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경제·무역

인도네시아 대출 시장, 밀레니얼 세대 중심으로 변화
2019-06-18 김희철 인도네시아 수라바야무역관

- 인도네시아의 밀레니얼 세대*, 높은 소비성향과 가파른 집 값 상승으로 내 집 마련에 큰 어려움 -

- 낮은 초혼 연령과 전통적 가치관의 영향으로 젊은 세대의 주택 수요 많아 -

- 장기 상환을 내세운 맞춤형 모기지론 증가 -

    주*: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출생한 세대를 일컫는 ‘밀레니얼 세대’는 자기표현 욕구가 강하고 인터넷을 능숙하게 이용하며 대학 진학률과 소비성향이 높다는 특징을 가짐.




인도네시아의 주축, 밀레니얼 세대

 

인도네시아 세대별 인구분포(2017년)

external_image

자료: 인도네시아 통계청


  ㅇ 초혼이 빠른 인도네시아 ‘밀레니얼 세대’

    -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출생한 세대를 일컫는 ‘밀레니얼 세대’는 자기표현 욕구가 강하고 인터넷을 능숙하게 이용하며 대학 진학률과 소비성향이 높다는 특징을 가짐.

    - 인도네시아 국가가족계획조정청(BKKBN)에 따르면 인도네시아는 높은 합계 출산율(2.4)로 청년층이 인구의 주축을 이루는 피라미드형 구조

    - 인도네시아 국가개발청(Bapennas)은 밀레니얼(만 20~35세)세대를 6300만 명으로 집계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인구의 34%를 차지할 것으로 추정

    - 현재 인도네시아 소비 시장을 주도하는 세대로 이들을 사로잡으려는 기업들의 연구와 마케팅이 활발

 

external_image

자료: CNBC Indonesia

 

  ㅇ 빠른 초혼, 높은 주택 수요

    - 인도네시아 통계청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초혼 연령은 남성 23.96세, 여성 20.61세로 평균 21.99세의 이른 나이에 결혼(한국 남성 32.9세, 여성 30.2세)

    - 인도네시아 밀레니얼 세대 중 남성 45.04%, 여성 63.97%로 평균 54.45%가 기혼

    - 밀레니얼 세대의 66.3%가 21세에서 25세 사이에 결혼하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인식(26~30세 28.1%, 17~20세 4.1%, 기타 0.2%)

    - 공유와 임대를 선호하는 국제적 트렌드에도 불구하고 전통적 가치관의 영향으로 자가주택 보유에 큰 관심

    - IDN Research Institute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밀레니얼 세대는 자가주택 마련을 인생의 중요한 목표로 인식

 

인도네시아 밀레니얼 세대가 추구하는 목표

(단위: %)

external_image

자료: IDN Research Institute

 

주택 구입 위한 목돈 마련 어려워 모기지론 유망

 

  ㅇ 자가주택에 대한 강한 열망에도 불구하고 높은 소비성향으로 목돈 마련에 곤란

    - CEIC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총 저축률은 2019년 5월 기준 35.5%로 나타난 반면 밀레니얼 세대는 10.7%만을 저축

    - 여가 및 문화생활을 우선시하는 젊은 세대의 특성과 수도 자카르타의 가파른 집 값 상승이 주택 마련의 걸림돌

 

  ㅇ IDN Research Institute가 발간한 2019년 인도네시아 밀레니얼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밀레니얼 계층의 64.9%가 주택 미보유

    - 주택 보유 중인 밀레니얼 세대의 경우 50.2%가 신용거래, 49.8%가 현금거래를 통해 구매

 

인도네시아 밀레니얼 세대 주택 보유 비율 및 거래 방법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자료: IDN Research Institute

 

밀레니얼 세대 맞춤형 모기지론, 수요자에 큰 호응

 

은행별 밀레니얼 세대 맞춤 모기지론 상품

은행

상품명

개요

 

 external_image

BNI

Griya Gue

 - 2018년 10월 출시

 - 첫 2년 6.75%, 이후 1년 8.25% 이후 변동금리

 - 상환 기간 최대 30년

 - 다운페이먼트 최소 0%

 - 최대 대출액 50억 루피아

 

 

 external_image

Mandiri KPR Milenial

 - 2018년 10월 출시

 - 1년 이상 고정직장, 월소득 최소 500만 루피아 이상자 대상

 - 상환 기간 10년, 15년, 20년, 25년 중 선택 가능

 - 신용에 따라 7.99%, 8.99%, 5년 고정금리, 최소 15년 상환 기간/ 9.15% 5년 고정 금리 적용 최소 10년 상환 기간

 - 이후 최대 12.5% 변동 금리

 - 다운페이먼트 0%부터

 - 대출액 최소 2억 루피아 최대 30억 루피아

 

 external_image

BTN

KPR Gaess

 - 2018년 12월 출시

 - 2년 고정 금리 8.25%, 거치기간 2년

 - 상환 기간 아파트 최대 20년, 주택 최대 30년

 - 고정직장 1년

 - 다운페이 최소 1%, 첫 집 한정

자료: 각 은행별 상품안내자료

 

  ㅇ 인도네시아 중앙은행, 2018년 8월 다운페이먼트 자율화 조치 시행

    - 기존 첫 주택 15%, 두번째 주택 20%, 세번째 주택 25%였던 다운페이먼트 제한을 내수진작 위해 자율화

    - 인도네시아 은행들, 2018년 말 일제히 밀레니얼 세대 겨냥한 모기지론 상품 출시

    - 최저 0%의 다운페이먼트와 최장 30년의 상환기간으로 큰 호응을 얻음.

    - 간소화된 절차와 애플리케이션 지원으로 젊은 층의 접근성 확보

 

  ㅇ 급증하는 모기지론 대출 규모에 현지 은행들 ‘장밋빛 전망’

    - BTN, 2019년 4월 누적 주택자금대출액 전년대비 22.29% 증가한 184조5300억 루피아

    - BNI와 CIMB 역시 각각 누적 대출액 41조4700억 루피아, 33조100억 루피아 돌파

    - 각 은행 올해 모기지론 대출 두 자릿수 성장 예상


가계부채 증가, 인도네시아 경제에 위협으로 작용할 우려

 

인도네시아 시중은행 모기지론 대출 규모 추이

(단위: 십억 루피아)

external_image

자료: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OJK)

 

  ㅇ 모기지론 확대로 가계부채 증가 우려

    - 다운페이먼트에 대한 부담이 줄어들면서 특히 금융 이해도가 부족한 저학력 저소득층의 대출 증가로 개인 파산 가능성이 상존함.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증가

    - 인도네시아 시중은행 주택 모기지론 대출 규모는 2018년 3월 401조 루피아에서 2019년 3월 453조 루피아로 12.97% 상승

    - 인도네시아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7%(한국 96.7%)로 낮은 수준이나 명목 GDP 상승률을 웃도는 가계부채 증가율은 경계할 필요

    - 최근 무 다운페이먼트 자동차 대출, 온라인 대출 등이 성행하면서 피해를 입은 청년들이 사회 이슈로 부각되고 있음.

 

  ㅇ 변동성이 큰 인도네시아 금리는 가계부채에 불안요소

    - 대다수의 인도네시아 모기지론은 변동금리를 적용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 은행은 올해 들어 이미 6차례에 걸쳐 기준 금리를 6%까지 상향 조정한 바 있음.

    - 금리 상승은 가계의 대출 상환 부담을 가중시켜 소비 부진의 요인으로 작용할 것

    - 현재 신흥국들의 경제 둔화 국면에서 가계부채 증가는 부정적 신호

 

10년간 인도네시아 기준금리 추이

 external_image

자료: Trading Economics

 

  ㅇ 대외 여건 역시 금리상승 불안 부추겨

    -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 조짐으로 인한 불안심리가 신흥국에서의 자본 유출을 유발하고 있음.

    - 5월 중순 인도네시아 주식 종합 지수(IHSG) 10% 폭락

    - 달러화 강세 및 중국 성장 둔화로 인한 대중국 수출 감소는 무역수지 적자 폭 확대를 유발할 것

    - 조코위 정부의 인프라 개발 정책으로 인해 수입이 늘고 있으나 글로벌 경기둔화로 인도네시아의 원자재 수출은 줄고 있음.

    - 인도네시아는 2018년 85억7000만 달러에 달하는 무역적자를 기록했으며 올해 4월 한 달에만 25억 달러의 적자 기록

    - 경상수지 적자 확대와 외화 유출 흐름에 대한 경계로 인도네시아 은행은 금리 인하에 매우 조심스러운 자세를 취하는 중

    - 최근 미국의 금리인하 가능성으로 인도,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신흥국들이 기준금리를 인하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6월 17일 인도네시아 은행은 외화유출 염려에 금리 동결

 

시사점


  ㅇ 모기지론을 비롯한 인도네시아 대출 시장 규모 더욱 확대될 것

    - 최근 인도네시아 정부가 성장둔화 타개를 위해 자동차, 부동산, 핀테크 관련 대출 규제를 완화함에 따라 전체 대출 시장 규모 역시 성장할 것

    - 인도네시아인들의 생애주기와 문화적 특성을 고려한 대출상품 개발한다면 많은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

    - 10% 대의 높은 시중금리를 나타내고 있는 인도네시아는 매력적인 금융 투자처가 될 수 있을 것

 

  ㅇ 향후 인도네시아 경제 흐름에 대한 예의주시 필요

    - 주택, 자동차 등 각 분야에서 다운페이먼트가 확산됨에 따라 가계부채 상승에 대한 모니터링 필요

    - 최근 내수 활성화를 위한 인도네시아 정부의 세율 및 대출 규제 완화 등의 조치가 이뤄지고 있으나 경제 회복으로 이어지지 않을 경우 부담으로 작용

    - 대다수 모기지론이 변동금리를 적용함에 따라 금리 등락차가 큰 인도네시아에서 불안요소로 작용할 가능성



작성자: KOTRA 수라바야 무역관 이찬희, 김희철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