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KOTRA 해외시장뉴스

통합검색

전체

해외시장 뉴스의 다양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동시베리아 송유관 건설로 경제도약을 꿈꾸는 연해주
2007-03-02 박기원 러시아 블라디보스톡무역관

동시베리아 송유관 건설로 경제도약을 꿈꾸는 연해주

- 정유공장 및 터미널 건설도 병행 -

 

보고일자 : 2007.3.2

박기원 블라디보스토크무역관

the4ya@empal.com

 

 

□ 송유관 건설비는 200억 달러 상회 예상

 

  ‘동시베리아-태평양’ 송유관 1단계 구간[타이쉐트(이르쿠츠크주)-스코보로디노(아무르주)] 간 2757km, 연간 원유 약 3000만 톤 운송 시스템) 및 연해주 남부 해안(코즈미노 만) 원유터미널 건설 등에 총 110억 달러가 소요될 것으로 평가되고 있음. 송유관 중국 지선 건설비용은 중국 CNPC가 부담하게 되며, 2단계 구간(스코보로디노-코즈미노 간 2100km, 연간 원유 약 8000만 톤 운송 시스템) 건설비용 관련 계산된 자료는 아직 없음.

 

  2004년 '트란스네프트’사는 동시베리아-태평양' 송유관 전체 사업규모가 약 115억 달러 정도로(1단계 구간 : 66억 달러)될 것으로 평가했으나, 인플레 및 송유관 노선 변경(바이칼 호수 북부 인근에서 호수 북쪽으로 400km 떨어진 지역으로) 등으로 인해 송유관 건설비가 대폭 늘어났음. 2006년 말 현재 540km 공사 진척으로 보이고 있으며, 1km당 약 400만 달러 상당의 건설비가 소요되고 있으므로, 이는 러시아 내 여타 송유관 건설비(바쿠 송유관 : 220만 달러, 발틱송유관 : 260만 달러)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임. 하지만, 전문가들은 '트란스네프트'사가 부채가 거의 없는 견실한 대기업인 만큼, 사업비(110억 달러) 확보에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음.

 

 

□ 정유공장 및 원유터미널 건설로 산업구조 재편

 

  다르킨 연해주지사, 코스텐코 나호드카 제1부시장 등, 고위 관리들은 수시로 관련 산업발전 동향에 대해 언급해 왔는바, ‘동시베리아-태평양 송유관’ 건설 프로젝트 연계 사업이 조만간 연해주에서도 추진될 것이며, 이것은 연해주 경제의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올해 4월에는 ‘동시베리아-태평양’ 송유관 종착지인 코즈미노 만 인근 지역에서 원유터미널 신축공사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하며, 나호드카시 정부는 이 해상원유터미널 건설에 참여하게 될 국내 및 해외 기술자 약 4000명을 유치할 계획이라고 함.

 

  이와는 별도로, 국영석유회사‘로스네프트’는 연해주 남부지역(옐리자로프, 코즈미노에서 3~4km)에 대형 정유공장 건설 계획을 수립했으며 곧 사업타당성 조사에 착수할 예정임. 정유공장 건설비는 약 50~70억 달러로 예상되며, 연간 생산량은 석유제품 2000만 톤(1억 2500만 배럴)이고, 여기서 생산되는 제품의 대부분(90% 이상)은 해외로 수출할 계획임.

 

 

□ 발 빠르게 나서는 일본

 

  ‘베도모스티’ 및 ‘코메르산트’지 2.13자 보도에 따르면, 빅토르 흐리스텐코 러 산업에너지부장관은 야수오 사이토 주러시아 일본대사와 면담을 갖고, ‘동시베리아-태평양’ 송유관 건설 프로젝트에 관해 논의했으며, 이 면담 시 흐리스텐코 장관은 2008년 1단계 완성을 목표로 현재 송유관 공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이 시기에 맞춰 연해주 남부 지역에서는 대형 정유공장 및 석유화학 단지 건설 사업이 추진될 것임을 설명했음. 이 장관은 또한 일본이 불과 4년 전만 해도 송유관의 태평양 연안 도달 및 공급량에 대한 강한 의구심을 갖고 있었으나 이제 극동 해안지역으로 연간 8000만 톤의 원유가 공급될 것이라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 됐다고 말함.

 

  또한 흐리스텐코 장관은 러시아는 이 프로젝트의 성공적 실현을 확신하고 있고, 또한 이를 위해서 투자자금 유치에 노력할 예정이며, 만일 일본이 이 사업에 신용 공여를 통해 참여하게 된다면 이것은 러시아에게 반가운 일이 될 것이라 말함.

 

  야수오 사이토 일본대사는 이 지역에서의 양국 간 공동 프로젝트 추진이 일본에는 필수 자원 확보를 용의하게 해 주고 러시아에는 에너지 자원의 안정적 해외 공급을 보장해 줄 것이라고 화답했으며, 흐리스텐코 장관은 극동은 신규 에너지 자원 개발 확대로 인해 전망 있는 지역으로 부상하고 있으며, 특히 이미 동시베리아지역에서의 유전탐사 및 개발에 진출하고 있는 기업들은 세제상 실질적 혜택을 누리고 있음을 지적함.

 

  러시아 전문가들의 평가로, 'Advanced Research'사 애널리스트인 미하일 바쿨레프는 러시아 원유를 일본으로 공급하겠다는 러시아 정부 및 로스네프트사측의 보증이 선행될 경우, ‘동시베리아-태평양’ 송유관 건설 사업비(110억 달러)의 약 20~25%(25~30억 달러)를 일본 측이 부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봄. 이 분석가는 러시아가 제시할 수 있는 보증의 형태로서는 투자자금의 반환과 물량공급에 대한 보장 두 가지가 존재할 수 있는데, 투자자금 반환의 경우는 상당 시일이 소요돼 양국 간 논쟁의 여지가 많은 반면, 물량공급에 대한 보장은 양국 정부차원에서 합의가 가능할 것으로 평가함.

 

 

□ 극동시베리아는 동북아시아 에너지 자원의 보고

 

  극동시베리아는 세계 에너지자원의 보고로서 특히 동북아시아 지역에 대한 차세대 에너지 공급원으로서의 입지가 크게 강화될 것으로 보임. 특히 연관 산업에 대한 대규모 투자가 이어지면서 지역경제가 활기를 띠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한국 기업들의 보다 많은 관심과 참여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보임.

 

 

정보원 : 블라디보스토크 총영사관

 

공공누리 1유형

해외시장뉴스 기사는 "공공누리 1유형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단 이미지나 표 자료 등 공사가 직접 작성하지 않고 별도 출처가 명기된 외부 자료의 사용에 대해서는 해당 출처의 담당자와 별도 협의한 이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이 뉴스를 본 사람들이 많이 본 다른 뉴스
번호, 제목, 국가를 표시 합니다.
번호 제목 국가 작성일자
1 이라크, 시장 개방 가속도 붙어 이라크 2007-03-02
2 인도, 10% 성장기반의 2007・2008년 1546억 달러 예산 발표 인도 2007-03-02
3 2006년 스웨덴 ICT 산업의 성장 스웨덴 2007-03-02
4 한눈에 보는 중국 경제(1) 자동차, 통신, AV 잘 팔려 중국 2007-03-02
5 카자흐스탄, 금속기와 시장 현황 카자흐스탄 2007-03-02
댓글 (0)
로그인 후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폼