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경제·무역

영국의 코로나19 vs 2008년 금융위기 경제 상황 및 소비 트렌드 비교
2020-03-31 영국 런던무역관 박지혜

- 영국 정부의 2008 경제 위기, 그리고 2020 코로나19에 대한 대응 정책 -

- 경제 위기 이후 달라지는 소비 트렌드 예상 -

 


 

영국의 2008 금융위기 및 경기 침체

 

  ㅇ 영국 금융 위기 발생 과정

    - 20077월 서브프라임 영향으로 노던록(Northern Rock) 은행이 어려움에 직면, 9월 영국 정부가 자금 지원에 합의함. 하지만 이 내용이 대중에 미리 알려지고 금융소비자들이 단시간에 갑자기 예금을 인출(뱅크런)하면서 상황이 악화됨. 영국 정부는 2008222일 해당 은행을 국유화 함.  

    - 2008915일 리먼 브라더스 파산 이후 2주간 국제 금융 시장이 극심한 압박을 받았으며 영국의 할리팩스 스코틀랜드 은행(HBOS, Halifax Bank of Scotland)을 포함한 은행들의 주가가 급락함. 로이드 은행(Lloyds Bank) 917HBOS를 인수

    - 브래드포드 앤 빙리(B&B, Bradford & Bingley) 모기지 은행은 2008929일 일부 국유화 되었으며 스페인 금융 그룹 산탄데르(Santander)B&B의 지점망 및 예금을 매입

    - 영국 정부는 은행권 파산 방지를 위해 구제 금융 및 양적 완화 정책을 펼치고 자산 보호 계획을 수립

 

ㅇ 경기 침체 및 실물 경제 영향

    - (실업 및 임금)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20091분기 기준 실업률이 6.7%로 크게 상승함. 소매, 금융, 관광 부문에 영향이 컸으며, 제조업체 JBC의 경우에는 구조조정을 막기 위해 근로자들이 임금 삭감을 결정하기도 함.

    - (유통업) 소비자의 소비 심리가 위축되면서 시내 상점 등 소매업계가 판매량 감소로 인한 어려움을 겪음. 가격에 민감해진 소비자들은 유기농 제품과 같은 값비싼 상품이 아닌 가격이 저렴한 자체 브랜드(PB상품)을 소비

    - (제조업) 자동차 업계를 비롯한 제조업계는 이익경고(profit warning)를 내렸으며, 많은 제조업체들이 근로시간 단축 결정을 내림.

    - (건설업) 주택 및 건설 부문의 신용 경색 및 성장 부진으로 신규 거래가 급격히 감소

    - (관광업) 파운드 약세와 소비 심리 위축으로 인해 여행객이 감소해 어려움을 겼었으며, 항공업계의 경우 리먼 브라더스 파산 이후 경기 침체로 비즈니스 클래스 예약이 감소하며 적자 규모가 늘어남.

    - (주택 가격) 20089월 말까지 기록적인 수준(13.3%에 달하는 가치)으로 하락했으며, 특히 금융권 인구가 집중된 영국 남동부 및 런던 외곽 지역에 큰 영향을 줌.

    - (유가) 금융 위기 심화는 연료 수요 감소로 이어져 유가 하락

 

 2008 금융 위기 당시 영국 정부 대응

 

ㅇ 개별 은행 구제 및 금융 부문 지원

    - 영국 정부는 위기를 겪는 은행의 고객 예금 보장, 유동성 지원, 법 제정(The Banking Bill)을 통한 임시 국유화 등의 구제 조치를 취함.

    - 영국중앙은행, 특별 유동성 제도를 통해 은행이 일시적으로 고품질의 모기지와 기타 증권을 재정증권으로 교체할 수 있도록 함.

    2008 10월, 달링 재무장관은 Royal Bank of Scotland 200억 파운드, Halifax Bank of Scotland 120억 파운드, Lloyds TSB 50억 파운드를 합친 총 370억 파운드를 지원

 

  ㅇ 소규모 기업 지원

    - (금융 지원) 매출 2500만파운드 이하 기업에 대한 은행 대출의 75%를 정부가 보증(Enterprise Finance Guarantee, 최대 13억 파운드), 정부가 기존 운전자본 대출에 대한 은행의 위험을 지원(Working Capital Guarantee, 최대 100억 파운드), 기업에 장기 자본 제공(Capital for Enterprise Fund, 7500만 파운드)

    - (비금융 지원) 세금 분할 납부, 이전 3년간의 이익 대비 손실에 대한 구제 조치(세금 완화), 법인세 인상 연기

 

ㅇ 주택 시장 및 주택 보유자 지원

    - 재정 조언 서비스를 제공해 모기지 체납 및 주택 압류 시 필요한 법률 조언 및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

    - 연금 크레딧이나 구직자 지원금으로 생활하는 가족에 모기지 비용 지원

    - 모기지 구제 제도를 통해 저소득층이나 모기지 지불에 도움이 필요한 가계 지원

    - 구조조정 등으로 모기지 상환에 어려움을 겪는 주택 보유자들로 인해 대출기관이 손실을 입는 경우, 정부가 보증

 

ㅇ 거시경제 지원 조치

    - 영국중앙은행은 기준금리를 2008104.5%로 인하했으며 200930.5%로 급격히 인하함.

    - 양적완화를 통해 은행 대출 장려 및 소비자 지출 촉진했으며 이는 초기 750억 파운드에서 200911월 총 2000억 파운드로 증가함.

    -노동당 정부는 경제 부양을 위해 2008년 예산안 보고에서 부가가치세(VAT)20091231일까지 일시적으로 17.5%에서 15%로 인하한다고 발표

 

2008 경제 위기 이후 경과 및 소비 트렌드

 

  ㅇ 경제 위기 이후 경과

    - 20094, 달링 재무장관은 09/10 예산안 발표에서 영국 역사상 가장 큰 재정 적자를 예측함

    - 부가가치세 감면을 통해 경제 부양을 꾀했으며 기업과 가정의 세금을 약 110억 파운드 줄임.

     - 그러나 2010년 그리스 아일랜드 등이 금융 구제를 받으며 유로존 위기가 심화되며 성장 중이던 영국의 경제는 하락세를 그림.

    - 2011년 초반부터 3/4분기까지 성장세였으나 연말에 경제가 다시 축소됐고 실업률은 1996년 이후 최고치인 260만명에 이르렀으며 인플레이션이 5%를 넘으며 가계 지출 부담이 늘어남.

    - 2012년 런던 올림픽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경제 성장 패턴을 깨뜨렸지만 정부의 긴축 프로그램은 지속됨.

    - 영국 정부는 낮은 기준금리 및 광범위한 양적 완화로 경제를 부양시키는 동시에 공공서비스 및 사회 복지에 대한 지출 삭감 및 세금 확대를 통해 공공 부채를 줄임.

    - 경기 침체 이후 GDP 회복에 거의 5년의 시간이 걸림.

GDP 지표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자료: 영국 통계청

 

    - 경제 위기 이후 10년간 고용율은 높아졌지만 2011년부터의 임금 동결, 2013년부터의 임금 한도로 인해 임금 인상은 인플레이션보다 낮게 유지됨.

    - 경기 침체 이전에 꾸준히 증가하던 생산성은 2008년 급락 이후 회복이 더딤.

 

  ㅇ 소비 트렌드

    - 경기침체로 가계 경제 사정이 어려워짐과 동시에 정부의 녹색 산업 활성화 정책(Cycle to Work scheme)과 맞물려 출퇴근 교통수단을 승용차에서 자전거로 고려하는 사람들이 많아짐.

    - 식품 소비 시 가격의 상대적으로 높은 오가닉 제품 보다 PB 상품 등 저렴한 제품을 구매하는 경향이 커짐.

    - 중산층이 주로 이용하는 식료품점 역시 같은 제품을 값싸게 제공하는 경쟁 수퍼마켓으로 고객을 잃음.  

 

ㅇ 시장 구조 변화

    - 2010년 이후 높은 물가상승으로 인해 초저가 제품과 최고급 제품을 제외한 중급 제품의 시장 포지셔닝이 매우 불안정한 상태로 평가됨.

    - 자동차 등 고가 제품 역시 영국 소비자들의 구매기피에 큰 영향을 받았으며, 2010년 영국 자동차 제조업계는 내수가 아닌 수출로 시장을 전향함.

    - 또한 영국에서 판매되는 자동차들 중 소형차 비율이 높아 소형 저가 자동차인 한국 브랜드의 시장점유율이 지속적으로 확대됨.

    - 저렴한 가전기기 역시 영국 시장에서 구매포인트로 작용해 왔으며 스마트폰의 경우 애플이나 삼성에 비해 가격이 저렴한 화웨이의 시장 점유율이 2019년 기준 6%까지 성장


영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2019)

external_image

자료: Statista

 

□ 현 코로나19로 인한 영향

 

ㅇ 경제 및 산업 부문별 영향

    - 유럽 내 코로나19가 확산되던 2020년 312, 영국 FTSE 100 지수는 1987년 이후 최초로 10%까지 하락했으며 323일에는 최저가(4993.89) 기록

    - 코로나19 확산 방지 조치로 수퍼마켓, 약국을 제외한 모든 사업장이 휴업함에 따라 사업주은 현금 흐름에 영향을 받고 있으며, 현재 상황이 지속된다면 임금 지불, 대출 상환 등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함.

    - 기업의 투자 중단으로 인해 경제 침체 및 성장 둔화가 장기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봄.

    - (제조업) 자동차, 항공우주 등 제조업계가 공급망 차질, 사회적 거리 유지, 수요 및 투자 감소 등으로 인해 공장 가동을 중지함.  

    - (운송업) 시민들의 통행이 제한되면서 운행 시간표를 조정하고 필수 인력만 채용하는 등 비용 절감 및 자본 지출에 힘쓰고 있음.

    - (관광업)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많은 국가들의 여행 제한, 국제선 항공편 취소, 일부 보험사의 신규 여행 보험 중단 등으로 인해 관광객 감소가 장기화되며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음.

    - (유통업) 소비자들이 갑작스럽게 식량을 비축함에 따라 수퍼마켓 기업은 임시인력 보강을 위해 대규모 채용 중이나, 대형 의류 판매점이나 백화점의 경우 무기한 휴업으로 온라인 판매에 집중하고 있음.

    - (문화예술) 극장, 영화관 등이 영업을 중단하며 자본난을 겪고 있으며 영화사 역시 신작 출시를 지연하기도 함.

 

ㅇ 경제 현황 및 전망

external_image 

자료: KPMG

 

ㅇ 정부 대응 정책

    - 수낙 재무장관은 코로나19 발생에 대응하기 위해 공공서비스, 개인 및 사업자를 위한 120억 파운드 규모의 예산을 책정함.

    - 영국 내 코로나19 감염이 빠르게 확산됨에 따라 위기를 겪는 기업에 3300억 파운드의 정부 보증 대출 지원

    - 또한 고용유지 지원금*, 세금납부 유예, 사업세 납부 면제, 보조금 지원, 대출, 자영업자 소득 지원 등의 정책을 발표함.

      * 주: 고용주가 월 2500 파운드를 상한으로하는 직원의 고용을 유지할 때 월급의 80%를 정부가 지원

    - 재정 지원

구분

세부 내용

세금 감면

- 국세청, 헬프라인 구축해 기업 및 자영업자의 미지불 세금에 대한 맞춤형 Time to pay 지원

- 소매업, 관광업, 레저 비즈니스 사업자에 12개월 사업세 감면

대출 지원

- 영국 기업은행(British Business Bank), 기업에 500만 파운드까지 대출 제공. 정부 지원으로 최초 6개월간 이자 감면(Coronavirus Business Interruption Loan Scheme)

- 코로나19 영향으로 주택대출 상환이 불가능한 경우 3개월까지 연기 가능

보조금 지원

- 지방자치를 통해 소기업 및 농촌구제제도 해당 사업체에 10,000 파운드 현금 보조금 지급

- 사업장 가치 15,000~51,000 파운드에 비례하는 소매업, 관광업, 레저 비즈니스에 25,000 파운드 보조금 지급

- 250년 이하(2020.2.28.)기준의 직원을 고용하는 고용주가 직원에 유급휴가를 제공한 경우, 14일에 해당하는 비용 환급

 

    - 영국중앙은행, 코로나19 확산에 의한 경제 충격 완화를 위해 기준 금리를 0.10%로 인하

    -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및 임상 시험 지원에 300억 파운드 지원, 국가보건서비스(NHS)에 추가 100만파운드 제공해 진단 및 조사 능력 향상

    - 코로나19로 인한 자가 격리 첫날부터 질병 수당 지급할 수 있도록 제도 마련

    - 총리는 매일 브리핑을 통해 지원 정책을 업데이트 하고 있음

 

  ㅇ 2008년 경제위기와 현재 비교

2008년 금융 위기

코로나19

ㅇ 금융위기로 인한 실물 경제 영향

 

3년에 걸쳐 금융 위기 및 경제 침체 진행

 

ㅇ 금융 업계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경제 및 산업계에 타격  
 

ㅇ 초기에는 금융기업 중심으로만 구제 및 유동성 지원

ㅇ 전염병 발생으로 인한 불안정성 증가와 유가 전쟁으로 인해 주가 폭락 및 경제 영향

ㅇ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은 3주만에 나타남.

ㅇ 질병의 직접적인 영향 및 전염병 확산 조치로 공급망 차질, 무역 감소, 소비 하락 등 대부분의 산업계에 산발적인 영향

ㅇ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비즈니스, 노동자, 공공 보건 서비스 등 다양한 경로에 지원이 필요  

 

  코로나19 이후 소비 트렌드 및 시장 구조 변화 예상

 

ㅇ 생산성 향상 및 소득 성장에 필요한 기술

    - 지난 10년간 뉴 노멀(New normal)이 된 생산성 저하를 타파하기 위해 새로운 기술을 활용해 생산성과 소득의 빠른 성장을 꾀할 것으로 예상됨.

    - 전기자동차, 자율주행 자동차를 이용해 운송 및 물류 관련 분야의 발전 모색

    - 3D 프린팅, 사물인터넷(IoT), 산업용 로봇 공학으로 제조업계의 생산 방법 변화

    - 금융 부문에서는 머신 러닝과 AI를 통해 자동화 작업을 가속화할 것으로 예상

 

  ㅇ 재택근무 확산에 따른 수요

    - 영국 기업 내 유연한 출퇴근 시간 및 직장 문화가 퍼져나가는 중이었으며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재택근무를 도입하는 기업이 더욱 늘고 있음.

    - 기업들이 데스크탑 대신 노트북을 업무에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졌고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더 많은 기업들이 재택근무에 대비하며 노트북을 비축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어 당분간 노트북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  

    - 화상회의 플랫폼 서비스 역시 재택근무 문화 확산에 힘입어 관련 업계의 호황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기업 뿐 아니라 교육, 의료 분야에서도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

 

ㅇ 온라인 쇼핑 증가 

    - 영국 내 소매협회 정책 전문가는 KOTRA 런던무역관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소매 부문 소비에서 온라인 판매로의 이동이 계속되고 있다라고 전함.

    - 코로나19 확산과 동시에 오카도, 세인즈버리 등 온라인 주문을 통해 식품을 배달할 수 있는 웹사이트의 접속량이 폭발적으로 늘어 접속이 차단되기도 하는 등 온라인 쇼핑을 이용하는 소비자가 급격히 늘어남.

    - 중장기적으로 온라인 쇼핑 트렌드가 지속된다면 소매 업계는 온라인을 통한 고객과의 의사소통에 집중하고 고객에 맞춤형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투자를 확대할 것으로 예상

 

 

자료: 영국 정부 웹사이트, KPMG, 현지 언론 및 KOTRA 런던무역관 자료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영국의 코로나19 vs 2008년 금융위기 경제 상황 및 소비 트렌드 비교)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관련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