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아르헨티나, 남미 자동차 생산거점으로 부상
2007-06-27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무역관 전춘우

아르헨티나, 남미 자동차 생산거점으로 부상

- 고환율정책으로 브라질에 비해 생산비 낮아 -

- 투자진출을 통해 현지시장 공략 필요 -

 

보고일자 : 2007.6.27.

전춘우 부에노스아이레스무역관

cwjun@kotra.or.kr

 

 

□ 개관

 

  아르헨티나가 고환율정책과 자동차산업 호황에 힘입어 자동차의 남미 생산 및 수출거점으로 부상함.

  - 아르헨티나는 정부의 고환율정책으로 최근 브라질에 비해 생산비가 상대적으로 낮아지고 있음.

 

  아르헨티나 정부는 수출드라이브 정책을 위해 페소화의 대미환율을 3.0 페소 이상으로 유지하는 고 환율 정책을 경제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두고 있음.

  - 이러한 정부정책에 힘입어 페소화의 대미환율은 2003년 2.95페소에서 2006년 6월 3.08페소로 3.0 페소대를 꾸준히 유지하고 있음.

 

 

  이에 반해 브라질 헤알화는 평가절상됐음. 대미환율은 2003년 2.90 헤알에서 2006년 6월 1.93헤알까지 하락했음.

  - 국제통화기금(IMF)을 비롯한 국제경제기구는 아르헨티나의 시장환율은 브라질 헤알화보다 0.2~0.3페소 높은 것이 적정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음. 이런 논리로 보면 아르헨티나의 환율이 0.85~0.95페소까지 저평가돼 있다는 것을 의미함.

 

  최근 폴크스바겐, 르노, 피아트 등 유럽계 자동차 회사들은 대 아르헨티나 자동차생산 투자확대계획을 연이어 발표하고 있음.

  - 브라질 헤알화의 평가절상으로 채산성이 맞지 않자 아르헨티나의 고환율로 인한 생산비 절감효과를 활용하겠다는 것임.

  - GM, 포드 등도 투자계획을 검토 중임. 아르헨티나 자동차산업협회는 2010년까지 3년간 자동차산업 투자가 35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음.

 

주요기업 투자계획

업체명

투자계획 내용

피아트

- 6000만 달러를 투자, 코로도바 공장에서 2008년 1월부터 시에나(Siena) 모델을 연 5만대 생산시작, 이 모델은 현재 브라질 미나스제라이스에서 생산되고 있음.

- 8000만 달러를 투자, 2008년 말부터 인도 타타 사와 협력 중형화물차 생산예정

※ 피아트의 코르도바 공장은 2002년부터 생산이 중단된 상태로 엔진과 트랜스미션만 생산하고 있음.

르노

- 8000만 달러를 투자, 코르도바 주 산타이사벨 공장에서 소형 로간(Logan) 생산 예정

- 1500만 달러를 투자, 끌리오(Clio), 캉구 모델의 생산 확대

- 6500만 달러를 투자, 2008년 하반기부터 중형 차량 생산시작, 닛산 자동차 모형이 유력히 검토되고 있음.

폴크스바겐

- 코르도바 공장에 1억 달러 신규 투자계획 발표

      자료원 : 경제지 Cronista 등 언론보도 취합

 

 ○ 아르헨티나 자동차 산업의 호황도 아르헨티나 투자확대에 한 몫하고 있음.

  - 아르헨티나는 올해 자동차 생산 50만대, 수출 30만대, 내수판매 45만대 규모로 사상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음.

 

아르헨티나 자동차 시장현황

(단위 : 대)

 

2002

2003

2004

2005

2006

2007.1~5월

판매

82,345

155,666

311,961

402,690

460,478

223,838

생산

159,401

169,621

260,402

319,755

432,101

184,314

수출

123,062

108,058

146,236

181,581

236,789

223,838

수입

46,294

64,868

203,389

259,408

271,999

91,121

     자료원 : 아르헨티나 자동차협회

 

□ 시사점

 

 ○ 아르헨티나 정부는 한국산 자동차에 대해 WTO의 최고 관세율은 35%를 부과하고 있는데다 폴크스바겐 등 아르헨티나내 자동차 회사의 아르헨티나 투자확대로 인해 우리나라의 대 아르헨티나 자동차 시장 진출은 한결 힘들어질 전망임.

  - 아르헨티나 자동제조회사는 소형차는 아르헨티나에서 생산하고, 중소형차는 수입을 통해 판매하고 있었으나 르노의 경우 내년 하반기부터 닛산의 중형차 신모델 생산을 계획하고 있어 주목됨.

 

  한국산 자동차가 현지시장 진출을 확대를 위해서는 아르헨티나를 비롯해 자동차 쌍무협정을 통해 일정 쿼터내에서 무관세 수입이 가능한 브라질, 멕시코 등에 현지공장 설립을 검토해야 할 것으로 보임.

 

 

자료원 : 아르헨티나자동차협회(ADEFA), 일간지 Cronista, Diario Central, Korea Times 종합

공공누리 4유형

KOTRA의 저작물인 (아르헨티나, 남미 자동차 생산거점으로 부상)의 경우 ‘공공누리 제4 유형: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다만, 사진, 이미지의 경우 제3자에게 저작권이 있으므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美, 피트니스용품 수요 지속 증가세 미국 2007-06-27
2 앙골라 경제자유도, 아직 갈 길 멀어 남아프리카공화국 2007-06-27
3 美, 중장비업체 해외 아웃소싱 적극 확대 미국 2007-06-27
4 폴란드 건축자재 품귀현상 완화되나? 폴란드 2007-06-27
5 일본의 잠재적 실업자 '프리타' 일본 2007-06-26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