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경제·무역

인도네시아, WEF에서 얻은 교훈
2011-06-15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무역관 윤여필

 

인도네시아, WEF에서 얻은 교훈

- 에너지, 투자, 고용 문제 급해결 과제로 인식 -

 

 

 

□ 에너지, 투자인센티브 그리고 고용의 질, 인도네시아가 해결해야 할 우선 과제

 

 ○ (에너지) 인도네시아 국영석유업체인 Pertamina 사장인 Karen Agustiwan은 에너지 문제 해결을 위해 ASIA 국가들은 신기술 도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

  - 인도네시아의 전력보급률이 65%에 머물고 있어 에너지 보급에 필요한 신기술 도입이 필요하다고 언급

  - 신기술은 화석연료 사용에서 대체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을 말해 ASIA 국가들은 신재생에너지와 같은 기술 경쟁력을 기초로 환경을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

  - 또한 최근 원자력발전소 문제가 대두됐지만 원자력발전소 건설도 아직 고려 중이나 원자력 인적자원 개발이 우선이며 또한 Coal-bed 메탄 에너지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설명

   · 원자력발전소 건설 이전에 원자력에 대한 교육과 인적자원이 필요하나 이 점에서 태국과 베트남에 뒤처져 있다고 설명

  - 미국의 Marvell Technology의 Sehat Sutardja 수석이사는 인도네시아는 풍부한 천연자원과 젊은 노동력을 가진 축복받은 국가이므로 기술 개발과 혁신 창출에 참여할 것이라고 주장

 

  (고용) WTO의 Pascal Lamy는 마지막으로 미래의 글로벌화 작동은 인적자원의 개발에 달려 있다고 주장

  - WEF 참석자들은 기술과 재능의 차이가 ASIA 국가에서 현저히 존재한다고 동감

  - Marvell Technology의 Sutardja는 고용창출은 투자를 넘어선 것이며 교육은 그 자체로 중요한 것이라고 주장. 즉, ‘돈이 인적자원을 해결해 주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

   · 인도네시아에서 태어나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교육을 받은 Sutardja는 반도체 분야의 개척자로서 미국의 교육환경이 자기를 만들었다고 설명

   · 그는 인도네시아는 풍부한 천연자원과 젊은 노동력을 가진 축복받은 나라이지만 인적자원이 부족한 나라라고 평가

   · 인도네시아 투자청장 Gita는 향후 20~30년간 막대한 규모의 예산이 교육에 투자돼야 한다고 주장

  - Mitsubishi의 Yorihiko는 산학협동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언급

 

 ○ (투자 인센티브) 인도네시아 투자청장 Gita는 투자규모가 대규모, 혁신적 그리고 고용창출이 클 경우 투자인센티브를 줄 것이라고 언급

  - 서부자바의 10억 달러 규모의 Pertamina 정유시설 건설, 60억 달러 규모의 포스코 제철소 건설 그리고

  - 정부는 다양한 산업분야에 조세감면 등의 혜택을 줄 예정이나 정확한 시행세칙은 발표되지 않은 상태

  - 정부에 따르면 노동집약적 산업 정유화학, 프로세싱 그리고 철강 산업분야에 일부 품목의 면세 혜택을 제외한 면세기간(Tax Holiday)을 포함한 인센티브 패키지를 제공할 예정

 

□ 글로벌 기업의 인도네시아 투자 확대

 

  한국, 미국, 유럽 등의 다양한 기업에서 이 행사에 참여

  - 마이크로시스템, 시스코, Chevron, Unilever, Metro AG, HSBC, P&G, 한화, 인도의 GVK와 GMR 등의 기업이 참여

 

  인도네시아 투자청장은 이 행사에 참여한 다국적기업들의 대인도네시아 투자규모는 50~100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언급

  - Metro AG는 인도네시아 기업인 Sintesa 그룹과 공동으로 20개의 도매점 오픈(자카르타에 2012년 1호점 오픈, 투자규모는 3500만 달러)과 4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할 것이라고 주장

  - Nestle는 서부 자바 지역에 Milo 브랜드 강화를 위해 2억 달러 규모의 시설 투자를 할 것으로 알려짐.

  - 인도의 Essar 그룹은 인도네시아의 동부 Kalimantan의 석탄 Aries 광산과 철광석 분야에 투자, 그리고 GVK와 GMR은 공항, 항구, 철도 등에 5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

  - 두바이의 PEF 회사인 Abraaj Capital은 에너지 및 소매 분야에 투자하겠다고 관심을 표명

  - Carlyle 그룹은 Garuda Food 지분 25%를 인수하는데 합의 단계에 도달했다고 언급

 

 

자료원 : 자카르타 포스트/글로벌, KOTRA 자카르타 KBC 의견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인도네시아, WEF에서 얻은 교훈)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인도네시아, 성공리에 WEF 개최 인도네시아 2011-06-15
2 카타르, 교육도시에 부는 IT 바람 아랍에미리트 2011-06-15
3 中, 전력난 타개 위해 수입석탄 증치세 인하 고려 중국 2011-06-15
4 인도네시아 내 거주 외국인 급여 루피아로 지불해야 인도네시아 2011-06-15
5 인도네시아 기업의 CSR 활동 현황 인도네시아 2011-05-26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