% 돌파, 4/4분기는 6%안팎으로 예상했다. 2020년 중국 경제성장률은 2.5% 내외로 관측되고 있다.

* 2020년 중국 경제성장률 전망: 차이신(財新)연구원 2.3%, 세계은행 2%, IMF 1.9%, 중국사회과학원 4.1%

 

중국 분기별 경제성장률(%)

 

자료: 국가통계국,wind

 

전망 및 시사점

 

소비심리가 회복되는 가운데 정부의 강력한 경기부양책의 효과가 더해져 중국 경제는 회복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올 하반기 중국 지도부는 재정부양책, 내수소비 진작, 인프라 투자 확대 등 강도 높은 경기부양책을 시행했다. 재정적자 확대, 코로나19 특별 국채 및 지방특수채권 발행 등 6조 위안 이상의 슈퍼 경기부양 재정을 쏟아냈다. 전문가들은 시진핑 주석이 지난 5월 제시한 ‘국내 대순환을 위주로 국내외 쌍순환이 상호 촉진 전략’에 따라 정부는 내수진작과 신SOC 투자확대, 디지털 경제전환 등에 주력할 것으로 전망한다.

 

한편 2차 팬데믹 위험이 상존하며 미중 통상분쟁은 계속해서 격화되는 양상이다. 국경절 직후 산둥성 칭다오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불안 요소가 상존하는 만큼 우리기업들의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

 

 

자료: 중국 상무부, 21세기경제보도(21世紀經濟報道), 제일재경일보(第一財經日報), 선완훙위안(申萬宏源)증권 등 KOTRA 베이징 무역관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국경절 소비로 보는 중국 경기회복세)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