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경제·무역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불가리아, 위기 속에 기회도 있다
2020-04-09 정지운 불가리아 소피아무역관

- 전염병에 취약한 경제 구조로 2020년 불가리아 경제는 -10~-4% 성장 우려 -

- 한국의 방역 성공사례로 K-MEDICAL의 위상 강화 및 현지 진출 기회 확대 -


 


불가리아 내 코로나19 확산 현황

 

  ㅇ 불가리아 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수도인 소피아를 중심으로 빠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음.

    - 3월 8일 확진자 4명이 불가리아 북부(Pleven, Gabrovo)에서 최초로 확인된 후 3월 22일에 185, 4월 9일에는 593명으로 약 한 달세 급증세를 보이고 있음.

    - 불가리아는 수도인 소피아를 중심으로 바이러스가 급격히 확산되는 것이 특징으로 4월 9일 기준 전체 확진 593건 중 58%에 달하는 346건의 확진 사례가 소피아에서 발생

 

불가리아 코로나19 확진자(붉은 원) 지역별 현황(4월 9일 기준)


: 지도에 표시된 붉은 원은 확진 사례를 의미하며 원의 크기는 확진 사례 숫자와 비례

자료: https://www.capital.bg/covid-19/

 

□ 불가리아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ㅇ 불가리아 정부는 국가비상사태(3.13.~5.13.)를 선포하고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일련의 출입국·생활·수출 통제를 시행


구분

기간

내용

출입국

3.20.~4.17.

- EU회원국 및 제3국 국민의 불가리아 국경 통과 및 입국 금지

- , 의료종사자, 운송업자, 승무원, 국제기구 및 외교관 등은 예외

생활

3.21.~통보 시

- 현지 주요 도시간 이동 금지(거주지 복귀, 의료, 출·퇴근 제외)

- 실내 및 실외 공공장소의 공원, 운동시설, 놀이터 등 방문 금지

상거래

3.13.~4.12.

- 약국, 마트 등을 제외한 모든 가게의 휴업령 선포

- 현지기업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강력히 권고

수출

3.8.~통보시

- (3.8.) 긴급 의료용품(마스크, 장갑, 고글 등)에 대한 수출 금지

- (3.20.) 해열 효과가 있는 퀴닌계 약물에 대한 수출 금지

- (3.23.) 손소독제/관련품 수출 시, 보건부장관 사전 허가 의무화

자료: 주불가리아한국대사관, KOTRA 소피아무역관 조사 종합

 

비상회의에서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제안하는 Boyko Borissov 총리

external_image

자료: Independent Balkan News Agency

 

  ㅇ 또한, 불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를 막기 위한 다방면의 경기 부양책을 발표

    - (법인세 연장) 2019년 기업 회계 마감 및 연간 재무보고서 제출 기한을 기존 4월 30일에서 6월 30일로 연장함에 따라 법인세 등 기업의 세금 납부 부담 완화

    - (채무보증 확대) 국책은행인 불가리아 개발은행의 자본금 확충(5억 레바 규모), 시중은행에 대한 채무보증을 확대해 해당 은행들의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조건 완화

    - (소득 지원) 10억 레바 규모 예산 편성, 코로나19로 영업 중지 등 피해를 입은 기업의 근로자 급여를 정부가 60%까지 보전

    - (기타 지원) 자가격리자를 포함한 노약자 등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식품 및 생활용품 지원

 

□ 코로나19가 불가리아 경제에 미친 영향

 

  ㅇ 불가리아 최대 금융그룹사인 KBC는 코로나 사태로 2020년 불가리아의 경제성장률이 낙관적일 경우 -4%, 비관적일 경우 -12%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측

    - 전국 휴업령으로 내수기업이 악영향을 받았으며, 주요 교역국인 독일, 이탈리아의 코로나 확산 추세로 자동차 등 주요 산업의 벨류체인 마비, 교역 축소로 수출기업 경영난 역시 가중됨.

    - 이러한 영향으로 불가리아 고용청은 2020년 3월 25일까지 총 신고된 실업 20만9000건 중 국가 비상사태가 선포된 이후 3월 16~25일 신고된 실업이 1만3715건으로 급격히 증가했다고 언급

 

KBC그룹의 2020년 경제성장률 상황별 시나리오

(단위: %)

구분

낙관론

현실론

비관론

2020

2021

2020

2021

2020

2021

유로

-6.0

6.5

-11.3

11.0

-14.0

-3.2

독일

-5.5

6.0

-9.0

10.8

-11.5

-1.0

프랑스

-6.0

6.5

-9.5

11.2

-12.0

-5.0

이탈리아

-8.0

9.0

-16.5

10.2

-19.1

-6.5

스페인

-7.0

8.0

-16.6

10.9

-19.6

-2.8

불가리아

-4.0

3.0

-10.0

5.0

-12.0

2.0

자료: KBC Economics(KOTRA 소피아무역관 재가공)

 

  ㅇ 특히, 영국의 정책연구기관인 Oxford Economics는 불가리아가 EU 중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에 취약한 국가 중 하나라고 분석

    - 이 기관은 불가리아의 상대적으로 높은 벨류체인 노출도, 65세 이상 인구 비중, 자영업자 비중 등을 근거로 불가리아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에 취약할 것으로 분석

Oxford Economics의 전염병 취약성 지표(Structural Pandemic Vulnerability Score)

국명

밸류체인 노출도

65세 이상 인구

관광업 비중

제조업 비중

자영업 비중

종합점수

그리스

-0.8

1.4

2.1

-1.2

3.

1.0

이탈리아

-0.9

1.7

0.4

0.1

1.3

0.7

슬로베니아

1.7

0.3

-0.4

1.2

1.2

0.5

체코

1.7

0.2

-0.6

1.6

-0.1

0.4

크로아티아

-0.3

0.5

1.6

-0.1

0.0

0.3

포르투갈

-0.4

1.2

1.0

-0.3

-0.2

0.3

불가리아

0.9

1.0

0.3

-0.1

1.8

0.3

1: 종합점수는 기타 8개 세부항목의 산술평균으로 높을수록 전염병 확산에 취약

2: ‘밸류체인 노출도란 해당국가의 총 무역에서 중간재가 차지하는 비율로 점수가 높을수록 해당국이 글로벌 밸류체인에 더 깊이 연관된 것을 의미

자료: Capital.bg 분석기사(KOTRA 소피아무역관 재가공)


□ 코로나19에 따른 산업/바이어 영향

 

  ㅇ 현지 언론인 Capital 뉴스는 코로나19의 영향에 대한 주요 산업별 심층 인터뷰를 시행

    조사에 따르면 기계/제조, 철강, 외식산업 등이 코로나로 가장 큰 애로를 겪고 있음. 반면, 기초식품, 의약품/의료기기, 통신, 택배업은 상대적으로 코로나의 영향이 작은 것으로 보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요 산업별 영향 조사

연번

산업

내용

1

기계/제조

- 코로나로 서유럽 공장이 중단됨에 따라 고객의 발주가 감소하는 추세

- 유럽 국가들이 국경 출입국 통제를 강화해 지상물류 지연의 어려움 존재

- 공장 직원 간 근무 거리가 좁다며, 직원들의 공장 근무 거부도 발생

2

외식

- 정부의 일관되지 않은 휴업/영업 정책으로 매장 운영에 애로 존재

- 은행의 보수적 여신 운영으로 대출 연장, 신규 대출 등 자금 확보 난항

3


철강

- 서유럽 완성차 공장이 대거 가동을 멈춤에 따라 철강 수요 감소세

- 유럽국가 간 국경 출입국 통제 강화로 트럭 등 지상 물류 확보 어려움

4

유통

- 고용불안에 따라 식품 등 필수재 이외의 다른 소비는 하지 않는 추세

- 자금력이 부족한 다수 영세 매장, 유통업자의 파산 우려

4

직물

- 이탈리아 내 심각한 코로나 사태로 원재료를 제때 공급을 받지 못함

- 유럽 내 의류 매장들이 영업을 못하고 있어 외상금 회수에 애로 존재

5

택배

- 실업 등에 대한 불안으로 기대와 달리 온라인 소비가 크게 늘지 않음.

자료: Capital 뉴스(KOTRA 소피아 무역관 재가공)

 

  ㅇ KOTRA 소피아 무역관은 주요 대한수입 바이어를 대상으로 코로나19의 영향 인터뷰를 추진

    - 의료기기를 제외한 자동차, 화장품 등 대부분 바이어가 불가리아 내 코로나 확산으로 매출 감소 등 향후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음.

    - 또한, 바이어들은 코로나 확산이 한국과의 거래에 미친 영향은 제한적이며, 오히려 현재 상황에서 한국기업의 정확한 딜리버리 타임, 최소 주문 조건 완화 등에 만족한다고 답변

 

바이어 정보

내용

T/

Purchasing Manager /

합성수지

Q1. 코로나 확산 이후 발생한 애로가 있는지?

A1. 경기 침체에 따른 식/음료 제품 생산 감소로 PET 등 플라스틱 용기에 대한 수요 감소가 예상됨

Q2. 코로나 확산 이후 한국기업과의 거래 애로가 있는지?

A2. 없음 

Q3. 한국 기업에 요청/제안할 것이 있는지?

A3. 코로나로 세계적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한국 거래 파트너가 기존 거래 조건을 유지해 주길 바람

B/

CEO /

자동차부품

Q1. 코로나 확산 이후 발생한 애로가 있는지?

A1. 불가리아 내 코로나 확산 이후 최근 2주간 매출 감소세를 보이고 있음 

Q2. 코로나 확산 이후 한국기업과의 거래 애로가 있는지?

A2. 한국기업과는 좋은 거래 관계를 유지 중으로, 결제나 운송 등에서 어떠한 문제도 발생하지 않았음 

Q3. 한국기업에 요청/제안할 것이 있는지?

A3. 특별한 내용 없음. 모두 건강하시길

D/

CEO /

전자기기

Q1. 코로나 확산 이후 발생한 애로가 있는지?

A1. 대다수 기업이 휴업함에 따라 기존 주문들이 대거 취소되고 있음

Q2. 코로나 확산 이후 한국기업과의 거래 애로가 있는지?

A2. 현재까지 한국기업과의 거래에 문제 없음. 다만, Lufthansa에서 소피아행 비행편을 모두 취소함에 따라 한국에서 들어오는 항공물류에 애로가 발생한 적이 있음. 동 건은 대체 물류를 찾아 해결함

A/

Sales Manager /

의료기기

Q1. 코로나 확산 이후 발생한 애로가 있는지?

A1. 특별한 애로사항은 없음. 오히려 예전 대비 한국에서 오는 제품의 딜리버리 타임이 더 빨라짐

Q2. 코로나 확산 이후 한국기업과의 거래 애로가 있는지?

A2. 한국기업과의 가격, 수량, 지불조건에서 모두 만족하고 있음

C/

CEO /

화장품

Q1. 코로나 확산 이후 발생한 애로가 있는지?

A1. 코로나19 확산 이후 매출이 점차 감소하고 있으며, 4월 이후에는 더 큰 매출 하락이 있을 것으로 우려됨

Q2. 코로나 확산 이후 한국기업과의 거래 애로가 있는지?

A2. 최근 3~4일 정도 운송 지연이 있었던 것을 제외하고는 한국기업과의 거래는 잘 진행되고 있음

Q3. 한국기업에 요청/제안할 것이 있는지?

A3. 코로나 사태로 많은 한국 파트너가 최소 주문 물량을 완화 해주셨음. 덕분에 재고 부담을 덜 수 있게 되어 감사드림

I/

CEO /

자동차

Q1. 코로나 확산 이후 발생한 애로가 있는지?

A1. 자동차업계는 코로나19 영향이 매우 심각함. 쇼룸을 방문하는 고객도 거의 없고, 자동차도 팔리지 않음

Q2. 코로나 확산 이후 한국기업과의 거래 애로가 있는지?

A2. 한국 완성차기업이 다수 공장 운영을 중단함에 따라 불가리아 내 신차 공급이 중단된 상황임

자료: KOTRA 소피아무역관 자체 조사

 

□ 시사점

 

  ㅇ 2020년은 한-불 수교 30주년으로 양국 간 경제 협력 강화가 기대됐으나, 코로나의 확산으로 무역, 투자, 프로젝트 등 양국 간 경제 교류 축소가 우려

    - 국가 비상사태에 따른 전국 휴업령 등으로 바이어의 구매력이 감소했으며, 현 상황 극복을 위한 각종 정책들로 정부의 재정적자도 늘어나 예정 프로젝트의 취소/연기 가능성도 높음.

    - 더욱이, 정부가 한국 등 코로나 고위험국 여행자의 입국을 금지하고, 실내 행사를 제한함에 따라 출장, 상담회, 리셉션 등 양국 기업이 교류할 수 있는 물리적 수단도 대부분 막힌 상황

 

  ㅇ 하지만, 한국의 방역 성공 사례가 외신을 통해 현지 보도되며, 불가리아 내 K-MEDICAL에 대한 프리미엄이 형성되며 향후 우리기업의 불가리아 진출에 기회 요인으로 작용

    - EU 집행위가 EU기금 중 일부를 코로나19 관련 정책에 사용하도록 허용함에 따라 관련 기금을 활용한 선진 의료기기 제품 구입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임.

    - 특히, 코로나19 관련 의료장비 수입에 대해 한시적으로 부과세, 관세 면제 혜택이 제공 중으로 중으로, 수입 가격 하락에 따른 관련 의료장비 구매 수요 증가가 기대

    - 실제, 불가리아 병원 내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바이어들의 한국산 의료장비, 소모품에 대한 문의가 증가하고 있고, 관련된 화상상담도 활발히 진행 중임.

 

  ㅇ K-MEDICAL에 대한 위상이 강화를 기회로 현지 의료 전시회 참여, CSR을 활용한 현지 마케팅 등을 통해 불가리아라는 새로운 시장 진출 검토 필요

    - 불가리아 의료기기 전시회(BULMEDICA)가 20209월에 개최 될 예정이며, 동 전시회 주관사는 한국 기업의 참가를 적극 환영한다는 내용을 KOTRA 소피아무역관에 전달

 

구분

내용

전시회명

불가리아 의료기기 전시회(BULMEDICA)

개최시기/개최지

2020년 9월 중 / 소피아(불가리아)

전시품목

의료기기, 약품, 위생

참가 및 참관 규모

약 50개국 220개 업체 참가

관련 홈페이지

https://bulmedica.bg/en/

비고

연초 5월 개최 예정이나 코로나19로 9월로 개최 연기(상세 일정 미정)

자료: 글로벌전시포털(www.gep.or.kr) (KOTRA 소피아무역관 재가공)


    - 또한, 현재 불가리아 내 코로나19 방역 제품에 대한 품귀가 있어, 관련 제품을 고아원이나 장애인 시설 등에 무료 제공하는 CSR 등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 형성 및 마케팅 기회로 활용할 수 있음.

 

 

자료: https://www.capital.bg/covid-19/, 주불가리아한국대사관, Independent Balkan News Agency, KBC Economics, Capital(what difficult does each company and sector encounter and how does it solve its problems), 글로벌전시포털, KOTRA 소피아무역관 자체 인터뷰, (썸네일 사진) Bulgarian National Television(https://www.bnt.bg/en/a/bulgaria-takes-measures-to-curb-spread-of-coronavirus)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불가리아, 위기 속에 기회도 있다)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中 상하이, 두 달간의 코로나19 예방통제 기록 중국 2020-04-01
2 UAE, 코로나19 대응 경기부양책 아랍에미리트 2020-04-02
3 이집트, 코로나19 대응과 2020년 경제 전망 이집트 2020-04-03
4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의료용품 교역동향 본사 2020-04-08
5 코로나19 확산 대응 칠레 경제정책 한 눈에 보기 칠레 2020-04-09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