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경제·무역

인도네시아, 성공리에 WEF 개최
2011-06-15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무역관 윤여필

 

인도네시아, 성공리에 WEF 개최

- ASIA를 중심으로 ‘신 글로벌리즘’을 창조해야 -

 

 

 

□ 인도네시아 WEF 개최

 

 ○ WEF는 2011년 6월 12~13일 이틀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됐으며 600여 명의 세계 유명 정치인과 기업가 등이 참석

 

정치인

1. Susilo Bambang Yudhoyono(President of Republic of Indonesia)

2. Lee Hsien-Loong(Prime Minister of Singpore)

3. Abhisit Vejjajiva(Prime Minister of Thailand)

4. Batbold Sukhbaatar(Prime Minister of Mongolia)

5. Surin Pitsuwan(ASEAN Secretary-General)

기업가

1. Karen Agustiawan(CEO of Pertamina)

2. Dominic Barton(Worldwide Managing Director of McKinsey & Company)

3. Stuart T. Gulliver(Group CEO of HSBC Holdings)

4. Paul Polman(CEO of Unilever, United Kingdom)

5. Sehat Sutardja(CEO of Marvell Technology Group)

기타 유명인사

1. Pascal Lamy(Director-General, World Trade Organization)

2. Rajat M. Nag(Managing Director-General of Asian Development Bank)

3. Naoyuki Shinohara(Deputy Managing Director of IMF)

4. Taleb Rifai(Secretary-General of UNWTO)

5. Supachai Panitchpakdi(Secretary-General of UNCTAD)

     

□ 글로벌 시스템 작동 실패의 위기감 공유

 

 ○ WEF 설립자이자 회장인 Klaus Schwab와 싱가포르국립대 교수인 Lee Kuan Yew 등은 탈글로벌화, 글로벌 시스템 실패, 보호주의 등을 우려

  - 세계 경제 위기를 해결할 수 있는 글로벌 제도의 무능력과 글로벌 위기를 함께 해결할 수 있는 국제사회의 비협조가 글로벌 시스템 실패의 원인이라고 Klaus Schwab는 지적

  - 전 세계 식량안보의 문제는 국가적인 이슈로 처리되고 있으나 이는 전 세계 식량안보로 직결된 문제이므로 국제사회가 공동으로 해결해야 할 이슈로 정의돼야 한다고 Lee Kuan Yew는 주장

   · 인도네시아 무역부 장관 Mari(차기 WTO Director General 후보)는 식량 가격이 10% 증가하면 인도네시아 빈곤율을 1% 증가시킨다고 지적하면서 적극적인 국제사회의 대처가 필요하다고 주장

  - Mari 장관과 맥킨지 Dominic Barton은 자국의 고용창출에 목적을 둔 보호주의 무역이 글로벌 경제를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

   · 미국 정부가 펼친 ‘Buy American’ 정책으로 미국 내 4만3000개 일자리 유지로 인해 20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다고 국제상공회의소 보고서는 언급

  - 인도네시아 재무부 장관은 최근 인도네시아와 몇몇 아시아 국가에서 자산버블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이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언급

   · 최근 자카르타를 중심으로 한 아파트 등의 자산 가격이 심각한 수준은 아니지만 상승추세를 거듭하면서 자산버블 현상을 묵시할 수 없다고 언급

 

  인도네시아 대통령 SBY는 탈글로벌화, 세계 식량 및 에너지 안보 문제의 해결책으로 혁신을 통한 성장과 더 확대된 시장개방으로 비즈니스 리더들이 함께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

  - 이를 위해 아시아가 새로운 글로벌화의 중심이 돼야 하며 아시아는 시장과 사회를 개방해야 한다고 주장

  - 또한 아시아는 혁신의 중심이 돼야 하며 문화적 다양성을 레버지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

 

□ ASIA를 중심으로 ‘신 글로벌리즘’을 창조해야

 

  서구중심의 과거 글로벌리즘에서 탈피해 ASIA를 중심으로 새로운 가치 창출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공감

  - WTO Pascal Lamy는 글로벌 거버넌스를 지탱해줄 수 있는 새로운 가치창출을 위해 국제사회의 철학·이데올로기적인 토론이 필요하다고 역설

   · 국제사회는 신 부상 글로벌 파워의 균형, 글로벌 경제의 새로운 위기 가능성, 식량난, 보호주의 그리고 지역 간 군비경쟁 등과 같은 이슈 해결을 위해 새로운 가치창출 공유가 필요하다고 언급

   · ASIA는 서구중심의 가치를 공유할 필요는 없다고 언급

  - 태국 수상인 Abhisit Vejjajiva는 국제사회는 함께 ‘신 글로벌리즘’을 창출할 시점이라고 주장

   · 신 글로벌리즘은 공정한 국제교역을 추진시켜 줄 수 있는 새로운 거버넌스 개혁을 통해 가능하다고 언급

   · ASIA 국가들은 지출, 세금, 규제 등과 같은 과거의 도구에 의존하지 말아야 한다고 언급

     

  민관 협력 모델이 더욱더 심도 있게 토의됨.

  - 태국과 말레이시아는 정부와 민간의 조율이 가장 잘 된 사례라며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이들 국가로부터 교훈을 얻어야 한다고 McKinsey의 Domicic Barton은 언급

  - Unilever와 Kraft Foods는 UN과 함께 인도네시아의 동부 Nusa Tenggara과 Papua 지역과 방글라데시에 향후 5년 동안 5000만 달러 식량지원을 약속

     

 ○ 그러나 ASIA 국가에서 해결해야 할 다양한 문제가 산재

  - HSBC 그룹의 Stuart Gulliver는 ASIA의 우선 해결 사항은 인프라 확장이며, 이의 장기 Financing을 위해 연금과 금융 산업 육성이 필요하다고 주장

 

 

자료원 : 자카르타 포스트/글로벌, Tempo, 참석자 인터뷰, KOTRA 자카르타 KBC 의견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인도네시아, 성공리에 WEF 개최)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인도네시아 석유생산 목표치 미달 인도네시아 2011-05-26
2 카타르, 교육도시에 부는 IT 바람 아랍에미리트 2011-06-15
3 인도네시아 기업의 CSR 활동 현황 인도네시아 2011-05-26
4 中, 전력난 타개 위해 수입석탄 증치세 인하 고려 중국 2011-06-15
5 [녹색정책] 인도네시아 대통령, 산림 모라토리엄 승인 인도네시아 2011-05-26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