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경제·무역

인도 석유화학시장의 메카로 떠오르는 남인도에 주목하라
2012-12-16 유영욱 인도 뭄바이무역관

 

인도 석유화학시장의 메카로 떠오르는 남인도에 주목하라

- 인도의 경제성장으로 인한 만성적인 공급부족 상황 -

- 인도정부의 석유화학산업 육성의지에 발맞춰 적극적 투자가 필요할 때 -

 

 

 

□ 인도 석유화학 시장개괄

 

 ○ 인도 경제가 성장함에 따라 석유화학제품의 수요 또한 점진적으로 증가하는 추세

  - 건설, 포장, 섬유, 제약, 농업산업의 기초가 되는 석유화학제품은 관련산업의 성장과 함께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임.

  - Research and Market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세계 석유화학시장은 4% 성장한 반면 인도 석유화학시장은 15%라는 놀라운 성장세를 보임.

 

 ○ 인도 석유화학시장은 대부분 국영기업이 독과점 형태로 존재하며 주요 기업들은 다음과 같음.

 

 

회사명

매출액(2011-12 회계연도)

Iidian Oil Corporation Ltd

82조원

(공기업)

Reliance Industries Ltd

50조원

(그룹전체매출)

Bharat Petroleum Corporation Ltd

44조원

(공기업)

Gas Authority of India Ltd

4조7000억원

(공기업)

Haldia Petrochemicals Ltd

2조원

(공기업)

 

 ○ 인도의 지속적 경제성장으로 인해 석유화학제품 관련 산업군은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지만 국민들의 석유화학제품 소비는 매우 낮은 실정

  - 인도는 인구 1인당 석유화학제품 소비가 가장 낮은 국가 중 하나로 인구 1인당 사용하는 폴리에스테르는 1.4㎏로 중국(6.6㎏)의 1/4 수준이며 전 세계 평균의 3.3㎏에 절반에도 못 미치는 매우 낮은 수준임.

  - 또한 인구 1인당 폴리머(Polymer) 소비도 4㎏에 불과해 전세계 소비평균이 20㎏의 1/5에 불과한 상황으로 석유화학제품에 대한 국민의 수요가 매우 낮은 것을 보여줌.

  - 이는 인도의 경제성장과 국민의 생활수준 향상으로 석유화학제품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수치임.

 

□ 석유화학산업의 중심지로 부상하는 남부 인도

 

 ○ 인도 전역에서 석유화학산업이 발전하지만 그 중 남(南)인도는 풍부한 수요와 인접한 항만시설을 바탕으로 인도 석유화학시장의 매력적인 투자처로 떠오름.

  - 남인도의 핵심 주(州)들인 안드라 쁘라데쉬, 까르나따까, 께랄라, 타밀 나두가 인도 국가전체의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4%로 인도 경제에 큰 비중을 차지함.

  - 남인도에는 첸나이, 비샤카파트남, 코치, 망갈로르 같은 대형 항구도시들이 있어 인도 내 다른 지역과 외국과의 교역 및 원료공급에 비교우위가 있음.

  - 또한 남인도 핵심 4개주는 포장산업, 직물산업, 자동차부품산업 등의 석유화학 관련 산업군에서도 전체 인도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지역임.

 

인도 남부의 주요 산업별 인도 전체 GDP 차지 비중(2010년)

자료원: MOSPI

 

 ○ 타밀나두와 까르나따까 주에는 직물과 자동차 부품산업클러스터가 형성돼 있으며 포장산업 또한 남인도 지역에 산업단지 형태로 밀집돼 있음.

 

인도 석유화학 제품 산업단지 분포도

자료원: Tata strategic management group

 

 ○ 남인도 주들은 지난 10년간 연 평균 8.6%의 GDP 성장을 기록했으며 직물, 자동차산업의 안정적 성장세로 인해 앞으로도 남인도지역은 과거와 같은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됨.

  - 관련 산업군의 성장은 석유화학제품의 수요 증가로 이어져 연평균 10~12%씩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됨.

 

주요 석유화학 관련 산업의 성장전망

자료원: Tata strategic management group

 

 ○ Tata startegic management group의 보고서에 따르면 남인도지역은 현재의 생산능력과 수요를 고려했을 때 2016년에는 핵심 석유화학 제품인 Polyethylene-PE/Polypropylene-PP와 Monoethylene Glycol-MEG/ Purified Terepthalic Acid-PTA 각각 200만 톤, 160만 톤의 부족할 것으로 전망함.

 

 ○ 이러한 수요 부족은 석유화학제품 공급자에 큰 기회가 될 것이며, 현재 인도 정부는 자국 석유화학기업 육성을 통해 장기적으로 국내시장의 수요를 충당하려 함.

  - 하지만 대규모 석유화학단지를 단기간에 설립하는 것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공급부족은 결국 수입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임.

 

2016년 주요 석유화학제품의 수요공급 시나리오

            (단위: 천 톤)

자료원: Tata strategic management group

 

□ 시사점

 

 ○ 인도 경제의 지속적 성장과 연관 산업의 클러스터화로 남부 인도는 인도 석유화학시장에 가장 매력적인 투자처로 부상함.

  - 지난해 발간한 제12차 경제개발계획(2012~2017)에 따르면 인도석유화학시장은 현재 830억 달러 규모에서 2020년까지 20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됨.

 

 ○ 도로, 항만 등의 기초인프라가 열악하고 낙후된 시설과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지 못하는 기술수준, 불안정한 원료공급은 인도석유화학산업이 발전하기 위해 풀어야할 숙제임.

 

 ○ 인도 정부는 위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제12차 경제개발계획에서 인도 석유화학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로드맵을 제시함.

  - 1000억 원 규모의 기술향상기금(TUF:Technology Up-gradation Fund)을 조성해 석유화학분야 R &D를 장려하고 세금혜택, 보조금, 가속감가상각 같은 금융 인센티브를 제공

  - 인도 정부는 안드라 쁘라데쉬의 Vizag, 오리샤 주의 Paradip 그리고 구자라트주의 Dahej를 석유화학투자단지(PCRIR)로 개발해 석유화학산업육성에 반드시 필요한 산업용수, 전력, 폐수처리시설, 도로, 공항, 항만, 통신 등 인프라 구축 청사진을 제시

  - 하지만 개발속도는 매우 느리기 때문에 외국기업의 투자를 유도해 해외선진기술을 습득하고 외국자본 유치를 통한 산업의 고도화를 꾀하고 있음.

 

 ○ 따라서 우리 석유화학기업들은 인도정부의 정책변화와 투자동향에 예의 주시해 서남아의 큰 손으로 부상하게 될 인도 석유화학시장을 적극 공략해야 할 것임.

 

 

자료원: Indian chemical industry □ XIIth five year plan(Planning Commission) Tata strategic management group report, Research and Market, KOTRA 뭄바이 무역관 자체의견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인도 석유화학시장의 메카로 떠오르는 남인도에 주목하라)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